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447214

하이1.jpg
  ▲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프로젝트 원' 티저 이미지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메르세데스-AMG가 AMG 역사상 가장 강력한 차를 개발 중이다. F1 경주차 파워트레인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짝지은 고성능 슈퍼카로, 공식 이름은 ‘프로젝트 원(Project one)’이다. AMG 50년을 대표하는 가장 강력한 모델로 등장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AMG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프로젝트 원’의 정보를 공개했다. 홈페이지 내용에 따르면, 프로젝트 원은 F1 파워트레인에 전기 파워트레인이 더해져, 결합출력 1000마력을 넘길 것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AMG의 미래를 제시하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3.jpg
  ▲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의 경주차 ‘W07 하이브리드’에 들어간 ‘메르세데스 PU106C 하이브리드’ 파워유닛

엔진은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의 경주차 ‘W07 하이브리드’에 들어간 ‘메르세데스 PU106C 하이브리드’ 파워유닛이 들어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V형 6기통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전기모터가 결합돼 힘을 보탠다. 프로젝트 원에선 이 파워트레인이 뒷바퀴를 굴리고, 전기모터가 앞바퀴를 굴려, 네바퀴 굴림 하이퍼카로 만들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4.jpg
  ▲ 메르세데스-AMG가 최근 공개한 두 개의 티저 이미지

스타일은 최근 공개된 두 개의 티저 이미지를 통해 엿볼 수 있다. 옆모습에서 일반 슈퍼카보다 훨씬 낮은 경주차에 가까운 실루엣을 파악할 수 있으며, (엔진이 가운데 얹히는) '미드십 구조'라는 걸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뒷모습 실루엣에선 과감한 너비와 두툼하게 솟은 휀더 볼륨이 눈에 띈다.

‘고든 바그너(Gorden Wagener)’ 메르세데스-벤츠 디자인 총괄 부사장은 “이 차의 모습은 자동차 디자이너의 꿈이 될 것”이라며, “낮고 넓으며, 완벽하고 아름답다”고 설명했다.

하이5.jpg
  ▲ '프로젝트 원'을 설명하고 있는 '토비아스 뫼르스(Tobias Moers)' 메르세데스-AMG CEO

프로젝트 원은 경주차가 아니기 때문에 2인승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소문에 따르면, 200~300대만 한정 생산하며, 240만유로(우리 돈으로 약 30억 2천만원 선)의 가격으로 판매될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세데스-AMG 관계자에 따르면, 프로젝트 원은 올해 하반기 즈음 공개될 예정이다. 주요 외신들은 “온라인에서 먼저 모습을 드러낸 후, 9월 열리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식 공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마즈다가 개발한 '디젤식' 가솔린 엔진, 원리는?

  • 등록일: 2017-01-1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마즈다가 새로운 엔진을 개발했다. 가솔린 엔진인데, 디젤엔진처럼 터진다고 한다. 불꽃을 튀겨 폭발하는 가솔린 엔진과 달리, 디젤엔진처럼 힘껏 압축해 세게 폭발한다고 한다. 그래서 힘도 좋고 효율도 높아진다는데, 아무래도 복잡한 기술 얘기를 원리까지 설명하느라 글이 매...

AMG, 1000마력 슈퍼카 만든다...약 30억원 예상

  • 등록일: 2017-01-11

▲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프로젝트 원' 티저 이미지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메르세데스-AMG가 AMG 역사상 가장 강력한 차를 개발 중이다. F1 경주차 파워트레인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짝지은 고성능 슈퍼카로, 공식 이름은 ‘프로젝트 원(Project one)’이다. AMG 50년을 대표하는 가장 강력한 모델로 등장할 예정...

모터사이클의 홀로서기...혼자 균형 잡는 바이크 공개

  • 등록일: 2017-01-08

▲ 라이딩 어시스트가 들어간 혼다 유니 커브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홀로 서는 데 바퀴 두 개면 충분하다. 혼다의 라이딩 어시스트(Riding Assist) 기능만 있다면 두 발 달린 모터사이클이 혼자 서는 것은 물론 스스로 움직이기까지 한다. 물론 사람을 태워도 마찬가지다. 억지로 쓰러뜨리려 균형을 해치...

2016 수입차 키워드…디젤-다운사이징, 그리고 벤츠

  • 등록일: 2017-01-05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디젤의 추락과 다운사이징의 확대, 그리고 메르세데스-벤츠의 도약. 2016년 수입차 판매를 관통하는 키워드다. 2016 한 해 동안 수입차 판매에는 어떻게 흘렀는지, 키워드 중심으로 정리했다. 디젤의 추락 폭스바겐이 미국서 디젤 엔진에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을 ...

BMW가 꿈꾸는 미래차 실내, "책도 있고 잔디도 깔렸네!"

  • 등록일: 2017-01-05

▲ BMW i 인테리어 퓨처 콘셉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BMW가 ‘2017 소비자가전박람회(Consumer Electronic Show 이하 CES)’에서 ‘i 인테리어 퓨처 콘셉트’를 선보였다. 멋진 겉모습이 눈에 먼저 들어오지만, 집중해야 할 부분은 ‘겉’이 아닌 ‘속’이다. 이차의 실내엔 BMW가 꿈꾸는 미래 자동차 실내가 담겨있다. i ...

머슬카-친환경 어색한 만남...머스탱 하이브리드 나온다

  • 등록일: 2017-01-04

▲ 정통 고성능 머슬카 머스탱 쉘비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친환경 패러다임은 결국 머슬카와 하이브리드의 만남을 주선하고 말았다. 포드가 머스탱 하이브리드 발표를 천명하고 나선 것이다. ▲ 포드 머스탱에 들어간 에코부스트 엔진 포드는 향후 5년 내 전 세계 시장에 선보일 13개 차...

기아차가 만들 고급브랜드, ‘에센시스’ 어때요?

  • 등록일: 2017-01-0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토요타의 렉서스, 닛산의 인피니티, 현대의 제네시스처럼, 기아자동차에도 고급브랜드가 생길 것 같다. 최근 영문자 ‘E’로 시작되는 엠블렘을 새로 만들었고, 오는 5월 출시될 기아 GT(개발명 CK, 일명 K8)부터 새로운 브랜드를 붙인 후, 내년에 나올 신형 K9까지 확대 적용할 것으로 추측...

2016 국산차판매 현대 포터 1등-아반떼 2등, 그러나...

  • 등록일: 2017-01-0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국산차 5개사의 병신년 실적이 발표됐다. 이를 토대로 정유년 새해 상을 차려준다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 쌍용차는 뜨끈한 떡국에 진수성찬을 받을 수 있겠다. 기아차도 뜨끈한 떡국 한 그릇은 얻어먹을 수 있겠고. 하지만 현대차는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겠다. 국내와 해...

제각각 전기차 급속 충전, 내년부터 '콤보1' 방식 통일

  • 등록일: 2016-12-2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여러 가지 방식이 뒤섞여있던 국내 전기차 급속 충전방식이 내년부터 하나로 통일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늘(28일) 이 같은 내용의 전기차 충전 관련 KS 개정안을 내일(29일) 예고 고시하겠다고 밝혔다. ▲ 전기차 급속 충전방식 '콤보1' 충전구와 충전기 통일되는 급속 충전방식은 ‘콤...

조지 마이클의 마지막 크리스마스, 그리고 페라리

  • 등록일: 2016-12-26

▲ 영국 출신의 가수 조지 마이클(George Michael)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지난 크리스마스(Last Christmas)는 그에게 마지막 크리스마스(The Last Christmas)가 되고 말았다. 노래 ‘Last Christmas’의 주인공 조지 마이클이 2016년 12월 25일 마치 거짓말처럼 세상을 떠난 것이다. 올해가 시작된 지 열흘 ...

내년 車시장 전망, 국산차 ‘글쎄’-수입차 ‘좋아!’

  • 등록일: 2016-12-2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년 국내 자동차 시장이 전년대비 2.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국산차 시장은 4.6% 감소한 122만대 수준으로, 수입차 시장은 4.7% 증가한 27만대 수준으로 예상돼 희비가 엇갈렸다. 이 같이 예상한 곳은 한국자동차산업협회다. 지난 23일 ‘2017년 국내 자동차...

美서 ‘10년 넘게 타는 차’ 조사했더니, 일본차 ‘싹쓸이’

  • 등록일: 2016-12-25

▲ 10년 이상 보유율이 가장 높은 4개 모델. 프리우스, 하이랜더, 시에나, 하이랜더 하이브리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모두 토요타)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떤 차를 10년 넘게 타고 있을까?” 미국서 신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10년 넘게 탔던 차”를 조사했더니, 일본 브랜드의 강세가 두드러지게 나타...

한국지엠 판매점유율, “두 자릿수 참 힘드네!”

  • 등록일: 2016-12-23

▲ 내년 출시될 쉐보레의 순수 전기차 볼트(Bolt)의 얼굴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한국지엠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회복하기 위해 막판까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산차 점유율 10%를 넘기 위해 12월 기본 할인 금액을 국내 완성차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시하는 등 소비자들을 유혹하...

토요타 "하이브리드 기술, 맘껏 가져다 쓰세요"

  • 등록일: 2016-12-19

▲ 토요타 프리우스(4세대)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토요타가 하이브리드(이하 HEV) 파워트레인 기술을 경쟁사에 공개하기로 했다. 경쟁사들이 토요타의 HEV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토요타는 엔진과 변속기 등의 파워트레인 판매도 고려 중이라고 한다. ▲ ...

車 컬러 트렌드, 올해도 ‘흰색’ 1등일까?

  • 등록일: 2016-12-1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아직은 수천만 원짜리 차를 사면서 파격적인 색상을 고른다는 게 쉽지 않은 것 같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선택받은 자동차 색상은 올해도 역시 하얀색이었다. ▲ 2016년 지역별 신차 색상 통계 세계 최대 특수 페인트 업체 액솔타는 매년 신차 색상 통계를 발표하는데...

주말의 명화, 거장들이 만든 'BMW 무비' 몰아보기

  • 등록일: 2016-1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작품 하나하나 거장들의 명성에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김태훈 대중문화평론가의 말이다. BMW는 지난 2001년부터 2002년까지 단편영화 8편, 그리고 올해 1편 등 총 9편의 단편영화를 선보였다. 모두 닐 블롬캠프, 존 프랑켄 하이머, 이안, 왕가위, 가이 리치 등 영화계의 거장들이 참여한 작...

하이브리드 완전정복 1편, “다 같은 하이브리드가 아냐!”

  • 등록일: 2016-12-1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빠, 하이브리드가 뭐야?”라고 물으면 헛기침 밖에 안 나오는, 대한민국 99%를 위해 썼다. 기자도 제대로 몰랐던 하이브리드의 개요 및 종류에 대해 최대한 쉽고 단순하게 정리했다. ▲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대명사 토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동력원으로 전기 모터와...

자동차 키 사라진다...스마트폰이 키 대체!

  • 등록일: 2016-12-1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자동차 키(열쇠)가 이제 ‘가상’으로 바뀔 전망이다. 자동차 기술 기업 콘티넨탈은 오늘(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동차 키의 기술과 비전을 소개했다. 콘티넨탈이 소개한 버추얼(가상) 키 기술 ‘콘티넨탈 스마트 액세스’를 사용하면, 스마트폰으로 자동차를 제어할 수 있다. ▲ 콘티넨탈 ...

올해 10대 엔진, ‘다운사이징-하이브리드’ 대세

  • 등록일: 2016-12-14

▲ 터보차저와 슈퍼차저가 모두 들어간 볼보의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미국 워즈오토 10대 엔진에서 V8이 빠졌다. 자연흡기 엔진도 사라졌다. 미국을 상징하는 V8 엔진은 후보에도 없었다. 디젤은 물론 폭스바겐 그룹 계열 엔진도 완전히 없어졌다. 1995년부터 엔진을 평가해온 워...

메르세데스-벤츠, 프리미엄 왕좌 탈환이 눈 앞에

  • 등록일: 2016-12-1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 벤츠가 전세계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의 왕좌를 '거의' 거머쥐었다. 올해 1~11월까지 189만대 넘게 팔며 2위인 BMW를 약 7만 대 가량 앞서고 있다. 지난 10월까지 누적 판매량보다도 약 5000대 가량 차이를 더 벌린 것이다. 두 브랜드의 전세 역전은 무려 12년만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