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34481

0021.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이건 ‘전기차’다. 아니, ‘전기 바이크’라 불러야할 지도 모르겠다. 정부에서 아직 이 운송기기를 정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행법은 자동차(승용차) 아니면 오토바이(이륜차)이지만, 새로운 법을 만들어 승용차와 이륜차 사이에 작은 사륜차(혹은 삼륜차)를 새로 정하려 한다. 아무튼 이 법이 생겨야 르노 트위지가 합법적인 운송수단이 되고, 비로소 대한민국의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된다 .


0022.jpg


당초, 올 하반기에 새로운 법이 만들어져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12월이 됐는데 조용하다. 나라의 관심이 온통 대통령 탄핵에 쏠린 탓일까? 아무튼 아직도 법이 없다. 유럽에 이미 3만대 가량 돌아다니는 전기차가 한국엔 아직 법이 없어서 못 파는 실정이다. 당초 BBQ 치킨과 함께 치킨배달용 시범 운행을 시작하기로 했지만, 이것도 ‘법이 없어’ 실현되질 못했다. 관계자들은 “올해 안에 법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관망하는 분위기다. 부디 그렇게 되길 바라며, 아직 법이 없어 탈 수 없는 르노 트위지를 르노삼성자동차 본사 건물에서 잠깐 타봤다. 아래는 시승 중 찍은 영상이다.



트위지에 대한 대략적인 얘기는 시승 영상에서 풀어냈으니, 여기선 트위지가 들고 나올 숫자를 집중 탐구하기로 한다. 우선 우리나라에 들어올 트위지는 17마력짜리 전기모터로 최고 시속 80km로 달릴 수 있는 ‘고속형’ 트위지가 들어온다. 유럽서 트위지는 두 종류다. 최고 시속 45km인 트위지 45와 80km/h까지 질주할 수 있는 트위지 80이 있다. 경찰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게 촬영한 트위지 급가속 영상에서는 평지에서 시속 81km를 넘는 걸 볼 수 있다. 속도감도 그리 높지 않아서 내리막길에서는 시속 85km도 넘어설 것 같다. 트위지는 시속 40km까지는 경쾌하게 가속되다가 시속 50km를 넘어서면서 가속감이 살짝 무뎌지기도 한다. 물론 변속기는 따로 없다. 아래는 트위지의 급가속 영상이다. 



트위지는 17마력이다. 시중에 팔리고 있는 125~250cc 스쿠터가 대략 11~22마력이다. 트위지와 스쿠터의 파워가 거의 비슷하지만, 가속감은 트위지가 살짝 뒤지는 느낌이다. 스쿠터는 세 바퀴 짜리도 150kg 정도인 반면 트위지의 무게는 474kg이나 된다. 하지만 트위지는 돌기 시작하면서 최대 토크를 내는 전기모터다. 전반적인 가속력은 약간 뒤질 수 있지만, 가속패달을 밟자 마자 느끼는 ‘발진 가속’은 스쿠터에 뒤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0023.jpg


트위지는 길이 2,335mm 폭 1,233mm, 높이 1,451mm다. 대한민국 주차장 한 칸의 넓이가 가로 2.3미터, 세로5미터다. 트위지를 두 대 밀어 넣을 수 있고, 네 대를 (촘촘하게) 가로로 세울 수도 있다. 트위지의 주차 단속 수위가 어떻게 풀릴지는 모르겠지만, 현행법에선 오토바이도 자유롭게 주차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이륜차도 정해진 장소에 세워 둬야 하고, 인도나 교차로 등, 통행에 지장을 주는 주차는 과태료 부과 및 견인을 하기도 한다. 이륜차의 특성이나 생계 등을 고려해 주차 단속 수위가 낮았던 것 뿐이지, 이륜차라고 해서 아무 데나 세울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얘기다.


0025.jpg


트위지는 220볼트 콘센트로 충전한다. 완속충전기가 급속충전 같은 게 없고, 앞부분에 220볼트 플러그가 들어 있다. 이걸로 3.5시간 충전하면 6.1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꽉 채울 수 있다. 전기다리미가 대략 1시간에 1.65kw를 소비한다고 하니, 전기다리미보다 약간 전기를 많이 먹는다고 해석할 수 있겠다.


0026.jpg


트위지에 들어간 6.1kwh 배터리는 꽤 넉넉한 용량이다. 보통 하이브리드 자동차에는 1.6kwh 정도의 배터리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에는 7~8kwh의 배터리가, 전기차에는 28kwh 정도의 배터리가 들어간다. 그러니 트위지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보다 약간 적은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가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 배터리로 100km를 달릴 수 있다. 전기차가 보통 1kwh의 전기로 7km 달린다. 반면 트위지는 1kwh 전기로 16km 정도를 달릴 수 있다. 전기차에 비해 효율이 2배 이상 좋은 셈이다. 참고로 1kwh의 전기는 전기다리미를 대략 1시간 정도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0024.jpg


르노삼성자동차에서는 트위지 관련법이 올해 안에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이 나오면 바로 판매 라인을 가동해 적극 판매에 돌입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국내에 들어와 있는 트위지는 대략 20대로, 시범 운행을 목적으로 수입된 것들이다. 판매가 시작되면 프랑스에서 차체를 수입한 후 배터리만 국내에서 장착할 예정이다(LG화학 배터리를 쓰고 있음). 하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으며, 국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 우리나라에 공장을 마련해 반조립 공정, 혹은 전체 조립 방식으로 생산할 수도 있다고 한다. 또한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트위지에 옆 유리창(플라스틱으로 만든 투명 창)을 추가로 장착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외부와 차단이 되기 때문에 좀 더 안정적인 주행을 즐길 수 있다. 다만 외부와 완전히 차단되기 때문에 히터나 에어컨 등이 필요할 듯하다. 르노삼성자동차에는 트위지용 히터와 에어컨도 개발 중이다.


0041.jpg


가장 중요한 가격은 아직 모른다. 유럽에서 배터리를 제외한 가격이 1,200~1,300만원다. 유럽에서는 전기차를 구입 후 배터리는 대여(리스)해서 사용하는 게 보통이다. 우리나라는 배터리 포함 가격이 일반적이어서 딱히 가격을 가늠하기 힘들다. 업계에서는 대략 1500만원 선에서 가격이 정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전기차 정부 보조금이 700만원 정도 더해지면, 실제 구입가격은 대략 7~800만원 선일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되고 있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캐딜락 CT6 VS 제네시스 EQ900, ‘비교체험 극과 극’

  • 등록일: 2017-01-1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비교시승’이란 건 비슷한 차들끼리 하는 거다. 캐딜락 CT6와 제네시스 EQ900은 가격으로 보나 제원으로 보나 비슷하다. 그런데 막상 붙여보니, 결과는 완전 ‘딴판’이었다. 두 차는 비슷한 급의 차가 어떻게 다를 수 있는지, 그 ‘끝’을 보여줬다. 그 차이를 장진택 기자가 아래 22분짜리 영...

뜨거운 점선이 ‘쫙!’, 푸조 208 GT 라인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얼굴이 뜨겁다. 라디에이터 그릴 사이에 들어간 붉은색 점선이 강렬해서는 아닐 거다. 그 사이에 콕 박힌 빨간색 푸조 로고 때문도 아니다. 왠지 커 보이는 17인치 휠로 바닥을 단단히 움켜쥔 작은 몸집이 예사롭지 않다. 동급의 다른 모델들처럼 천장을 불쑥 올린 것처럼 보이지도 ...

메르세데스-벤츠 GLS, 무게를 잊은 몸놀림

  • 등록일: 2016-12-2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12월 어느 날, 벤츠의 플래그십 SUV GLS를 만났다. 처음엔 전혀 기대하지 않았다. 그저 거대한 덩치의 여유 넘치는 SUV 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날 이 차로 비 내리는 굽잇길을 그토록 빠르게 질주하게 될 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다. ‘진짜 크다’ 이 차를 ...

2017년형 SM3 타보니…“변한 건 없니?”

  • 등록일: 2016-12-2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참 빠르다. 잠깐 있으면 신차가 나오고, 얼마 있으면 새 얼굴로 바뀐다. 연식변경, 부분변경, 완전변경이 너무 많다. 안 팔리면 바꾸고 반응 봐서 고친다. 자칫 트렌드를 선도한다기 보다 시장에 끌려가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물론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하는 것일 수도 있다. 반면...

링컨 컨티넨탈, ‘편견’을 바꾸는 성능

  • 등록일: 2016-12-2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이차 코너링 죽이는데!” 무전기 너머에서 들려온 장진택 기자의 감탄사다. 1분전, “전륜구동 기반 대형차라 편안하고 무덤덤한 차일 꺼다”라고 장담했던 장 기자가 차에 타더니 전혀 딴 소릴 하고 있다. 미국차, 대형 세단, 전륜구동, 링컨... 무덤덤하고 지루한 단어들 때문에 생겼던 편견...

314마력 앞-뒤로 ‘쥐락펴락’, 캐딜락 XT5

  • 등록일: 2016-12-21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늠름하고 다부진 얼굴이지만 등산가의 모험심 보다는 기업가의 책임감이 느껴진다. 캐딜락 XT5가 그렇다. 단호하게 쭉쭉 그어진 직선에는 힘이 넘친다. 그러나 메르세데스 벤츠 G클래스나 랜드로버 디펜더 같은 험로주행차의 분위기는 아니다. 세련된 도시인의 느낌이다. 그런데 사륜...

법 없어 못 타는 르노 트위지, 먼저 타봤더니

  • 등록일: 2016-12-07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이건 ‘전기차’다. 아니, ‘전기 바이크’라 불러야할 지도 모르겠다. 정부에서 아직 이 운송기기를 정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행법은 자동차(승용차) 아니면 오토바이(이륜차)이지만, 새로운 법을 만들어 승용차와 이륜차 사이에 작은 사륜차(혹은 삼륜차)를 새로 정하려 한다. 아무튼 ...

마세라티 르반떼, 흙 위에서 서킷을 찾다

  • 등록일: 2016-12-06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케이, 당신 말이 맞다. 마세라티 르반떼보다 힘센 SUV는 여럿 있다. 르반떼보다 빠른 SUV도 여럿 보인다. 하지만 흙 위에 구불구불한 서킷이 그려져 있다고 상상해 보자. 양산차들이 이 진흙 서킷에서 승부를 겨룬다. 누가 가장 빠를까? 벤틀리 벤테이가, BMW X6, 메르세데스-벤츠 GLE...

잘 만든 신형 그랜저, 부디 아무 일 없기를…

  • 등록일: 2016-11-25

【홍천(강원도)=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그랜저를 2시간 남짓 타본 소감은 “잘 만들었다”다. “잘 만들었다”고 말 하는 게 좀 그랬지만, 잘 만든 건 어쩔 수 없다. 수 천 명이 머리 싸매고, 수 십 개월 동안 만든 차다. 단 2시간에 (그것도 직접 운전한 시간은 절반) 발가벗겨 뒤집을 생각을 한 것부터 무리였...

얼굴 고친 '더 뉴 트랙스', 팔방미인 됐네!

  • 등록일: 2016-11-2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트랙스는 원래 잘 달렸다. 국산 소형 SUV 중 주행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것에 ‘토’달 사람는 없을 거다. 하지만 너무 순진했다. 화려한 경쟁 차들에 비해 ‘꾸밈’없는 모습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이랬던 트랙스가 ‘화장’을 고치고 돌아왔다. ‘촌티’를 벗었더니, 이제 스타일-실용성-주행...

서킷서 만난 AMG, 고성능은 '믿음'을 준다

  • 등록일: 2016-11-18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어설픈 고성능은 불안하다. 하지만 ‘진짜’는 다르다. 오늘(17일) 서킷에서 만난 메르세데스-AMG 스포츠카들이 그랬다. 서킷에 풀린 AMG는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숙성된 성능 앞에서 불안함은 찾을 수 없었다. 서킷을 힘껏 휘저어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차분했다. ‘...

가장 우렁찬 ‘M’, BMW X5 M50d

  • 등록일: 2016-11-10

【춘천(강원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2,190kg, 1,762mm... 이 차의 무게와 높이다. 한 마디로 ‘잘 달리기’ 힘든 ‘몸매’다. 회전할 때 2.2톤가량의 엄청난 무게 이동을 버텨야 하는 데다, 무게 중심까지 높으니 말이다. 이런 차가 날쌔면 ‘말’이 안 된다. 그래서 시승 중에 감탄사를 연발하다 ‘말’을 못이었다. 'M...

제네시스 G80 스포츠... ‘이름값’ 할까?

  • 등록일: 2016-11-0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스포츠’라는 이름에 마음이 설렜다. G80 스포츠. 고성능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름이다. 먼저 나온 ‘스포츠’, 아반떼 스포츠가 멋진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 기대가 컸을 터다. 하지만 큰 기대는 이내 큰 실망으로 바뀌었다. G80 ‘스포츠’의 이름표는 너무 거창했다. 일단 겉모...

이것이 진짜 '픽업트럭', 포드 F-150 슈퍼크루캡

  • 등록일: 2016-10-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우리나라에서 ‘트럭’은 '상용'일 뿐이다. 그래서 덜컹거리고 시끄러우며 매캐한 매연이 떠오른다. 한 마디로 '먹고살기 바쁜 차'다. 반면 미국에서의 트럭은 사뭇 다르다. 그들의 트럭, 특히 픽업트럭엔 '레저·스포츠'가 묻어 있다. 그래서 터프하고 여유로우며 멋지다. 미국에선 이런 픽업...

BMW 3시리즈, 그토록 ‘찬양’하는 이유는?

  • 등록일: 2016-10-0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3시리즈를 깎아내리는 전문가는 없다. 기자 생활을 하면서 만난 모든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3시리즈를 추켜세웠다. 심지어 경쟁사의 엔지니어들까지 3시리즈 같은 차를 만들고 싶다고 입을 모을 정도다. 이런 3시리즈를 (매우 늦었지만) 드디어 타봤다. 제주도에서 1박 2일 동안 만난 3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