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7510

트랙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트랙스는 원래 잘 달렸다. 국산 소형 SUV 중 주행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것에 ‘토’달 사람는 없을 거다. 하지만 너무 순진했다. 화려한 경쟁 차들에 비해 ‘꾸밈’없는 모습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이랬던 트랙스가 ‘화장’을 고치고 돌아왔다. ‘촌티’를 벗었더니, 이제 스타일-실용성-주행성능 세 가지 매력이 모두 빛난다. 트랙스가 ‘팔방미인’이 되어 돌아왔다. 아래는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의 ‘상세한’ 시승 영상이다.

>>> 쉐보레 트랙스 1.6 디젤 LTZ 영상 시승기

이제 트랙스는 더 이상 저렴해 보이지 않는다. 헤드램프 안에 LED 주간주행등이 더해졌고, 동그란 프로젝션 렌즈가 들어갔다. 덕분에 훨씬 ‘스마트’해 보인다. 말리부를 닮은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이 적용돼, 인상도 강인하다. 특히 직선으로 이어지는 그릴과 헤드램프에선 살짝 ‘머슬카’ 분위기까지 감돈다. 옆과 뒤는 이전 트랙스와 거의 같지만, 뒤쪽에 LED 타입 테일램프를 넣어 세련된 ‘터치’를 더했다. 다만 'ㄷ'자 모양의 미등 외에는 모두 전구 타입이다. 헤드램프도 주간주행등 외에는 모두 전구 타입이라서 조금 아쉽다.  

트랙4.jpg 트랙6.jpg

실내도 마찬가지다. 이전의 플라스틱 범벅의 대시보드는 사라지고 한껏 멋을 낸 대시보드가 적용됐다. 대시보드 가운데엔 살짝 폭신한 (인조) 가죽 소재가 덮였고, 센터패시아와 송풍구 등을 얇은 크롬 장식으로 화려하게 둘렀다. 이제야 실내가 제 값을 한다. 구형에서 가장 혹평을 받았던 계기반도 차분해 보이는 일반적인 스타일로 바뀌긴 했지만, 다이얼식 에어컨 조절장치는 다소 수수해 보인다. 스파크에도 전자식 온도조절장치가 들어가는 걸 감안하면 좀 겸연쩍기도 하다.

트랙8.jpg
  ▲ 실내 품질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조금씩 아쉬운 부분들이 남아있다.

일견 매끈해 보이지만, 이면에는 아쉬운 부분이 여럿 보이기도 한다. 플라스틱 소재의 거친 마감이 남아있고, 곳곳에 미국차 특유의 신경 쓰지 않은 부분들이 드러난다. 특히 지붕 쪽 조명은 마치 1990년대 초반 차들의 것을 그대로 붙여놓은 것 같다.

트랙9.jpg

멋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으면, 이제 성능을 보여줄 차례. 사실 경쟁 차들은 멋진 스타일로 눈길을 끌지만, 막상 주행성능은 ‘허당’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트랙스는 오히려 주행성능이 진짜 매력이다. 좋아진 스타일은 ‘진가’를 맛보기 위한 ‘애피타이저’에 불과하다. 운전석에 앉아 잠깐만 움직여 봐도 어렵지 않게 깊은 내공을 엿볼 수 있다.

트랙10.jpg

특히 빛나는 건 탄탄한 ‘하체’다. 움직이기 시작하면, 노면의 잔진동은 부드럽게 걸러내고, 굵직한 진동은 차분하게 전달한다. 헐렁한 구석이 없는 게, 독일차의 승차감을 연상케 할 정도다.

트랙11.jpg

고속에서도 든든한 느낌은 이어진다. 탄탄한 골격이 중심을 지키고, 팽팽한 서스펜션이 필요한 만큼만 충격을 거른다. 덕분에 운전자는 어느 순간에도 방향을 틀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긴다. 실제로 시속 120km가 넘는 고속에서 운전대를 강하게 꺾어도, 재빠르게 자세를 추스르며 다음 동작을 준비했다. 운전자가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 이런 게 진짜 안정감이다.

트랙12.jpg

고속 주행을 마치고, 굽잇길에 진입했다. 코너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방향을 틀자, 무게 중심이 차분하게 바깥쪽 바퀴로 이동한다. 서스펜션은 살짝 눌리는가 싶더니, 이내 압력이 꽉 차면서 든든하게 차체를 떠받친다. 좌우로 연속되는 굽잇길에서도 약간의 쏠림을 허용할 뿐 허둥대지 않았다. 오히려 215mm 너비의 컨티넨탈 타이어가 먼저 한계를 드러낼 정도로 하체 완성도가 높다.

트랙13.jpg
  ▲ 트랙스의 1.6리터 디젤 엔진.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32.8kg.m의 성능을 낸다.

주행 안정성이 워낙 높다 보니, 출력은 다소 부족하게 느껴진다. 사실 트랙스의 1.6리터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32.8kg.m으로 동급 소형 SUV 중 가장 강력하지만, 안정적인 주행감 때문에 조금만 더 강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생긴다. 개인적인 욕심이지만, 2.0리터 디젤 엔진만 넣었어도 훨씬 재밌는 차가 됐을 것 같다. 물론 일반적인 주행에선 1.6리터 디젤 엔진도 충분하다. 참고로 <카미디어>가 측정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제법 빠른 10.3초를 기록했다.

트랙14.jpg

시승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트랙스에 적용된 첨단 안전장치들을 사용했다. 트랙스에 적용된 첨단 장치들은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이다. 모두 경고 시스템으로 긴급 제동하거나, 운전대를 돌려주는 기능 같은 건 없다. 가벼운 경고 장치들은 ‘긴장에 끈’을 놓지 않고 딱 위험한 상황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

트랙5.jpg

시승 중 기록한 연비는 리터당 14.9km. 공인연비(14.7km/L)보다 살짝 더 나왔다. 다소 가혹한 주행 환경이 섞여 있는 시승 구간을 생각하면, 제법 괜찮은 연비가 나온 셈이다. 다만 한참 급가속과 급제동을 할 때에는 리터당 10km 대까지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트랙15.jpg
  ▲ 트랙스의 가격은 1,845만원~2,580만원이며, 풀-옵션인 시승차의 가격은 2,720만원이다.

트랙스는 ‘내공’이 뛰어난 차다. 주행 성능만큼은 웬만한 고가의 수입 소형 SUV보다도 더 나은 수준이다. 하지만 이런 내공이 그동안 ‘순진한’ 외모에 가려져 왔다. 쉐보레도 이걸 알고, 스타일을 집중적으로 개선했다. 이제 트랙스는 ‘약점’을 없앴다. 주행성능-실용성-스타일의 균형이 이뤄진 셈. 시장 반응을 장담할 순 없지만, QM3와 티볼리가 충분히 긴장할만한 경쟁상대로 떠오른 건 확실하다.

>>> 각각의 설명이 더해진 102장의 사진으로 엮은 '쉐보레 트랙스 1.6 LTZ' 사진 모음

>>> 쉐보레 트랙스 1.6 디젤 급가속 영상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