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18971
Toyota-Prius_Prime-2017-1024-04.jpg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다재다능한; 차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선 이도 저도 아닌 차가 됐다. 하이브리드는 (그나마) 저렴한 편이고, 전기차는 보조금을 많이 받지만, '이도저도 아닌' PHEV는 비싸면서 보조금도 적다. 이 때문에 프리우스 프라임을 비롯한 PHEV는 우리나라에서 잘 안 팔린다. 그래서 길에서도 잘 안 보이는 거고... 

page5.jpg
page.jpg
▲ 까맣게 칠해진 패널에 숨겨진 공기 흡입구, 네 개의 LED라이트가 줄지어 선 헤드램프, 뒷유리창을 감싸고 있는 테일램프(위부터 시계 방향)

프리우스 프라임을 타봤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엔진으로 가는 차와 전기차, 그 사이 한 가운데에 걸친 모델이다. 겉모습은 영락없는 전기차다. 공기 흡입구가 한눈에 보이는 그냥 프리우스와는 거리가 멀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검은 플라스틱 패널로 얼굴을 꾸몄다. 이 장신구 사이로 공기흡입구를 몰래 숨겨놨다. 확실히 그냥 프리우스보다 세련되고 미래적인 디자인이다. 줄지어 선 네 개의 LED 라이트도 눈에 띈다.

page1.jpg
▲ 프리우스 프라임(왼쪽)과 푸조 RCZ의 뒷유리창. 둘 다 가운데가 움푹 파인 모습이다

낯선 프리우스에서 익숙한 향기가?
프리우스 프라임은 지붕부터 트렁크 뚜껑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굉장히 독특하다. 가운데가 움푹 파였는데 푸조가 만든 스포츠카, RCZ가 이렇다. RCZ 역시 지붕부터 뒷유리창까지 올록볼록한 라인을 입힌, '더블 버블(Double Bubble)' 루프를 가졌다. 다만 다른 점이 있다면, RCZ는 굴곡이 조금 일찍(운전석 헤드룸부터) 시작하지만, 프리우스는 조금 늦게(뒷좌석 헤드룸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이는 각각 쿠페와 세단이라는데서 비롯된 차이점이다.

DSC02825.JPG
DSC02842.JPG
▲ 센터콘솔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와 컵홀더가 있다
▲ 프리우스 프라임에는 '짱짱'한 질감의 인조가죽이 쓰였다

앞좌석에 앉으면 대시보드 한가운데 자리 잡은 계기반이 눈에 들어온다. 그보다 눈에 띄는 게 바로 센터 콘솔이다. 세라믹 느낌이 나는 새하얀 플라스틱으로 만들었는데, 이게 쪼그려 싸는 모양의 변기를 떠올리게 한다. 그래도 새하얀 탓에 한번도 안 쓴 '새 것' 같다. 센터 콘솔 앞에는 휴대폰 무선 충전 패드가 자리잡고 있다. '스마트하게' 충전하라고 배려해준 건데, 그냥 차키나 잡동사니를 놓게 된다. 시트는 인조가죽을 두르고 있다. 싸구려 느낌은 아니다. '짱짱'한 질감이 느껴진다. 대신 인조가죽인 만큼, 진짜 가죽처럼 잔주름이 잡히진 않는다. 몸이 시트에 달라붙는 느낌이 덜하다.

DSC02806.JPG
▲ 시승 차에 적용된 문 스톤 화이트 인테리어

프리우스 프라임에서 아쉬운 몇 가지
주행 내내 산뜻한 기분이 들었던 건, 기분 탓이 아니었다. 시승 차에 들어간 문 스톤(Moon Stone) 화이트 인테리어 덕분이었다. 그런데 마냥 예쁘던 순백색 인테리어가 한 순간 미워 보이기 시작했다. 햇빛이 강하게 내리쬐기 시작하면서였다. 햇빛이 흰색 대시보드에 반사되면서 운전석쪽 차창을 뿌옇게 덮었다. 가뜩이나 바로 옆에 지나가는 차를 못 비추는 사이드미러가 야속하기만 한데, 이마저 뿌옇게 보여준다. 과장 좀 보태면 시승하는 동안 사고 안 난 게 다행으로 여겨질 정도였다.

DSC02804.JPG
▲ 암레스트를 들어 올릴 수 있을 것 같지만 앞좌석의 센터콘솔처럼 아예 붙어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4인승이다. 초호화 럭셔리 세단에서 많이 봐온 형태다. 한 가운데를 호화롭게 꾸며 뒷자리에 앉은 사람을 대접하는 식이다. 그런데 친환경을 내세운 소형차에서 4인승은 살짝 아쉽다. 한 명을 더 앉히거나, 짐을 간편하게 실을 수 있는 기회가 사라졌다. 토요타 나름대로는 뒷자리 탑승자를 배려한 걸 테지만, 공간을 우선으로 생각했다면 어땠을까 싶다.

page3.jpg
▲ 우뚝 솟은 트렁크 바닥 때문에 뒷좌석을 눕히면 높이 차가 생긴다(위). 좁아진 트렁크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구석진 부위엔 수납 공간을 더 만들었다(아래)

트렁크는 좁은 편이다. 트렁크 아래에 배터리를 깔면서 공간을 잡아먹었다. 공간이 안 나와서 뒷좌석을 눕히면, 이 땐 높이 차가 생긴다. 길쭉한 짐을 싣는다면 목침이 필요할 정도다. 토요타도 이를 알았는지, 남는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DSC02871.JPG
page6.jpg
DSC02824.JPG
▲ 조이스틱을 닮은 변속 노브. 오른 편에 HV모드와 EV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이 있다

시승날은 배터리가 충분하지 않아 이브이 모드(EV Mode, 배터리로만 차를 움직이는 모드)를 써보지 못했다. 시승 내내 가솔린을 쓸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서울에서 여주까지 150km 거리를 왔다 갔다 하는 동안 연료계 눈금은 겨우 한 칸 밖에 줄지 않았다. 평균 연비는 리터당 20km 후반. 수시로 고속 주행과 급가속, 급제동을 한 결과 치곤 놀라운 숫자였다.

다음날 시승차를 반납하기 전에, 밤 사이 충전을 마치고 잠깐 이브이 모드로 몰아봤다. 큰 무리없이 전기차처럼 잘 달리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브이 모드와 에이치브이 모드(HV Mode, 배터리와 가솔린 엔진을 함께 쓰는 모드)를 자유롭게 고를 수 있다는 건, 정말 프리우스 프라임만의 강점이다.

친환경차 보조금의 이상한 셈법
프리우스 프라임은 '충전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차다. 엔진으로 굴리는 차에서 전기로 굴리는 차로 넘어가는 과정에 있는 모델이다. 엔진을 쓸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충전해야 하는 전기차보다 소비자들의 심리적 부담이 덜 하다. 보조금 정책의 목표가 친환경차 구매를 유도, 저공해 사회를 만드는 데 있다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에 중점을 둔 친환경차 소비책을 펼쳐야 한다.

DSC02909.JPG

그런데 그렇지가 않다. 우리나라는 하이브리드에서 PHEV로, 다시 전기차로 갈수록 보조금이 커지는, 단순한 셈법을 따른다. PHEV를 사면 500만원의 PHEV 보조금과 최대 270만원의 하이브리드 감면 금액이 주어진다. 770만원을 할인받는 것이다. 보통 1,700~2,600만원(울릉도 기준)의 보조금이 주어지는 전기차 모델과 비교하면, 2~3배 이상 할인폭에서 차이가 난다. 거부감이 덜한 PHEV의 보조금은 적고, 거부감이 큰 전기차의 보조금은 많다. 결국 이도 저도 못 챙기는 꼴이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더군다나 효율까지 좋은 차다.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밖에 없다. 그런데 터무니없이 모자란 보조금이 구매 의욕을 사라지게 만든다. 가장 현대적이고, 현재 가장 필요한 차가, 과거에만 머문 정책에 발목이 묶여 있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E-페이스', 익숙한 듯 낯선 '아기 재규어'

  • 등록일: 2018-05-19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재규어 E-페이스를 타봤다. F-페이스에 이어 출시된 재규어의 두 번째 SUV이자, 최초의 컴팩트 SUV다. 재규어 입장에선 소형 SUV가 생소한 장르다 보니 이곳저곳에서 '재규어 DNA'를 가져와 잔뜩 넣어놨다. 그럼에도 '재규어답지 않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몇 군데 보인다. 재규어인듯 아닌듯, ...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배기 사운드는 최고

  • 등록일: 2018-05-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를 타봤다. 지난 2월 말 출시된 부분 변경 모델로, 라디에이터 그릴과 공기 흡입구 등 일부 디자인을 살짝 바꿔 더욱 우아하고 스포티한 쿠페로 재탄생했다. 첨단 느낌의 실내도, 폭발적인 가속력도 없지만, 멋진 사운드로 대표되는 '감성'이 있다. 다른 건 크게 의미없...

27장의 사진으로 엮은 현대 신형 벨로스터 시승기

  • 등록일: 2018-04-10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잠깐 타봤다. 벨로스터는 좌-우측 도어구성이 다른 이색적인 컨셉으로 만든 '재미'와 '젊음'을 추구하는 자동차다. 시승하면서 국산차에서 경험하기 힘든 경쾌한 주행을 느꼈다. 하지만 브레이크와 후방 시야 등은 다소 아쉬웠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와 이원일 선수가 타본...

르노삼성 QM6 타고 눈 덮힌 산 올랐더니

  • 등록일: 2018-01-19

【카미디어】 정나은 객원기자 = 르노삼성 QM6를 타고 춘천의 눈 덮인 산길을 오르내렸다. 도심형 SUV를 지향하는 QM6와 눈길의 조합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QM6의 4륜구동 시스템은 미끄러운 정도와 경사도에 따라 구동력을 요리조리 배분하며 눈길을 움켜쥐었다. 앞뒤 구동력을 50:50으로 고정시키면 '...

7인승 SUV 교과서...기아 쏘렌토 2.2 4WD

  • 등록일: 2017-12-2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48시간을 줄곧 몰고 다녔는데, 딱히 단점이 없다. 그렇다고 매력도 없다. 사랑스럽지도 않지만, 미운 구석도 없다. 교과서 위주로 공부한 모범생이 쓴 모범답안 같은 7인승 SUV다. 기아자동차에서 어떤 생각으로 쏘렌토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절대 흠 잡힐 곳 없도록' 만든 것 같다. 모...

완벽해서 재미없다...렉서스 LS 500h

  • 등록일: 2017-12-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11년 만에 풀-체인지된 렉서스의 신형 LS 500h를 시승했다. 공격적으로 다듬은 얼굴과 유연하게 뽑은 실루엣, 최고급 소재와 기민한 장치로 꽉 채운 실내에, 뒷좌석 안마기능까지 끝내준다. 승차감과 주행감 사이에서 접접도 잘 찾았다. 렉서스 LS는 이번에도 완벽했다. 너무 완벽해서 재미없...

마세라티 기블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 등록일: 2017-12-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마세라티 뉴 기블리를 시승했다. 부분 변경된 2018년형 모델로 우리나라에 들어온지는 두 달 정도 밖에 안 됐다. 이전 모델에서 앞뒤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살짝 손봐 고급스러움과 공기역학적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각종 첨단안전장치를 추가해 운전 편의성을 높였다. 시승한 차는 기...

미니밴을 삼킨 SUV, 푸조 5008

  • 등록일: 2017-12-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의 7인승 SUV 5008을 시승했다. 5008은 원래 미니밴이었지만 2세대 모델은 SUV로 만들었다. 단순히 SUV의 인기에 편승해 SUV로 갈아탄 건 아니다. 미니밴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춘, '가족형 SUV'라는 게 푸조 측 설명이다. 시승한 차는 'GT라인'으로, 알뤼르-GT라인-GT으로 이어지는 3개 ...

'데일리 슈퍼카', 아우디 R8 V10 플러스

  • 등록일: 2017-11-3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아우디의 신형 R8 V10 플러스 쿠페를 시승했다. 2006년 출시된 1세대 모델 이후 2015년 풀체인지된 2세대 모델이다. '아우디 R8이 과연 슈퍼카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실제로 시승해 보니 결론은 명확했다. '슈퍼카' 맞다. 람보르기니 우라칸과 같은 엔진과 차세를 공유...

서킷서 타본 신형 벨로스터, 사운드가 남달라

  • 등록일: 2017-11-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먼저 만났다. 신형 벨로스터는 기존 모델을 최신 현대차의 디자인 언어로 정갈하게 다듬었고 다수의 편의사양들을 넣었다. 특히 엔진 사운드를 운전자 취향대로 조절할 수 있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을 넣어 ‘듣는 재미’를 강조했다. 제한된 시승 여건이...

BMW 신형 X3, 더 이상 '도심형' 아냐!

  • 등록일: 2017-11-20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신형 X3를 탔다. 시승 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경기 여주를 찍고 돌아오는 왕복 200km 구간으로 고속도로, 국도 그리고 굽이진 산길이 알맞게 섞여 있었다. 모래밭, 자갈길을 달리고 강을 건너는 '진짜' 오프로드도 달려봤다. 체급을 잊게 만드는 강렬한 인상 신형 X3...

올 뉴 크루즈 디젤, 잘 만들긴 했지만...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을 타봤다.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이 분위기 전환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바로 그 차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자료를 보니 경쟁 모델보다 딱히 우수한 것 같진 않았다. '준중형 최강자'인 아반떼보다 최대토크는 조금 높지만 최고출력과 연비는 낮다. 그...

'깔 생각'은 저 멀리에 ...뉴 파나메라 4S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 시승행사에 다녀 와서 쓴 시승기에 선배기자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기자의 시승기가 차의 장점만을 나열한 '홍보 전단지' 같다는 것이다. "모름지기 비판정신으로 무장한 기자가 되어야 한다"는 선배기자의 일침이 이어졌다. 요즘 차들이 좋아졌다지만 시승해 보면 어김없이 빈틈이 보인다...

하이브리드가 '화'났다...토요타 뉴 캠리

  • 등록일: 2017-10-2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8세대 뉴 캠리를 시승했다. 시승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남양주를 오가는 왕복 약 80km 구간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굽이진 도로가 두루 섞여 있었다. 제한된 시간이었지만 캠리를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신형 캠리는 한 마디로 얌전하게 달리는 하이브리드가 달리기 성...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