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7510

트랙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트랙스는 원래 잘 달렸다. 국산 소형 SUV 중 주행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것에 ‘토’달 사람는 없을 거다. 하지만 너무 순진했다. 화려한 경쟁 차들에 비해 ‘꾸밈’없는 모습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이랬던 트랙스가 ‘화장’을 고치고 돌아왔다. ‘촌티’를 벗었더니, 이제 스타일-실용성-주행성능 세 가지 매력이 모두 빛난다. 트랙스가 ‘팔방미인’이 되어 돌아왔다. 아래는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의 ‘상세한’ 시승 영상이다.

>>> 쉐보레 트랙스 1.6 디젤 LTZ 영상 시승기

이제 트랙스는 더 이상 저렴해 보이지 않는다. 헤드램프 안에 LED 주간주행등이 더해졌고, 동그란 프로젝션 렌즈가 들어갔다. 덕분에 훨씬 ‘스마트’해 보인다. 말리부를 닮은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이 적용돼, 인상도 강인하다. 특히 직선으로 이어지는 그릴과 헤드램프에선 살짝 ‘머슬카’ 분위기까지 감돈다. 옆과 뒤는 이전 트랙스와 거의 같지만, 뒤쪽에 LED 타입 테일램프를 넣어 세련된 ‘터치’를 더했다. 다만 'ㄷ'자 모양의 미등 외에는 모두 전구 타입이다. 헤드램프도 주간주행등 외에는 모두 전구 타입이라서 조금 아쉽다.  

트랙4.jpg 트랙6.jpg

실내도 마찬가지다. 이전의 플라스틱 범벅의 대시보드는 사라지고 한껏 멋을 낸 대시보드가 적용됐다. 대시보드 가운데엔 살짝 폭신한 (인조) 가죽 소재가 덮였고, 센터패시아와 송풍구 등을 얇은 크롬 장식으로 화려하게 둘렀다. 이제야 실내가 제 값을 한다. 구형에서 가장 혹평을 받았던 계기반도 차분해 보이는 일반적인 스타일로 바뀌긴 했지만, 다이얼식 에어컨 조절장치는 다소 수수해 보인다. 스파크에도 전자식 온도조절장치가 들어가는 걸 감안하면 좀 겸연쩍기도 하다.

트랙8.jpg
  ▲ 실내 품질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조금씩 아쉬운 부분들이 남아있다.

일견 매끈해 보이지만, 이면에는 아쉬운 부분이 여럿 보이기도 한다. 플라스틱 소재의 거친 마감이 남아있고, 곳곳에 미국차 특유의 신경 쓰지 않은 부분들이 드러난다. 특히 지붕 쪽 조명은 마치 1990년대 초반 차들의 것을 그대로 붙여놓은 것 같다.

트랙9.jpg

멋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으면, 이제 성능을 보여줄 차례. 사실 경쟁 차들은 멋진 스타일로 눈길을 끌지만, 막상 주행성능은 ‘허당’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트랙스는 오히려 주행성능이 진짜 매력이다. 좋아진 스타일은 ‘진가’를 맛보기 위한 ‘애피타이저’에 불과하다. 운전석에 앉아 잠깐만 움직여 봐도 어렵지 않게 깊은 내공을 엿볼 수 있다.

트랙10.jpg

특히 빛나는 건 탄탄한 ‘하체’다. 움직이기 시작하면, 노면의 잔진동은 부드럽게 걸러내고, 굵직한 진동은 차분하게 전달한다. 헐렁한 구석이 없는 게, 독일차의 승차감을 연상케 할 정도다.

트랙11.jpg

고속에서도 든든한 느낌은 이어진다. 탄탄한 골격이 중심을 지키고, 팽팽한 서스펜션이 필요한 만큼만 충격을 거른다. 덕분에 운전자는 어느 순간에도 방향을 틀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긴다. 실제로 시속 120km가 넘는 고속에서 운전대를 강하게 꺾어도, 재빠르게 자세를 추스르며 다음 동작을 준비했다. 운전자가 어떤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 이런 게 진짜 안정감이다.

트랙12.jpg

고속 주행을 마치고, 굽잇길에 진입했다. 코너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방향을 틀자, 무게 중심이 차분하게 바깥쪽 바퀴로 이동한다. 서스펜션은 살짝 눌리는가 싶더니, 이내 압력이 꽉 차면서 든든하게 차체를 떠받친다. 좌우로 연속되는 굽잇길에서도 약간의 쏠림을 허용할 뿐 허둥대지 않았다. 오히려 215mm 너비의 컨티넨탈 타이어가 먼저 한계를 드러낼 정도로 하체 완성도가 높다.

트랙13.jpg
  ▲ 트랙스의 1.6리터 디젤 엔진.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32.8kg.m의 성능을 낸다.

주행 안정성이 워낙 높다 보니, 출력은 다소 부족하게 느껴진다. 사실 트랙스의 1.6리터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32.8kg.m으로 동급 소형 SUV 중 가장 강력하지만, 안정적인 주행감 때문에 조금만 더 강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생긴다. 개인적인 욕심이지만, 2.0리터 디젤 엔진만 넣었어도 훨씬 재밌는 차가 됐을 것 같다. 물론 일반적인 주행에선 1.6리터 디젤 엔진도 충분하다. 참고로 <카미디어>가 측정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제법 빠른 10.3초를 기록했다.

트랙14.jpg

시승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트랙스에 적용된 첨단 안전장치들을 사용했다. 트랙스에 적용된 첨단 장치들은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이다. 모두 경고 시스템으로 긴급 제동하거나, 운전대를 돌려주는 기능 같은 건 없다. 가벼운 경고 장치들은 ‘긴장에 끈’을 놓지 않고 딱 위험한 상황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

트랙5.jpg

시승 중 기록한 연비는 리터당 14.9km. 공인연비(14.7km/L)보다 살짝 더 나왔다. 다소 가혹한 주행 환경이 섞여 있는 시승 구간을 생각하면, 제법 괜찮은 연비가 나온 셈이다. 다만 한참 급가속과 급제동을 할 때에는 리터당 10km 대까지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트랙15.jpg
  ▲ 트랙스의 가격은 1,845만원~2,580만원이며, 풀-옵션인 시승차의 가격은 2,720만원이다.

트랙스는 ‘내공’이 뛰어난 차다. 주행 성능만큼은 웬만한 고가의 수입 소형 SUV보다도 더 나은 수준이다. 하지만 이런 내공이 그동안 ‘순진한’ 외모에 가려져 왔다. 쉐보레도 이걸 알고, 스타일을 집중적으로 개선했다. 이제 트랙스는 ‘약점’을 없앴다. 주행성능-실용성-스타일의 균형이 이뤄진 셈. 시장 반응을 장담할 순 없지만, QM3와 티볼리가 충분히 긴장할만한 경쟁상대로 떠오른 건 확실하다.

>>> 각각의 설명이 더해진 102장의 사진으로 엮은 '쉐보레 트랙스 1.6 LTZ' 사진 모음

>>> 쉐보레 트랙스 1.6 디젤 급가속 영상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 등록일: 2017-03-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

잘 익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제 나온 크로스컨트리를 오늘 바로 타봤다. 예상대로 잘 만들었다. 전 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터프한 왜건을 만들었던 회사답다. 20년 동안 든든한 왜건(형 SUV) 만들던 노하우로, 맛있고 푸짐하게 잘 익은 '크로스컨트리'를 만들었다.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신형 크루즈, 주행 테스트 직접 해보니...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늘 시승기는 이전과 많이 다르다. 어쩌면 테스트 후기, 혹은 테스트에 대한 부연 설명 정도로 보면 되겠다. 그래서 "앉아 보니 부드럽다", "돌려보니 잘 돌더라"는 식의 '느낌' 얘기는 거의 없다. 대신 "초시계로 쟀더니 이렇게 나왔는데, 이 정도 수치면 이러저러한 수준"이라는...

벤츠 AMG S63 카브리올레의 ‘초과 달성’’

  • 등록일: 2017-03-15

【니스(프랑스)=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 일대에서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를 시승했다. 전반적인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뭐해”다. 이 차는 그저 S클래스의 지붕을 걷어낸 게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4인승 카브리올레를 목표로 만들어졌다. 목표 달성을 쿠페 모델과 같은 무...

모든 삶은 고귀하다, 볼보 S90 D4 모멘텀

  • 등록일: 2017-03-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상에 고귀하지 않은 삶은 없다. 물론 사사로운 감정에 이끌려 "있다"고 대답하는 이도 있을 거다. 하지만 아니다. 생명의 가치는 훼손되거나 차별돼선 안 된다. 볼보도 이에 동의하는 것 같다. 어떤 생명도 가벼이 여기지 않으니 돈으로 안전을 차별하지 않았을 거다. 볼보는 가장 ...

’눈’이 즐거운 MPV,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시승한 지 일주일이 지났건만, 아직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이 차를 만난 후, 어떤 차를 타도 “답답하다”는 생각부터 먼저 든다. 꽉 막힌 천장엔 푸르른 하늘도 없고, 빛나는 야경도 없다. 그리고 낭만도 없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운전대를 잡고 떠다니는 구름도 셀 수 있는 데 말이다. ...

북기은상 CK 미니트럭, 포터-라보와 비교하면?

  • 등록일: 2017-02-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CK 미니트럭은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최대적재량은 800kg. 한국지엠 라보보다 250kg을 더 싣고, 현대 포터보다 200kg을 덜 싣는다. 가격도 1,085만원으로 라보보다 비싸고 포터보다 싸다. 라보는 부족하고 포터는 넘치는 소비자라면 고려해볼 만한 대상인 셈. 라보와 포터를 탔던 기억을 되...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

서킷에서 만난 ‘안전’, 볼보 S60 폴스타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서킷 주행은 한 마디로 '한계 체험'이다. 모두가 미끄러지기 일보 직전까지 몰아붙이며 날을 세운다. 차가 버틸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가는 셈인데, 여기서 조금만 욕심을 내면, 앞이나 뒤가 미끄러지기도 한다. 즉 ‘안전’과는 동떨어진 영역이다. 그런데 볼보는 서킷에서...

호방하지만 괜찮아! 북기은상 켄보 600

  • 등록일: 2017-0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호방하다’는 건, 작은 일에 거리낌 없이 대범하다는 뜻이다. 켄보 600은 호방했다. 속 시원한 가격과 널찍한 차체는 대범했고, 마무리나 소재엔 거리낌이 없었다. ‘디테일’에 주목하는 우리나라나 일본의 ‘세심함’과는 다른 자세다. 그 차이를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가 아래 영상으로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