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rtd/415585

제네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스포츠’라는 이름에 마음이 설렜다. G80 스포츠. 고성능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름이다. 먼저 나온 ‘스포츠’, 아반떼 스포츠가 멋진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 기대가 컸을 터다. 하지만 큰 기대는 이내 큰 실망으로 바뀌었다. G80 ‘스포츠’의 이름표는 너무 거창했다.

제네8.jpg 제네9.jpg

일단 겉모습은 ‘스포츠’답다. 큼직한 격자형 그릴을 달고 사납게 바뀐 앞모습은 제법 고성능 인상을 풍긴다. 후륜구동 특유의 역동적인 비율과도 잘 어울린다. 젊은 청년이 타면 ‘아빠차’ 탄 것처럼 어색했던 G80과 달리 G80 스포츠는 ‘성공한 청년의 차’로 보일 것 같다.

제네10.jpg 제네11.jpg

실내에서도 이런 분위기는 이어진다. 편안해 보이는 나무 장식을 들어내고, 탄소섬유(카본) 장식과 알루미늄 장식, 그리고 어두운 갈색으로 포인트를 넣어 ‘스포티’한 분위기를 냈다. 게다가 크기(직경)를 줄인 ‘3-스포크’ 운전대는 실내를 더욱 활기차게 만든다. 다만, 동반석 쪽 대시보드에 붙은 큼직한 탄소섬유 장식은 표면이 ‘우글우글’거려서 완성도가 낮아 보인다.

제네12.jpg
  ▲ V형 6기통 3.3리터 터보 엔진.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52.0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켰다. 역시 제네시스다. 꼼꼼하게 방음 처리된 실내는 조용하고, 시트는 몸에 꼭 맞춘 것처럼 편안하다. 370마력의 강력한 출력을 내는 V형 6기통 3.3리터 터보 엔진도 공회전 땐 존재감이 없었다.

제네2.jpg

서서히 가속페달에 힘을 주자 2톤의 거구가 부드럽게 움직인다. ‘스포츠’라서 승차감이 다소 팽팽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예상외로 유연하다. 낭창낭창한 서스펜션은 차분하게 노면의 충격을 거르고, 겹겹이 쌓인 방음재는 바닥 소음을 차단한다. 저속 승차감은 일반 G80과 같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편안하다.

제네15.jpg

“실력 좀 볼까” ‘스포츠’의 성능을 파악하기 위해 가속페달을 힘껏 밟았다. 변속기가 재빨리 저단 기어를 물리고, 엔진이 52.0kg.m의 강력한 토크를 뿜어낸다. <카미디어>가 측정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단 5.8초. 스포츠 세단으로는 충분한 성능이다. 게다가 높은 rpm에서의 엔진 소리도 카랑카랑 갈리지는 게 제법 호쾌하다.

제네16.jpg

그런데 속도가 올라가면서 온몸이 긴장된다. 운전대를 잡은 손에 힘이 들어가고, 목은 뻣뻣하게 굳었다. 한마디로 불안하다. 스포츠 모드에선 서스펜션이 팽팽하게 조여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여전히 물렀다. 운전대도 살짝 무거워지긴 했지만, 여전히 가볍다. 차가 떨거나 한쪽으로 쏠리는 등의 문제는 없다. 다만 무른 서스펜션 때문에 갑작스러운 상황에 대처할 자신이 없다. 무언가 튀어나와서 운전대를 돌렸다간 그대로 중심을 잃어버릴 것 같다. 그래서 불안하다.

제네18.jpg
  ▲ G80 스포츠의 브레이크. '제네시스'라고 적힌 게 특징이다. 

제동할 때도 마찬가지다. 시속 150km 이상의 속도에서 급제동했더니 차가 좌우로 거칠게 휘청인다. 시속 70km까지 속도를 줄이다가 이대로 한 쪽으로 돌아버릴 것 같아서 재빨리 브레이크에서 발을 땠다. 브레이크 시스템의 제동력은 우수했지만, 균형은 엉망이었다.

제네14.jpg

넓은 도로를 빠져나와 고갯길로 접어들었다. G80 스포츠의 코너링 성능과 움직임을 ‘체크’할 차례다. ‘스포츠’라는 이름을 믿고 자신 있게 굽잇길에 진입했다. 앞쪽에 무게가 실리며, 묵직하게 방향을 틀고 뒤쪽이 따라 올려는 찰나, 별안간 뒤가 바깥쪽으로 흐른다. 예상치 못했던 움직임이다. 일반 승용차도 충분히 돌아나갈 수 있는 속도였고, 회전 중엔 가속페달도, 브레이크 페달도 밟지 않았다. 미끄러질 이유가 없었다. 이 정도는 기자가 예전에 탔던 ‘그랜저 XG(17인치 2.0 수동)’도 가뿐하게 돌아 나갈만한 수준이었다. ‘스포츠’라는 이름이 아까웠다.

제네17.jpg

이어지는 굽잇길에서도 ‘실망’은 이어졌다. 좌우 연속으로 굽이진 길에 접어들자, 중심을 잡지 못하고 허둥댄다. 최근 타본 시승차 중 이렇게 허둥대는 차는 처음이다. 2톤이 넘는 무게와 헐렁한 서스펜션 때문에 무게 이동이 너무 둔하다. 게다가 고급차용 타이어도 2톤의 무게 이동을 견디질 못한다. 뒤쪽에 두께가 275mm나 되는 타이어를 넣었는데도, 땅을 제대로 움켜쥐질 못했다.  

제네13.jpg
제네19.jpg
  ▲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조향 보조장치를 켰을 때 'HUD' 모습

몇 번의 아찔한 경험을 하고 나서 ‘밟고’ 싶은 마음이 싹 사라졌다. 그래서 시승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엔 주행모드를 ‘컴포트’로 바꾸고 서서히 운전했다. 역시 승차감 하나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G80처럼 ‘물 흐르듯’이 미끄러진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능과 조향 보조장치를 켜면 맘 편하게 자율주행차처럼 탈 수도 있다. 덕분에 편안하게 돌아왔다. 그런데 이렇게 탈 거면 G80을 놔두고 이 차를 왜 타는 걸까. 참고로 조용히 돌아올 때의 연비는 리터당 8.4km였다.

제네5.jpg
  ▲ G80 스포츠의 가격은 6,650만원이며, 풀-옵션인 시승차의 가격은 7,700만원이다.

G80 스포츠는 ‘스포츠’라는 이름을 달기엔 너무 소심했다. ‘고성능’을 위해 ‘편안함’을 약간이라도 희생했어야 하는데, 편안함을 전혀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G80보다 약간 ‘스포티’할 뿐, 여전히 지루하다. 여전히 편안하고 느긋하게 타는 차다. 이럴 거면 ‘스포츠’라는 이름을 왜 붙였나 싶다. 거창한 이름표 때문에 괜히 실망만 커졌다.

>>> 각각의 설명이 더해진 62장의 사진으로 엮은 '제네시스 G80 스포츠' 사진 모음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마세라티 르반떼, 흙 위에서 서킷을 찾다

  • 등록일: 2016-12-06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케이, 당신 말이 맞다. 마세라티 르반떼보다 힘센 SUV는 여럿 있다. 르반떼보다 빠른 SUV도 여럿 보인다. 하지만 흙 위에 구불구불한 서킷이 그려져 있다고 상상해 보자. 양산차들이 이 진흙 서킷에서 승부를 겨룬다. 누가 가장 빠를까? 벤틀리 벤테이가, BMW X6, 메르세데스-벤츠 GLE...

잘 만든 신형 그랜저, 부디 아무 일 없기를…

  • 등록일: 2016-11-25

【홍천(강원도)=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그랜저를 2시간 남짓 타본 소감은 “잘 만들었다”다. “잘 만들었다”고 말 하는 게 좀 그랬지만, 잘 만든 건 어쩔 수 없다. 수 천 명이 머리 싸매고, 수 십 개월 동안 만든 차다. 단 2시간에 (그것도 직접 운전한 시간은 절반) 발가벗겨 뒤집을 생각을 한 것부터 무리였...

얼굴 고친 '더 뉴 트랙스', 팔방미인 됐네!

  • 등록일: 2016-11-2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트랙스는 원래 잘 달렸다. 국산 소형 SUV 중 주행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것에 ‘토’달 사람는 없을 거다. 하지만 너무 순진했다. 화려한 경쟁 차들에 비해 ‘꾸밈’없는 모습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이랬던 트랙스가 ‘화장’을 고치고 돌아왔다. ‘촌티’를 벗었더니, 이제 스타일-실용성-주행...

서킷서 만난 AMG, 고성능은 '믿음'을 준다

  • 등록일: 2016-11-18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어설픈 고성능은 불안하다. 하지만 ‘진짜’는 다르다. 오늘(17일) 서킷에서 만난 메르세데스-AMG 스포츠카들이 그랬다. 서킷에 풀린 AMG는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숙성된 성능 앞에서 불안함은 찾을 수 없었다. 서킷을 힘껏 휘저어도 당황하는 기색 없이 차분했다. ‘...

가장 우렁찬 ‘M’, BMW X5 M50d

  • 등록일: 2016-11-10

【춘천(강원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2,190kg, 1,762mm... 이 차의 무게와 높이다. 한 마디로 ‘잘 달리기’ 힘든 ‘몸매’다. 회전할 때 2.2톤가량의 엄청난 무게 이동을 버텨야 하는 데다, 무게 중심까지 높으니 말이다. 이런 차가 날쌔면 ‘말’이 안 된다. 그래서 시승 중에 감탄사를 연발하다 ‘말’을 못이었다. 'M...

제네시스 G80 스포츠... ‘이름값’ 할까?

  • 등록일: 2016-11-0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스포츠’라는 이름에 마음이 설렜다. G80 스포츠. 고성능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름이다. 먼저 나온 ‘스포츠’, 아반떼 스포츠가 멋진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 기대가 컸을 터다. 하지만 큰 기대는 이내 큰 실망으로 바뀌었다. G80 ‘스포츠’의 이름표는 너무 거창했다. 일단 겉모...

이것이 진짜 '픽업트럭', 포드 F-150 슈퍼크루캡

  • 등록일: 2016-10-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우리나라에서 ‘트럭’은 '상용'일 뿐이다. 그래서 덜컹거리고 시끄러우며 매캐한 매연이 떠오른다. 한 마디로 '먹고살기 바쁜 차'다. 반면 미국에서의 트럭은 사뭇 다르다. 그들의 트럭, 특히 픽업트럭엔 '레저·스포츠'가 묻어 있다. 그래서 터프하고 여유로우며 멋지다. 미국에선 이런 픽업...

BMW 3시리즈, 그토록 ‘찬양’하는 이유는?

  • 등록일: 2016-10-0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3시리즈를 깎아내리는 전문가는 없다. 기자 생활을 하면서 만난 모든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3시리즈를 추켜세웠다. 심지어 경쟁사의 엔지니어들까지 3시리즈 같은 차를 만들고 싶다고 입을 모을 정도다. 이런 3시리즈를 (매우 늦었지만) 드디어 타봤다. 제주도에서 1박 2일 동안 만난 3시리즈...

정중하고 섬세한 '신사의 품격', 볼보 S90

  • 등록일: 2016-09-28

【카미디어】 곽준혁 기자 = S90은 '기품'이 넘친다. 기교를 부려서 무섭게 만들거나, 지나친 장식으로 멋을 부린 차하곤 질적으로 다르다. 그냥 '담백하게' 디자인된 세단인데, 시선은 계속 이 차를 향했다. 누군가 "볼보가 안전한 건 알겠는데, 못 생겼어."라고 말한다면, S90 앞에선 입이 '쏙' 들어갈 게 분명하...

현대 i30, 잘 만들어놓고 ‘마침표’ 빼 먹었네

  • 등록일: 2016-09-2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i30는 ‘핫해치’라고 불릴 만하다. 204마력의 힘, 탄탄한 골격과 하체가 어우러져 운전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런데 다 잘 만들어 놓고, ‘마침표’를 잘못 찍었다. 이토록 재밌는 ‘핫해치’에 뜬금없이 고급 타이어가 끼워졌다. 팔팔한 청년에게 중년 신사 구두를 신겨놓은 꼴이다. ...

‘욕심쟁이’ 전기차, 쉐보레 볼트

  • 등록일: 2016-09-2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볼트는 전기차다. 전기만으로 충분히 속도를 높여 달릴 수 있다. 그런데 ‘욕심쟁이’ 볼트는 여기에 가솔린 엔진까지 품었다. ‘엔진’의 도움으로 볼트는 보다 멀리 달릴 수 있게 됐고, 쉐보레는 이를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EREV)’로 소개했다. 한데 이를 어쩌나. ‘보조’로 들어간 ‘엔진’ 때...

한국형 험비, 기아 소형전술차 ‘숫자’ 총정리

  • 등록일: 2016-09-1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4900, 2190, 1980, 3300, 420, 62, 48, 1300, 5700, 225, 51, 80, 24, 130, 60, 40, 760, 640, 2000, 80000000, 140000000… 한국형 험비, 기아 소형전술차가 들고 나온 숫자들이다. 암호 같은 숫자들을 해독하기 전에 이 차의 영상 시승기부터 감상하자. 지난 주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던 ‘...

가족에게 선물하고 싶은 차, 볼보 V40

  • 등록일: 2016-09-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결혼은 안했지만, V40은 ‘아내’에게 선물하고픈 차다. ‘볼보’니까 가족의 안전을 지키는 건 두말할 것 없고, 곳곳에 스며든 섬세한 배려가 ‘소중한 사람’을 대하는 듯해 뿌듯하다. 게다가 가끔 ‘빌려 탈 때’를 위한 '재미'도 충분하다. 첫인상은 역동적이면서도 단정하다. 범퍼 끝에서부...

운전하고 싶은 플래그십, 캐딜락 CT6

  • 등록일: 2016-09-0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플래그십 세단은 차분하고 편안한 게 ‘미덕’이다. 그래서 플래그십 세단들을 운전 재미를 포기하고, 미끄러지듯이 달린다. 그런데 CT6는 사뭇 달랐다. 이 차는 팔팔하다. 웅장한 소리를 내며, 활기차게 달린다. 덕분에 운전자는 미소가 번지지만, 뒷좌석 회장님은 표정이 굳어진다. CT6는 ‘...

뻔뻔한 ‘펀카’ 시트로엥 DS3

  • 등록일: 2016-09-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DS3는 재미있는 차다. 조그마한 차체에 굵직한 디젤 엔진을 넣고, 쫀득한 스포츠 타이어를 신겼다. 그래서 ‘핫해치’처럼 ‘신나게’ 달린다. 그런데 ‘달리지 않을 땐’ 불만이 한가득이다. 귀여워야 할 노란 소형차가 뻔뻔하게 느껴질 정도다. 이 차는 재미를 위해 뻔뻔함을 용서해야 하는 ‘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