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557932

6309.jpg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가 개발 중인 '벨로스터 N'이 월드 랠리크로스(WRX: World Rallycross)에 출전할 예정이다. 신형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N은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WRX 출전을 염두에 두고 막판 담금질 중이다. 현대차는 WRC(월드 랠리 챔피언십)과 TCR(투어링카 레이싱)에 이어 WRX 까지, 주요 모터스포츠를 모두 석권해 현대차와 'N' 브랜드의 가치를 확실하게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는 최근 주요 모터스포츠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이미 i20 N으로 WRC에서 여러 차례 승전보를 보내오고 있다. 또, i30 N으로 TCR 시범경기에 참가해서 우승하기도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현대차는 조만간 출시할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N을 경주차로 만들어 WRX에 출전할 계획이다. 벨로스터 N은 i30 N의 2.0 터보 엔진을 공유한다. 최고 출력 275마력, 최대 토크 36kgf·m의 성능을 내고, 6단 수동변속기와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맞물리며, 사륜구동 장치도 적용된다고 한다.


world-rx-hockenheim-2017-csucsu-speedy-motorsport-kia-rio.jpg

▲ WRX 2017 시즌에 출전 중인 헝가리의 스피디 모터스포트(Speedy Motorsport) 소속 기아 리오


WRX는 제조사가 레이싱팀을 꾸려 참가할 수도 있고 일반 레이싱팀도 참가가 가능하다. 진입장병을 낮춰 되도록 많은 팀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2017 시즌에는 기아의 프라이드(유럽명 리오), 아우디 S1, 포드 포커스 RS, 폭스바겐 폴로 GTI, 푸조 208 등이 출전 중이다. WRX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호몰로게이션)은 국제자동차연맹이 그룹A와 그룹N으로 지정한 차로, 연간 5000대 이상, 출시 전체 기간에 걸쳐 최소 25,000대가 팔린 양산차다(같은 모델이지만 엔진을 바꾼 고성능 모델은 최소 연간 500대 이상 판매한 차도 출전 가능).


현대차는 수익은 못내고 돈만 써대는 모터스포츠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현대차가 모터스포츠에 돈 꽤나 쓰고 있다. 모터스포츠의 '모'자로 모르던 현대차가 많이 발전했다. 변화의 중심에는 유럽자동차 회사서 영입된 임원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0251_2017car-Monza-2016_001_896x504.jpg

▲ 2013년 12월 N 브랜드 런칭과 함께 출범한 현대 모터스포츠 WRC팀


유럽은 예로부터 모터스포츠를 중시했다. 유럽인들의 머릿속에는 '유럽에서 차를 팔려면 모터스포츠에서 우승해야 한다'는 인식이 뿌리 깊게 박혀있다. '일요일에 우승하면 월요일부터 주문이 들어온다'는 말이 교과서처럼 통할 정도다. 많은 유럽 자동차 메이커들이 모터스포츠를 통해 성장했다. 현대차가 모터스포츠에 전념하는 이유다. 현대차가 2013년 'N'을 런칭할 때 WRC에 나갈 모터스포츠 팀을 함께 출범시킨 것도 결국 유럽에 차를 제대로 팔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보다 상위 레이싱 대회인 투어링카 레이싱 출전도 계획하고 있다. 제네시스 G70의 골격과 파워트레인을 얹은 신형 쿠페를 기본으로 고성능 모델을 만들 예정인데, 이 차를 기본으로 경주차를 만들어 유럽 투어링카 레이싱 출전을 고려 중에 있다.  


maxresdefault.jpg

▲ N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출시될 벨로스터 N 스파이샷. WRX 출전을 위해 담금질이 한창이다


한편, 벨로스터는 현대차가 2011년 출시한 전륜구동 소형 해치백이다. 운전석 쪽에 도어가 하나, 조수석 쪽에 도어가 2개인 비대칭 디자인으로 유명했다. 내년 2세대 모델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내일(28일)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미디어 사전 시승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신형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N도 우리나라에 출시될 예정이다.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 지식: 월드 랠리크로스 챔피언십(WRX)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WRX는 포장도로와 비포장도로를 합쳐놓은 서킷을 달리는 경주다. 1973년 유럽에서 시작됐으며, 포장도로를 달리는 스피드 경쟁과 마초적인 험로주행이 조합돼 금세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유럽에서만 열리던 랠리크로스는 2010년 미국에 '슈퍼 랠리'라는 이름으로 도입돼 글로벌 모터스포츠로 성장했다. FIA는 유럽 대회와 미국 대회를 합쳐 2014년에 '월드 랠리크로스 챔피언십'을 개최하고 많은 스타 드라이버를 출전시키면서 탄탄한 팬 층을 확보했다. 현재는 전 세계 12개 권역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비슷한 경기로는 스포츠 음료 제조사인 레드불이 2011년 만든 '글로벌 랠리크로스 챔피언십(GRC: Global Rallycross Championship)'이 있다.  

보통 자동차 경주는 몸싸움이 거의 허락되지 않는다. 안전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또한 기나긴 험로를 달리는 랠리는 코스가 너무 길어서 직접 관람하는 맛이 떨어진다. 이를 적절히 조합한 것이 바로 랠리크로스다. 랠리크로스에서는 험로와 아스팔트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트랙에서 경주차들이 격한 몸싸움을 하며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일종의 우회코스인 조커 랩(joker lap)을 두고 드라이버들이 치열한 전략싸움을 벌이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고, 점프코스까지 두고 있어 보는 재미를 극대화했다. 덕분에 랠리크로스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는 모터스포츠로 자리 잡고 있다. 

박진감 넘치는 월드 랠리크로스 경기모습은 동영상으로 직접 보자.

List of Articles

고성능-고급 타이어, 금호 '마제스티9' 출시

  • 등록일: 2018-05-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금호타이어가 신형 타이어 '마제스티9 솔루스 TA91'를 공개했다. '마제스티 솔루스'의 후속 제품으로, 승차감과 정숙성을 강화시켰다. 16인치부터 20인치까지 총 47규격 라인업을 갖춰 준중형부터 대형 세단까지 장착할 수 있다. 마제스티9은 승차감 및 제동성능 극대화를 위해 첨단 신소재(...

푸틴의 새 리무진...'왠지 익숙한 모습?'

  • 등록일: 2018-05-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의 새 의전차가 공개됐다. 해외 브랜드 의존도를 줄이고 자체 기술력으로 만든 차를 타기 위해 개발했다고 한다. 그런데,어디서 많이 본 모습이다. 롤스로이스 생각도 나고, 크라이슬러 300C도 떠오른다. 러시아는 세계적인 과학 기술력을 보유한 나라로 유명하...

4월 수입차 판매, 아우디-폭스바겐 돌아오다

  • 등록일: 2018-05-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4월 수입차 판매대수가 집계됐다. 아우디의 화려한 부활이 눈에 띈다. '개점 휴업'을 끝내고 돌아온 아우디는 3월 말 출시한 A6를 2,000대 넘게 팔며 단숨에 수입차 브랜드 3위로 올라왔다. 폭스바겐도 신형 파사트 GT를 809대 팔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우디 A6는 4월 한 달간...

4월 국산차 판매, "K3가 아반떼 눌렀다"

  • 등록일: 2018-05-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기아 K3가 드디어 일을 냈다. 4월 한 달간 총 6,925대 팔리며 사상 처음으로 현대 아반떼(5,898대)를 제친 것이다. K3의 활약에 힘입어 기아자동차는 국산차 5개 업체 중 유일하게 내수 판매량(전월 대비)이 증가했다. 기아자동차의 4월 판매량은 총 24만28대(내수 5만4대, 수출 19만24대)다....

폭스바겐이 만든 '사고 방지' 아이폰 케이스

  • 등록일: 2018-04-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폭스바겐이 '신개념' 스마트폰 케이스를 선보였다. 사고차의 찌그러진 철판으로 만든 것으로,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사고를 줄이기 위해 개발했다. 실수로 스마트폰을 집어들더라도 다시 내려놓을 수 있도록, 실제 사고 흔적을 그대로 남겨둔 게 특징이다. 스웨덴 정부는 올해 2월...

포르쉐, 벌꿀 사업도 번창...올해 2배 늘린다

  • 등록일: 2018-04-2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독일의 스포츠카 회사, 포르쉐의 '벌꿀 사업'이 한창이다. 작년 5월 사업 시작 후 시판한 벌꿀이 조기 매진됐으며, 올해는 규모를 두 배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포르쉐는 오래 전부터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펼쳐왔다. 라이프치히 공장 주변 오프로드 구역을 지연 보호 구역으로 지정했고, 2...

폭스바겐, '원형-VW 엠블럼' 바꾸려는 이유는?

  • 등록일: 2018-04-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폭스바겐이 엠블럼을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꿀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기차 시대에 맞는 디자인을 선보이겠다고 한다. 새로운 엠블럼은 내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요흔 생필 폭스바겐 최고 마케팅 책임자(Chief Marketing Officer, CMO)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

캐딜락 CEO, "4년 뒤, '깜짝' 놀랄 차 보여줄게!"

  • 등록일: 2018-03-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캐딜락이 '세상을 놀라게 할(stun the world) 차'를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당장은 아니다.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며 라인업을 채운 후, 2022년쯤에 '상징과도 같은 차(halo vehicle)'를 공개한다고 한다. 캐딜락 CEO 요한 드 나이슨은 뉴욕 오토쇼에 앞서 열린 자동차 포럼에서 "202...

BMW 회장 "2018년은 'X 시리즈의 해' 될 것"

  • 등록일: 2018-03-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 그룹이 2018년을 'X 시리즈의 해'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올 한해 무려 40여 종의 SUV 신차를 출시할 방침이다. 21일(현지시간) BMW 그룹은 뮌헨 본사에서 연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7년 실적을 발표했다. BMW 그룹의 작년 자동차 판매량은 총 246만3,526대로, 창립 이래 ...

벤틀리의 신박한 콘솔박스..."지문으로 연다"

  • 등록일: 2018-03-2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벤틀리가 차량용 '지문 인식 보관함'를 선보였다. '바이오메트릭 안전 짐칸(BIOMETRIC SECURE STOWAGE)'이라는 이름의 이 장비는 고객들이 값비싼 물건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해준다. ▲ 비스포크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차를 만들 수 있다. 사진은 희귀한 석...

2월 수입 상용차 판매, 한 달 만에 38% 급락

  • 등록일: 2018-03-13

▲ 볼보트럭은 14개월 연속 수입 상용차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월 상용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모든 업체의 판매량이 줄면서 총 등록대수(덤프트럭 제외)가 지난달 대비 38.3%나 줄어든 300대를 기록했다. 부진의 원인은 새로운 인증 제도 도입 및 긴 설연휴 등으로 분석됐다. 판매량 1위는 9...

10년차 기아 모하비, '부분변경' 진행 중

  • 등록일: 2018-03-1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자동차의 전통 프레임보디 SUV인 '모하비'가 현재 '부분변경'을 진행 중이다. 앞과 뒤를 새롭게 바꾸면서 첨단 장치도 대거 적용해 최신 트렌드에 맞출 계획이다. 기아 모하비는 2008년 처음 출시된 전통 프레임 보디 SUV로, 지난 10년간 기아자동차의 대형 SUV로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

80살 폭스바겐 비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 등록일: 2018-03-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폭스바겐 비틀의 단종 소식이 전해졌다. 예전에도 단종설과 부활설이 몇 차례 제기됐었는데, 이번엔 진짜다. 폭스바겐 관계자가 직접 비틀의 단종을 못 박았다. 비틀은 1938년 첫 출시돼 올해로 80년된, 폭스바겐의 상징과도 같은 차다. 딱정벌레를 닮은 독특한 디자인으로 세계 곳곳에서 높...

기아 신형 K3, "이번엔 쿠페 없다!"

  • 등록일: 2018-03-05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신형 K3가 나오자, K3의 파생 모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존 K3는 4도어 세단 출시 후, 2도어 쿠페와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추가됐지만, 신형 K3에는 5도어 (패스트백 스타일의) 해치백만 추가할 예정이다. 2도어 쿠페 모델은 추가 계획이 없다. '쿠페'가 삭제된 이유는 판매 부진 ...

2월 국산차 판매, 쌍용차 '생애 두번째 3등'

  • 등록일: 2018-03-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설연휴로 인해 국내 완성차 회사들의 판매가 부진했다. 지난 달 자동차 판매가 모두 줄어든 가운데, 쌍용자동차의 선전이 그나마 눈에 띈다. 쌍용차는(판매가 소폭 줄긴 했지만) 신차, 렉스턴 스포츠의 선전에 힘입어 현대, 기아자동차에 이어 국내 판매량 3위에 올랐다. 작년 9월, 창사...

페라리 F40 불쑥 올라온 테이블, 단돈 2,200만원!

  • 등록일: 2018-02-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페라리 매니아들을 위한 특별한 테이블이 공개됐다. 둥그런 테이블 한복판에 페라리 F40이 불룩하게 솟아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페라리 테이블을 제작한 '디스커먼(Discommon)'은 독특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설립된 디자인 스튜디오다. 금속을 정교하게 깎은 제품을 주로 만...

車 컬러 트렌드, 10대 중 4대 '흰색'

  • 등록일: 2018-02-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한 해 가장 인기 있었던 자동차 색깔은 '흰색'으로 조사됐다. 또한, 검정색과 회색, 은색 등 무채색 계열이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화학기업 바스프의 코팅사업부가 발표한 '2017년 자동차 색상 트렌드 분석'에 따르면 흰색의 글로벌 점유율은 39%에 달했다. 흰색...

2017년 미국서 가장 적게 팔린 차 10대

  • 등록일: 2018-01-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미국에서 가장 적게 팔린 차 10대가 집계됐다. 자동차 판매량 조사 사이트 '굿카배드카'는 2017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팔린 자동차 판매량을 공개했다. 가장 적게 팔린 차들은 대부분 모델 체인지를 앞두고 있거나 단종된 차들이다. 슈퍼카나 럭셔리 세단 등의 초고가 자동차들도 별...

2017년 車 컬러, '흰색' 가장 많이 팔렸다

  • 등록일: 2018-01-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색깔은 '흰색'으로 조사됐다. 흰색은 수 년째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6년에도, 2015년에도 그 전에도 쭉 흰색이 1등이었다. ▲ 2017년 신차 색깔 통계 세계 최대 특수 페인트 업체 엑솔타는 매년 신차 색상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

'바퀴 달린 박스' 토요타 e-팔렛트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토요타가 CES 2018에서 차세대 전기 자동차 'e-팔렛트 콘셉트'를 선보였다. 카셰어링과 사무실, 택배, 상점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이동 수단으로, 바퀴가 달린 육면체 형태다. 'e-팔렛트 콘셉트'는 겉보기엔 매우 평범하다. 박스형 차체에 바퀴가 달려있을 뿐이다. 하지만,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