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글 수 432
List of Articles

제네시스 G80 '풀-옵션', 7,540만원의 호사?

  • 등록일: 2016-08-2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7,540만원. 모든 걸 다 집어 넣은 제네시스 G80 ‘3.8 파이니스트 풀-옵션’의 가격이다. 이 값이면 동급 수입차는 물론, 윗급 EQ900 까지도 넘볼 수 있다. ‘이 돈 주고 이 차를 왜 사?’라는 생각이 머릿 속에 맴돌지만, G80 풀-옵션은 사뭇 ‘제값’을 한다. (가격에 비해) 겉모습은 수수할지라...

‘배기량’이라는 종교, 쉐보레 카마로 SS

  • 등록일: 2016-08-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진짜 머슬카, 근육의 힘, 무식한 오해, 날렵한 근육맨...” 이런 식의 제목을 줄지어 세웠지만, 결국 쉐보레 카마로 SS의 매력은 '가격 대비 마력'이었다. 사실 요즈음 자동차들은 1천만원에 100마력을 기대하기 힘들다. 1천만원 경차가 75마력이고, 2천만원 준중형차는 132마력(1.6 가...

르노삼성 SM6 1.5 디젤 가속력 비교해보니

  • 등록일: 2016-08-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잘 나가는’ 중형 세단, 르노삼성 SM6에 디젤엔진 모델이 추가됐다. 새로운 엔진은 아니다. 기존 SM5 디젤에 달려 있던 110마력 1.5리터 디젤엔진과 6단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그대로 들어갔다. 하지만 ‘유로6’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전반적인 세팅을 새로 만져 느낌이 사뭇 다르다...

"고속에서 빛난다", 아우디 신형 A4

  • 등록일: 2016-08-0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A4는 깔끔하게 생겼다. 역동적인 스타일이 돋보이는 동급 경쟁 차와 달리, 전체적으로 차분한 스타일이다. 그래서 겉모습만 보면 빠르게 달릴 것 같지 않다. 하지만 이 차의 '속'은 '겉'과 달랐다. A4는 ‘신사’처럼 말쑥했지만, 그 안엔 ‘운동선수’같은 활기가 담겨 있었다. 겉모습 첫...

무색무취의 경쾌한 매력, 혼다 HR-V

  • 등록일: 2016-07-2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HR-V는 젊다. 작은 차체와 담백한 실내, 단순한 구성 등 전체적으로 젊고 쾌활하다. 다른 차들처럼 경건하거나 묵직하지 않아서 '부담'이 적다. 차가 작아 운전하기 쉽고, 간단한 실내는 맘 편하게 쓰기 좋다. 다만 차는 가벼운 분위기인데, 가격이 다소 묵직하다. 겉모습 첫인상은 단정하다...

'1등 아니면 꼴등', 쉐보레 트랙스의 '일장일단'

  • 등록일: 2016-07-2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트랙스는 ‘기본기’가 탄탄하다. 그래서 키 큰 SUV임에도 ‘핫해치’처럼 든든하고 민첩하게 잘 달린다. 그런데 요즘 판매가 신통치 않다. 티볼리와 QM3에 밀리더니, 니로에게도 밀렸다. 올 상반기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수출됐지만, 국내 시장에선 꼴등에 머물고 있는 셈이다. 잘 달리지만, ...

신형 마이티로 ‘2km’ 달려보니, '포터'보다 편해

  • 등록일: 2016-07-21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마이티를 2km 남짓 시승했다. ‘2km 타고 무슨 시승기냐’라고 묻는다면 할 말은 없지만, 상용차 시승 기회는 너무 귀해서 이렇게 ‘시승기’를 적는다. 시승 장소는 현대 남양연구소였고, 평평하고 넓은 도로에서 마이티, 쏠라티, 엑시언트 등 세 대의 최신 상용차를 탈 수 있었다. 참고로...

아이오닉 일렉트릭, 그냥 아이오닉과 비교하면?

  • 등록일: 2016-07-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이 차는 순수 전기차다. 먼저 나온 아이오닉과 겉모습은 거의 같지만, 보닛 아래엔 가솔린 엔진 대신 전기 모터가 들어갔고, 시트 밑엔 연료탱크 대신 배터리가 깔렸다. 그래서 주행 질감도, 성격도, 사뭇 다르다. 가격도 2천만 원 대에서 4천만 원 대로 ‘껑충’ 뛰었다. 순수 전기차 아이오...

새 엔진 넣은 쌍용 코란도 스포츠, "힘 좋다!"

  • 등록일: 2016-07-1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4륜구동, 큼직한 타이어, 프레임 차체... 코란도 스포츠는 ‘뼛속’까지 강인한 ‘정통 오프로더’다. 그래서 요즘 SUV들처럼 섬세하지도, 세련되지도 않다. 헐렁하고 거칠며, 튼튼할 뿐이다. 이런 ‘거친’ 픽업트럭에 새 엔진과 새 변속기가 올라갔다. 2.0리터 엔진은 2.2리터로 커졌고, 변속기...

일주일간 모하비 타고 출근해보니... ‘연비 괜찮네’

  • 등록일: 2016-07-1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모하비와 도시는 별로 안 어울린다. 튼튼한 뼈대와 큰 덩치, 든든한 사륜구동 장치는 아스팔트 위 보다는 흙과 자갈 위에서 빛난다. 또한 매일 반복되는 출퇴근보다 흙먼지 일으키며 달리는 여행에 어울릴 터다. 그래서 모하비로 출퇴근하는 건 어색하다. 등산화 신고 출근하는 기분이랄까? ...

‘별종’ 오프로더, 볼보 S60 크로스컨트리 AWD

  • 등록일: 2016-06-2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이 차는 진짜 ‘별종’이다. 왜건과 SUV를 섞은 ‘크로스오버’들도 특별해 보이는데, 이 차는 세단과 SUV를 마구 섞어 만들었다. 세단의 바닥을 높이고 큰 타이어를 달고 4륜구동을 넣은 것이다. 물과 기름 같은 두 개의 성격이 섞인 게 신기하기도 하고 한편으론 애매하기도 하다. 세단과 SUV의...

페라리 488GTB의 위대한 ‘다운포스’

  • 등록일: 2016-06-24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시승기는 일종의 감상문이다. 여행을 다녀와 기행문을 쓰는 것처럼, 차를 타보고 그 느낌을 서술한다. 여행지에 며칠 동안 머물며 구석구석 뒤지면 훌륭한 기행문이 나온다. 반면, 시간에 쫓겨 대충 훑어본 기행문은 쓰는 이나 읽는 이 모두를 머쓱하게 만든다. 페라리 488GTB의 시승기...

렉서스 신형 GS, 부드러운 질주 본능

  • 등록일: 2016-06-18

【용인(경기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GS는 유연하면서 빨랐다. 편안한 서스펜션과 부드러웠던 엔진이 서킷에선 팽팽하고 팔팔하게 변했다. 용인 서킷을 무려 15바퀴나 주름 잡았지만, 유연한 서스펜션과 부드러운 엔진 덕분에 전혀 힘들지 않았다. 격한 서킷을 부드럽게 주무르면서 달리는 신형 G...

6기통 이기는 4기통, 포르쉐 718 박스터 S

  • 등록일: 2016-06-15

【인제(강원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4기통이란 게 믿기지 않았다. 카랑카랑하게 갈라지는 배기음과 화끈한 가속력은 2.5리터 4기통 엔진의 느낌이 아니었다. 6기통 3.4리터 박스터 GTS와 함께 달려도 718 박스터 S는 더 빨랐다. 터보의 저력은 굉장했다. 13일 인제 서킷에서 718 박스터 S를 시승했...

포르쉐로 서킷 달려보니...‘지칠 줄 모르네!’

  • 등록일: 2016-06-14

【인제(강원도) =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스포츠카로 서킷을 달리는 건 자동차 애호가들의 꿈이다. 그 스포츠카가 ‘포르쉐’라면 더할 나위 없다. 오늘이 그 날이다. 인제 서킷에서 ‘2016 포르쉐 월드 로드쇼’가 열렸다.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고, 포르쉐를 맘껏 서킷 위에서 타볼 수 있었다. 하루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