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5662

암지0.jpg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어설픈 고성능은 불안하다. 하지만 ‘진짜’는 다르다. 오늘(17일) 서킷에서 만난 메르세데스-AMG 스포츠카들이 그랬다. 서킷에 풀린 AMG는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숙성된 성능 앞에서 불안함은 찾을 수 없었다. 서킷을 힘껏 휘저어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차분했다. ‘고성능 차가 운전이 쉽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었다.

암지1.jpg
  ▲ 오늘 행사(AMG 퍼포먼스 투어)를 위해 다양한 AMG가 준비됐다.

행사엔 다양한 차들이 준비됐지만, 시선은 금방 한 차로 고정됐다. AMG GT S 에디션1. 오늘 준비된 차 중 가장 강력한 차다. 최고속도 시속 310km, 시속 100km까지 가속 시간 단 3.8초... 이 차는 소위 말하는 ‘슈퍼카’다. 슈퍼카를 타고 서킷을 달리는 ‘영광’을 위해 가장 먼저 이 차에 올랐다.

암지2.jpg
  ▲ AMG GT S의 동반석에서 바라본 보닛

차에 타자마자 가장 먼저 보이는 건 아래쪽 시야를 가득 채운 보닛이다. 마치 승용차 뒷좌석에 앉아있는 것처럼 거대한 보닛이 달려있다. 이런 특징은 움직임에서도 드러난다. 앞바퀴는 한참 멀리 떨어져 있고, 운전자는 뒷바퀴에 붙어 있기 때문에 운전대를 급하게 꺾어도, 운전자는 여유롭게 따라간다. 독특한 주행감을 느끼며 서서히 서킷에 진입했다.

암지3.jpg

드디어 서킷 진입 후 가속. V형 8기통 엔진(4.0리터 트윈터보 510마력)이 AMG 특유의 소리를 토해내며, 약 1.6톤의 차체를 거세게 밀어붙인다. 이미 뒤쪽 차들은 거울에서 멀어진 지 오래. 선두에 선 인스트럭터 카를 바짝 쫓지만, 인스트럭터 카(C63)는 이 차보다 느리다. 오늘 행사에서 GT S의 잠재력을 모두 끌어낼 순 없었다.

암지4.jpg

코너에서도 마찬가지다. GT S는 어떤 속도에서도 허둥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스트럭터 카 뒤에 바짝 붙어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에 진입했지만, 타이어 짓이기는 소리 하나 들을 수 없었다. 믿음직스러운 움직임에 살짝 긴장이 풀어진다. 계속되는 코너에서 속도를 점점 높였지만, GT S는 항상 원하는 궤적을 그렸다. 단지 코너를 탈출할 때 (일부러)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으면, 뒤를 조금씩 흘릴 뿐이었다.

암지5.jpg

그런데 코너를 탈출할 때의 재빠른 반응이 인상적이다. 주행모드 ‘레이스’에서 변속기는 엔진 rpm을 끝까지 활용했다. 속도를 줄이는 상황에서도 가장 낮은 기어를 놓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가장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다. 굳이 수동으로 변속을 제어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암지7.jpg
  ▲ 메르세데스-AMG C63 쿠페

이어서 C63 쿠페에 몸을 실었다. 첫 느낌은 한결 부드럽다. 마치 레이싱카처럼 단단하게 조여진 GT S를 타다가 C63 쿠페를 타니 훨씬 유연한 느낌이다. 솔직히 GT(장거리 여행용 고성능 차)엔 이 차가 더 가깝다.

암지8.jpg

하지만 이 차도 영락없는 AMG다. 뒤쪽에선 AMG 특유의 ‘빵빵’ 터지는 엔진음이 들려오고 운전자는 시트에 파묻힌다. C클래스 급 크기의 차체에 V형 8기통 트윈터보 엔진(4.0리터 476마력)의 출력은 차고 넘쳤다.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는 순간, 뒷 타이어가 바닥을 놓칠까 걱정될 정도로 강력하다.

암지9.jpg

이어지는 코너에서 브레이크로 무게 중심을 앞으로 옮긴 후 방향을 튼다. 역시 첫 느낌처럼 유연하게 돌아나간다. GT S가 기차 레일을 돌아나가는 기분이라면, 이 차는 레일과 바퀴 사이에 고무를 하나 덧댄 느낌이다. 그래서 GT S처럼 노면의 정보가 운전대에 직접적으로 전달되진 않지만, 막상 코너에서의 성능은 GT S를 쫓아가는 데 무리가 없었다.

암지10.jpg
  ▲ 메르세데스 AMG A45

마지막으로 A45에 앉았다. 크고 납작한 차들을 타다가 이 차에 앉으니, 다소 초라하게 느껴진다. ‘이걸로 저차들을 따라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하지만 이 생각이 ‘기우’였음을 알아차리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암지11.jpg

A45는 한마디로 날쌨다. 먼저 탄 차들은 묵직한 ‘펀치’라면, 이 차는 가볍게 ‘잽’을 날리는 기분이다. 그래서 코너에서의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처음엔 ‘쫓아갈 수나 있을까’라며 걱정했지만, 오히려 A45는 앞에서 달리던 C63 세단을 압박했다. 기대치 않았던 성능에 옆에 동승한 기자는 “우와 이게 진짜 핫해치지”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솔직히 오늘 탄 차 중 가장 인상 깊었다. 참고로 A45는 2.0리터 터보 엔진이 들어가며 최고출력은 381마력, 최대토크는 48.4kg.m이다.

암지12.jpg

AMG는 믿음직스러웠다. 운전자의 의도대로 움직였고,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덕분에 차분한 마음으로 서킷을 즐길 수 있었다. 이전 세대 AMG의 ‘무지막지하게 힘만 센 차’라는 오명은 벗은 셈이다. 물론, 가속페달을 격하게 밟거나 미끄러짐을 유도하면, 장난기 넘치는 성격이  곧바로 되살아나긴 한다. 그간 포뮬러 원(F1), DTM(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 등에서 쌓아온 AMG의 노하우는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E-페이스', 익숙한 듯 낯선 '아기 재규어'

  • 등록일: 2018-05-19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재규어 E-페이스를 타봤다. F-페이스에 이어 출시된 재규어의 두 번째 SUV이자, 최초의 컴팩트 SUV다. 재규어 입장에선 소형 SUV가 생소한 장르다 보니 이곳저곳에서 '재규어 DNA'를 가져와 잔뜩 넣어놨다. 그럼에도 '재규어답지 않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몇 군데 보인다. 재규어인듯 아닌듯, ...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배기 사운드는 최고

  • 등록일: 2018-05-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를 타봤다. 지난 2월 말 출시된 부분 변경 모델로, 라디에이터 그릴과 공기 흡입구 등 일부 디자인을 살짝 바꿔 더욱 우아하고 스포티한 쿠페로 재탄생했다. 첨단 느낌의 실내도, 폭발적인 가속력도 없지만, 멋진 사운드로 대표되는 '감성'이 있다. 다른 건 크게 의미없...

27장의 사진으로 엮은 현대 신형 벨로스터 시승기

  • 등록일: 2018-04-10

【카미디어】 곽영웅 인턴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잠깐 타봤다. 벨로스터는 좌-우측 도어구성이 다른 이색적인 컨셉으로 만든 '재미'와 '젊음'을 추구하는 자동차다. 시승하면서 국산차에서 경험하기 힘든 경쾌한 주행을 느꼈다. 하지만 브레이크와 후방 시야 등은 다소 아쉬웠다. 아래는 장진택 기자와 이원일 선수가 타본...

르노삼성 QM6 타고 눈 덮힌 산 올랐더니

  • 등록일: 2018-01-19

【카미디어】 정나은 객원기자 = 르노삼성 QM6를 타고 춘천의 눈 덮인 산길을 오르내렸다. 도심형 SUV를 지향하는 QM6와 눈길의 조합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보였다. 그러나 QM6의 4륜구동 시스템은 미끄러운 정도와 경사도에 따라 구동력을 요리조리 배분하며 눈길을 움켜쥐었다. 앞뒤 구동력을 50:50으로 고정시키면 '...

7인승 SUV 교과서...기아 쏘렌토 2.2 4WD

  • 등록일: 2017-12-2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48시간을 줄곧 몰고 다녔는데, 딱히 단점이 없다. 그렇다고 매력도 없다. 사랑스럽지도 않지만, 미운 구석도 없다. 교과서 위주로 공부한 모범생이 쓴 모범답안 같은 7인승 SUV다. 기아자동차에서 어떤 생각으로 쏘렌토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절대 흠 잡힐 곳 없도록' 만든 것 같다. 모...

완벽해서 재미없다...렉서스 LS 500h

  • 등록일: 2017-12-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11년 만에 풀-체인지된 렉서스의 신형 LS 500h를 시승했다. 공격적으로 다듬은 얼굴과 유연하게 뽑은 실루엣, 최고급 소재와 기민한 장치로 꽉 채운 실내에, 뒷좌석 안마기능까지 끝내준다. 승차감과 주행감 사이에서 접접도 잘 찾았다. 렉서스 LS는 이번에도 완벽했다. 너무 완벽해서 재미없...

마세라티 기블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 등록일: 2017-12-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마세라티 뉴 기블리를 시승했다. 부분 변경된 2018년형 모델로 우리나라에 들어온지는 두 달 정도 밖에 안 됐다. 이전 모델에서 앞뒤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살짝 손봐 고급스러움과 공기역학적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각종 첨단안전장치를 추가해 운전 편의성을 높였다. 시승한 차는 기...

미니밴을 삼킨 SUV, 푸조 5008

  • 등록일: 2017-12-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의 7인승 SUV 5008을 시승했다. 5008은 원래 미니밴이었지만 2세대 모델은 SUV로 만들었다. 단순히 SUV의 인기에 편승해 SUV로 갈아탄 건 아니다. 미니밴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춘, '가족형 SUV'라는 게 푸조 측 설명이다. 시승한 차는 'GT라인'으로, 알뤼르-GT라인-GT으로 이어지는 3개 ...

'데일리 슈퍼카', 아우디 R8 V10 플러스

  • 등록일: 2017-11-3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아우디의 신형 R8 V10 플러스 쿠페를 시승했다. 2006년 출시된 1세대 모델 이후 2015년 풀체인지된 2세대 모델이다. '아우디 R8이 과연 슈퍼카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실제로 시승해 보니 결론은 명확했다. '슈퍼카' 맞다. 람보르기니 우라칸과 같은 엔진과 차세를 공유...

서킷서 타본 신형 벨로스터, 사운드가 남달라

  • 등록일: 2017-11-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신형 벨로스터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먼저 만났다. 신형 벨로스터는 기존 모델을 최신 현대차의 디자인 언어로 정갈하게 다듬었고 다수의 편의사양들을 넣었다. 특히 엔진 사운드를 운전자 취향대로 조절할 수 있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을 넣어 ‘듣는 재미’를 강조했다. 제한된 시승 여건이...

BMW 신형 X3, 더 이상 '도심형' 아냐!

  • 등록일: 2017-11-20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신형 X3를 탔다. 시승 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경기 여주를 찍고 돌아오는 왕복 200km 구간으로 고속도로, 국도 그리고 굽이진 산길이 알맞게 섞여 있었다. 모래밭, 자갈길을 달리고 강을 건너는 '진짜' 오프로드도 달려봤다. 체급을 잊게 만드는 강렬한 인상 신형 X3...

올 뉴 크루즈 디젤, 잘 만들긴 했지만...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을 타봤다.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이 분위기 전환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바로 그 차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자료를 보니 경쟁 모델보다 딱히 우수한 것 같진 않았다. '준중형 최강자'인 아반떼보다 최대토크는 조금 높지만 최고출력과 연비는 낮다. 그...

'깔 생각'은 저 멀리에 ...뉴 파나메라 4S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 시승행사에 다녀 와서 쓴 시승기에 선배기자의 불호령이 떨어졌다. 기자의 시승기가 차의 장점만을 나열한 '홍보 전단지' 같다는 것이다. "모름지기 비판정신으로 무장한 기자가 되어야 한다"는 선배기자의 일침이 이어졌다. 요즘 차들이 좋아졌다지만 시승해 보면 어김없이 빈틈이 보인다...

하이브리드가 '화'났다...토요타 뉴 캠리

  • 등록일: 2017-10-2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8세대 뉴 캠리를 시승했다. 시승코스는 서울을 출발해 남양주를 오가는 왕복 약 80km 구간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굽이진 도로가 두루 섞여 있었다. 제한된 시간이었지만 캠리를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신형 캠리는 한 마디로 얌전하게 달리는 하이브리드가 달리기 성...

SUV에도 '오가닉'이 있다면...볼보 뉴 XC60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볼보 신형 XC60을 탔다. XC60은 지난 2008년 1세대 출시와 함께 볼보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한 핵심 모델이다. 2세대로 돌아온 이번 신형 XC60은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것만 담아 만들었다. 안팎으로 느껴지는 '단순함'과 '편안함'이 매력이다. 화학비료나 농약을 치지 않고 흙과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