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tr/443351


1.png

2.png

3.png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국산차 5개사의 병신년 실적이 발표됐다. 이를 토대로 정유년 새해 상을 차려준다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 쌍용차는 뜨끈한 떡국에 진수성찬을 받을 수 있겠다. 기아차도 뜨끈한 떡국 한 그릇은 얻어먹을 수 있겠고. 하지만 현대차는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겠다. 국내와 해외 실적 모두 아래로 뚝뚝 떨어졌다.


4.jpg

▲ 2016년 승용차 중 판매 1위를 기록한 현대차 아반떼. 전체 1위는 1톤 트럭 포터다.


추락, 현대차
현대차는 2016년 국내에서 총 65만8642대 판매했다. 2015년에 비해 5만5479대 낮은 수치로 7.8% 떨어졌다. 해외에서도 전년대비 4만9303대 적은 420만1407대로 마무리됐다. 2015년에 비해 1.2% 하락했다. 현대차는 “개소세 인하 혜택, 신형 아반떼 출시, G80 출시 등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던 2015년과 비교해 국내 판매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대차를 제외한 모든 브랜드의 내수 실적이 증가했다. 아직은 막강한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불안할 수밖에 없는 흐름이다. 특히 승용차 부문의 추락이 심상찮다. 2015년에 비해 7만5917대나 적게 팔았다. 11% 떨어졌다.


5.jpg

▲ 현대차 쏘나타는 2016년 3번째로 많이 팔린 자동차다. 다만 택시나 렌트카 물량이 거의 절반에 이른다.


현대차가 2016년 가장 많이 판매한 차는 1톤 트럭 포터다. 9만6950대 팔려나갔다. 기아 봉고와 단 둘이 경쟁하는 시장에서 선전했다.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은 9만3804대를 기록한 아반떼다. 경쟁모델이 노후한 차급에서 아반떼는 유일한 신차였다. 쏘나타는 르노삼성 SM6와 쉐보레 말리부에 판매량은 앞섰지만 평균 약 45% 정도가 택시나 렌터카로 주로 판매되는 LPG 모델인 상황이다. 아직 정확한 집계 자료는 나오지 않았지만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된 물량은 SM6나 말리부에 뒤졌을 것으로 판단된다.


6.jpg

▲ 2017년 현대차그룹의 목표를 825만대로 제시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올해보다 37만대 정도 더 팔아야 한다.


속절없다, 현대차그룹
현대차의 추락은 현대차그룹 800만대 수성에도 적신호가 들어오게 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 전 세계에서 총 788만266대 판매하는데 그쳤다. 백분율로 따지면 1.7% 하락이지만 숫자로 따지면 2015년보다 13만5399대 낮은 수치다. 참고로 현대차그룹의 2016년 전 세계 판매 목표는 813만대였다. 그리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제시한 2017년 판매 목표는 825만대다.


7.jpg

▲ 신형 출시를 바로 며칠 앞두고도 월 8000대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한 기아차 모닝


그나마, 기아차
53만5000대. 기아차의 2016년 내수 실적이다. 2015년에 비해 7500대 증가했다. 1.4% 개선된 수치다. 특히 승용차 부문에서 선전했다. 47만5107대를 기록하며 현대차에 9475대 차이까지 따라붙었다. 7월부터 11월까지는 5개월 연속 승용차부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11월에는 승용차 누적 판매 1위에도 올랐다. 쏘렌토와 모닝, 카니발 등 전통적인 효자들이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뒀다. 여기에 K7까지 가세해 5만6060대로 역대 연간 최대 판매량을 갱신했다.


8.jpg

▲ 미니밴의 절대 강자로 등극한 기아차 카니발


내수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쏘렌토였다. 총8만715대를 기록했다. 보름 뒤 신차를 발표하는 모닝도 7만5133대나 팔려나갔다. 카니발이 6만5927대, 봉고 트럭이 5만6783대로 뒤를 이었다. 참고로 모닝은 12월에도 8208대를 기록하며 기아차 월간 판매 1위에 올랐다.


9.jpg

▲ 2016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SUV인 기아차 쏘렌토


하지만 기아차도 해외 판매는 줄었다. 2015년에 비해 3만8117대 떨어진 248만5217대로 나타났다. 1.5% 하락했다. 그러면서 연간 총 실적도 1% 내려간 302만217대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3만617대 줄었다.


10.jpg

▲ 모닝을 꺾고 경차 판매 1위를 달성한 쉐보레 스파크


두 자릿수 점유율의 희망, 한국지엠
한국지엠의 2016년은 행복했다. 내수에서 총 18만275대를 판매하며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연간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마무리가 된 12월에도 1만8313대를 기록하며 최대 월간 판매량을 이뤄냈다. 정유년의 시작이 어느 때보다 훈훈하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역시 스파크다. 7만8034대로 2016년 경차부문 최다 판매 타이틀을 따냈다. 12월에만 4154대를 기록한 말리부는 2016년 총 3만6658대 판매되며 중형차 시장의 강자로 떠올랐다. 신형 출시 이후 단숨에 소형 SUV 2위로 상승한 트랙스와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 중인 올란도도 각각 1만3990대와 1만2881대로 제 역할을 해냈다. 임팔라가 1만1341대로 뒤를 이었다.


11.JPG

▲ 2016년 중형세단 시장 부흥에 공헌한 쉐보레 말리부


한국지엠은 2016년 자동차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만 기록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새해를 맞이할 수 있다. 12월 총력전도 사실 두 자릿수 점유율에 대한 기대에서 비롯됐다. 국산차는 최종 158만8572대로 마무리 됐다. 수입차협회는 22만8000대 수준에서 2016년 내수 수입차 시장이 마무리 될 걸로 예상하고 있다. 단순계산하면 2016년 국내 자동차 시장은 대략 181만6000여대로 짐작된다. 그러면 한국지엠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9.9%로 마감된다. 물론 아직은 정확한 수치를 파악할 수 없다. 수입차 집계가 나오지 않았다. 한국지엠 입장에서는 정말 살 떨리는 시간이 되겠다.


12.jpg

▲ LPG 모델을 제외한 국내 중형 세단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삼성 SM6


도약 2016, 르노삼성
르노삼성은 2016년을 도약의 해로 삼았다. 내수 5위까지 밀리는 부진을 이제는 좀 떨쳐내자는 의미였다. 도약을 이뤄낼 첫 번째 주자는 1월 출시한 SM6였다. 두 번째 주자는 9월 출시된 QM6였다. 그리고 이 두 모델의 선전을 발판으로 결국 2016년 목표 초과 달성을 이뤄냈다. 두 차의 활약은 정말 눈부셨다. 사실 SM6와 QM6를 제외한 모든 르노삼성의 모델은 전년대비 판매량이 떨어졌다. 적게는 15.7%, 많게는 무려 82.9%까지 판매량이 곤두박질쳤다. 그런 와중에 원투펀치인 SM6와 QM6가 전체 판매량의 64.4%를 책임졌다.


13.jpg

▲ 2016년 르노삼성 도약을 이끈 QM6


SM6는 2016년 총 5만7478대 판매됐다. QM6는 총 1만4126대 출고됐다. 그 밖에 1만대를 넘은 모델은 QM3가 있다. 1만5301대를 기록했다. 다만 월평균 판매량을 따지면 1000대를 조금 웃도는 수준이며 전년대비 37.7%나 판매량이 떨어졌다. 활약이라 보긴 어렵다.


14.jpg

▲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절반 가까이 떨어진 QM3. 그래도 1만5000대를 넘기며 효자 노릇을 했다.


르노삼성은 2016년 역대 2위의 수출량과 전체 판매량을 기록했다. 닛산 로그의 생산기지로서 꾸준한 물량을 처리하고 있고 QM6의 생산기지로서도 5455대 수출을 기록했다. 물론 전체 수출량만 따지면 전년대비 2% 떨어졌다. 하지만 2015년은 창사 최대 수출을 달성한 해였다. 2017년 르노삼성은 클리오와 트위지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에스파스의 등장도 기대해볼 수 있다. 사실 르노삼성의 목표는 내수 3위다. 모델 다양화가 그 발판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15.jpg

▲ 출시 첫 해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쌍용차의 원톱(One-Top) 티볼리


티볼리가 이룬 기적, 쌍용차
티볼리가 처음 출시된 건 2015년 1월이다. 그 해 티볼리는 총 4만5021대 판매됐다. 대부분은 그 정도로도 신차 효과를 충분히 누렸다고 평가했다.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티볼리의 진짜 승부는 2015년이 아니었다. 2016년이었다. 트렁크를 늘린 티볼리 에어가 나왔다. 각종 첨단 안전장비를 넣은 연식변경 모델이 등장했다. 2016년 티볼리는 총 5만6935대 판매됐다. 좋은 성적이라고 평가 받았던 2015년에 비해 1만1000대 하고도 914대나 더 출고됐다. 그리고 쌍용차 내수 판매량의 55%를 혼자 책임졌다. 티볼리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CKD를 제외한 전체 수출물량의 55.3%도 티볼리의 몫이었다.


16.jpg

▲ 꾸준히 선전하고 있는 쌍용차 코란도 스포츠


쌍용차는 이를 통해 2002년 이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내수 판매는 13년 만에 10만대를 넘어섰다. 12월 기록은 창사 최대 월간 판매량이다. 언제나 꾸준한 코란도 스포츠는 2016년에도 너끈하게 2만6141대 판매됐다. 2015년에 비해 소폭 늘었다. 수출량은 소폭 줄어 8229대로 마감했다. 그래도 전체 수출량의 15.8%를 책임졌다.


17.jpg

▲ 쌍용차 SUV의 기함으로 등장할 Y400의 콘셉트 모델. LIV-2


쌍용차는 1월 4일 코란도 C 부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리고 올해 안에 콘셉트카 Y400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고급 SUV도 선보일 계획이다. 2017년에도 성적이 좋으면 더 많은 해고노동자들과 희망퇴직자들을 복직시킬 수 있을 거다. 정유년 쌍용차의 실적이 좀 더 기대되는 이유다.



fixed@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눈 위의 강자 4륜구동, 가장 저렴한 차는?

  • 등록일: 2017-01-20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눈 위의 강자, 사륜구동! 미끄러운 눈에서도 잘 달리지만, 비교적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역으로' 찾아봤다. '저렴한' 사륜구동차는 없을까? 의외로 '저렴한' 사륜구동 차 여섯 대를 소개한다. 참고로 사륜구동은 눈길에서 절대적인 성능을 보장하진 않는다. 이륜구동 차에 비해 비...

한국인은 과연 몇 명당 1대의 자동차를 갖고 있을까?

  • 등록일: 2017-01-1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국토교통부가 2016년 12월말 현재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5년도보다 81만3000대 늘어난 2180만3351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인구수로 따지면 2.37명당 자동차를 1대 꼴로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 연도별 자동차 등록 추이 (2016년 12월말 기준) ▲ ...

현대차 i30, '왜건' 이어 '패스트백'도 나온다

  • 등록일: 2017-01-18

▲ 유럽에서 진행한 시승행사에서 공개한 'i30 패밀리'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자동차가 ‘i30 왜건’을 준비 중이다. 또한 뒷부분을 (예전 포니처럼) 늘씬하게 뽑은 '페스트백' 버전도 준비 중이다. 현대차는 유럽에서 진행한 i30 시승행사를 통해 패스트백을 포함한 ‘i30 패밀리’의 계획을 공개했다. ‘i30 패밀...

마즈다가 개발한 '디젤식' 가솔린 엔진, 원리는?

  • 등록일: 2017-01-1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마즈다가 새로운 엔진을 개발했다. 가솔린 엔진인데, 디젤엔진처럼 터진다고 한다. 불꽃을 튀겨 폭발하는 가솔린 엔진과 달리, 디젤엔진처럼 힘껏 압축해 세게 폭발한다고 한다. 그래서 힘도 좋고 효율도 높아진다는데, 아무래도 복잡한 기술 얘기를 원리까지 설명하느라 글이 매...

AMG, 1000마력 슈퍼카 만든다...약 30억원 예상

  • 등록일: 2017-01-11

▲ 메르세데스-AMG가 공개한 '프로젝트 원' 티저 이미지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메르세데스-AMG가 AMG 역사상 가장 강력한 차를 개발 중이다. F1 경주차 파워트레인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짝지은 고성능 슈퍼카로, 공식 이름은 ‘프로젝트 원(Project one)’이다. AMG 50년을 대표하는 가장 강력한 모델로 등장할 예정...

모터사이클의 홀로서기...혼자 균형 잡는 바이크 공개

  • 등록일: 2017-01-08

▲ 라이딩 어시스트가 들어간 혼다 유니 커브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홀로 서는 데 바퀴 두 개면 충분하다. 혼다의 라이딩 어시스트(Riding Assist) 기능만 있다면 두 발 달린 모터사이클이 혼자 서는 것은 물론 스스로 움직이기까지 한다. 물론 사람을 태워도 마찬가지다. 억지로 쓰러뜨리려 균형을 해치...

2016 수입차 키워드…디젤-다운사이징, 그리고 벤츠

  • 등록일: 2017-01-05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디젤의 추락과 다운사이징의 확대, 그리고 메르세데스-벤츠의 도약. 2016년 수입차 판매를 관통하는 키워드다. 2016 한 해 동안 수입차 판매에는 어떻게 흘렀는지, 키워드 중심으로 정리했다. 디젤의 추락 폭스바겐이 미국서 디젤 엔진에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을 ...

BMW가 꿈꾸는 미래차 실내, "책도 있고 잔디도 깔렸네!"

  • 등록일: 2017-01-05

▲ BMW i 인테리어 퓨처 콘셉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BMW가 ‘2017 소비자가전박람회(Consumer Electronic Show 이하 CES)’에서 ‘i 인테리어 퓨처 콘셉트’를 선보였다. 멋진 겉모습이 눈에 먼저 들어오지만, 집중해야 할 부분은 ‘겉’이 아닌 ‘속’이다. 이차의 실내엔 BMW가 꿈꾸는 미래 자동차 실내가 담겨있다. i ...

머슬카-친환경 어색한 만남...머스탱 하이브리드 나온다

  • 등록일: 2017-01-04

▲ 정통 고성능 머슬카 머스탱 쉘비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친환경 패러다임은 결국 머슬카와 하이브리드의 만남을 주선하고 말았다. 포드가 머스탱 하이브리드 발표를 천명하고 나선 것이다. ▲ 포드 머스탱에 들어간 에코부스트 엔진 포드는 향후 5년 내 전 세계 시장에 선보일 13개 차...

기아차가 만들 고급브랜드, ‘에센시스’ 어때요?

  • 등록일: 2017-01-0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토요타의 렉서스, 닛산의 인피니티, 현대의 제네시스처럼, 기아자동차에도 고급브랜드가 생길 것 같다. 최근 영문자 ‘E’로 시작되는 엠블렘을 새로 만들었고, 오는 5월 출시될 기아 GT(개발명 CK, 일명 K8)부터 새로운 브랜드를 붙인 후, 내년에 나올 신형 K9까지 확대 적용할 것으로 추측...

2016 국산차판매 현대 포터 1등-아반떼 2등, 그러나...

  • 등록일: 2017-01-0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국산차 5개사의 병신년 실적이 발표됐다. 이를 토대로 정유년 새해 상을 차려준다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 쌍용차는 뜨끈한 떡국에 진수성찬을 받을 수 있겠다. 기아차도 뜨끈한 떡국 한 그릇은 얻어먹을 수 있겠고. 하지만 현대차는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겠다. 국내와 해...

제각각 전기차 급속 충전, 내년부터 '콤보1' 방식 통일

  • 등록일: 2016-12-2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여러 가지 방식이 뒤섞여있던 국내 전기차 급속 충전방식이 내년부터 하나로 통일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늘(28일) 이 같은 내용의 전기차 충전 관련 KS 개정안을 내일(29일) 예고 고시하겠다고 밝혔다. ▲ 전기차 급속 충전방식 '콤보1' 충전구와 충전기 통일되는 급속 충전방식은 ‘콤...

조지 마이클의 마지막 크리스마스, 그리고 페라리

  • 등록일: 2016-12-26

▲ 영국 출신의 가수 조지 마이클(George Michael)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지난 크리스마스(Last Christmas)는 그에게 마지막 크리스마스(The Last Christmas)가 되고 말았다. 노래 ‘Last Christmas’의 주인공 조지 마이클이 2016년 12월 25일 마치 거짓말처럼 세상을 떠난 것이다. 올해가 시작된 지 열흘 ...

내년 車시장 전망, 국산차 ‘글쎄’-수입차 ‘좋아!’

  • 등록일: 2016-12-2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년 국내 자동차 시장이 전년대비 2.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국산차 시장은 4.6% 감소한 122만대 수준으로, 수입차 시장은 4.7% 증가한 27만대 수준으로 예상돼 희비가 엇갈렸다. 이 같이 예상한 곳은 한국자동차산업협회다. 지난 23일 ‘2017년 국내 자동차...

美서 ‘10년 넘게 타는 차’ 조사했더니, 일본차 ‘싹쓸이’

  • 등록일: 2016-12-25

▲ 10년 이상 보유율이 가장 높은 4개 모델. 프리우스, 하이랜더, 시에나, 하이랜더 하이브리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모두 토요타)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어떤 차를 10년 넘게 타고 있을까?” 미국서 신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10년 넘게 탔던 차”를 조사했더니, 일본 브랜드의 강세가 두드러지게 나타...

한국지엠 판매점유율, “두 자릿수 참 힘드네!”

  • 등록일: 2016-12-23

▲ 내년 출시될 쉐보레의 순수 전기차 볼트(Bolt)의 얼굴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한국지엠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회복하기 위해 막판까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산차 점유율 10%를 넘기 위해 12월 기본 할인 금액을 국내 완성차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시하는 등 소비자들을 유혹하...

토요타 "하이브리드 기술, 맘껏 가져다 쓰세요"

  • 등록일: 2016-12-19

▲ 토요타 프리우스(4세대)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토요타가 하이브리드(이하 HEV) 파워트레인 기술을 경쟁사에 공개하기로 했다. 경쟁사들이 토요타의 HEV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토요타는 엔진과 변속기 등의 파워트레인 판매도 고려 중이라고 한다. ▲ ...

車 컬러 트렌드, 올해도 ‘흰색’ 1등일까?

  • 등록일: 2016-12-1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아직은 수천만 원짜리 차를 사면서 파격적인 색상을 고른다는 게 쉽지 않은 것 같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선택받은 자동차 색상은 올해도 역시 하얀색이었다. ▲ 2016년 지역별 신차 색상 통계 세계 최대 특수 페인트 업체 액솔타는 매년 신차 색상 통계를 발표하는데...

주말의 명화, 거장들이 만든 'BMW 무비' 몰아보기

  • 등록일: 2016-12-1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작품 하나하나 거장들의 명성에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김태훈 대중문화평론가의 말이다. BMW는 지난 2001년부터 2002년까지 단편영화 8편, 그리고 올해 1편 등 총 9편의 단편영화를 선보였다. 모두 닐 블롬캠프, 존 프랑켄 하이머, 이안, 왕가위, 가이 리치 등 영화계의 거장들이 참여한 작...

하이브리드 완전정복 1편, “다 같은 하이브리드가 아냐!”

  • 등록일: 2016-12-1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빠, 하이브리드가 뭐야?”라고 물으면 헛기침 밖에 안 나오는, 대한민국 99%를 위해 썼다. 기자도 제대로 몰랐던 하이브리드의 개요 및 종류에 대해 최대한 쉽고 단순하게 정리했다. ▲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대명사 토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동력원으로 전기 모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