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91404

01.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비교해야할 것 같다.


아무튼 기아 스팅어는 '베리 굿'이다. 국산차 중 가장 잘 만들어서 딱히 흠 잡을 곳 없다. 생긴 것도 좋고, 실내도 좋아 보이고, 주행감도 수준 이상인데, 딱 하나 아쉬운 게 있다. 드라이브 모드를 바꾸면 스피커에서 '액티브 엔진 사운드'가 나오는데, 이게 '액티브'하지 않다. 막 '액티브'하려고 하는데 뭔가로 틀어 막은 것처럼 '답답하게' 들린다.


03.JPG

08.jpg


시승 내내 "렉시콘 프리미엄 스피커 15개로 그것 밖에 못해?"라 말해야 했다. 어차피 인공적으로 (스피커를 통해) 더하는 배기사운드인데, 좀 더 써도 되지 않았나 싶다. 인공 배기 사운드를 '최대'로 조절해도 ('보통'과 '최대'를 선택할 수 있다) 영 시원찮아서 하는 말이다. 추후에 (원하는 오너들을 대상으로) 액티브 사운드 업그레이드 행사 같은 게 필요할 것 같다.


02.JPG


이걸 제외하면 딱히 흠 잡을 곳 없다. 넙치처럼 바닥에 깔리는 낮은 무게 중심은 인상적일 정도이고, 주행 모드에 따라 서스펜션의 색깔이 바뀌는 것도 만족스럽다. 진동이나 소음도 잘 잡아서 주행 내내 거슬리는 게 없었다. 바닥소음이나 바람소리도 잘 잡았을 뿐 아니라, 엔진 사운드도 조용하고 부드러워서 "좀 더 거칠게 해도 되는데.."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3.3리터 트윈터보 엔진은 '터보 랙(터보 엔진이 초반에 0.2~3초 정도 꿈뜨게 움직이는 현상)도 거의 없고, 회전 질감이나 소음 등이 두로 안정적이다. 또한 8단 자동변속기 역시 '락-업(슬립을 피해 기어를 꽉 물고 달리는 것)'이 적극적으로 이뤄져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아쉽지 않다. 


09.JPG


브레이크가 유럽 취향으로 개선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그간의 국산차 브레이크는 초반 응답성에 치중한 나머지 브레이크의 예민한 조작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국산차 브레이크는 마치 '온-오프' 버튼을 누르는 것처럼 제동이 확실한 듯하면서, 제동 자세나 후반 제동 등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브레이크에 발만 살짝 얹어도 제동이 '콱, 콱' 되기 때문에, (제동력은 매우 좋아보이지만) 고속에서 감속을 위해, 혹은 무게 중심 이동을 위해 브레이크를 밟는 등의 '테크닉'을 구사할 수 없었다. 스팅어는 이런 게 어느 정도 가능해 보인다.   


10.JPG 11.JPG


스팅어의 세부 디자인 설명이나, 상세한 주행 느낌 등은 추후에 시승용 차를 24시간 확보해서 영상으로 올릴 예정이다. 또한 스팅어를 서킷을 가져가 직접 달려보고, 격하게 돌려보면서 한계를 체험하는 영상도 준비 중이며, 스팅어의 능력을 알아보는 각종 '실험'도 기획 중이다. 조만간 더 상세한 시승 느낌을 전할 것을 약속하며, 오늘 시승기는 짧게 마무리한다. 시승 시간도 짧았지만, '잘 만들었다'는 말 외에는 딱히 할 말이 없어서 짧게 끝낸다.


04.JPG

06.jpg 07.JPG


기아 스팅어는 기아자동차가 벼르고 별러 만든 후륜구동 (기본에 사륜구동 선택 가능한) 스포츠 쿠페형 세단으로, 낮게 깔린 역동적인 스타일과 균형감 좋은 주행 성능 등을 짙게 내세우고 있다. 370마력을 내는 3.3리터 트윈터보 직분사 엔진 아래, 2리터 터보 직분사 엔진(255마력)과 2.2리터 디젤(202마력) 등이 준비돼 있으며, 가격은 3천5백만원부터 5천340만원 까지다. 아래는 오늘 시승행사에서 타봤던 5,340만원 짜리 스팅어(3.3리터 터보 GT모델)의 급가속 영상이다.


>>> 기아 스팅어 급가속 영상 (3.3리터 트윈터보 사륜구동 모델)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 등록일: 2017-03-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

잘 익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제 나온 크로스컨트리를 오늘 바로 타봤다. 예상대로 잘 만들었다. 전 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터프한 왜건을 만들었던 회사답다. 20년 동안 든든한 왜건(형 SUV) 만들던 노하우로, 맛있고 푸짐하게 잘 익은 '크로스컨트리'를 만들었다.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신형 크루즈, 주행 테스트 직접 해보니...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늘 시승기는 이전과 많이 다르다. 어쩌면 테스트 후기, 혹은 테스트에 대한 부연 설명 정도로 보면 되겠다. 그래서 "앉아 보니 부드럽다", "돌려보니 잘 돌더라"는 식의 '느낌' 얘기는 거의 없다. 대신 "초시계로 쟀더니 이렇게 나왔는데, 이 정도 수치면 이러저러한 수준"이라는...

벤츠 AMG S63 카브리올레의 ‘초과 달성’’

  • 등록일: 2017-03-15

【니스(프랑스)=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 일대에서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를 시승했다. 전반적인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뭐해”다. 이 차는 그저 S클래스의 지붕을 걷어낸 게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4인승 카브리올레를 목표로 만들어졌다. 목표 달성을 쿠페 모델과 같은 무...

모든 삶은 고귀하다, 볼보 S90 D4 모멘텀

  • 등록일: 2017-03-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상에 고귀하지 않은 삶은 없다. 물론 사사로운 감정에 이끌려 "있다"고 대답하는 이도 있을 거다. 하지만 아니다. 생명의 가치는 훼손되거나 차별돼선 안 된다. 볼보도 이에 동의하는 것 같다. 어떤 생명도 가벼이 여기지 않으니 돈으로 안전을 차별하지 않았을 거다. 볼보는 가장 ...

’눈’이 즐거운 MPV,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시승한 지 일주일이 지났건만, 아직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이 차를 만난 후, 어떤 차를 타도 “답답하다”는 생각부터 먼저 든다. 꽉 막힌 천장엔 푸르른 하늘도 없고, 빛나는 야경도 없다. 그리고 낭만도 없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운전대를 잡고 떠다니는 구름도 셀 수 있는 데 말이다. ...

북기은상 CK 미니트럭, 포터-라보와 비교하면?

  • 등록일: 2017-02-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CK 미니트럭은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최대적재량은 800kg. 한국지엠 라보보다 250kg을 더 싣고, 현대 포터보다 200kg을 덜 싣는다. 가격도 1,085만원으로 라보보다 비싸고 포터보다 싸다. 라보는 부족하고 포터는 넘치는 소비자라면 고려해볼 만한 대상인 셈. 라보와 포터를 탔던 기억을 되...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