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542899
Lamborghini-Aventador_LP720-4_50th_Anniversary-2013-1280-06.jpg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보통 '자동차 시트 소재' 하면 천연가죽, 인조가죽 그리고 직물 정도를 떠올린다. 분류는 맞지만 그 안에는 생각보다 많은 소재가 있다. 돈에 여유가 있다면, 취향의 틈새까지 저격할 수 있는 소재를 얼마든지 고를 수 있다. 자동차 시트 소재를 머릿속에 떠오르는 대로 정리해 봤다. 단, 양산차 시트 소재 위주로 정리했다. 콘셉트카나 개조차, 주문제작까지 넓히면 너무 방대해지기 때문이다. 

나파부터 알칸타라까지... 가죽 시트, 어디까지 앉아봤니?
고급스러운 분위기, 튼튼한 내구성, 편리한 청소 등의 매력 때문에 가죽 시트는 인기가 많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차를 살 때 '가죽 시트는 기본'이라는 인식이 깔려 있을 정도다. 물론 고급감, 내구성 등은 가죽의 등급에 따라 정도의 차이가 있다.

art_1454570767.jpg
▲SM6에 들어간 나파 가죽 시트

나파 가죽(Nappa leather) - '부드러운 가죽'의 대명사로 불리는 나파 가죽. 나파(Nappa)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마을 이름이다. 여기는 한때 가죽을 무두질(가죽의 지방, 털 등을 없애고 가공하는 일)하고 태닝하는, '태너리(Tannery, 무두질 공장)'로 유명한 곳이었다.

sawyer-tannery-napa-300x190_med_hr.jpeg
▲ 나파 가죽을 생산하던 무두질 공장의 전경

이 곳에서 다듬은 가죽은 크롬 태닝이라는 특수 공정을 거치면서, 다른 곳 가죽보다 훨씬 부드러운 질감의 가죽으로 태어났다. 지금은 나파 지역에서 가죽을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나파 가죽은 이제 '크롬 태닝을 거친 부드러운 천연 가죽'을 칭하는 용어 정도로 쓰인다. 벤츠, BMW와 같이 대량으로 생산하는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나파 가죽을 주로 쓴다.

fbf71550a1b177b1022b12afbe175524093701.jpg
▲ 세미 아닐린 가죽이 들어간 쌍용 체어맨 W

아닐린 가죽(Aniline leather) - 생소한 이름의 아닐린은 합성염료를 말한다. 아닐린은 가죽에 잘 스며드는 성질이 있어, 가죽에 색을 입히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재료다. 보통 화려한 색으로 시트를 물들이는 브랜드에서 아닐린 가죽을 쓴다. 아닐린 가죽은 풀 아닐린, 세미 아닐린, 피그먼트 아닐린 등 3가지로 등급이 나뉜다. 풀 아닐린은 가죽에 아무런 가공 처리를 하지 않는다. 세미 아닐린은 가죽 보호를 위해 코팅 처리를, 그리고 피그먼트 아닐린은 가죽 표면을 깔끔하게 처리한 걸 뜻한다.

DSC02217.JPG
▲ 비스포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롤스로이스

이 중 풀 아닐린은 정말 좋은 가죽이 아니고선 엄두도 낼 수 없다. 최고급 브랜드에서나 쓸 수 있는 가죽이란 뜻이다. 그래서 벤틀리, 롤스로이스 등 프리미엄을 넘어 럭셔리 브랜드들이 주로 풀 아닐린 가죽을 쓴다. 렉서스는 옵션으로 세미 아닐린 가죽을 쓴 시트를 고를 수 있다.

콜벳 스웨이드.JPG
▲ 쉐보레 콜벳에 쓰인 스웨이드

스웨이드(Suede) - 무두질을 거친 가죽은 털이 있던 외피, 중간 층, 내피로 나눌 수 있다. 여기서 중간 층이나 내피를 숫돌 등으로 문지르면 부드러운 천처럼 변하는데 이를 '스웨이드'라 부른다. 스웨이드 대신 '세무'라 부르는 어르신들도 간혹 있다. 같은 말이다. 스웨이드를 쓰는 대표적인 차종으로는 쉐보레 콜벳이 있다. 

Lamborghini-Gallardo_LP570-4_Superleggera-2011-1280-14.jpg
▲ 알칸타라가 실내 거의 모든 곳을 뒤덮고 있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LP570-4 슈퍼레제라

알칸타라(Alcantara) - 흔히 스웨이드와 헷갈려 하는 인조가죽이다. 알칸타라는 슈퍼카 브랜드가 사랑하는 소재로, 웬만한 슈퍼카의 실내는 이 알칸타라가 점령하고 있다. 시트는 물론, 천장과 대시보드마저 감싸는 경우도 있다. 람보르기니가 특히 알칸타라를 이런 방식으로 애용 중이다.

b3d3100aa40d10b44a35e16be132eac1.jpg
▲ 알칸타라를 시트, 센터 콘솔, 글로브 박스 등에 활용한 람보르기니 우라칸

처음 알칸타라를 만든 건 일본이었다. 화학 회사, 도레이(Toray)에서 만든 것으로 원래 이름은 엑센(Ecsaine)이었다. 도레이는 과거 우리나라 새한그룹과 합작해 '도레이새한'을 세우는 등 우리나라와도 연이 깊은 회사다. 엑센의 상업화를 목적으로, 도레이는 이탈리아 ENI 그룹과 합작해 알칸타라社를 만들었다.

365e77c4fa6b190dff8e34b3de5e19f4.jpg
▲ 알칸타라는 의류, 핸드백, 선글라스 등 패션에서도 사랑받는 소재다

알칸타라는 스웨이드와 비슷한 질감을 지녔지만, 보다 가볍고 튼튼하고 열도 잘 견딘다. '인조'라는 점만 빼면 스웨이드보다 못한 게 없다. 고급스러운 질감은 물론, 격한 주행에도 몸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꽉 잡아주는 것도 고성능 차에 많이 쓰이는 계기가 됐다. 다만, 제조과정이 복잡해서 화학물질을 이용한 합성섬유임에도 단가가 진짜 가죽인 스웨이드보다 높다.

인조 섬유부터 실크까지... 섬유 시트, 어디까지 앉아 봤니?
우리나라에서 섬유 시트는 가죽 시트에 비해 크게 인기가 떨어진다. 가죽에 비해 실용적이지 못하고(덜 위생적이고) 다소 저렴해 보인다는 이유에서다. 그래도 가죽 특유의 냄새가 없고 다양한 패턴을 넣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섬유 시트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Volkswagen-Golf-2017-1280-37.jpg
▲ 직물 시트가 들어간 폭스바겐 골프

직물(Woven) - 날실과 씨실이 교차하며 직각으로 짠 섬유를 말한다. 실로 짠 직물은 곧,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천이 된다. 천은 가볍고 공기를 잘 통하게 한다. 그래서 직물 시트는 가볍고 통기성이 좋다. 물론, 가장 흔한 섬유인 만큼 가격도 저렴하다. 부드러워 몸이 쉽게 미끄러지는 가죽과 달리, 직물 시트는 탑승자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스포티한 주행감을 즐기는 차에 직물 시트가 들어간다. 주로 대중 브랜드의 엔트리급 차종이나 스포티한 소형 세단, 해치백에 많이 쓰인다.

page1.jpg
▲ 일반 직물 시트(왼쪽)와 모켓 시트

모켓(Moquette) - 직물 소재의 한 종류다. 일반 직물 시트는 아무래도 신축성이 떨어지는 건 물론, 볼륨감이 없기 때문에 앉았을 때 편하다는 느낌을 받기 어렵다. 모켓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솜털 등의 충전재를 넣어 직물에 볼륨감을 줬다. 전철의 벤치 시트에도 푹신한 착좌감을 살리기 위해 쓰이곤 한다.

KakaoTalk_20171027_081449248.jpg
▲ 새틴이 시트를 뒤덮은 푸조 3008 실내 모습

새틴(Satin) - 광택이 돌면서 부드러운 직물 소재다. 블라우스 등의 옷감에 많이 쓰인다. 부드러운 착좌감과 편안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자동차에서는 보기 힘들고 의류에 많이 쓰인다. 그나마 '패션의 나라'라고 자부하는 프랑스 푸조 등의 모델에 쓰인다.

편물(Knitted) - 실을 고리처럼 만들어 뜨개질하듯 짠 섬유다. 뜨개질로 만든 옷감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쉽다. 편물의 영어 이름 'Knitted'를 보면 알 수 있듯, 우리가 입는 니트의 직조 방식을 닮았다. 신축성이 좋은 건 물론, 직물과 반대로 앉았을 때 편하다는 느낌이 들면서 통기성도 좋다.

RETIRO_URVAN_B1.jpg.ximg.l_6_m.smart.jpg
▲ 닛산 미니버스 NV350에 트리코 소재가 들어갔다

트리코(Tricot) - 편물 소재의 섬유 중, 자동차 시트에 널리 쓰이는 소재다. 통기성 및 투습성이 좋아 쾌적하게 앉을 수 있다. 섬유가 잘 풀어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역시 고급 자동차보다는 대중 브랜드의 저가 차량에 많이 들어간다.

Car-seats-custom-fit-for-HONDA-CITY-cover-car-seat-black-ice-silk-automobiles-seat-covers.jpg
▲ 실크로 시트를 커스터마이징한 모습

실크(Silk) - 누에가 만든 실로 짠 고급 옷감 소재다. 원래 실크는 내구성이 좋진 않다. 고급진 색감과 촉감이 장점인 소재로, 마찰이 잦은 시트에 일반 실크를 넣는다면 주기적으로 교체 작업을 해줘야 할 정도다.

5491a37239ddc_c.jpg
▲ 제냐의 최고급 실크가 들어간 콰트로포르테 에르메네질도 제냐 에디션

마세라티는 이같은 고정관념에 도전장을 던졌다. 보다 마찰에 강하게 만들기 위한 특수 염색, 특수 직조 등을 시도했다. 이 과정을 거쳐, 마세라티는 차의 수명과 시트 수명이 같이 갈 수 있도록 만들었다. 마세라티 제냐 에디션에는, 이탈리아 고급 남성복 브랜드인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실크가 들어간다. 시트는 물론, 문짝 안쪽, 천장, 선바이저 등에 아낌없이 들어갔다.

KakaoTalk_20171027_083017587.jpg
▲ 울이 적용된 토요타 센추리 시트

울(Wool) - 겨울용 옷감으로 많이 쓰는 울도 시트에 쓰인다. 양이나 염소의 털을 이용해 만든 소재로 보온성이 뛰어나다. 질감이 섬유와 많이 닮았는데 푹신한 느낌이 모켓과 비슷하다. 울 역시 실크와 마찬가지로 원래 내구성이 좋지 못하다. 이를 마세라티와 같은 방식으로 개선해 시트에 넣는다. 대표적으로 일왕이 타고 다니는 토요타 센추리에 들어간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Search templates (CTRL+Space)
List of Articles

폭스바겐의 온라인, 르노삼성의 온라인... 차이점은?

  • 등록일: 2017-11-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폭스바겐이 온라인 판매를 선언한 데 이어, 르노삼성자동차도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두 회사의 '온라인 판매'는 꽤 큰 차이가 있다. 폭스바겐은 온라인만으로 차 구입을 끝낼 수 있는 반면, 르노삼성자동차는 견적만 온라인화했다. 폭스바겐, 견적부터 구매까지 폭스바겐은 카카오 모빌리...

새 출발 앞둔 폭스바겐, 시작은 '아테온부터'

  • 등록일: 2017-11-16

▲ CC 후속 모델 '아테온'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폭스바겐이 오랜 침묵을 끝내고 영업을 재개한다. 시작은 아테온이다. 단종된 쿠페형 세단, CC의 후속 모델이다. 아테온 외에도 파사트 GT, 티구안, 투아렉 등이 인증 단계를 밟으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지난 8월, 폭스바겐은 환경부로부터 아테온의 인증서를 발...

체어맨 단종...체어맨 만들던 공장서 뭐 만드나?

  • 등록일: 2017-1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쌍용차의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W'가 12월을 끝으로 단종된다. 형제 모델이었던 '체어맨H'는 이미 2014년 12월 생산이 종료된 바 있다. 체어맨W까지 단종이 결정되면서 20년 역사의 '체어맨'은 마침표를 찍는다. 그동안 체어맨은 평택 공장 조립2라인에서 생산돼 왔다. 후속모델 없이 단종되는 ...

쉐보레 올란도-캡티바, 생산 중단된 이유는?

  • 등록일: 2017-11-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이 올란도와 캡티바 생산을 중단하기로 했다. 재고가 많이 쌓여 당분간 차를 만들지 않는다고 한다. '사골 모델' 소리를 듣던 두 차가 생산 중지되면서 일각에서는 단종 후 신모델인 에퀴녹스, 트래버스가 들어올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국지엠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지만, 단종...

포드의 '오프로드 자율주행' 특허, 위험하면 "내려!"

  • 등록일: 2017-11-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드가 '오프로드 자율주행' 특허를 냈다. 각종 센서를 이용해 험로를 읽어 차가 알아서 주행한다. 다만 전복되는 등의 '위험'을 감지하면 차가 멈추고 차에서 내리라고 경고한다. ▲ 포드는 지난해 센서와 고해상도 지도를 이용해 밤길 자율주행을 성공한 바 있다. 포드는 지난해 헤드라이...

'물로 경유 만든다?'...아우디의 놀라운 기술

  • 등록일: 2017-11-13

▲ 아우디가 지난 2015년 독일에 세운 '이-디젤' 생산 공장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아우디가 물을 경유로 만든다. 여기에는 수력 발전으로 생산한 전기가 이용된다. 아우디는 연간 40만 리터의 '친환경' 경유 생산을 목표로 한다. 아우디가 만들 친환경 경유의 이름은 '이-디젤(e-diesel)'이다. 아우디는 독일에 본사...

2017 미국서 많이 팔린 세단, 일본 강세 여전

  • 등록일: 2017-11-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세단 순위가 집계됐다. 미국 투자 전문 업체 <모틀리 풀(The Motley Fool)>은 올해 10월까지 미국에서 팔린 세단 판매량을 분석해 '2017 베스트셀링 세단 톱10' 순위를 발표했다. 올해 전체 판매량을 집계한 건 아니지만, 연말에도 이 순위 그대로 유지...

푸뤼디, 루이나, 제니사이쓰...한국차 중국 이름 원리는?

  • 등록일: 2017-11-13

▲ 북경현대의 올 뉴 투싼. 중국명은 '완전히 새로운 승리의 길'을 뜻하는 전신도승(全新途胜: 췐신투셩)이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가 최근 중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상표권을 신청했다. 이름은 '㨗尼賽思(지에니사이쓰)'다. 영문 발음 'Genesis'와 가장 비슷한 한자를 조합해 만들었다. 직역하면 '첩니새...

테슬라에 '오싹한(Chill) 모드' 추가된 이유는?

  • 등록일: 2017-1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친(Insane) 모드', '터무니없는(Ludicrous) 모드' 등으로 총알 같은 가속력을 자랑하던 테슬라에 최근 '오싹한(chill) 모드'가 추가됐다. 테슬라가 너무 빨라 불편했던 이들을 위한 배려로, 꽁꽁 얼어 붙은 듯 '더딘' 가속력을 보여준다고 한다. 참고로 'Chill'은 '차가운, 냉기, ...

포드 조끼 입으면 힘이 세져요!

  • 등록일: 2017-1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드가 새로운 조끼를 개발했다. 입으면 '힘이 세지는' 조끼다. 공장 근로자들을 위해 개발한 것으로, 공상과학 영화에 나오는 '외골격 슈트(exoskeleton suit)'의 일종으로 보면 된다. 이걸 입으면 적은 힘으로 무거운 물체를 번쩍 들 수 있다고 한다. 포드 공장의 일부 직원들은 하루 종일 ...

폭스바겐-구글, 손잡고 '초특급 컴퓨터' 만드는 이유는?

  • 등록일: 2017-11-10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자율주행기술을 개발 중인 폭스바겐이 구글과 힘을 합쳤다. 미래 기술 개발에 필요한 '초특급 컴퓨터(이하 양자컴퓨터, Quantum Computer)'를 만들기 위해서다. 폭스바겐은 구글과 파트너십을 맺고 '양자컴퓨터'를 만든다고 밝혔다. 그 배경에는 전기차 배터리와 자율주행 인공지능(AI) 개...

前 GM 부회장, 미래엔 '사람이 차 몰면 불법'

  • 등록일: 2017-11-09

▲ 밥 러츠 前 GM 부회장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밥 러츠 前 GM 부회장이 미래 자동차 산업에 대해서 말했다. "20년 안에 자율 주행차가 사람이 운전하는 기존 차를 모두 몰아낼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어 "사람이 운전하는 게 불법이 될 것"이라는 흥미로운 추측도 내놨다. 밥 러츠(Bob Lutz) 前 GM 부회장은 한 언...

렉서스 모델명 바꾼다...'200t' 대신 '300'쓰기로

  • 등록일: 2017-11-06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렉서스가 200t 라인업의 모델명을 300으로 바꾼다.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형 'GS300'이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린다. 엔진이 바뀌는 건 아니다. 이름만 바뀐다. 엔진의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춰 배기량 중심의 네이밍에서 '출력 중심의 네이밍'으로 바꾸는 것이다. 현재 북미 지역을 비롯한 ...

10월 수입차 판매 "BMW, 벤츠 이길까?"

  • 등록일: 2017-11-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10월 수입차 판매대수가 집계됐다. BMW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9월에 이어 10월에도 5시리즈가 E클래스를 누르고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가 됐다. 하지만 BMW 전체 판매량은 벤츠를 이기진 못했다. E클래스 못지 않게 S클래스를 많이 판 메르세데스-벤츠가 여전히 수입차 판매王 자리를 지켰...

포드가 만든 '졸음운전방지 모자'...아이디어 좋네!

  • 등록일: 2017-11-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드가 졸음운전을 막아주는 '신박한' 모자를 선보였다. 겉보기엔 평범한 모자 같지만, 놀라운 기능이 숨겨져 있다. 운전자가 졸면 모자에서 진동과 소리, 빛이 나와 잠을 깨운다. '세이프캡(SafeCap)'이라 명명된 이 모자는 포드 트럭의 브라질 생산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탄생했다. 야간 ...

자율주행차 29대 운행 중... '손 놓고 운전' 머지 않아

  • 등록일: 2017-11-06

▲ 2016년 3월 국내 최초로 일반 도로 주행허가를 받은 현대차의 제네시스DH 자율주행차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우리나라에는 이미 29대의 자율주행차가 돌아다니고 있다. 모두 시험주행용으로, 자동차 회사와 부품회사, 학교 등에서 운행 중이다. 또한 정부는 자율주행차를 시험하기 위해 대규모의 가상도시를 건설 ...

가장 빠른 놈, 헤네시 베놈 F5...최고시속 484

  • 등록일: 2017-11-0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에 도전하는 하이퍼카가 2017 세마쇼에 모습을 드러냈다. 도전의 주인공은 헤네시 '베놈 F5'다. 1,600마력 엔진을 탑재해 최고 속도가 무려 484km/h에 달한다. 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은 미국의 튜닝 전문 업체다. 포드나 지프, 캐딜락 등 미국차들을 튜닝해 ...

현대기아 R&D 모터쇼에 나온 '현지 전략모델'

  • 등록일: 2017-11-0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기아차의 신기술을 미리 만나보는 R&D 모터쇼가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열렸다. 행사장에서는 각종 신기술 외에도 다소 특이한 현대기아차들을 만날 수 있었다. 바로 현지 전략모델이다. 현지 전략모델은 각 나라 현지 사정에 맞춰 ...

현대기아 R&D 모터쇼에 나온 신기술 4가지

  • 등록일: 2017-11-0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기아차의 신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R&D 모터쇼가 지난 1일부터 오늘까지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열리고 있다. 모터쇼가 5~10년 뒤 먼 미래의 신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자리라면, R&D 모터쇼는 당장 내년부터 나올 신차에도 적용 가능한 기술들...

아우디의 힘찬 도약, 내년엔 3주마다 신차 '쑥쑥!'

  • 등록일: 2017-11-02

▲ 아우디 Q8 콘셉트카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아우디가 야심찬 새해 계획을 세웠다. 2018년에 3주 마다 한 대씩, 총 17개 차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형 세단과 쿠페, SUV는 물론, 고성능 모델 RS 그리고 R8 GT 등 파생 모델 등도 대거 공개될 예정이다. ▲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모습을 드러낸 아우디 Q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