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91404

01.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비교해야할 것 같다.


아무튼 기아 스팅어는 '베리 굿'이다. 국산차 중 가장 잘 만들어서 딱히 흠 잡을 곳 없다. 생긴 것도 좋고, 실내도 좋아 보이고, 주행감도 수준 이상인데, 딱 하나 아쉬운 게 있다. 드라이브 모드를 바꾸면 스피커에서 '액티브 엔진 사운드'가 나오는데, 이게 '액티브'하지 않다. 막 '액티브'하려고 하는데 뭔가로 틀어 막은 것처럼 '답답하게' 들린다.


03.JPG

08.jpg


시승 내내 "렉시콘 프리미엄 스피커 15개로 그것 밖에 못해?"라 말해야 했다. 어차피 인공적으로 (스피커를 통해) 더하는 배기사운드인데, 좀 더 써도 되지 않았나 싶다. 인공 배기 사운드를 '최대'로 조절해도 ('보통'과 '최대'를 선택할 수 있다) 영 시원찮아서 하는 말이다. 추후에 (원하는 오너들을 대상으로) 액티브 사운드 업그레이드 행사 같은 게 필요할 것 같다.


02.JPG


이걸 제외하면 딱히 흠 잡을 곳 없다. 넙치처럼 바닥에 깔리는 낮은 무게 중심은 인상적일 정도이고, 주행 모드에 따라 서스펜션의 색깔이 바뀌는 것도 만족스럽다. 진동이나 소음도 잘 잡아서 주행 내내 거슬리는 게 없었다. 바닥소음이나 바람소리도 잘 잡았을 뿐 아니라, 엔진 사운드도 조용하고 부드러워서 "좀 더 거칠게 해도 되는데.."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3.3리터 트윈터보 엔진은 '터보 랙(터보 엔진이 초반에 0.2~3초 정도 꿈뜨게 움직이는 현상)도 거의 없고, 회전 질감이나 소음 등이 두로 안정적이다. 또한 8단 자동변속기 역시 '락-업(슬립을 피해 기어를 꽉 물고 달리는 것)'이 적극적으로 이뤄져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아쉽지 않다. 


09.JPG


브레이크가 유럽 취향으로 개선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그간의 국산차 브레이크는 초반 응답성에 치중한 나머지 브레이크의 예민한 조작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국산차 브레이크는 마치 '온-오프' 버튼을 누르는 것처럼 제동이 확실한 듯하면서, 제동 자세나 후반 제동 등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브레이크에 발만 살짝 얹어도 제동이 '콱, 콱' 되기 때문에, (제동력은 매우 좋아보이지만) 고속에서 감속을 위해, 혹은 무게 중심 이동을 위해 브레이크를 밟는 등의 '테크닉'을 구사할 수 없었다. 스팅어는 이런 게 어느 정도 가능해 보인다.   


10.JPG 11.JPG


스팅어의 세부 디자인 설명이나, 상세한 주행 느낌 등은 추후에 시승용 차를 24시간 확보해서 영상으로 올릴 예정이다. 또한 스팅어를 서킷을 가져가 직접 달려보고, 격하게 돌려보면서 한계를 체험하는 영상도 준비 중이며, 스팅어의 능력을 알아보는 각종 '실험'도 기획 중이다. 조만간 더 상세한 시승 느낌을 전할 것을 약속하며, 오늘 시승기는 짧게 마무리한다. 시승 시간도 짧았지만, '잘 만들었다'는 말 외에는 딱히 할 말이 없어서 짧게 끝낸다.


04.JPG

06.jpg 07.JPG


기아 스팅어는 기아자동차가 벼르고 별러 만든 후륜구동 (기본에 사륜구동 선택 가능한) 스포츠 쿠페형 세단으로, 낮게 깔린 역동적인 스타일과 균형감 좋은 주행 성능 등을 짙게 내세우고 있다. 370마력을 내는 3.3리터 트윈터보 직분사 엔진 아래, 2리터 터보 직분사 엔진(255마력)과 2.2리터 디젤(202마력) 등이 준비돼 있으며, 가격은 3천5백만원부터 5천340만원 까지다. 아래는 오늘 시승행사에서 타봤던 5,340만원 짜리 스팅어(3.3리터 터보 GT모델)의 급가속 영상이다.


>>> 기아 스팅어 급가속 영상 (3.3리터 트윈터보 사륜구동 모델)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