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546379
DSC02495.JPG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기아차의 신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R&D 모터쇼가 지난 1일부터 오늘까지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열리고 있다. 모터쇼가 5~10년 뒤 먼 미래의 신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자리라면, R&D 모터쇼는 당장 내년부터 나올 신차에도 적용 가능한 기술들이 소개되는 자리라고 할 수 있다. 행사에서 소개된 신기술 중 눈길을 사로잡은 4가지만 추려 소개한다.

고채도 레드 컬러 도료
스팅어의 심볼 컬러인 레드 컬러가 유난히 멋져 보였다는 독자분들도 있을 것이다. 단순히 스팅어의 개성넘치는 디자인 때문만은 아니다. 도료 자체가 기존보다 채도와 휘도(햇빛을 반사하는 양의 정도)를 크게 향상시킨 새로운 도료이기 때문이다. 모든 색은 더 많은 빛을 반사시킬 때 더욱 원색에 가깝게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이를 위해 도료 입자 사이즈를 더욱 줄이고 색을 칠할 때 분사하는 방향을 개선시켰다. 새로운 고채도 레드 컬러는 올해 2월에 개발이 완료됐고 스팅어와 제네시스에 적용 중에 있다.

DSC02328.JPG

현대기아차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소비자들이 레드 컬러를 선호하는 추세이고 중대형 및 고성능 차종에 프리미엄 고채도 컬러를 개발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흰색과 은색, 검정색 등 무채색을 유독 선호한다. 원색 계열의 색이 실제로 봤을 때 생각보다 매력적이지 않아 보이는 것도 요인 중 하나였다. 이제는 빨갛게 보이는 컬러가 아닌 '진짜' 빨간색이 나왔다. 차를 선택할 때 더 진지하게 고려해 봐도 되겠다.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
플러시 도어 핸들은 평소에는 도어 패널과 같은 면에 숨겨져 있다가 문을 열때 튀어나오는 손잡이를 말한다. 주행 중일 때는 다시 '쏙' 들어가 주행할 때 차의 공기역학적 성능을 높여준다. 특히 고속으로 주행할 때 강점이 커진다. 디자인 면에서도 측면 바디라인을 군더더기 없이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는 람보르기니 우라칸이나 레인지로버 벨라, 렉서스 LC500과 같은 고가의 차량에 소수 적용되어 있다. 하지만 현대기아차가 플러시 도어 핸들을 향후 개발차량에 적용할 것을 예고하면서 더 많은 차에서 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page.jpg

현대기아차의 플러시 도어 핸들은 튀어나오는 것이 수평으로 나온다. 레인지로버 벨라를 빼닮았다. 차이가 있다면 벨라는 잠금설정/해제 버튼이 손잡이 측면에 있는 반면 현대기아차는 도어 위쪽에 있다. 플러시 도어 핸들은 현재 투싼 수소연료전지차에만 프로토타입으로 적용되어 있다. 현대기아차는 플러시 도어 핸들을 향후 개발 차량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적용 초기 단계에는 원가 문제로 고급차부터 적용하고, 이후 차차 확대해서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DSC02371.JPG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
요즘 현대기아차가 잘한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 것이 바로 'NVH를 잘 잡고 있다'는 것이다. NVH(Noise, Vibration, Harshness)는 소음과 진동, 잡소리를 의미하는데, 운전자와 동승객에게 주행 중 불쾌함과 피로를 주는 직접적인 요인이 된다. 특히 엔진에서 생기는 큰 진동은 엔진을 붙잡고 있는 마운팅을 통해 실내로 전달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행사에서 진동을 획기적으로 줄인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을 선보였다.

DSC02369.JPG
▲ 진동을 가했을 때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에 놓인 물의 찰랑거림이 바닥에 놓인 물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현대기아차는 진동을 얼마나 감소시키는 지를 관람객이 직접 실험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버튼을 누르면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이 놓인 전시대에 강한 진동이 생긴다. 그래서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이 적용됐을 때와 그렇지 않았을 때의 진동 정도를 컵속에 담긴 물의 찰랑거리는 정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진동 뿐만 아니라 세미액티브 엔진마운팅이 적용되면 소음도 4~5데시벨 가량 낮아진다고 한다. 현재는 스팅어 디젤과 G70디젤에 적용 중에 있다. 향후 디젤차를 중심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DSC02312.JPG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차
이번 행사에서 유일하게 부품이 아닌 차로 소개된 신기술이다. 현대기아차는 2013년 북미서 판매를 시작한 투싼 수소연료전지차(이하 수소차)를 통해 관련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가격, 주행거리 등 많은 부분에서 관련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토요타에 비해 뒤쳐지고 있다. 하지만 현대기아차는 차세대 수소차를 통해 토요타에 앞서 2018년부터 차세대 모델을 팔겠다는 계획이다. 

DSC02308.JPG
DSC02314.JPG

차세대 수소차는 차 콘셉트에 걸맞게 미래지향적인 실내외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좌우로 이어진 헤드램프와 플러시 도어 핸들이 적용됐고, 실내 역시 우주선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성능도 1세대 투싼 수소차에 비하면 월등히 좋아졌다. 1회 충전 시 580km를 주행할 수 있어 투싼 수소차보다 150km 이상 주행거리가 늘어났다. 출력도 기존 투싼보다 20% 가량 증가한 163마력을 낸다. 가격은 8,000만원 대의 투싼 수소차보다 2,000만원 가량 낮춘 6,000만원 대로,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실구매 가격이 3,000만원 대로 예상된다.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폭스바겐, '원형-VW 엠블럼' 바꾸려는 이유는?

  • 등록일: 2018-04-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폭스바겐이 엠블럼을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꿀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기차 시대에 맞는 디자인을 선보이겠다고 한다. 새로운 엠블럼은 내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요흔 생필 폭스바겐 최고 마케팅 책임자(Chief Marketing Officer, CMO)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

캐딜락 CEO, "4년 뒤, '깜짝' 놀랄 차 보여줄게!"

  • 등록일: 2018-03-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캐딜락이 '세상을 놀라게 할(stun the world) 차'를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당장은 아니다.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며 라인업을 채운 후, 2022년쯤에 '상징과도 같은 차(halo vehicle)'를 공개한다고 한다. 캐딜락 CEO 요한 드 나이슨은 뉴욕 오토쇼에 앞서 열린 자동차 포럼에서 "202...

BMW 회장 "2018년은 'X 시리즈의 해' 될 것"

  • 등록일: 2018-03-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 그룹이 2018년을 'X 시리즈의 해'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올 한해 무려 40여 종의 SUV 신차를 출시할 방침이다. 21일(현지시간) BMW 그룹은 뮌헨 본사에서 연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7년 실적을 발표했다. BMW 그룹의 작년 자동차 판매량은 총 246만3,526대로, 창립 이래 ...

벤틀리의 신박한 콘솔박스..."지문으로 연다"

  • 등록일: 2018-03-2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벤틀리가 차량용 '지문 인식 보관함'를 선보였다. '바이오메트릭 안전 짐칸(BIOMETRIC SECURE STOWAGE)'이라는 이름의 이 장비는 고객들이 값비싼 물건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해준다. ▲ 비스포크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차를 만들 수 있다. 사진은 희귀한 석...

2월 수입 상용차 판매, 한 달 만에 38% 급락

  • 등록일: 2018-03-13

▲ 볼보트럭은 14개월 연속 수입 상용차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월 상용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모든 업체의 판매량이 줄면서 총 등록대수(덤프트럭 제외)가 지난달 대비 38.3%나 줄어든 300대를 기록했다. 부진의 원인은 새로운 인증 제도 도입 및 긴 설연휴 등으로 분석됐다. 판매량 1위는 9...

10년차 기아 모하비, '부분변경' 진행 중

  • 등록일: 2018-03-1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자동차의 전통 프레임보디 SUV인 '모하비'가 현재 '부분변경'을 진행 중이다. 앞과 뒤를 새롭게 바꾸면서 첨단 장치도 대거 적용해 최신 트렌드에 맞출 계획이다. 기아 모하비는 2008년 처음 출시된 전통 프레임 보디 SUV로, 지난 10년간 기아자동차의 대형 SUV로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

80살 폭스바겐 비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 등록일: 2018-03-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폭스바겐 비틀의 단종 소식이 전해졌다. 예전에도 단종설과 부활설이 몇 차례 제기됐었는데, 이번엔 진짜다. 폭스바겐 관계자가 직접 비틀의 단종을 못 박았다. 비틀은 1938년 첫 출시돼 올해로 80년된, 폭스바겐의 상징과도 같은 차다. 딱정벌레를 닮은 독특한 디자인으로 세계 곳곳에서 높...

기아 신형 K3, "이번엔 쿠페 없다!"

  • 등록일: 2018-03-05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 신형 K3가 나오자, K3의 파생 모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존 K3는 4도어 세단 출시 후, 2도어 쿠페와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추가됐지만, 신형 K3에는 5도어 (패스트백 스타일의) 해치백만 추가할 예정이다. 2도어 쿠페 모델은 추가 계획이 없다. '쿠페'가 삭제된 이유는 판매 부진 ...

2월 국산차 판매, 쌍용차 '생애 두번째 3등'

  • 등록일: 2018-03-02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설연휴로 인해 국내 완성차 회사들의 판매가 부진했다. 지난 달 자동차 판매가 모두 줄어든 가운데, 쌍용자동차의 선전이 그나마 눈에 띈다. 쌍용차는(판매가 소폭 줄긴 했지만) 신차, 렉스턴 스포츠의 선전에 힘입어 현대, 기아자동차에 이어 국내 판매량 3위에 올랐다. 작년 9월, 창사...

페라리 F40 불쑥 올라온 테이블, 단돈 2,200만원!

  • 등록일: 2018-02-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페라리 매니아들을 위한 특별한 테이블이 공개됐다. 둥그런 테이블 한복판에 페라리 F40이 불룩하게 솟아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페라리 테이블을 제작한 '디스커먼(Discommon)'은 독특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설립된 디자인 스튜디오다. 금속을 정교하게 깎은 제품을 주로 만...

車 컬러 트렌드, 10대 중 4대 '흰색'

  • 등록일: 2018-02-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한 해 가장 인기 있었던 자동차 색깔은 '흰색'으로 조사됐다. 또한, 검정색과 회색, 은색 등 무채색 계열이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화학기업 바스프의 코팅사업부가 발표한 '2017년 자동차 색상 트렌드 분석'에 따르면 흰색의 글로벌 점유율은 39%에 달했다. 흰색...

2017년 미국서 가장 적게 팔린 차 10대

  • 등록일: 2018-01-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미국에서 가장 적게 팔린 차 10대가 집계됐다. 자동차 판매량 조사 사이트 '굿카배드카'는 2017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팔린 자동차 판매량을 공개했다. 가장 적게 팔린 차들은 대부분 모델 체인지를 앞두고 있거나 단종된 차들이다. 슈퍼카나 럭셔리 세단 등의 초고가 자동차들도 별...

2017년 車 컬러, '흰색' 가장 많이 팔렸다

  • 등록일: 2018-01-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색깔은 '흰색'으로 조사됐다. 흰색은 수 년째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6년에도, 2015년에도 그 전에도 쭉 흰색이 1등이었다. ▲ 2017년 신차 색깔 통계 세계 최대 특수 페인트 업체 엑솔타는 매년 신차 색상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

'바퀴 달린 박스' 토요타 e-팔렛트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토요타가 CES 2018에서 차세대 전기 자동차 'e-팔렛트 콘셉트'를 선보였다. 카셰어링과 사무실, 택배, 상점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이동 수단으로, 바퀴가 달린 육면체 형태다. 'e-팔렛트 콘셉트'는 겉보기엔 매우 평범하다. 박스형 차체에 바퀴가 달려있을 뿐이다. 하지만, 'e...

2017년 수입차 판매, 최후 승자는 '벤츠'

  • 등록일: 2018-01-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수입차 판매대수가 집계됐다.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2017년 수입차 경쟁의 승자는 메르세데스-벤츠였다. 벤츠는 우리나라 수입차 업계 최초로 판매량 6만대를 돌파했다. BMW가 하반기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맹렬하게 추격했지만, 벤츠를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 메르세데...

'들썩들썩' 춤추는 車, '로우라이더' 이모저모

  • 등록일: 2018-01-0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최근 미국의 한 남성이 '신박한' 프로포즈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에 사는 에릭 카릴로는 여자친구가 보는 앞에서 개조한 1963년식 임팔라 차체를 번쩍 들어올렸다. 여자친구가 차 밑에 적힌 '나와 결혼해줄래?'라는 말을 보고 놀란 사이, 그는 무릎을 꿇고 청혼했다. 프...

페라리, 포르쉐, 람보르기니...스포츠카 뭐가 유명해?

  • 등록일: 2017-12-2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카는 무엇일까? 영국의 가격 비교 사이트 고컴패어닷컴(Gocompare.com)이 페이스북 이용자들 대상으로 투표했다. 람보르기니, 페라리, 마세라티, 애스턴 마틴, 부가티, 코닉세그, 노블, 파가니, 포르쉐, 맥라렌 중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를 물어본 것이다. 결과...

2017년 유럽에서 많이 팔린 차 '베스트 10'

  • 등록일: 2017-12-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 10대가 집계됐다. 자동차 시장 조사 전문기업 자토 다이나믹스는 올해 11월까지 유럽에서 팔린 자동차 판매량을 분석해 2017 베스트셀링 톱10 순위를 발표했다. 12월 판매량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연말까지 이 순위는 그대로 유지될 것 같다. 폭스바겐 ...

롤스로이스 최초 SUV, '컬리넌'은 '가명'일 뿐

  • 등록일: 2017-12-04

▲ 롤스로이스 SUV '컬리넌'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롤스로이스 최초의 SUV '컬리넌'이 다른 이름을 쓸 예정이다. '컬리넌'은 개발 과정에서 쓴 '코드명'에 불과할 뿐, 정식 명칭은 따로 만들 것이라고 한다. 롤스로이스는 내년 최초의 SUV 공개를 앞두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할 세루딘(Hal Serudin) 롤스로이스...

국내 車판매 '넘버3', 한국지엠이 지켰다

  • 등록일: 2017-12-0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11월 국산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부동의 1-2위, 현대-기아차에 이은 '국내 차 판매대수 3위'는 한국지엠이었다. 한국지엠은 철수설과 일부 모델 단종설 등 악재 속에서도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 쌍용자동차와 격차를 벌렸다. 한국지엠의 11월 내수 판매대수는 총 1만349대다. 쌍용차는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