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5662

암지0.jpg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어설픈 고성능은 불안하다. 하지만 ‘진짜’는 다르다. 오늘(17일) 서킷에서 만난 메르세데스-AMG 스포츠카들이 그랬다. 서킷에 풀린 AMG는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숙성된 성능 앞에서 불안함은 찾을 수 없었다. 서킷을 힘껏 휘저어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차분했다. ‘고성능 차가 운전이 쉽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었다.

암지1.jpg
  ▲ 오늘 행사(AMG 퍼포먼스 투어)를 위해 다양한 AMG가 준비됐다.

행사엔 다양한 차들이 준비됐지만, 시선은 금방 한 차로 고정됐다. AMG GT S 에디션1. 오늘 준비된 차 중 가장 강력한 차다. 최고속도 시속 310km, 시속 100km까지 가속 시간 단 3.8초... 이 차는 소위 말하는 ‘슈퍼카’다. 슈퍼카를 타고 서킷을 달리는 ‘영광’을 위해 가장 먼저 이 차에 올랐다.

암지2.jpg
  ▲ AMG GT S의 동반석에서 바라본 보닛

차에 타자마자 가장 먼저 보이는 건 아래쪽 시야를 가득 채운 보닛이다. 마치 승용차 뒷좌석에 앉아있는 것처럼 거대한 보닛이 달려있다. 이런 특징은 움직임에서도 드러난다. 앞바퀴는 한참 멀리 떨어져 있고, 운전자는 뒷바퀴에 붙어 있기 때문에 운전대를 급하게 꺾어도, 운전자는 여유롭게 따라간다. 독특한 주행감을 느끼며 서서히 서킷에 진입했다.

암지3.jpg

드디어 서킷 진입 후 가속. V형 8기통 엔진(4.0리터 트윈터보 510마력)이 AMG 특유의 소리를 토해내며, 약 1.6톤의 차체를 거세게 밀어붙인다. 이미 뒤쪽 차들은 거울에서 멀어진 지 오래. 선두에 선 인스트럭터 카를 바짝 쫓지만, 인스트럭터 카(C63)는 이 차보다 느리다. 오늘 행사에서 GT S의 잠재력을 모두 끌어낼 순 없었다.

암지4.jpg

코너에서도 마찬가지다. GT S는 어떤 속도에서도 허둥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스트럭터 카 뒤에 바짝 붙어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에 진입했지만, 타이어 짓이기는 소리 하나 들을 수 없었다. 믿음직스러운 움직임에 살짝 긴장이 풀어진다. 계속되는 코너에서 속도를 점점 높였지만, GT S는 항상 원하는 궤적을 그렸다. 단지 코너를 탈출할 때 (일부러)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으면, 뒤를 조금씩 흘릴 뿐이었다.

암지5.jpg

그런데 코너를 탈출할 때의 재빠른 반응이 인상적이다. 주행모드 ‘레이스’에서 변속기는 엔진 rpm을 끝까지 활용했다. 속도를 줄이는 상황에서도 가장 낮은 기어를 놓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가장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다. 굳이 수동으로 변속을 제어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암지7.jpg
  ▲ 메르세데스-AMG C63 쿠페

이어서 C63 쿠페에 몸을 실었다. 첫 느낌은 한결 부드럽다. 마치 레이싱카처럼 단단하게 조여진 GT S를 타다가 C63 쿠페를 타니 훨씬 유연한 느낌이다. 솔직히 GT(장거리 여행용 고성능 차)엔 이 차가 더 가깝다.

암지8.jpg

하지만 이 차도 영락없는 AMG다. 뒤쪽에선 AMG 특유의 ‘빵빵’ 터지는 엔진음이 들려오고 운전자는 시트에 파묻힌다. C클래스 급 크기의 차체에 V형 8기통 트윈터보 엔진(4.0리터 476마력)의 출력은 차고 넘쳤다.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는 순간, 뒷 타이어가 바닥을 놓칠까 걱정될 정도로 강력하다.

암지9.jpg

이어지는 코너에서 브레이크로 무게 중심을 앞으로 옮긴 후 방향을 튼다. 역시 첫 느낌처럼 유연하게 돌아나간다. GT S가 기차 레일을 돌아나가는 기분이라면, 이 차는 레일과 바퀴 사이에 고무를 하나 덧댄 느낌이다. 그래서 GT S처럼 노면의 정보가 운전대에 직접적으로 전달되진 않지만, 막상 코너에서의 성능은 GT S를 쫓아가는 데 무리가 없었다.

암지10.jpg
  ▲ 메르세데스 AMG A45

마지막으로 A45에 앉았다. 크고 납작한 차들을 타다가 이 차에 앉으니, 다소 초라하게 느껴진다. ‘이걸로 저차들을 따라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하지만 이 생각이 ‘기우’였음을 알아차리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암지11.jpg

A45는 한마디로 날쌨다. 먼저 탄 차들은 묵직한 ‘펀치’라면, 이 차는 가볍게 ‘잽’을 날리는 기분이다. 그래서 코너에서의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처음엔 ‘쫓아갈 수나 있을까’라며 걱정했지만, 오히려 A45는 앞에서 달리던 C63 세단을 압박했다. 기대치 않았던 성능에 옆에 동승한 기자는 “우와 이게 진짜 핫해치지”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솔직히 오늘 탄 차 중 가장 인상 깊었다. 참고로 A45는 2.0리터 터보 엔진이 들어가며 최고출력은 381마력, 최대토크는 48.4kg.m이다.

암지12.jpg

AMG는 믿음직스러웠다. 운전자의 의도대로 움직였고,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덕분에 차분한 마음으로 서킷을 즐길 수 있었다. 이전 세대 AMG의 ‘무지막지하게 힘만 센 차’라는 오명은 벗은 셈이다. 물론, 가속페달을 격하게 밟거나 미끄러짐을 유도하면, 장난기 넘치는 성격이  곧바로 되살아나긴 한다. 그간 포뮬러 원(F1), DTM(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 등에서 쌓아온 AMG의 노하우는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

E클래스 ‘반자율주행’ 써보니...운전대 놓으면 ‘자동정지’

  • 등록일: 2017-03-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해 더 말할 게 있을까? 이미 수많은 시승기가 나와 있고 지난해에만 2만 대가 넘게 팔린 차다. 전 세대가 포함된 숫자이긴 하지만 2016년에만 총 2만2,463대가 출고됐으니 2만2,463명이 일종의 ‘장기 시승’ 중이란 얘기다. 장점과 단점이 이미 알려질 대...

잘 익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제 나온 크로스컨트리를 오늘 바로 타봤다. 예상대로 잘 만들었다. 전 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터프한 왜건을 만들었던 회사답다. 20년 동안 든든한 왜건(형 SUV) 만들던 노하우로, 맛있고 푸짐하게 잘 익은 '크로스컨트리'를 만들었다.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 군침이 고일 정도로...

신형 크루즈, 주행 테스트 직접 해보니...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늘 시승기는 이전과 많이 다르다. 어쩌면 테스트 후기, 혹은 테스트에 대한 부연 설명 정도로 보면 되겠다. 그래서 "앉아 보니 부드럽다", "돌려보니 잘 돌더라"는 식의 '느낌' 얘기는 거의 없다. 대신 "초시계로 쟀더니 이렇게 나왔는데, 이 정도 수치면 이러저러한 수준"이라는...

벤츠 AMG S63 카브리올레의 ‘초과 달성’’

  • 등록일: 2017-03-15

【니스(프랑스)=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프랑스 남부, 니스 일대에서 메르세데스-AMG S63 카브리올레를 시승했다. 전반적인 느낌은 한 마디로 “말해 뭐해”다. 이 차는 그저 S클래스의 지붕을 걷어낸 게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4인승 카브리올레를 목표로 만들어졌다. 목표 달성을 쿠페 모델과 같은 무...

모든 삶은 고귀하다, 볼보 S90 D4 모멘텀

  • 등록일: 2017-03-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상에 고귀하지 않은 삶은 없다. 물론 사사로운 감정에 이끌려 "있다"고 대답하는 이도 있을 거다. 하지만 아니다. 생명의 가치는 훼손되거나 차별돼선 안 된다. 볼보도 이에 동의하는 것 같다. 어떤 생명도 가벼이 여기지 않으니 돈으로 안전을 차별하지 않았을 거다. 볼보는 가장 ...

’눈’이 즐거운 MPV,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시승한 지 일주일이 지났건만, 아직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이 차를 만난 후, 어떤 차를 타도 “답답하다”는 생각부터 먼저 든다. 꽉 막힌 천장엔 푸르른 하늘도 없고, 빛나는 야경도 없다. 그리고 낭만도 없다. 그랜드 C4 피카소는 운전대를 잡고 떠다니는 구름도 셀 수 있는 데 말이다. ...

북기은상 CK 미니트럭, 포터-라보와 비교하면?

  • 등록일: 2017-02-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CK 미니트럭은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최대적재량은 800kg. 한국지엠 라보보다 250kg을 더 싣고, 현대 포터보다 200kg을 덜 싣는다. 가격도 1,085만원으로 라보보다 비싸고 포터보다 싸다. 라보는 부족하고 포터는 넘치는 소비자라면 고려해볼 만한 대상인 셈. 라보와 포터를 탔던 기억을 되...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

서킷에서 만난 ‘안전’, 볼보 S60 폴스타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서킷 주행은 한 마디로 '한계 체험'이다. 모두가 미끄러지기 일보 직전까지 몰아붙이며 날을 세운다. 차가 버틸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가는 셈인데, 여기서 조금만 욕심을 내면, 앞이나 뒤가 미끄러지기도 한다. 즉 ‘안전’과는 동떨어진 영역이다. 그런데 볼보는 서킷에서...

호방하지만 괜찮아! 북기은상 켄보 600

  • 등록일: 2017-0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호방하다’는 건, 작은 일에 거리낌 없이 대범하다는 뜻이다. 켄보 600은 호방했다. 속 시원한 가격과 널찍한 차체는 대범했고, 마무리나 소재엔 거리낌이 없었다. ‘디테일’에 주목하는 우리나라나 일본의 ‘세심함’과는 다른 자세다. 그 차이를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가 아래 영상으로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