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514535
KakaoTalk_20170822_214851432.jpg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격표까지 붙었다. 벨라의 뼈대는 재규어 F페이스와 같은데 가격은 2,500만원 이상 비싸다. 벨라는 정말 별난 차다(가격 얘기는 뒤에서 이어진다).

KakaoTalk_20170822_214851749.jpg

지난 21일, 레인지로버 벨라를 시승했다. 서울 한강잠원지구와 인천 영종도를 왕복해 달리는, 137km 짜리 코스였다. 사진으로만 보다가 직접 만난 벨라는 '실물 깡패'였다. 작정하고 멋지게 만든 티가 났다. 사진 속에서 벨라는 다소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벨트라인과 차 지붕이 하염없이 뒤로 뻗은 차였다. 현실 속 벨라는 그렇지 않았다. 앞부터 뒤까지, 꽤 괜찮은 비율을 보이고 있었다. 

KakaoTalk_20170822_214854110.jpg
▲ 벨트 라인(차창과 문짝의 경계선)이 점차 높아지는 디자인이다

BMW X6, 벤츠 GLE 쿠페처럼 극적인 루프라인은 아니다. 다만, 벨트라인을 점차 높이는(랜드로버에서는 커맨드 드라이빙 포지션이라 말하는) 방식으로 랜드로버만의 SUV 쿠페로 해석해 냈다. 최고에 가까운 디자인 완성도다. 세상 모든 SUV를 '멋'을 기준으로 줄 세우면, 벨라가 단연 1등이다. 멋진 건 엄지손가락 바짝 들어 인정해야 한다. 그게 사실이니까.

page.jpg

레인지로버 벨라는 문 손잡이가 조금 특이하게 생겼다. 평소엔 안 보이게 문짝 안에 숨어 있다가 운전자가 다가가면 '스르륵' 튀어나온다. 랜드로버는 이를 '자동 전개식 문 손잡이'라고 부른다. 언제 쏙 들어가나 하고 봤더니, 시속 8km 이상으로 달리기 시작하니 저절로 들어갔다. 덕분에 차 옆면이 매끈하게 빠졌다. 고속주행에서 공기역학적으로 유리할 거란 사실을 알 수 있다.

KakaoTalk_20170822_214905968.jpg
▲ 전면 TFT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계기반. 내비게이션도 표시된다

벨라의 운전석에 앉아 봤다. 역시 별난 모습에 약간 당황했다. 계기반 자리에는 TFT 디스플레이가 들어 앉아 있었고, 마땅히 자리에 있어야 할 버튼들이 눈에 띄질 않았다. 센터 콘솔에 놓인 변속 다이얼, 운전대에 달린 기둥식 레버를 제외하면 모두 다 편평한 터치 스크린이었다.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 윗부분에 10인치짜리 터치스크린이 들어간다. '인컨트롤 터치 프로 듀오(InControl Touch Pro Duo)'라 부르는 건데, 마치 "미래의 자동차는 이런 식으로 흐를 거야"라고 말하고 있는 듯했다. 

KakaoTalk_20170822_214904782.jpg
▲ 상단 터치 스크린으로는 오디오, 디스플레이 설정, 하단 터치 스크린으로는 시트, 공조, 주행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사실 이렇게 버튼을 줄이는 게 안전을 위해서 좋긴 하다(울퉁불퉁 튀어나온 기계식 버튼은 사고 시 다칠 위험이 크다). 제한된 조작부 안에서 차와 운전자가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할 수 있는 형태란 점도 좋다. 마치 하나의 터치스크린만 있는 스마트폰으로 음악 듣고, 인터넷 하고, 게임하고, 메신저 하는 것처럼 말이다.

page1.jpg
▲ 문 안쪽에는 다이아몬드 패턴이 새겨진 가죽과 유니언 잭(영국 국기)을 형상화한 스피커가 있다

여기까지다. 별나지만 칭찬할 만한 터치스크린을 뺀 나머지 인테리어는 확실히 좀 애매하다. 이보크처럼 통통 튀는 느낌도 아니고, 그렇다고 레인지로버처럼 고급스런 분위기를 풍기는 것도 아니다. 고급 소재와 영국 유니언 잭을 형상화한 스피커 등을 넣었지만 역시 애매하다. 스포티함과 고급스러움이 섞인 걸 원한다면 어쩌면 맞을 수도 있겠다. 

시승 코스가 고속 주행에 적합한 직선 주로인 탓에, 코너링이나 핸들링은 많이 시험해보지 못했다. 그래도 중속(70~90km/h)에서 살짝 운전대를 이리저리 꺾어봤다. 육중한 무게(공차중량 2,035kg)의 움직임 치고는 안정적이었다. 아무래도 바닥 높은 SUV이다 보니, 약간 허둥댈 법도 한데 그런거 없이 침착하게 움직였다. 랜드로버가 레인지로버 패밀리 모델에서 오래 갈고 닦은 에어 서스펜션 그리고 트랙션 컨트롤이 조용히 빛을 발했다.

KakaoTalk_20170822_214907245.jpg
▲ 다이내믹, 에코, 오토 그리고 험로 지형별로 주행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벨라는 고속으로 치고 나가는 것도 곧잘 해냈다. 시승차는 2리터 디젤 엔진이 들어간 D240 R Dynamic SE 모델로, 제일 낮은 출력과 회전력을 가졌는데도 부족한 점을 못 느낄 정도였다. 주행 모드를 '다이내믹'으로 설정하면 가속 시 최대 회전력을 일찍부터 뽑아냈다. 빠르게 추월할 때 쓰기 좋은 기능이다.

KakaoTalk_20170822_214851122.jpg

앞에서 말했듯, 벨라는 재규어 F페이스와 뼈대를 공유하는 형제 모델이다. 엔진도 같은 걸 쓰는데 대신 F페이스보다 최고 출력이 60마력 더 높다. 부스터 압력과 열효율 개선으로 출력을 높인 것 같아 보인다. 엔진 성능을 제외한 나머지 수치는 거의 비슷하다. 승차감도 큰 차이 없고 오히려 F페이스는 실내에서부터 차의 정체성이 명확해 보여서 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겠다. 그런데 가격을 보면 랜드로버는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아 보이지 않는다. 2리터 디젤 엔진을 얹은 낮은 트림 기준으로 벨라가 2,650만원 더 비싸다. 출력이 좀 늘어났을 뿐인데 국산 중형차 한 대 값이 더 붙었다. 아무나 살 수 있는 차가 아니라는 얘기다.

page5.jpg
▲ BMW X4, X6, 벤츠 GLE 쿠페, GLC 쿠페(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다른 브랜도로 눈을 돌려보자. 벨라의 경쟁 상대로는 BMW X4, X6, 벤츠 GLC, GLE 쿠페, 포르쉐 마칸 등이 꼽힌다. 2리터 모델 기준으로 벨라가 X4, GLC 쿠페보다 2,530 ~ 2,840만원 더 비싸다. 3리터 모델 기준으로 봐도 벨라가 X6, GLE쿠페보다 840~1,410만원 더 비싸다. 레인지로버 '프리미엄'이 있다 해도, 더 낮은 값의 BMW, 벤츠를 뿌리치기에 벨라는 뭔가 부족하다.

xc90-rt_1.jpg
▲ 볼보의 중형 SUV, XC90

2리터 SUV로는 요즘 한창 잘 나가는 볼보 XC90도 있다. XC90은 배기량, 출력, 연비 모두 벨라(D240 모델)와 비슷해서 스타일만 빼고 본다면 충분히 벨라의 라이벌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래도 1,820만원이라는 가격 차이(XC90 판매가 8,030만원) 탓에 소비자가 생각보다 빨리 비교를 끝낼 게 눈에 선하다.

해외 시장에서의 사정은 어떨까? 벨라의 미국 판매가격을 찾아봤다. D240이 57,195달러, 우리 돈 약 6,490만원에 팔리고 있었다. 동일한 모델인지 확실하진 않지만, 우리나라에선 가장 저렴한 모델이 9,850만원이다. '꽤' 많이 차이 난다. 간단히 말해 미국에선 가격 경쟁력까지 어느 정도 갖췄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아무나 사지 마시오"라고 말하는 것 같다. 위화감이 느껴질 정도의 가격이다.

page6.jpg
▲ 준중형 SUV 쿠페, 이보크(위)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이쯤 되면 바로 아래 레인지로버 이보크나, 바로 위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생각나기 시작한다. 벨라의 가격은 사고 싶어지는 가격이 아니라, 다른 레인지로버 모델로 갈아타고 싶어지는 가격이다. 가격도 에누리 없이 이보크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사이에 딱 들어 맞는다.

벨라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SUV 쿠페 좋아하고 레인지로버 좋아하는 사람도 선뜻 발을 들이기 어려운 가격이다. 그러니 아무나 덤비지 마시길. 무엇보다도 '멋진 차' 타고 싶고, 벨라의 별난 스타일에 꽂힌 사람들만 살 수 있는 차다. 레인지로버 벨라가 내세우는 게 여럿 있지만, 적어도 '가격'은 아니다. 세상 어느 SUV보다 멋지다는 건 인정한다. 벨라의 스타일을 보고 식어가던 가슴이 다시 뜨거워지는 걸 경험했다. 커다란 스마트폰을 들여 놓은 듯, 깔끔한 인테리어도 아주 마음에 든다. 그런데 가격이 너무 별난 건 어찌할 수 없는 노릇이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르노삼성 QM6 타고 눈 덮힌 산 올랐더니

  • 등록일: 2018-01-19

【카미디어】 정나은 객원기자 = 르노삼성 QM6를 타고 춘천의 눈 덮인 산길을 오르내렸다. 도심형 SUV를 지향하는 QM6와 눈길의 조합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QM6의 4륜구동 시스템은 미끄러운 정도와 경사도에 따라 구동력을 요리조리 배분하며 눈길을 움켜쥐었다. 앞뒤 구동력을 50:50으로 고정시키면 '...

7인승 SUV 교과서...기아 쏘렌토 2.2 4WD

  • 등록일: 2017-12-2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48시간을 줄곧 몰고 다녔는데, 딱히 단점이 없다. 그렇다고 매력도 없다. 사랑스럽지도 않지만, 미운 구석도 없다. 교과서 위주로 공부한 모범생이 쓴 모범답안 같은 7인승 SUV다. 기아자동차에서 어떤 생각으로 쏘렌토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절대 흠 잡힐 곳 없도록' 만든 것 같다. 모...

완벽해서 재미없다...렉서스 LS 500h

  • 등록일: 2017-12-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11년 만에 풀-체인지된 렉서스의 신형 LS 500h를 시승했다. 공격적으로 다듬은 얼굴과 유연하게 뽑은 실루엣, 최고급 소재와 기민한 장치로 꽉 채운 실내에, 뒷좌석 안마기능까지 끝내준다. 승차감과 주행감 사이에서 접접도 잘 찾았다. 렉서스 LS는 이번에도 완벽했다. 너무 완벽해서 재미없...

마세라티 기블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 등록일: 2017-12-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마세라티 뉴 기블리를 시승했다. 부분 변경된 2018년형 모델로 우리나라에 들어온지는 두 달 정도 밖에 안 됐다. 이전 모델에서 앞뒤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살짝 손봐 고급스러움과 공기역학적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각종 첨단안전장치를 추가해 운전 편의성을 높였다. 시승한 차는 기...

미니밴을 삼킨 SUV, 푸조 5008

  • 등록일: 2017-12-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의 7인승 SUV 5008을 시승했다. 5008은 원래 미니밴이었지만 2세대 모델은 SUV로 만들었다. 단순히 SUV의 인기에 편승해 SUV로 갈아탄 건 아니다. 미니밴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춘, '가족형 SUV'라는 게 푸조 측 설명이다. 시승한 차는 'GT라인'으로, 알뤼르-GT라인-GT으로 이어지는 3개 ...

'데일리 슈퍼카', 아우디 R8 V10 플러스

  • 등록일: 2017-11-3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아우디의 신형 R8 V10 플러스 쿠페를 시승했다. 2006년 출시된 1세대 모델 이후 2015년 풀체인지된 2세대 모델이다. '아우디 R8이 과연 슈퍼카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실제로 시승해 보니 결론은 명확했다. '슈퍼카' 맞다. 람보르기니 우라칸과 같은 엔진과 차세를 공유...

서킷서 타본 신형 벨로스터, 사운드가 남달라

  • 등록일: 2017-11-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먼저 만났다. 신형 벨로스터는 기존 모델을 최신 현대차의 디자인 언어로 정갈하게 다듬었고 다수의 편의사양들을 넣었다. 특히 엔진 사운드를 운전자 취향대로 조절할 수 있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을 넣어 ‘듣는 재미’를 강조했다. 제한된 시승 여건이...

BMW 신형 X3, 더 이상 '도심형' 아냐!

  • 등록일: 2017-11-20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신형 X3를 탔다. 시승 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경기 여주를 찍고 돌아오는 왕복 200km 구간으로 고속도로, 국도 그리고 굽이진 산길이 알맞게 섞여 있었다. 모래밭, 자갈길을 달리고 강을 건너는 '진짜' 오프로드도 달려봤다. 체급을 잊게 만드는 강렬한 인상 신형 X3...

올 뉴 크루즈 디젤, 잘 만들긴 했지만...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을 타봤다.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이 분위기 전환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바로 그 차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자료를 보니 경쟁 모델보다 딱히 우수한 것 같진 않았다. '준중형 최강자'인 아반떼보다 최대토크는 조금 높지만 최고출력과 연비는 낮다. 그...

'깔 생각'은 저 멀리에 ...뉴 파나메라 4S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 시승행사에 다녀 와서 쓴 시승기에 선배기자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기자의 시승기가 차의 장점만을 나열한 '홍보 전단지' 같다는 것이다. "모름지기 비판정신으로 무장한 기자가 되어야 한다"는 선배기자의 일침이 이어졌다. 요즘 차들이 좋아졌다지만 시승해 보면 어김없이 빈틈이 보인다...

하이브리드가 '화'났다...토요타 뉴 캠리

  • 등록일: 2017-10-2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8세대 뉴 캠리를 시승했다. 시승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남양주를 오가는 왕복 약 80km 구간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굽이진 도로가 두루 섞여 있었다. 제한된 시간이었지만 캠리를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신형 캠리는 한 마디로 얌전하게 달리는 하이브리드가 달리기 성...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

소형 SUV 5대, '사이즈' 비교했더니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쉐보레 트랙스-쌍용 티볼리-현대 코나-기아 스토닉-르노삼성 QM3 (무순). 국내 브랜드에서 팔고 있는 '소형 SUV' 5대를 여러 측면에서 비교했다. 오늘은 첫번째 순서로, '디자인과 크기 비교'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가 바라본 '소형 SUV 5대 디자인 '집단' 리뷰' 영상이다. 이후 급가속, ...

닛산 패스파인더, 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 등록일: 2017-10-09

▲ 2017년형 닛산 패스파인더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닛산 패스파인더가 새로 나왔다. 앞과 뒤를 바꾼 '부분변경' 모델인데, 앞과 뒤만 바꾼 건 아니다. 새로운 인상으로 거듭나면서 전반적인 상품성도 함께 끌어 올렸다. 엔진과 변속기는 좀 더 쫀득해졌고, 실내 소음은 몰라보게 조용해졌다. 실내-외 조립 품질이나 ...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