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20922
KakaoTalk_20170908_174410963.jpg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QM6 가솔린을 타봤다. 디젤 모델과는 확연히 다른 점들로 가득 차 있다. 좋은 방향으로 다르다. 가솔린 차를 좋아한다면 QM6 가솔린을 마다하긴 힘들다. QM6 가솔린은 덩치 큰 SUV이지만, 도심 주행에 초점을 맞춘 알뜰한 SUV의 모습을 보인다.

KakaoTalk_Moim_56g6OgtFdly6gVvW5zJjsnDjNod2ym.jpg
▲ 시승 당일, 행사장에 QM6 가솔린이 늘어서 있다

소음·진동 확실히 줄어든 QM6 가솔린
QM6 디젤은 작년 9월 출시 직후 기세 좋게 팔려 나갔다. 많이 팔린 만큼 돌아오는 목소리 역시 많았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소음과 진동(NVH: Noise, Vibration, and Harshness)이다. 디젤은 연료를 태울 때 폭발력이 가솔린보다 크다. 소음과 진동이 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최대한 흡·차음재를 써가며 노력했지만 여전히 시끄럽고 진동도 심하긴 하다.

QM6 가솔린은 가솔린 엔진을 얹음으로써 이 문제를 뿌리부터 해결한다. 엔진 자체의 소음·진동도 줄였지만, QM6 디젤에 얹었던 흡·차음재를 그대로 가져왔다. 안 그래도 조용한데 더 조용하게 만든 셈이다. 르노삼성은 QM6의 수출형 모델인 르노 콜레오스보다 더 많은 흡·차음재를 썼다고 말한다. 여기에 QM6 가솔린에는 디젤 모델에 적용됐던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 시스템이 들어간다. 소음을 분석해 반대되는 파장의 소리를 쏴 소음을 없앤다. 르노삼성은 QM6 가솔린이 디젤 모델 대비, 엔진룸은 약 15데시벨, 실내 공간은 3~4데시벨 더 낮아졌다고 밝혔다.

KakaoTalk_20170908_174410540.jpg

디젤 못지 않은 연비
가솔린 엔진을 얹은 국산 중형 SUV의 연비는 리터당 10km 미만이다. 현대 싼타페가 리터 당 8.3~9.3km이고, 기아 쏘렌토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은 8.7~9.6km/L(쉐보레와 쌍용차엔 직접 비교 대상이 없다)다. 이에 반해 QM6 가솔린의 복합 연비는 11.7km/L(17,18인치 타이어 기준)다. 실제 시승 행사에서는 리터 당 16km를 가뿐히 넘긴 기자들이 많았고 20km/L를 넘는 연비를 기록한 기자도 있었다. 경쟁 모델 대비 몸무게를 130~200kg 줄인 것은 물론, 엔진을 새로 다듬은 결과다.

KakaoTalk_20170908_174408396.jpg

안정감 선사하는 단단한 하체
QM6 가솔린은 철저히 도심 주행에 맞춰 개발됐다. 스태빌라이저(차체가 좌우로 기우는 것을 줄이는 자세 안정장치)와 스프링을 개선했다. 중속 이상으로 달리다가 급히 차선을 바꿔도 뒤뚱거리지 않는다. 차선을 언제 바꿨냐는 듯, 능청스럽게 몸을 꼿꼿이 세운다. 과속 방지턱을 빠른 속도로 넘어가도 묵직한 엉덩이가 금세 중심을 잡는다. 도심에서 자주 마주치는 도로 상황, 주행 상황에 최적화된 세팅이다.

KakaoTalk_Moim_56g6OgtFdly6gVvW5zJjsnDjNolz6W.jpg
▲ QM6 가솔린에는 2리터 GDe 엔진이 들어간다

초반에 힘 모자란 가솔린 엔진
이건 '절대적인' 단점이 아니다. 운전 성향에 따라 어떤 이에겐 장점, 어떤 이엔 단점일 수 있는, '상대적인' 단점이다. 가솔린 엔진 특성상 최대 토크가 디젤보다 낮다. 20.4kg.m의 최대 토크가 엔진 회전수 4,400rpm에서 나온다. 초반에 치고 달려나가지 못한다. 2,000~2,750rpm에서 38.7kg.m의 힘을 뽑는 QM6 디젤이랑 확연히 차이나는 부분이다. QM6 가솔린 구매를 고려하고 있고, 가속 성능을 중요하게 여긴다면, 반드시 시승해볼 것을 권한다. 그래도 중속 이후의 가속에서는 가솔린 엔진이 그렇듯, 지치지 않고 쭉쭉 밀어주는 맛이 있다.

technology_point02.jpg
▲ QM6 가솔린에 들어간 엑스트로닉 변속기

달리는 맛 줄어든 QM6
QM6 가솔린에는 무단변속기(CVT)가 들어간다. CVT는 연비 향상에는 도움을 주지만, 변속감이 없는 게 단점이다. 일반 CVT보다 변속감을 살렸다는, 엑스트로닉 변속기를 썼지만, 여전히 달리는 맛은 없었다. 르노삼성은 연비와 주행 질감, 둘 사이에서 연비가 우선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KakaoTalk_Moim_56g6OgtFdly6gVvW5zJjsnDjNoepO2.jpg

눈에 안 보이는 것만 신경 쓴 르노삼성
QM6 가솔린에는 또 다른 아쉬움이 남는다. 눈에 보이지 않는 변화에는 꽤 신경을 썼지만, 정작 눈에 보이는 변화에는 신경을 못 썼다. 디젤 모델에 이어 여전히 뒷좌석 등받이 각도 조절이 안 된다. 경쟁 모델인 싼타페, 쏘렌토는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게다가 뒷좌석을 앞으로 접었을 때, 트렁크 바닥과 높이 차가 생긴다. 짐 실을 일 많은 SUV의 기본기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셈이다. '편의사양은 원래 현대기아가 잘 챙기니까'라며 뒷짐 질 때가 아니다.

KakaoTalk_20170908_174410120.jpg

QM6 가솔린이 지향하는 바는 분명하다. '가속감과 힘' 대신, '도심 속 안락한 주행'에 초점을 맞춘다. 주로 소형 SUV가 도맡아온, '도심형 SUV'를 지향한다. 좀 다듬긴 해야 하지만, QM6 가솔린은 '중형 SUV=가솔린'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SUV 스타일과 공간, 여기에 정숙성과 승차감을 더한 가솔린 모델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분명 있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은 QM6 가솔린으로 지난 1년간, 타는 목마름으로 기다려온 이들의 목구멍을 적셔줄 수 있게 됐다.

한편, QM6 가솔린은 SE, LE, RE의 총 세 가지 트림으로 구성된다. 가격은 SE가 2,480만원, LE가 2,640만원, RE가 2,850만원부터 시작한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