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499110
imagesRenault_93655_global_en.jpg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차(車) 만드는 회사에서 차(茶) 담는 주전자를 만들었다. 르노가 F1 참가 40주년을 기념해 주전자를 제작했다. 일견 엉뚱해 보이지만, 그 의미는 매우 깊다. 단순한 40년 기념을 넘어, 도전과 성취, 실수, 반성 등을 반추한다 하겠다.

르노는 지난 1977년에 첫 F1 머신 RS01을 만들며 F1 레이스에 참가했다. 르노는 이 머신에 연구진이 개발한, 당시 최신 기술이 적용된 터보차저 엔진을 얹으며 RS01이 보여줄 퍼포먼스에 기대감을 보였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이 엔진은 많은 문제를 일으켰으며 이 때문에 머신은 잔뜩 연기를 피우며 피트 스톱(PIT STOP, 타이어나 부품 교체를 위해 경기 중간에 트랙을 벗어나는 일)을 하기 일쑤였다. 이 모습을 본 당시 레이싱팀 단장은 RS01을 두고 '노란 주전자'라고 불렀다. 노란 차에서 나오는 연기가 마치 주전자가 내뿜는 김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딱히 자랑스런 별명은 아닌 셈이다. 오히려 굴욕에 가까운 별명이었다.

imagesRenault_91653_global_en.jpg
르노가 1977년 선보인 첫 F1 머신 RS01

어떻게 보면 흑역사라고 할 수도 있는 이 일화는 르노에서 보자면 상당히 중요한 F1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다. 2017년 올해는 이 머신이 탄생한지 4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기도 하다. 이에 르노는 애물단지의 별명이었던 '노란 주전자'를 실제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RS01에 적용된 색과 같은 색인 노랑과 검정을 활용한 주전자에는 머신에서 볼 수 있는 롤 후프(전복 시 드라이버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된 안전바)와 카울 등의 디테일이 반영됐다. 르노는 자사 레스토랑인 아뜰리에 르노(Atelier Renault)에서 이 주전자를 사용할 계획이다.

자동차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디자인하고 제품 생산까지 이어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페라리는 이런 측면에서 자동차를 포함한 산업 디자인에 있어 '뮤즈(Muse)'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페라리는 예술의 여신을 뜻하는 뮤즈라는 별명에 걸맞게 악기 디자인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 피아노는 페라리의 상징 컬러인 강렬한 빨간 색으로 몸체 전체를 뒤덮으며 페라리를 연상시키기에 모자람 없는 모습이다. 의자와 본체를 결합시켜 연주자와 피아노가 한 몸이 되게끔 한 콘셉트는 드라이버와 머신이 한 몸이 되어 달리는 F1 경기와 닮은 부분이다.

pianos3.jpg

가격은 자그마치 30만 달러. 우리돈 3억 4,600만원으로 입문용 페라리, 캘리포니아T(2억 7,800만원)를 사고도 피아노계의 페라리, 스타인웨이 그랜드피아노를 중고(약 6천만원)로 매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페라리 F1 머신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된 이 의자는 디자인 뿐만 아니라 인체공학을 고려한 수준 높은 디자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단부에 머신의 립 스포일러를 떠올리게 하는 받침대를 두어 다리를 편하게 지탱할 수 있게 만들었다.

F1-Lounge-Chair-designed-by-Alexander-Christoff-1.jpg

한편 르노는 이번에 제작한 노란 주전자를 온라인 스토어에서 129유로, 우리 돈으로 약 17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영국, '전기차 제국' 위한 큰 그림 그린다

  • 등록일: 2017-07-24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영국이 전기차 기술 선점을 위한 첫 단추를 꿰맨다. 공격적인 투자로 영국을 향후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나라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영국의 한 유력 자동차 일간은 온라인을 통해 영국 정부가 향후 4년간 전기차용 배터리 기술에 2억 4,600만 파운드, 우리 돈 약 3,600억원에 달하는 ...

현대기아차 '무모한 도전', 요즘은 왜 없을까?

  • 등록일: 2017-07-23

▲ 대한민국 최초의 경량 로드스터, 기아 엘란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요즘 현대기아차에서는 도전 정신을 찾아보기 힘들다. 회사에 차가운 경영전문가만 너무 많아진 탓일까? 분석에 분석을 거듭해 안정적인 수익으로 이어진다는 결론이 나야 비로소 거대한 몸뚱이를 움직인다. 회사가 커진 만큼 안전한 길로만 가려...

혼다는 '베이비 NSX' 준비 중..."박스터 긴장해!"

  • 등록일: 2017-07-20

▲ 어큐라 NSX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가 어큐라 NSX의 경량 로드스터 버전, '베이비 NSX'를 준비 중이다. 유럽 연합(EU)을 상대로 한 특허 출원 과정에서 일부 제품 이미지가 공개됐다. ▲ 베이비 NSX의 특허 출원 이미지 유럽 연합 지적 재산권 사무소(European Union Intellectual Property, EUIP) 웹사이트...

"내가 제일 잘 나가" 각 나라 판매1위 車회사는?

  • 등록일: 2017-07-1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작년 한해 우리나라에서 팔린 자동차는 국산차와 수입차를 모두 합쳐 181만 여대에 달한다.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현대차는 66만 여대를 팔아치우며 40%에 육박하는 판매량 점유율을 달성했다. 여기에 같은 그룹 내 기아차 판매량도 합치면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68%로 껑충 뛰어오른다. 그...

가로등으로 전기차 충전...기발하네!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강다혜 기자 = 독일 스타트업 '유비트리시티(Ubitricity)'의 가로등으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솔루션이 화제다. 2014년 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최근 영국까지 진출하며 '폭풍 성장' 중이다. 발상이 간단하다. 가로등에서 전선을 끌어와 전기차를 충전하는 것으로, 전기차의 최대 단점인 '충전 문제'를 실...

'경량화, 경량화...' 말처럼 쉽지 않은 이유

  • 등록일: 2017-07-1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알루미늄 보디를 통한 차체 경량화를 실현했다.' 우리가 신차 소식을 접할 때 가장 자주 보게 되는 문구 중 하나다. 마치 세상의 모든 자동차들이 경량화에 경량화를 거듭해 현대에는 깃털처럼 가벼운 차를 만들었을 것 같지만 실상은 자동차가 처음 만들어질 때와 별반 차이가 없다. 그 이...

푸조-시트로엥이 3년간 내놓을 차 총정리

  • 등록일: 2017-07-10

▲ 오는 9월 출시되는 푸조 308 부분변경 모델 【카미디어】 강다혜 기자 = 푸조-시트로엥이 향후 3년간 내놓을 차를 모두 모았다. 독일 <아우토빌트> 등의 유럽 매체에서 최근 예측한 내용을 토대로 9대를 정리했다. 최근 푸조-시트로엥은 해치백 중심의 라인업을 넘어 SUV, 럭셔리 세단 등을 아우르는 풀-라인업을 구축...

테슬라 '모델 3' 1호차 출고, 주인은 '엘론 머스크'

  • 등록일: 2017-07-10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의 보급형 차량인 '모델 3'의 생산이 시작됐다. 차주는 테슬라모터스 CEO인 엘론 머스크다. 지난 9일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트위터를 통해 "모델 3의 1호차가 출고됐으며, 마지막 성능 평가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차는 원래 테슬라의 이사인 '아이라 에...

차(車) 회사에서 차(茶) 주전자 만든 이유는?

  • 등록일: 2017-07-10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차(車) 만드는 회사에서 차(茶) 담는 주전자를 만들었다. 르노가 F1 참가 40주년을 기념해 주전자를 제작했다. 일견 엉뚱해 보이지만, 그 의미는 매우 깊다. 단순한 40년 기념을 넘어, 도전과 성취, 실수, 반성 등을 반추한다 하겠다. 르노는 지난 1977년에 첫 F1 머신 RS01을 만들며 F1 레이...

페라리도 SUV 만든다...하이브리드 넣을 듯

  • 등록일: 2017-07-10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페라리 SUV가 현실이 될 수도 있겠다. 페라리가 2021년 출시를 목표로 SUV 개발에 돌입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 <카>는 최근 "프로젝트 개발 코드명 'F16X'라는 이름으로 페라리의 SUV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포르쉐, 벤틀리, 재규어, 마세라티, 롤스...

6월 수입차 신규등록 2만3,755대, '올 들어 최대'

  • 등록일: 2017-07-06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6월 한달간 신규 등록된 수입차 대수가 전월 대비 22.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발표에 따르면 6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는 올 들어 가장 많은 2만3,755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 23,435대 보다 1.4% 증가한 수치다. 2017년 상반기 누적 신규등록대수도 1...

2017 하반기 신차, 언제 어떤 車 나오나?

  • 등록일: 2017-07-05

▲ 오는 10일부터 본격 판매될 올 뉴 디스커버리 【카미디어】 강다혜 기자 = 올 하반기에도 각양각색의 신차가 출시될 예정이다. 대략 20여 종의 신차가 출시될 예정인데, 언제 어떤 차가 출시될지 월별로 정리했다. 월별로 끊어 정리하긴 했지만, 아직 출시 시기를 확정하지 못해 '추정'해 정리한 것도 있다. 7월 : 지난...

아우디 신형 A8의 신기한 서스펜션... 원리는?

  • 등록일: 2017-07-05

▲ 아우디 신형 A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아우디가 최첨단 기술을 집약한 신형 A8을 다음 주 공개한다. 이 차에 들어갈 여러 신기술이 알려지면서 벌써부터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난생 처음 들어보는 '신기한' 서스펜션이 있다. 먼저 아래 영상을 보자. >>> 아우디 A8 액티브 서스펜션 프리뷰 영상 ...

2017년 1/4분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 등록일: 2017-07-04

▲ 전세계 판매 1위를 차지한 토요타 코롤라 【카미디어】 강다혜 기자 = 2017년 1/4분기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 집계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도 토요타 코롤라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렸고, 2위에 포드의 간판 트럭, F150이 이름을 올렸다. 유럽차와 미국차의 인기가 많이 올라왔지만, 아직도 일본차가 강세를 보이고 ...

국산차 6월 판매결과 "프로모션 효과 봤나?"

  • 등록일: 2017-07-0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국내 완성차 5개 회사의 6월 판매 결과가 집계됐다. 기아 스팅어, 르노 트위지, 쌍용 G4 렉스턴 등의 신차가 눈에 띄지만, 전반적인 분위기는 잔잔하다. 월 판매 '톱10'에 오른 차는 지난 5월과 같고, 대부분의 차들이 5% 미만의 변동을 보이며 제 자리를 지켰다. 그 사이로 10% 넘는 등...

나이 들면 SUV 좋아, RV 좋아, 벤츠도 좋아!

  • 등록일: 2017-06-29

【카미디어】 강다혜 인턴기자 = 독일의 유력 포털사이트 조사에서 '연령대가 높을수록 SUV 혹은 RV를 선호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나이가 들수록 세단이나 해치백 보다는 다목적 차를 좋아한다는 결과다. 독일 포털사이트 '체크24(www.check24.de)'의 조사에 따르면, 크로스오버카 혹은 4륜구동...

"테슬라 모델X에서 고양이 소리가 들려요"

  • 등록일: 2017-06-23

【카미디어】 강다혜 인턴기자 = "차에서 고양이 소리가 나요" 얼마 전 테슬라 모델X를 구입했던 고객이 정비센터를 찾아 한 말이다. 어떤 사연일까? 'SU'라는 아이디를 쓰는 유투버는 어느 날 자신의 차고에서 고양이 소리를 들었다. 고양이를 키우지 않는데도 고양이 소리가 들렸던 것이다. 이내 고양이 수색 작업을 시...

장마철 대비, 와이퍼-필터-타이어 점검하세요

  • 등록일: 2017-06-22

【카미디어】 강다혜 인턴기자 = 보쉬코리아가 장마철을 앞두고 고객들을 위한 '장마철 대비 차량 관리법'을 소개했다. 장마철에는 젖은 노면 및 빗물 고임으로 인해 평소보다 제동거리가 길어지고, 운전자의 시야도 짧아진다. 이는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제네시스 SUV 콘셉트 카, 스타필드 하남에 전시

  • 등록일: 2017-06-19

【카미디어】 강다혜 인턴기자 = 지난 4월 미국 뉴욕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제네시스 SUV 콘셉트 카가 스타필드 하남에 전시된다. 오늘 (6월19일)부터 7월9일까지 전시되며, 전시 기간 중 '제네시스 디자이너와 만남' 등의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및 브랜드 스토리를 고객...

운전대 잡는 것 보면 '성격' 보인다?

  • 등록일: 2017-06-09

【카미디어】 강다혜 인턴기자 = 세계적인 심리-과학 저널리스트, 톰 밴더빌트는 자신의 저서 <트래픽>을 통해 '운전대 잡는 법과 성격의 상관관계'를 밝혔다. 운전대 잡는 유형에 따라 완벽주의적인 성격인지 예민한 성격인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는 얘기다. ▲ 심리-과학 저널리스트, 톰 밴더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