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25662

암지0.jpg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어설픈 고성능은 불안하다. 하지만 ‘진짜’는 다르다. 오늘(17일) 서킷에서 만난 메르세데스-AMG 스포츠카들이 그랬다. 서킷에 풀린 AMG는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숙성된 성능 앞에서 불안함은 찾을 수 없었다. 서킷을 힘껏 휘저어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차분했다. ‘고성능 차가 운전이 쉽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었다.

암지1.jpg
  ▲ 오늘 행사(AMG 퍼포먼스 투어)를 위해 다양한 AMG가 준비됐다.

행사엔 다양한 차들이 준비됐지만, 시선은 금방 한 차로 고정됐다. AMG GT S 에디션1. 오늘 준비된 차 중 가장 강력한 차다. 최고속도 시속 310km, 시속 100km까지 가속 시간 단 3.8초... 이 차는 소위 말하는 ‘슈퍼카’다. 슈퍼카를 타고 서킷을 달리는 ‘영광’을 위해 가장 먼저 이 차에 올랐다.

암지2.jpg
  ▲ AMG GT S의 동반석에서 바라본 보닛

차에 타자마자 가장 먼저 보이는 건 아래쪽 시야를 가득 채운 보닛이다. 마치 승용차 뒷좌석에 앉아있는 것처럼 거대한 보닛이 달려있다. 이런 특징은 움직임에서도 드러난다. 앞바퀴는 한참 멀리 떨어져 있고, 운전자는 뒷바퀴에 붙어 있기 때문에 운전대를 급하게 꺾어도, 운전자는 여유롭게 따라간다. 독특한 주행감을 느끼며 서서히 서킷에 진입했다.

암지3.jpg

드디어 서킷 진입 후 가속. V형 8기통 엔진(4.0리터 트윈터보 510마력)이 AMG 특유의 소리를 토해내며, 약 1.6톤의 차체를 거세게 밀어붙인다. 이미 뒤쪽 차들은 거울에서 멀어진 지 오래. 선두에 선 인스트럭터 카를 바짝 쫓지만, 인스트럭터 카(C63)는 이 차보다 느리다. 오늘 행사에서 GT S의 잠재력을 모두 끌어낼 순 없었다.

암지4.jpg

코너에서도 마찬가지다. GT S는 어떤 속도에서도 허둥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스트럭터 카 뒤에 바짝 붙어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에 진입했지만, 타이어 짓이기는 소리 하나 들을 수 없었다. 믿음직스러운 움직임에 살짝 긴장이 풀어진다. 계속되는 코너에서 속도를 점점 높였지만, GT S는 항상 원하는 궤적을 그렸다. 단지 코너를 탈출할 때 (일부러)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으면, 뒤를 조금씩 흘릴 뿐이었다.

암지5.jpg

그런데 코너를 탈출할 때의 재빠른 반응이 인상적이다. 주행모드 ‘레이스’에서 변속기는 엔진 rpm을 끝까지 활용했다. 속도를 줄이는 상황에서도 가장 낮은 기어를 놓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가장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다. 굳이 수동으로 변속을 제어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암지7.jpg
  ▲ 메르세데스-AMG C63 쿠페

이어서 C63 쿠페에 몸을 실었다. 첫 느낌은 한결 부드럽다. 마치 레이싱카처럼 단단하게 조여진 GT S를 타다가 C63 쿠페를 타니 훨씬 유연한 느낌이다. 솔직히 GT(장거리 여행용 고성능 차)엔 이 차가 더 가깝다.

암지8.jpg

하지만 이 차도 영락없는 AMG다. 뒤쪽에선 AMG 특유의 ‘빵빵’ 터지는 엔진음이 들려오고 운전자는 시트에 파묻힌다. C클래스 급 크기의 차체에 V형 8기통 트윈터보 엔진(4.0리터 476마력)의 출력은 차고 넘쳤다. 가속페달을 급하게 밟는 순간, 뒷 타이어가 바닥을 놓칠까 걱정될 정도로 강력하다.

암지9.jpg

이어지는 코너에서 브레이크로 무게 중심을 앞으로 옮긴 후 방향을 튼다. 역시 첫 느낌처럼 유연하게 돌아나간다. GT S가 기차 레일을 돌아나가는 기분이라면, 이 차는 레일과 바퀴 사이에 고무를 하나 덧댄 느낌이다. 그래서 GT S처럼 노면의 정보가 운전대에 직접적으로 전달되진 않지만, 막상 코너에서의 성능은 GT S를 쫓아가는 데 무리가 없었다.

암지10.jpg
  ▲ 메르세데스 AMG A45

마지막으로 A45에 앉았다. 크고 납작한 차들을 타다가 이 차에 앉으니, 다소 초라하게 느껴진다. ‘이걸로 저차들을 따라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하지만 이 생각이 ‘기우’였음을 알아차리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암지11.jpg

A45는 한마디로 날쌨다. 먼저 탄 차들은 묵직한 ‘펀치’라면, 이 차는 가볍게 ‘잽’을 날리는 기분이다. 그래서 코너에서의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처음엔 ‘쫓아갈 수나 있을까’라며 걱정했지만, 오히려 A45는 앞에서 달리던 C63 세단을 압박했다. 기대치 않았던 성능에 옆에 동승한 기자는 “우와 이게 진짜 핫해치지”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솔직히 오늘 탄 차 중 가장 인상 깊었다. 참고로 A45는 2.0리터 터보 엔진이 들어가며 최고출력은 381마력, 최대토크는 48.4kg.m이다.

암지12.jpg

AMG는 믿음직스러웠다. 운전자의 의도대로 움직였고,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덕분에 차분한 마음으로 서킷을 즐길 수 있었다. 이전 세대 AMG의 ‘무지막지하게 힘만 센 차’라는 오명은 벗은 셈이다. 물론, 가속페달을 격하게 밟거나 미끄러짐을 유도하면, 장난기 넘치는 성격이  곧바로 되살아나긴 한다. 그간 포뮬러 원(F1), DTM(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 등에서 쌓아온 AMG의 노하우는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제네시스 G70, "고급스럽지만 싱겁다"

  • 등록일: 2017-09-21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제네시스 G70을 대략 40분 정도 시승했다. 압도적인 외모를 보고 잔뜩 기대했는데, 달리는 느낌은 다소 싱겁다. 스포츠 모드로 바꿔도 스포티하기 보다는 그저 '힘 좋은 고급차'다. 아래는 어제 행사에서 찍은 '시승 영상'이다. 직접 운전한 시간이 40분 정도에 불과해서 내용이 다소 부...

운전 아닌 '게임'... 렉서스 LC500

  • 등록일: 2017-09-18

▲ 렉서스 LC500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LC500은 편하면서 빨랐다. 그리고 재미있고 즐거웠다. 콘셉트카의 모습 그대로 만들어진 LC500은, 보는 재미와 타는 재미를 모두 갖춘 차였다. 운전이 아니라 '게임'을 하는 기분이 들게 했다. 지난 1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렉서스 LC500의 시승 행사가 ...

가솔린 엔진 넣은 QM6, 조용하지만 힘 부족

  • 등록일: 2017-09-10

▲ 르노삼성 'QM6 가솔린'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가솔린 엔진이 들어간 QM6'를 내놨다. SM6에 들어갔던 2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넣은 것이다. 디젤을 가솔린으로 바꾸면서 소음과 진동을 잡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하체도 부드럽게 다듬으면서 승차감까지 살렸다. 인천 송도에서 르노삼성 ...

잘 생긴 '프리우스 프라임'...보기 힘든 이유?

  • 등록일: 2017-09-05

▲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그냥 프리우스는 '못 생겼'는데, 프리우스 프라임은 잘 생겼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게다가 이 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이하 PHEV)다. 하이브리드 차로도 쓸 수 있고, 전기차로도 쓸 수 있는...

레인지로버 벨라의 '별난' 가격, 이유는?

  • 등록일: 2017-08-23

▲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랜드로버에서 중형 SUV 쿠페,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여러모로 별나다. 일단 '별나게' 멋지다. 디자이너가 '작정하고' 잔뜩 멋을 부려 디자인한 차다. 여기도 멋, 저기도 멋이다. 실용적인 멋은 거의 없는, '폼생폼사' SUV다. 여기에 아주 별난 가...

영화〈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타봤더니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오는 택시를 타봤다. 송강호(김만섭 역)가 몰았던 브리사 택시와 유해진(황태술 역)이 몰았던 포니 택시를 직접 타 본 것이다. 영화 소품용 택시라서 개조된 부분이 꽤 많다. 아래는 <택시운전사>를 위해 개조된 브리사와 포니를 직접 둘러본 영상으로,...

혼다의 '희생번트', 올 뉴 시빅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 시빅이 돌아왔다. 2년 만의 (한국 시장) 컴백인데, 분위기가 별로다. 3,060만원이라는 가격표 때문이다. 예전 시빅은 '2천만원대 질 좋은 수입차'로 주목을 받았는데, 신형은 나오자마자 '비싸다'는 얘기부터 듣고 있다. 시승 내내 '진정 3,060만원의 가치가 있을까?' 되뇌었지만, 답을 ...

강하고 거친 꼬마,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 등록일: 2017-06-30

【카미디어】김민겸 인턴기자 = 지난달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 지프의 막내 레니게이드를 기본으로 제작한 레니게이드 끝판왕이 바로 트레일호크다. 트레일호크는 트레일(Trail: 오솔길)에 호크(Hawk: 매)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험로를 누비는 매'라는 뜻. 따라서 트레일호크는 강하고 거친 이미...

쌍용 G4 렉스턴의 '정통'과 '올드' 사이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쌍용자동차는 3년 반 동안 3천8백억 원을 들여 'G4 렉스턴'을 개발했다. 2001년 렉스턴을 선보인 이후 16년 만에 '렉스턴'이라는 이름을 살린 '정통 SUV'를 만들어낸 것이다. 겉과 속을 모두 바꾼 '완전' 신모델로, 덩치를 키우고 첨단 편의 장치를 더해 크고 고급스러운 SUV를 찾는 중-장...

기아 스팅어 단점은 하나...소리가 소심해!

  • 등록일: 2017-06-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스팅어 '풀-옵션'을 시승했다. 무척 잘 만들었다. 국산차 중 가장 안정감이 좋고, 경쾌한 가속이나 코너링, 제동 등이 두루 뛰어나다. 경쟁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BMW 4시리즈 그란 쿠페', '아우디 A5 스포트백'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 같다. 조만간 세 차를 한 자리에 두고 ...

새 바람 일으킨 '사자', 푸조 3008 SUV

  • 등록일: 2017-04-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모든 차가 '독일화' 되어가는 요즘, 이차는 "이런 방법도 있다"며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주류를 거스르는 흐름은 '별종' 취급받기 마련이지만, 3008 SUV(이하 3008)는 허무맹랑하지 않다. 치밀한 만듦새로 새로움을 수긍하게 한다. 조만간 남 쫓기 급...

전기차-하이브리드 변신! 프리우스 프라임

  • 등록일: 2017-04-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마치 변신할 것처럼 생겼다. 프리우스 프라임의 도전적인 스타일은 어릴 적 봤던 변신 로봇을 연상케 한다. 그런데 이 차는 실제로 변신한다. 전기차에서 하이브리드로, 하이브리드에서 전기차로 버튼 하나로 두 가지 성격을 오간다. 물론 어중간하게 바뀌면 '변신'이 아니다. 전기차(EV) 모...

오늘 만난 미래! 쉐보레 볼트 EV

  • 등록일: 2017-04-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처음부터 뭔가 대단한 걸 기대하진 않았다. 전기차를 처음 타보는 것도 아니고. 물론 쉐보레 볼트가 꽤 내세울만한 데서 몇 번이나 상을 받았다는 건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볼트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383km나 되는 주행가능거리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다. “탄탄한 골격과 수준급의...

티내지 않는 기술, 현대 그랜저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4-0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휠 이외에는 손대지 않았습니다.” 시승에 앞서 진행된 제품 설명 자리에서 현대차 중대형 총괄 PM 박상현 이사의 말이다. 실제로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그냥 그랜저와 겉모습이 거의 같다. 정말, 휠만 다르다. 박 이사는 “기획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

손에 잡힐 듯한 V6, 르노삼성 SM7 2.5

  • 등록일: 2017-04-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6기통 좋은 걸 누가 모르랴. 부드럽고 조용하고 소리 좋고... 6기통엔 4기통으론 느낄 수 없는 '감성'이 있다. 그런데 여전히 너무 멀다. 한때 6기통 중형차가 대중화를 이끌기도 했지만, '다운사이징' 바람에 또 저만치 달아나버렸다. 이제 SM7 2.5가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V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