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83790

tp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드일 땐 순수 전기차가 되어 달리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다. 

tp2.jpg tp5.jpg
  ▲ 프리우스 프라임의 트렁크 리드는 가운데가 움푹 들어가 있다.

이런 스타일이라면 주차장에서 '내 차' 찾아 헤맬 일은 없을 듯하다. 어디서 봐도 프리우스 프라임은 눈에 띈다. 해치백인지 세단인지 분간 못할 실루엣을 시작으로 뾰족뾰족한 앞모습과 가운데가 움푹 팬 트렁크는 생전 처음 보는 모양이다. 특히 유리창을 감싼 테일램프와 네 개의 LED가 붙은 헤드램프는 '프라임'이지만 '디셉티콘'이 떠오른다.

tp6.jpg tp7.jpg

미래적인 스타일은 실내로 이어진다. 욕조같이 생긴 센터콘솔을 시작으로 대시보드 위 길쭉한 계기반까지 일반 차에선 볼 수 없는 것들이 가득하다. 그래도 '인체공학'을 신경 써, 잠깐 머뭇거릴 뿐 금방 편하게 쓸 수 있다. 특히 문짝 위쪽 선을 대시보드 뒤쪽으로 넓게 두른 '랩어라운드' 스타일은 마음마저 아늑하게 한다. 

tp22.jpg
tp10.jpg
  ▲▲ 뒷좌석 2인용 시트
  ▲ 트렁크 높이가 시트 높이보다 높다.

다만 뒷좌석이 2인용인 건 이해하기 힘들다. 프리우스 같은 '패밀리카'는 당연히 3인용 시트가 달리는 게 맞는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하 PHEV)로 바뀌면서 구조상 문제 때문인지 뒤쪽 2인용 시트가 달렸다. 또 트렁크에 거대한 배터리가 깔려있기 때문에 짐 공간도 프리우스에 비해 많이 줄기도 했다.

tp11.jpg
  ▲ 스타트버튼을 누르면 계기반에 '레디(준비)' 표시가 뜬다.

놀라운 건 이렇게 차를 살펴볼 동안 시동이 켜져 있었다는 것. 다른 하이브리드 자동차도 마찬가지겠지만, 스타트버튼을 눌러도 시동은 켜지지 않는다. 단지 전기 모터가 조용히 출발 준비를 할 뿐이다.

tp12.jpg

서서히 움직이면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는 가운데 희미하게 전기 모터 소리가 들려온다. 엔진이 있었다면 분명 묻혔을법한 작은 소리지만, 실내가 너무 조용해서 괜히 들린다.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으면 타이어가 바닥을 짓누르는 소리마저 들을 수 있다.

주행하면서 머릿속엔 '슈크림 빵'이 떠올랐다. 전기차(EV) 모드에서 전기 모터는 조용할 뿐만 아니라 굉장히 부드럽다. 실린더가 왕복하는 엔진이 따라 할 수 있는 그런 부드러움이 아니다. 게다가 서스펜션이 낭창낭창하게 조율돼, 승차감도 나긋나긋하다. 차가 크지 않아 움직임에 여유가 베여있진 않지만, 긴장이 살짝 풀릴 정도로 나른한 승차감이다.

tp17.jpg

전기 모터의 달리기 성능도 준수하다. 72마력 구동 모터와 31마력 발전기 모터가 힘을 합쳐 바퀴를 굴리기 때문에 저속에선 제법 강력하다. 특히 오르막에서 훅 치고 나가는 게 사뭇 대단하다. 다만 고속으로 올라갈수록 힘 부족이 느껴지긴 한다. 특히 추월 가속 때엔 기대했던 성능에 못 미쳤다. 그래도 조금만 인내심을 가지면, 시속 135km까지는 전기만으로 어렵지 않게 달릴 수도 있다.

tp13.jpg
  ▲ EV 모드로 달릴 때 트립컵퓨터 평균 연비는 리터당 99.9km다.

당연한 소리지만, 전기로 달릴 때 트립컴퓨터 평균 연비는 리터당 99.9km다. 재밌는 건 EV 모드에서 급하게 주행해도 배터리 소모가 크지 않다는 것이다. 타사 전기차나 PHEV는 주행을 격하게 하면 주행가능거리가 매섭게 떨어지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어떻게 달려도 전력 소모 편차가 크지 않았다.

tp14.jpg
  ▲ 프리우스 프라임 엔진룸

급가속할 때 힘이 더 필요하면, 하이브리드(HEV) 버튼을 누르면 된다. HEV 모드에선 최고출력 98마력, 최대토크 14.5kg.m의 1.8리터 엔진과 72마력 모터가 만나 고속에서도 프리우스를 지치지 않게 한다. 고성능 차가 아니기 때문에 매서운 수준까진 아니지만, 제법 경쾌하게 달려준다.

HEV 모드의 엔진과 모터 사용 비율은 5:5다. 배터리가 가득차 있어도, 기름을 적극적으로 쓰는 셈. 기름도 아끼고 가끔 급가속도 하고 싶다면, 'EV 오토'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EV 오토 모드를 쓰면 모터와 엔진을 각각 9:1의 비율로 필요할 때만 엔진을 켠다. 급가속 할 때나 오르막이 심할 때 말이다.

tp16.jpg

점차 속도를 높였을 때 주행 만족감은 상당했다. 아니 차체 설계가 좋았다. 서스펜션이 부드러워 고속에서 허둥댈 거라 생각했지만, 제법 안정적으로 달린다. 이건 차체 설계 덕분으로 무게중심이 낮아 쏠림이 적다. 그리고 뒤쪽에 120kg(8.8kWh)의 배터리가 실리면서 무게 배분도 일반 전륜구동 차와 살짝 다르다. 덕분에 뒤쪽이 안정적으로 쫓아오며, 방지턱을 넘을 때도 촐랑대지 않고 듬직하게 뒷 스프링이 눌렸다 펴진다.

tp18.jpg
  ▲ 68.3km를 주행한 후 연비. 리터당 55.8km다.

이렇게 68.3km를 주행할 동안 기록한 연비는 리터당 55.8km다. 오타가 아니라 진짜 55.8km다. 시승을 함께한 다른 기자들은 리터당 60km를 넘는 게 보통이었는데, 좀 격하게 탔더니 낮게 나온 게 이 정도다. 오전 9시 꽉 막힌 서울 도심을 통과한 시승 코스를 감안하면 사뭇 놀랍기도 하다. 참고로 프리우스 프라임의 정부 공인 표준연비는 리터당 21.4km다. 아마 충전된 전기를 다 쓴 후 오랜 시간 달렸다면, 연비가 이만큼 떨어졌을 수도 있다.

tp19.jpg
  ▲ 운전석 사이드미러가 평평해 사각지대가 많다.

마지막으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단점 두 가지가 있다. 바로 평평한 운전석 사이드미러와 구경도 할 수 없는 '첨단 운전자 보조장치(ADAS)'다. 프리우스도 그랬지만 프리우스 프라임도 운전석에 평평한 사이드미러가 달렸다. 웬만한 차들도 볼록거울을 다는 요즘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덕분에 사각지대가 상당히 넓다. 왼쪽 차선에 합류할 때, 거울엔 안보여도 고개를 돌리면 차가 한 대씩 꼭 있었다. 구매 후 볼품없는 보조 거울이나 애프터마켓 볼록거울은 필수로 달아야 할 듯 하다.

tp20.jpg
  ▲ 번쩍이는 그릴에 첨단 운전자 보조장치(ADAS)를 위한 센서가 있을 것 같지만, 레이더 같은 건 없다.

사이드미러가 평평하면 '후측방경고장치'라도 있다면 좀 나았을 텐데 이 마저도 없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파워트레인은 '미래'인데 운전자 보조장치는 '과거'다. 긴급제동보조장치는 커녕 차선이탈경고장치, 충돌경고장치, 스마트크루즈컨트롤 같은 게 하나도 없다. 경차도 이런 걸 달고나오는 시대에 속히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tp3.jpg

프리우스 프라임의 가격은 4,830만원이다. 단일 모델로 판매되며, 정부의 PHEV 보조금 등을 모두 받으면 770만원 할인받을 수 있다. 4,060만원에 살 수 있는 셈. 참고로 일반 프리우스(하이브리드)의 가격은 3,270만원~3,920만원이다.

tp21.jpg

프리우스 프라임은 '지금'을 위한 전기차다. 하이브리드 명가 토요타답게 동급 PHEV 중 효율이 가장 뛰어난 것은 물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장점도 잘 살렸다. 전기 주행거리 40km 동안은 전기차처럼 부족함 없이 탈 수 있고, 보다 먼 거리를 달릴 땐 효율 좋은 하이브리드로 달릴 수 있다. 아직 충전소 등 인프라가 부족한 전기차를 보다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셈이다.

>>> 58장의 사진으로 엮은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사진 모음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 등록일: 2017-03-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

잘 익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제 나온 크로스컨트리를 오늘 바로 타봤다. 예상대로 잘 만들었다. 전 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터프한 왜건을 만들었던 회사답다. 20년 동안 든든한 왜건(형 SUV) 만들던 노하우로, 맛있고 푸짐하게 잘 익은 '크로스컨트리'를 만들었다.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신형 크루즈, 주행 테스트 직접 해보니...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늘 시승기는 이전과 많이 다르다. 어쩌면 테스트 후기, 혹은 테스트에 대한 부연 설명 정도로 보면 되겠다. 그래서 "앉아 보니 부드럽다", "돌려보니 잘 돌더라"는 식의 '느낌' 얘기는 거의 없다. 대신 "초시계로 쟀더니 이렇게 나왔는데, 이 정도 수치면 이러저러한 수준"이라는...

벤츠 AMG S63 카브리올레의 ‘초과 달성’’

  • 등록일: 2017-03-15

【니스(프랑스)=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 일대에서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를 시승했다. 전반적인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뭐해”다. 이 차는 그저 S클래스의 지붕을 걷어낸 게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4인승 카브리올레를 목표로 만들어졌다. 목표 달성을 쿠페 모델과 같은 무...

모든 삶은 고귀하다, 볼보 S90 D4 모멘텀

  • 등록일: 2017-03-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상에 고귀하지 않은 삶은 없다. 물론 사사로운 감정에 이끌려 "있다"고 대답하는 이도 있을 거다. 하지만 아니다. 생명의 가치는 훼손되거나 차별돼선 안 된다. 볼보도 이에 동의하는 것 같다. 어떤 생명도 가벼이 여기지 않으니 돈으로 안전을 차별하지 않았을 거다. 볼보는 가장 ...

’눈’이 즐거운 MPV,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시승한 지 일주일이 지났건만, 아직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이 차를 만난 후, 어떤 차를 타도 “답답하다”는 생각부터 먼저 든다. 꽉 막힌 천장엔 푸르른 하늘도 없고, 빛나는 야경도 없다. 그리고 낭만도 없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운전대를 잡고 떠다니는 구름도 셀 수 있는 데 말이다. ...

북기은상 CK 미니트럭, 포터-라보와 비교하면?

  • 등록일: 2017-02-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CK 미니트럭은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최대적재량은 800kg. 한국지엠 라보보다 250kg을 더 싣고, 현대 포터보다 200kg을 덜 싣는다. 가격도 1,085만원으로 라보보다 비싸고 포터보다 싸다. 라보는 부족하고 포터는 넘치는 소비자라면 고려해볼 만한 대상인 셈. 라보와 포터를 탔던 기억을 되...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