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작성일 : 2017-09-21 16:53:01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28164

054.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실하다.



제네시스는 현대자동차가 만든 프리미엄 브랜드다. G70은 제네시스의 '콤팩트 세단'으로, 현대차 측은 BMW 3시리즈와 벤츠 C클래스 등과 경쟁한다고 주장했다. 외모만 봤을 땐 이들과 당당하게 경쟁할 것 같았다. 그런데 주행 실력은 아직 아니다. 침착하고 안정되게 잘 달리지만, 단조롭고 싱겁다. 수 십년 진화하며 여러 맛을 섭렵한 C클래스, 3시리즈엔 못 미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주행모드 변환시 차의 성격 변화가 덜하다는 얘기다. 주행모드를 바꿀 때마다 성격이 많이 바뀌는 게 요즈음 기술 트렌드다. 많은 고객들이 한 대의 차에서 여러 맛을 원하고 있고, 많은 회사들이 여러 맛을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3시리즈나 C클래스 역시 더욱 다양한 맛을 내도록 수 차례 진화해 왔다. 예전엔 주행 모드를 바꿀 때마다 '엄마차, 아빠차' 정도를 오갔지만, 최근엔 '부모님차'와 '경주차' 사이를 오갈 정도다.  


056.jpg


현재 이런 걸 가장 잘 하는 브랜드는 BMW다. 부드러움과 단단함을 오가는 서스펜션과 운전대, 다양한 소리를 내는 머플러, 여러 패턴이 입력된 엔진과 변속기 등을 조합해 '크림 스프'부터 '핫 소스'까지 다양한 맛을 낸다. 물론 모든 3시리즈가 이런 맛은 아니다. 고급형 모델로 갈수록 다양한 맛을 내고, 굳이 M이나 AMG까지 가지 않아도 다양한 맛이 난다. 참고로 오늘 시승했던 G70은 5650만원짜리 '풀옵션'이다.


BMW 3시리즈가 크림스프부터 핫소스까지라면, 오늘 시승했던 G70은 토마토스프에서 토마토케찹 정도를 오가는 정도다. 컴포트 모드에 놔도 토마토 맛, 스포츠 모드에 놔도 토마토 맛이다. BMW 3시리즈에서 가장 편안한(친환경) 모드와 가장 격한 모드를 빼면 G70 느낌이 날 것 같다. 몰론 G70도 주행모드를 바꿀 때마다 운전대나 서스펜션, 변속 모드 등이 바뀌긴 하지만, 몸으로 흠뻑 느낄 정도는 아니다. 시승 내내 "바뀌는 것 같기는 한데.."라는 말을 여러 번 했던 이유다.


055.jpg


최신형 3시리즈나 C클래스는 ECO 모드에서 여러 방법으로 연료를 아낀다. 정자 상태에서 시동을 끄는 것은 물론, 계속 변속하면서 엔진회전수를 최대한 낮춰 지속적으로 연료를 아낀다. 심지어 에어컨까지 줄이기도 하고, 정속 주행 때는 엔진과 연결을 끊어 마치 '타력운전' 느낌을 내기도 한다. 제네시스 G70에도 이런 기능들이 일부 들어있기는 한데, 전반적으로 작동 느낌이 싱겁다.


스포츠 모드도 차이가 있다. BMW나 벤츠의 최신 모델들은 '스포츠 모드'에서 일부터 '변속 충격'을 넣기도 한다. 경주차가 급가속할 때처럼 '격하게' 변속해, 변속할 때마다 차가 튀어나가는 듯한 느낌을 낸다. 또한 변속할 때마다 배기파이프에서 "팍!팍!팍!"하며 '백-파이어'가 (인공적으로) 터지기도 하는데, 이런 것까지 바라는 건 아니다. 요점은 제네시스 G70의 주행모드 변경 기능이 경쟁 모델에 비해 '밋밋해서 싱겁다'는 거다. 인공 배기사운드도 좀 그렇다.기존 (벨로스터 시절)보다 자연스러워지긴 했지만, 아주 자연스럽진 않다. 


058.JPG


제네시스 G70은 분명 잘 만들었다. 다른 건 몰라도 멋지고, 편하며 고급스러운 건 엄지손가락을 바짝 세워 인정한다. 다만 '역동적인 성능, 달리는 맛, 재미' 등, BMW 3시리즈와 벤츠 C클래스가 최근 앞세우고 있는 무기 앞에서 싱겁게 밀린다. 그런 의미에서, 처음부터 C클래스와 3시리즈를 겨냥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겸손하게' 캐딜락이나 인피니티, 재규어 등부터 겨냥했으면 적절했을 것 같다. 물론, 캐딜락이나, 인피니티, 재규어 등의 콤팩트 세단도 아주 좋다. 이들도 3시리즈와 C클래스 넘어서기 위해 제네시스 G70보다 훨씬 일찍 노력해 왔다.


여기까지가 40여 분 정도 직접 몰아본 제네시스 G70의 시승 소감이다. 시승 전부터 현대차 임원이 한 말, "C클래스, 3시리즈보다 훨씬 좋을 겁니다"만 떠올랐다. 물론, '편안함, 고급스러움'에 있어선 3시리즈, C클래스에 못지 않게 잘 만들었다. 문제는 최신형 C클래스나 3시리즈들이 "우리 편안하고 고급스러워요"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거다. 이들이 속한 프리미엄 콤팩트 세단들은 최근 몇 년 사이 '효율'과 '(달리는) 재미', '감성' '신기술' 등을 향해 앞다퉈 달리고 있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 제네시스 G70 급가속 영상


>>> 제네시스 G70 디자인 리뷰 영상


List of Articles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

소형 SUV 5대, '사이즈' 비교했더니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쉐보레 트랙스-쌍용 티볼리-현대 코나-기아 스토닉-르노삼성 QM3 (무순). 국내 브랜드에서 팔고 있는 '소형 SUV' 5대를 여러 측면에서 비교했다. 오늘은 첫번째 순서로, '디자인과 크기 비교'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바라본 '소형 SUV 5대 디자인 '집단' 리뷰' 영상이다. 이후 급가속, ...

닛산 패스파인더, 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 등록일: 2017-10-09

▲ 2017년형 닛산 패스파인더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닛산 패스파인더가 새로 나왔다. 앞과 뒤를 바꾼 '부분변경' 모델인데, 앞과 뒤만 바꾼 건 아니다. 새로운 인상으로 거듭나면서 전반적인 상품성도 함께 끌어 올렸다. 엔진과 변속기는 좀 더 쫀득해졌고, 실내 소음은 몰라보게 조용해졌다. 실내-외 조립 품질이나 ...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