<카미디어>즐겨찾기
작성일 : 2017-11-20 01:52:47 BMW 신형 X3, 더 이상 '도심형' 아냐!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53426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8).jpg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신형 X3를 탔다. 시승 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경기 여주를 찍고 돌아오는 왕복 200km 구간으로 고속도로, 국도 그리고 굽이진 산길이 알맞게 섞여 있었다. 모래밭, 자갈길을 달리고 강을 건너는 '진짜' 오프로드도 달려봤다.

page2.jpg
page54.jpg

체급을 잊게 만드는 강렬한 인상
신형 X3는 요즘 BMW 디자인 추세에 동참했다. 라디에이터 그릴을 한껏 키운 것이다. 앞모습만 언뜻 보면 한 체급 위 X5와 구분이 가지 않는다. 대신 X3임을 명확히 알 수 있게 하는 지점이 생겼다. 2세대 페이스리프트에서 그릴과 헤드램프가 나란히 이은, 일명 '앞트임'이 사라졌다. 이와 함께 새로운 육각형 LED 헤드램프가 신형 X3의 캐릭터로 작용한다.

page1.jpg
▲ M 스포츠패키지에 들어간 M 스포츠 브레이크(왼쪽)와 xLine에 적용된 플라스틱 소재의 펜더 몰딩. 자갈, 모래를 아무렇지 않게 튕겨낼 것 같다

신형 X3는 스포티하게 인상을 다듬은 M 스포츠패키지와, (성능은 같지만) 오프로드를 잘 달릴 것처럼 만든 엑스라인(xLine), 두 가지 트림으로 나뉜다. 우리나라에는 우선 M 스포츠패키지만 출시된다.

DSC07199.JPG
page65.jpg

세련되게 다듬은 인테리어
전체적인 길이가 늘어나면서 휠베이스도 5cm 가량 길어졌다. 전면 오버행(차 앞범퍼부터 앞바퀴축까지의 거리)은 짧아지면서 겉으로는 안정감 있는 비례, 안으로는 실내 공간에 주력했다. 동급 국산 SUV만큼은 아니지만, 최소한 불편함은 느낄 수 없을 정도의 뒷좌석 공간을 확보했다.

page23.jpg
page7.jpg
DSC07219.JPG

실내 디자인에서 가장 큰 변화는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에 있다. 기존에 대시 보드 안으로 들어가 있던 터치 스크린이 밖으로 튀어 나왔다. 다소 답답한 사용감을 느낄 수 밖에 없던 과거에서 벗어났다. 우드패널을 깔아 호불호가 갈리던 센터콘솔과 대시보드의 마감도, 깔끔함이 느껴지는 검정 유광 패널로 바뀌며 세련미를 더했다.

page5.jpg page6.jpg
▲ 뒷좌석 블라인드와 송풍구
▲ 뒷좌석을 눕혔을 때(왼쪽)와 앞으로 세웠을 때

준중형, 그 이상의 편의 기능
신형 X3는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무장하고 있다. 운전석, 동반석 그리고 뒷좌석의 온도를 개별 조절할 수 있으며, 뒷좌석에는 햇빛을 막는 블라인드가 적용됐다. BMW의 준중형 체급 차 중에서는 처음으로 통풍시트를 넣은 점도 인상적이다(xDrive30d에만 적용). 뒷좌석 승객의 편의를 고려한 등받이 각도 조절 기능은 전방 5도, 후방 6도까지 가능하다.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6).jpg

길을 가리지 않는 진짜 SUV
신형 X3는 SUV의 본질에 집중한다. 시승 시작 전에 본 신형 X3 소개 영상에도 이 포인트가 잘 담겨 있다. 포장도로를 달리던 영상 속 X3는 돌연 길을 벗어나 비포장도로를 달리기 시작한다. BMW가 X3를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AV, Sport Activity Vehicle)이라 부르며 온로드 성능을 강조하지만, 오프로드도 이에 못지 않게 신경 쓴 흔적이 역력하다.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13).jpg

시승을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올림픽대로에 들어서며 가벼운 추월을 시도했다. 시승 모델인 X3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는 엔진 회전수 1,750~2,500rpm의 실용 구간에서 40.8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아쉬움 없는 가속감이다. 저속에서는 다소 가벼운 운전대 조작감을 가졌던 기존 X3와 달리, 신형 X3는 낮은 속도로 달릴 때에도 핸들링 감각이 묵직했다. 이질감이 느껴지는 스티어링 휠 세팅값이 조금은 아쉬웠다.

DSC07123.JPG
▲ 스포트 모드 주행 시 계기반 모습

신형 X3의 주행 모드는 에코 프로(ECO PRO), 컴포트(COMFORT), 스포트(SPORT) 3가지가 있다. 각 모드 별로 초록색, 파란색, 빨간색 순으로 계기반 디스플레이를 물들인다. 에코 프로에서 컴포트로 넘어갈 땐 큰 변화가 느껴지지 않는다. 대신 컴포트에서 스포트로 바꾸면 둔한 사람이라 해도 변화를 느낄 수 있을 정도다.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12).jpg

스포트 모드로 달리면, 서스펜션이 고속 주행에 맞춰 단단해지면서 스티어링 휠엔 묵직함이 더해진다. 변속 역시 지금까진 효율적인 연료 소모에 집중했다면, 보다 운전의 즐거움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같은 속도에서도 한 단계 낮은 단을 유지하며 엔진 힘을 더 많이 활용한다. 한편으론, 차가 스포티해지면서 안락함이 줄어듦을 느꼈다. 노면의 요철을 걸러내기보다는, 이를 딱딱하게 받아치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단, 고속 주행 시에만 해당되는 얘기다.

DSC07266.JPG

고속도로를 벗어나 국도와 산길을 지나면서는 핸들링과 코너링에 집중했다. 20d 모델은 앞-뒷바퀴 모두 245/50 R19 사이즈의 타이어를 신고 있다. 덕분에 안정적인 접지력을 가지며 코너를 돌아나갈 때도 불안함을 느낄 새가 없게 한다. 고속에서나, 와인딩에서나 편안하고 재밌게 운전할 수 있게 해주는 X3가 고맙게 느껴졌다.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3).jpg

오프로더에 좀 더 가까이
신형 X3는 오프로드를 소화하는 능력 역시 준중형 이상이다. BMW의 상시 네바퀴굴림 시스템인 엑스드라이브(xDrive)는 신형 X3에 와서 제대로 무르익었다. 별다른 조작 없이도 알아서 지형을 파악하고 접지력을 조절하는 기특한 기능이다. 모래밭과 자갈길, 그리고 수심 50cm의 물길을 자유자재로 넘나들었다. 이 점이 특히 인상적이었던 건, 절대 지날 수 없을 것 같은 오프로드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어쩌면 일상에서 맞닥뜨릴 법한 오프로드였기에, 더 현실적으로 다가왔고 그래서 더 X3가 기특해 보였는지도 모르겠다.

DSC07111.JPG

이날 시승한 모델은 볼륨 모델(더 많이 팔리는 모델)인 20d였다. 20d로도 충분히 만족스런 가속력과 힘을 보여줬기에 30d에 대한 아쉬움은 없었다. 다만, 30d가 20d에 비해 조금 더 압도적인 힘을 내는 건 사실이다. 비슷한 실용구간에서 30d는 최대 토크 63.3kg.m의 힘을 내며 20d(최대 토크 40.8kg.m)보다 월등한 힘을 발휘한다. 최대 출력은 둘 모두 엔진 회전수 4,000rpm에서 나타나며 20d가 190마력, 30d가 265마력이다. 대신 호쾌한 가속감과 고속에서의 추진력을 얻고 싶다면 1,490만원을 더 내야 한다.

BMW 뉴 X3 출시 및 시승행사_이미지 (4).jpg

신형 X3는 벤츠 GLC, 아우디 Q5, 그리고 최근 출시된 볼보 XC60과 수입 준중형 SUV 시장에서 정면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BMW 신형 X3는 xDrive20d M 스포츠 패키지가 6,870만원,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가 8,360만원부터 시작한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미니밴을 삼킨 SUV, 푸조 5008

  • 등록일: 2017-12-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의 7인승 SUV 5008을 시승했다. 5008은 원래 미니밴이었지만 2세대 모델은 SUV로 만들었다. 단순히 SUV의 인기에 편승해 SUV로 갈아탄 건 아니다. 미니밴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춘, '가족형 SUV'라는 게 푸조 측 설명이다. 시승한 차는 'GT라인'으로, 알뤼르-GT라인-GT으로 이어지는 3개 ...

'데일리 슈퍼카', 아우디 R8 V10 플러스

  • 등록일: 2017-11-3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아우디의 신형 R8 V10 플러스 쿠페를 시승했다. 2006년 출시된 1세대 모델 이후 2015년 풀체인지된 2세대 모델이다. '아우디 R8이 과연 슈퍼카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실제로 시승해 보니 결론은 명확했다. '슈퍼카' 맞다. 람보르기니 우라칸과 같은 엔진과 차세를 공유...

서킷서 타본 신형 벨로스터, 사운드가 남달라

  • 등록일: 2017-11-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먼저 만났다. 신형 벨로스터는 기존 모델을 최신 현대차의 디자인 언어로 정갈하게 다듬었고 다수의 편의사양들을 넣었다. 특히 엔진 사운드를 운전자 취향대로 조절할 수 있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을 넣어 ‘듣는 재미’를 강조했다. 제한된 시승 여건이...

BMW 신형 X3, 더 이상 '도심형' 아냐!

  • 등록일: 2017-11-20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신형 X3를 탔다. 시승 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경기 여주를 찍고 돌아오는 왕복 200km 구간으로 고속도로, 국도 그리고 굽이진 산길이 알맞게 섞여 있었다. 모래밭, 자갈길을 달리고 강을 건너는 '진짜' 오프로드도 달려봤다. 체급을 잊게 만드는 강렬한 인상 신형 X3...

올 뉴 크루즈 디젤, 잘 만들긴 했지만...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을 타봤다.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이 분위기 전환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바로 그 차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자료를 보니 경쟁 모델보다 딱히 우수한 것 같진 않았다. '준중형 최강자'인 아반떼보다 최대토크는 조금 높지만 최고출력과 연비는 낮다. 그...

'깔 생각'은 저 멀리에 ...뉴 파나메라 4S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 시승행사에 다녀 와서 쓴 시승기에 선배기자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기자의 시승기가 차의 장점만을 나열한 '홍보 전단지' 같다는 것이다. "모름지기 비판정신으로 무장한 기자가 되어야 한다"는 선배기자의 일침이 이어졌다. 요즘 차들이 좋아졌다지만 시승해 보면 어김없이 빈틈이 보인다...

하이브리드가 '화'났다...토요타 뉴 캠리

  • 등록일: 2017-10-2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8세대 뉴 캠리를 시승했다. 시승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남양주를 오가는 왕복 약 80km 구간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굽이진 도로가 두루 섞여 있었다. 제한된 시간이었지만 캠리를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신형 캠리는 한 마디로 얌전하게 달리는 하이브리드가 달리기 성...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

소형 SUV 5대, '사이즈' 비교했더니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쉐보레 트랙스-쌍용 티볼리-현대 코나-기아 스토닉-르노삼성 QM3 (무순). 국내 브랜드에서 팔고 있는 '소형 SUV' 5대를 여러 측면에서 비교했다. 오늘은 첫번째 순서로, '디자인과 크기 비교'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바라본 '소형 SUV 5대 디자인 '집단' 리뷰' 영상이다. 이후 급가속, ...

닛산 패스파인더, 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 등록일: 2017-10-09

▲ 2017년형 닛산 패스파인더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닛산 패스파인더가 새로 나왔다. 앞과 뒤를 바꾼 '부분변경' 모델인데, 앞과 뒤만 바꾼 건 아니다. 새로운 인상으로 거듭나면서 전반적인 상품성도 함께 끌어 올렸다. 엔진과 변속기는 좀 더 쫀득해졌고, 실내 소음은 몰라보게 조용해졌다. 실내-외 조립 품질이나 ...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