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9821

0021.JPG


【홍천(강원도)=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그랜저를 2시간 남짓 타본 소감은 “잘 만들었다”다. “잘 만들었다”고 말 하는 게 좀 그랬지만, 잘 만든 건 어쩔 수 없다. 수 천 명이 머리 싸매고, 수 십 개월 동안 만든 차다. 단 2시간에 (그것도 직접 운전한 시간은 절반) 발가벗겨 뒤집을 생각을 한 것부터 무리였다. 오늘 잠깐이나마 몰아본 신형 그랜저는 딱히 흠 잡을 곳 없었다. 앞으로도 부디 흠 잡을 일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 미국서 커넥팅 로드 부러졌다(지만 한국엔 문제 없다)는 세타2 엔진도 들어갔고, 엔진오일 불어난다(지만 별 일 없다고 하)는 R엔진도 들어갔다. 부디 아무 일 없기를 바란다. 아래는 오늘 시승회 중 찍은 2시간짜리 시승 영상이다. “잘 만들었다”는 얘기가 대부분이다. 미안하다. 이래저래 부족했서...



‘부패방지법(김영란법)’이 생긴 이후 시승 풍경이 달라졌다. 예전엔 개별적으로 빌려 시승한 후 갖다 줬지만, 당분간 자동차 회사의 가이드 라인에 맞춰 시승하는 방법 밖에 없다. 자동차 회사들도 나라에서 정한 범위 내에서 시승차를 운영한다. 모든 매체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어야 하니, 시승 시간을 대폭 줄여 ‘일괄적으로’ 운영하는 게 보통이다. 그 결과 2시간 짜리 시승에 만족하며 영상도 찍고, 사진도 찍고, 달리고, 느끼고, 고민도 하고, 질문하고, 답도 듣는, 매우 밀도 높은 시간이 흘러간다.


0023.jpg


자동차 회사에서 정한 코스를 따라 2시간 정도 타본 후 차를 판단할 능력은 없다. 그래서 “잘 만들었다”라는 말 밖에 나오지 않았다. 하루-이틀 정도 시간이 주어져야 다른 차와 비교도 하고, 서킷에 가서 격하게 돌려보고, 장비를 동원해 측정할 수 있겠지만, 우리에겐 딱 두 시간이 전부였다. 무리수이긴 하지만, 어쩔 수 없다. 법은 지키라고 있는 거니까…


0024.jpg


아무튼, 2시간 동안 합법적으로 몰아본 신형 그랜저는 전반적으로 잘 만들었다. 이전 그랜저보다 단단하고 팽팽하며 역동적으로 바뀌면서 전반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혹자들은 ‘그랜저다운’ 느긋한 승차감이 사라졌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신형 그랜저는 예전의 그랜저가 아니다. 예전엔 그랜저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차였지만, 지금은 사회 초년생도 그랜저를 산다. 신형 그랜저를 사전에 예약한 2만7천여 명의 고객 중 30~40대의 비중이 이전에 비해 7% 상승(이전 모델은 41%, 신형은 48%)했다고 한다. 시장이 바뀌고, 고객이 바뀌고, 그래서 차의 성격이 바뀐 걸로 보는 게 옳겠다.


시승 중 가장 인상적인었던 건 과속방지턱 넘어가는 실력이었다. 제네시스 EQ900 때부터 과속방지턱 넘는 기술을 연구하더니, 여기서 뭔가 통달한 것 같다. 신형 그랜저는 과속방지턱을 넘자 마자 (예전에는 앞이 푹 주저 앉았지만) 서스펜션이 든든하게 받쳐주면서 의연하게 통과했다. 차체 강성도 좋아졌고, 차체의 진동을 바로 잡는 능력도 좋아져서 전반적으로 ‘좋은 차’로 진화했다.


0022.JPG


다만 운전대 바로 밑에 파워스티어링 모터를 넣은 ‘전자식 파워스티어링’은 다소 찜찜했다. 핸들링에 무슨 문제가 있었던 아니지만, 이 정도 세단이면 (원가가 좀 늘어나더라도) 바퀴 쪽에 전동 모터를 달아 줬으면 했다. 원가가 어느 정도 차이나는지는 모르겠지만, 운전대 밑에 모터를 붙인 것보다는 바퀴 쪽에 모터를 붙이는 게 구조적으로 더 우월한 세팅이다.


시승차는 신형 그랜저 중 최고급 모델인 ‘3.0 가솔린 익스클루시브 스페셜’에 파노라마 썬루프, 헤드업 디스플레이, 스마트 센스 패키지(긴급 제동 장치, 스마트크루즈콘트롤, 조향보조시스템, 진동경고 스티어링휠 등), JBL 사운드, 나파가죽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이 모두 들어간 4,505만원짜리다. 이 정도면 닛산 알티마 3.5(3,880만원)를 사고도 남는 돈이다. 물론, 신형 그랜저가 더 크고 더 넓으면서 뭔가 더 들어가긴 했지만, 국산 전륜구동 세단이 4천505만원이라는 게 사뭇 놀랍다. 


대부분의 시승 느낌은 시승 영상에서 대부분 얘기했으므로, 따로 글로 풀어내진 않겠다. 디자인에 관한 리뷰 역시 사흘 전 신차발표회 영상에서 모두 풀어냈으므로 따로 얘기하진 않았다. 당시 찍었던 디자인 리뷰 영상은 아래 있다.


 
신형 그랜저는 구형에 비해 평균 강도가 34% 증가했고, 철판을 뜨겁데 데워 성형하는 ‘핫스탬핑’ 적용 철판도 3배 이상 늘렸다고 한다. 또한 골격의 충실도를 높이는 구조용접착제 사용도 9.8배 늘렸다고 한다. 차체가 좋아지면 잘 달리고, 잘 서고, 잘 덜고, 조용히 달리는 등의 ‘기본기’가 두루 좋아진다. 2시간 동안 공공도로에서 경험한 신형 그랜저는 일단 잘 만들었다. 부디 5만, 10만, 20만 km를 달려도 아무 일 없이 잘 달려주길 바라며, '많이 부족한’2시간 시승기를 마친다. 조만간 신형 그랜저를 넉넉하게 빌려 다채로운 얘기를 풀어놓을 수 있기를 고대한다.


>>> 현대 신형 그랜저(IG) 3.0 가솔린 모델의 급가속 영상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 등록일: 2017-03-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

잘 익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제 나온 크로스컨트리를 오늘 바로 타봤다. 예상대로 잘 만들었다. 전 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터프한 왜건을 만들었던 회사답다. 20년 동안 든든한 왜건(형 SUV) 만들던 노하우로, 맛있고 푸짐하게 잘 익은 '크로스컨트리'를 만들었다.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신형 크루즈, 주행 테스트 직접 해보니...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늘 시승기는 이전과 많이 다르다. 어쩌면 테스트 후기, 혹은 테스트에 대한 부연 설명 정도로 보면 되겠다. 그래서 "앉아 보니 부드럽다", "돌려보니 잘 돌더라"는 식의 '느낌' 얘기는 거의 없다. 대신 "초시계로 쟀더니 이렇게 나왔는데, 이 정도 수치면 이러저러한 수준"이라는...

벤츠 AMG S63 카브리올레의 ‘초과 달성’’

  • 등록일: 2017-03-15

【니스(프랑스)=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 일대에서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를 시승했다. 전반적인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뭐해”다. 이 차는 그저 S클래스의 지붕을 걷어낸 게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4인승 카브리올레를 목표로 만들어졌다. 목표 달성을 쿠페 모델과 같은 무...

모든 삶은 고귀하다, 볼보 S90 D4 모멘텀

  • 등록일: 2017-03-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상에 고귀하지 않은 삶은 없다. 물론 사사로운 감정에 이끌려 "있다"고 대답하는 이도 있을 거다. 하지만 아니다. 생명의 가치는 훼손되거나 차별돼선 안 된다. 볼보도 이에 동의하는 것 같다. 어떤 생명도 가벼이 여기지 않으니 돈으로 안전을 차별하지 않았을 거다. 볼보는 가장 ...

’눈’이 즐거운 MPV,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시승한 지 일주일이 지났건만, 아직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이 차를 만난 후, 어떤 차를 타도 “답답하다”는 생각부터 먼저 든다. 꽉 막힌 천장엔 푸르른 하늘도 없고, 빛나는 야경도 없다. 그리고 낭만도 없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운전대를 잡고 떠다니는 구름도 셀 수 있는 데 말이다. ...

북기은상 CK 미니트럭, 포터-라보와 비교하면?

  • 등록일: 2017-02-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CK 미니트럭은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최대적재량은 800kg. 한국지엠 라보보다 250kg을 더 싣고, 현대 포터보다 200kg을 덜 싣는다. 가격도 1,085만원으로 라보보다 비싸고 포터보다 싸다. 라보는 부족하고 포터는 넘치는 소비자라면 고려해볼 만한 대상인 셈. 라보와 포터를 탔던 기억을 되...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

서킷에서 만난 ‘안전’, 볼보 S60 폴스타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서킷 주행은 한 마디로 '한계 체험'이다. 모두가 미끄러지기 일보 직전까지 몰아붙이며 날을 세운다. 차가 버틸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가는 셈인데, 여기서 조금만 욕심을 내면, 앞이나 뒤가 미끄러지기도 한다. 즉 ‘안전’과는 동떨어진 영역이다. 그런데 볼보는 서킷에서...

호방하지만 괜찮아! 북기은상 켄보 600

  • 등록일: 2017-0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호방하다’는 건, 작은 일에 거리낌 없이 대범하다는 뜻이다. 켄보 600은 호방했다. 속 시원한 가격과 널찍한 차체는 대범했고, 마무리나 소재엔 거리낌이 없었다. ‘디테일’에 주목하는 우리나라나 일본의 ‘세심함’과는 다른 자세다. 그 차이를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가 아래 영상으로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