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작성일 : 2017-10-10 00:34:57 소형 SUV 5대, '사이즈' 비교했더니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33576

0.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쉐보레 트랙스-쌍용 티볼리-현대 코나-기아 스토닉-르노삼성 QM3 (무순). 국내 브랜드에서 팔고 있는 '소형 SUV' 5대를 여러 측면에서 비교했다. 오늘은 첫번째 순서로, '디자인과 크기 비교'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바라본 '소형 SUV 5대 디자인 '집단' 리뷰' 영상이다. 이후 급가속, 핸들링, 파워, 밸런스 등의 다채로운 비교 영상이 이어질 예정이다. 



국내브랜드에서 판매 중인 소형 SUV 5대를 일렬로 세웠다. 모두 '소형 SUV' 카테고리에서 경쟁하지만, 크기가 사뭇 다르다. 트랙스는 통통하지만, 코나는 납작하다. 제원표 상의 숫자에서도 드러난다. 트랙스의 높이는 1650mm로 소형 SUV 다섯 대 중 키가 가장 크다. 가장 키가 작은 스토닉(1520mm)보다 13cm, 대략 한 뼘이나 키가 큰 셈이다.


01.JPG


폭이 가장 넓은 코나(1800mm)는 폭이 가장 좁은 스토닉(1760mm)에 비해 4cm 넓다. 기아 스토닉은 폭과 높이가 경쟁차 중에 가장 작다. 아마도 기아 프라이드의 바닥을 '살짝' 높여 만든 '파생 모델식' 소형 SUV라서 작은 것 같다. 물론, QM3나 트랙스 등의 다른 차도 소형차를 베이스로 만들긴 했다.


01-1.jpg


소형 SUV의 길이는 소형차와 비슷한 4.2미터 수준이다. (참고로 아반떼급의 준중형은 4.6미터, 쏘나타 등의 중형차는 4.8미터, 그랜저 등의 대형차는 5미터다) 트랙스와 티볼리는 4.2미터보다 약간 길고, 코나와 스토닉, QM3는 4.2미터에 약간 못 미친다. 트랙스의 길이가 4.255mm로 가장 길고, QM3의 길이가 4,125mm로 가장 짧다. 반면 앞-뒤 바퀴 사이 거리(휠베이스)는 QM3가 가장 길다. 경쟁차들이 모두 2600mm 이하이지만, QM3 혼자 2600mm를 살짝 초과한 2,605mm다. (아래에 같은 뷰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이 줄지어 이어짐)


100.jpg


숫자를 mm 단위로 따지며 크기 비교를 했지만, 다섯 대의 소형 SUV 크기는 '도토리 키 재기'이긴 하다. 고만고만한 소형 SUV를 한 눈에 보고 있으면 디자인의 중요성이 '불끈' 솟아 오른다. 기아 스토닉은 숫자 상으로 가장 작았지만, 듬직하고 안정적으로 보인다. QM3도 최근 부분변경을 통해 범퍼 아래 'ㄷ'자형 주간주행등을 넣어서 안정적으로 변신했다. (아래에 같은 뷰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이 줄지어 이어짐)


101.jpg


실내 크기도 거기서 거기다. 대시보드 끝에서 뒷시트 머리까지 거리가 대략 1.7미터, 양쪽 B필러 안쪽 사이 길이가 대략 1.3미터에 바닥과 천정 사이가 대략 1.2미터다. 시트 크기도 다 비슷한 가운데, 트랙스의 시트가 소폭 푹신한 반면, 티볼리의 시트는 다소 딱딱한 편이다. 윗 부분에 마름모 모양으로 바느질을 해서 (있어 보이긴 하지만) 가죽이 (바느질 때문에) 뻣뻣해졌다. 보통 '퀼팅(마름모 모양으로 바느질 하는 것)'은 부드러운 가죽과 매칭되야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아래에 같은 뷰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이 줄지어 이어짐)


102.jpg


소형 SUV는 대부분 앞좌석 위주라서 뒷좌석이 그리 넓진 않다. 뒷좌석을 위한 전용 송풍구도 없다. 그나마 쌍용 티볼리의 뒷좌석이 앉을 만하다. 뒷좌석 등받이 각도가 '조금이나마' 조절되고 뒷좌석에 열선도 있다. (아래에 같은 뷰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이 줄지어 이어짐)


103.jpg


트렁크 넓이도 비슷하다. 대략 폭이 1미터에 깊이와 높이가 70cm 수준이다. 실내 폭은 1.3미터 정도이지만, 트렁크 바닥 양쪽에 뒷바퀴가 밀고 들어와 폭이 1미터 정도다. 뒷바퀴가 없는 뒷부분엔 대부분의 차가 수납공간을 만들어 활용한 반면, 코나는 이 부분을 파내서 1미터가 넘는 기다란 짐을 가로로 실을 수 있게 했다.


8.jpg

▲ 급차선 변경 테스트 중인 기아 스토닉


국내회사에서 판매 중인 소형 SUV 5대 비교는 계속 이어진다. 조만간 슬라롬 및 급차선 변경 테스트를 통한 핸들링 비교 및 각 바퀴 무게 측정을 통한 밸런스 체크, 다이나모를 이용해 실제 휠 마력을 측정해 동력 손실 정도 등을 비교 평가해 게재할 것이다. 물론, 영상도 함께 업로드할 예정이다.


>>> 소형 SUV 5대 200미터 달리기 경주 영상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

소형 SUV 5대, '사이즈' 비교했더니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쉐보레 트랙스-쌍용 티볼리-현대 코나-기아 스토닉-르노삼성 QM3 (무순). 국내 브랜드에서 팔고 있는 '소형 SUV' 5대를 여러 측면에서 비교했다. 오늘은 첫번째 순서로, '디자인과 크기 비교'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바라본 '소형 SUV 5대 디자인 '집단' 리뷰' 영상이다. 이후 급가속, ...

닛산 패스파인더, 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 등록일: 2017-10-09

▲ 2017년형 닛산 패스파인더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닛산 패스파인더가 새로 나왔다. 앞과 뒤를 바꾼 '부분변경' 모델인데, 앞과 뒤만 바꾼 건 아니다. 새로운 인상으로 거듭나면서 전반적인 상품성도 함께 끌어 올렸다. 엔진과 변속기는 좀 더 쫀득해졌고, 실내 소음은 몰라보게 조용해졌다. 실내-외 조립 품질이나 ...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