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00700

비머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3시리즈를 깎아내리는 전문가는 없다. 기자 생활을 하면서 만난 모든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3시리즈를 추켜세웠다. 심지어 경쟁사의 엔지니어들까지 3시리즈 같은 차를 만들고 싶다고 입을 모을 정도다. 이런 3시리즈를 (매우 늦었지만) 드디어 타봤다. 제주도에서 1박 2일 동안 만난 3시리즈는 ‘...’으로 시작해서 ‘?’가 됐다가 ‘!’로 끝났다.

비머3.jpg
비머12.jpg

자동차 디자인을 공부한 기자에게 3시리즈는 익숙하다. 세단을 그릴 때 보통 3시리즈의 비율을 참고했기 때문이다. 앞쪽 오버행은 짧게, 그리고 앞 유리창은 뒤쪽으로 당겨서 그렸다. 이렇게 그려야 스케치에서 당장이라도 튀어나갈 듯한 ‘긴장감’이 느껴졌다. 이는 전형적인 후륜구동 세단의 특징인데, 3시리즈는 특히 이런 특징이 두드러진다. 3시리즈의 스타일이 경쟁차보다 역동적인 이유 중 하나다.  

비머4.jpg

반면 역동적인 겉모습에 비해 실내는 덤덤하다. 재규어 XE처럼 '섹시'하지도, 벤츠 C클래스처럼 화려하지도 않다. 그저 BMW답게 적당한 재질로 차분하게 만들었다. 대시보드 위를 가죽으로 덮거나 나무 장식을 넣는 등의 꾸밈은 전혀 없다. 어차피 3시리즈의 실내에서 봐야 할 건 실내가 아니다. 3시리즈는 운전석에 앉아 가죽 같은 소재가 아닌 계기반과 기다란 보닛을 보는 차다.

비머5.jpg
  ▲ 320d M 스포츠의 2.0리터 디젤 엔진. 190마력(4,000rpm)의 최고출력과 40.8kg.m(1,750rpm~2,500rpm)의 최대토크를 낸다.

시동을 걸어 긴 보닛 아래 2.0 리터 디젤 엔진을 깨운다. 공회전 할 때의 소음과 진동은 독일차답다. 굵직한 저음이 낮게 깔리며, 묵직하게 움직인다. 서서히 속도를 높이면, 1,750rpm에서부터 나오는 40.8kg.m의 토크가 여유롭게 차를 밀어준다. 저속에서 밀어주는 힘이 좋아, 가속페달을 많이 밟지 않아도 된다.

비머9.jpg

본격적으로 가속 페달에 힘을 주자, 제법 빠르게 속도를 높인다. 그런데 빠르게 올라가는 속도계에 비해 가속감이 호쾌하지는 않다. 호쾌한 느낌을 받으려면 약간의 ‘불안함’이 섞여야 하는데, 불안함을 느끼기엔 출력에 비해 차체가 너무 안정적이었다. 그래서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고 있을 때에도 언제든지 ‘제어’할 수 있을 것 같다. 참고로 시승차인 '320d M 스포츠'엔 19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2.0리터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7.2초며, 최고속도는 시속 230km다.

비머7.jpg

3시리즈가 찬양받는 건 핸들링(운전대를 돌리는 감각)과 코너링이다. 이 특유의 감각은 저속에서도 잘 느껴진다. 긴 보닛을 지나 운전석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앞바퀴 덕분에 운전대를 돌리는 감각이 독특하다. 과장을 좀 보태면 현대 아반떼의 뒷좌석에서 운전대를 돌리는 것 같다. 앞바퀴와 운전대가 멀어서, 방향을 급격하게 틀어도 운전자는 휘청이지 않고 차분하게 따라가는 느낌이다. 물론 처음의 어색했던 감각은 조금만 타다 보면 금세 익숙해진다.

비머6.jpg

굽잇길에 접어들며 빠른 주행을 시작했다. 명성의 3시리즈답게 코너에서 앞쪽이 재빠르게 방향을 꺾고, 뒤쪽이 차분히 쫓아간다. 서스펜션은 한쪽으로 갑자기 무게가 실리는 상황에서 민첩하게 차체를 지탱한다. 뒤쪽이 흐르기 쉬운 좌우 코너가 연속되는 상황에서도 바닥을 쉽게 놓치지 않았다.

비머8.jpg

주행 모드를 ‘스포츠 플러스’로 바꾸면 더 화끈하게 달릴 수 있다. 전자 제어장치의 개입이 제한되기 때문에 ‘드리프트’도 가능하다. 굽잇길에서 빠른 속도로 운전대를 꺾고 가속페달을 밟으니, 뒤쪽이 여지없이 바깥으로 흐른다. 바로 운전대를 반대로 꺾자, 재빠르게 자세를 추스른다. 5:5에 가까운 무게 배분과 든든한 강성 덕분에 미끄러지는 상황에서조차 3시리즈는 안정적이었다.

비머10.jpg

이토록 잘 달리는 3시리즈지만, 힘을 빼면, GT(장거리 여행용 자동차)처럼 편안하게 바뀐다. 주행모드를 ‘컴포트’로 바꾸면, 신경질적이었던 변속기는 나긋나긋하게 성질을 죽이고, 팽팽한 서스펜션은 잔진동을 효과적으로 걸러낸다. 디젤 엔진이 들어가, 연비도 좋기 때문에 가족용 세단으로도 손색없다. 일상을 아우르는 스포츠 세단 다운 모습이다. 참고로 320d의 연비는 리터당 16.6km(도심 14.9km/L, 고속 19.4km/L)다.

비머11.jpg
  ▲ 3시리즈의 가격은 4,650만원~5,590만원이며, 시승차인 320d M 스포츠의 가격은 5,440만원이다.

3시리즈는 타면 탈수록 빠져들었다. 처음엔 눈에 익은 겉모습과 덤덤한 실내에 별 감흥을 못 느꼈지만, 달리면서 서서히 매료됐고, 좋은 만듦새에 빠져들었다. 솔직히 ‘갖고 싶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다. 그래서 미안하게도 시승기가 칭찬 일색이다. 수많은 전문가들이 극찬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 각각의 설명이 더해진 69장의 사진으로 엮은 'BMW 320d M 스포츠' 사진 모음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잘 만들었다”, BMW 신형 5시리즈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5시리즈를 시승했다. 시승 느낌을 한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다”다. 두 마디로 풀자면 “잘 만들었다. 망설이지 않고 사면 된다”고, 세 마디로 풀면 “잘 만들었고, 반자율주행까지 기본이니, 망설이지 말고 사라”다. 아래는 신형 5시리즈의 신차발표회를 취재하고 3시간 가량 시승한 15분 ...

서킷에서 만난 ‘안전’, 볼보 S60 폴스타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서킷 주행은 한 마디로 '한계 체험'이다. 모두가 미끄러지기 일보 직전까지 몰아붙이며 날을 세운다. 차가 버틸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가는 셈인데, 여기서 조금만 욕심을 내면, 앞이나 뒤가 미끄러지기도 한다. 즉 ‘안전’과는 동떨어진 영역이다. 그런데 볼보는 서킷에서...

호방하지만 괜찮아! 북기은상 켄보 600

  • 등록일: 2017-0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호방하다’는 건, 작은 일에 거리낌 없이 대범하다는 뜻이다. 켄보 600은 호방했다. 속 시원한 가격과 널찍한 차체는 대범했고, 마무리나 소재엔 거리낌이 없었다. ‘디테일’에 주목하는 우리나라나 일본의 ‘세심함’과는 다른 자세다. 그 차이를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가 아래 영상으로 설명...

티내지 않는 매력,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 등록일: 2017-02-1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속을 뻔했다. 도심 연비가 리터당 19.5km나 된다고 해서 높은 효율만 기대했는데 아니었다. 잘 달린다. 가속감이 발군이다. 동급 하이브리드 모델 중 가장 시원한 가속 성능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 보다 먼저 속을 뻔했던 건 외모다. 처음 보고선 하이브리드 모델이...

유럽을 위한 유럽에 의한 SUV, 포드 쿠가

  • 등록일: 2017-02-1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쿠가의 미국적 특징은 단 하나, 포드 엠블렘 뿐이다. 이것만 떼면 이 차는 완벽한 유럽 차다. 단아한 생김새, 꾸밈없는 실내, 탄탄한 주행감까지, 이 차는 유럽차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유럽 색채가 짙은 이유는 간단하다. 유럽 포드가 개발하고, 유럽 포드가 생산하는 유럽 SUV이기...

푸조 2008 SUV, 이름에 'SUV' 넣은 이유는?

  • 등록일: 2017-02-1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자동차 이름에 SUV가 붙은 걸 본 적이 있었나? 수식어 쓴 적은 많지만, 차 이름에 SUV를 쓰는 건 흔치 않다. 그래서 2008의 바뀐 이름, '2008 SUV'가 신기하게 들렸는지 모른다. 안 그대도 수입차 대표 소형 SUV인데, 굳이 이름에 SUV를 올렸다. 왜 그랬을까? 누가 SUV 아니라고 했...

쉐보레 신형 크루즈의 '잘잘못'

  • 등록일: 2017-02-0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잘잘못을 가릴 필요가 있다. 쉐보레 신형 크루즈는 잘 달리지만, 편의장치에 인색한 건 잘못했다. 분명 잘 만든 차인데, 제대로 완성하지 못한 느낌이다. 든든한 골격에 팽팽한 서스펜션, 힘차고 꼼꼼한 파워트레인도 좋지만, 앞좌석 통풍시트, 뒷좌석 열선, 뒷좌석 송풍구, 제논헤드램...

기아 신형 모닝, ‘급가속’이 아쉬워!

  • 등록일: 2017-02-07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신형 모닝을 시승했다. 아쉬운 부분이 보이긴 하지만, ‘경차’라는 걸 생각하면 전반적으로 잘 만들었다. 깔끔하고 단정하게 잘 만들었고, 편의장치나 안전장치도 기대 이상이다. ‘경차’라는 크기 제한에도 불구하고 실내 공간까지 잘 뽑아냈지만, ‘엔진 파워’가 덜미를 잡는다. 998cc...

운전을 ‘오락’으로, BMW M2

  • 등록일: 2017-02-0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일단 사과부터 해야 할 것 같다. M2를 시승하는 이틀간 도로를 우렁차게 누비고 다녔다. 운전하는 동안은 신났지만, 밖에서 볼 땐 쩌렁쩌렁한 배기음과 약삭빠른 움직임이 ‘폭주족’처럼 꼴불견이었을 게 분명하다. 다만 이해는 해주길 바란다. 이 차를 타고 달리지 않는 건, 생일날 생일 아...

기대를 추월한 매력, 재규어 F-페이스

  • 등록일: 2017-02-01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허허, 재규어의 SUV라….” 포르쉐와 벤틀리도 SUV를 만들고 람보르기니와 롤스로이스도 SUV를 만들려 하는 마당에, 재규어가 SUV를 만들었다고 어색해서 하는 말은 아니다. 누구보다 레이싱 전통을 자랑스러워하고 순수한 주행 쾌감을 추구하는 재규어라서, 지구에서 SUV를 가장 잘 ...

2.4톤짜리 '경쾌함', 메르세데스-벤츠 GLE 쿠페

  • 등록일: 2017-01-3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자존심 상했겠지만, 벤츠는 BMW의 성공을 인정한 꼴이 됐다. ‘SUV+쿠페’라는 새 장르를 개척한 X6의 뒤를 따랐기 때문. 벤츠는 GLE 쿠페를 통해 X6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다만, 마냥 뒤따르기만 하진 않았다. 벤츠만의 방식으로 쿠페형 SUV의 또 다른 매력을 제시했다. SUV의 여유로운 감...

추위까지 잊은 낭만,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

  • 등록일: 2017-01-2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처음엔 두 귀를 의심했다. 눈이 펑펑 내린 후, 곳곳에 한파경보까지 내려진 요즘, 오픈카를 시승하라니 어이가 없었다. 하지만 어이없는 상황은 현실이 됐고, 혹독하게 추웠던 지난날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컨버터블을 만났다. 덕분에 눈 위를 오픈카로 달리는 기가 막힌 ‘호사’를 누...

마성의 이탈리아 신사, 마세라티 르반떼 S

  • 등록일: 2017-01-25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마세라티 르반떼 S는 이탈리아 신사다. 일견 멋쟁이다. 실내도 무척 신사적이다. 붉은 가죽 사이로 고급 신사복 원단을 깔아 한껏 멋을 부렸다. 약간의 허세도 있다. V6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으로 마치 V8 엔진 같은 배기음을 내려고 한다. 물론 V8 엔진 보다 조금 약하고 자연흡기보...

'5세대' 쌍용 코란도C 타봤더니..."싱거운 진화"

  • 등록일: 2017-01-1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신형 코란도 C는 5세대라는 게 쌍용차의 주장이다. 솔직히 이걸 세대변경이라고 봐야할 지는 모르겠다. 일반적으로 부분변경이라 변역하는 페이스 리프트(Face Lift)에는 외관을 좀 더 보기 좋게 수정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신형 코란도 C의 변화가 딱 그 정도다, 일반적인 부분변...

캐딜락 CT6 VS 제네시스 EQ900, ‘비교체험 극과 극’

  • 등록일: 2017-01-1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비교시승’이란 건 비슷한 차들끼리 하는 거다. 캐딜락 CT6와 제네시스 EQ900은 가격으로 보나 제원으로 보나 비슷하다. 그런데 막상 붙여보니, 결과는 완전 ‘딴판’이었다. 두 차는 비슷한 급의 차가 어떻게 다를 수 있는지, 그 ‘끝’을 보여줬다. 그 차이를 장진택 기자가 아래 22분짜리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