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nc/524881
ELF Images (2).jpg
▲ 오늘 출시된 3.5톤 트럭 이스즈 엘프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일본 트럭 '이스즈 엘프'가 공식 출시됐다. 이스즈 트럭이 우리나라를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73년에 이미 대한민국 땅을 밟았다. 당시 엘프와 오늘 엘프는 이름만 같을 뿐, 완전히 다른 차다. 배기량, 적재량, 힘과 연비, 심지어 가격도 많이 차이난다. 45년 동안 엘프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눈에 띄는 몇 가지를 짚어봤다.

DSC09569.JPG

시보레 엘프 -> 이스즈 엘프
우선 이름이 달라졌다. 이스즈 엘프가 우리나라에 첫 발을 내디딘 건 1973년의 일이다. 일본에서 1968년 출시된 2세대 엘프(1세대 엘프는 1959년 출시)가 들어왔다. 당시 이스즈와 기술 제휴를 맺고 엘프를 우리나라로 들여온 장본인은 GM코리아(당시 제너럴모터스코리아)였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GM의 하위 브랜드를 이름에 붙였다. '쉐보레(Chevrolet)'였다.

시보레 표기.JPG
▲ 1972년 당시 신문에 '시보레'라 표기된 모습. 어르신들 중에 시보레로 발음하는 분들이 꽤 있다

지금은 쉐보레라 부르지만 그때엔 시보레로 표기하고, 발음도 똑같이 했다. 이후 1976년, GM코리아가 새한자동차로 바뀌면서 새한 엘프로, 10년이 흐른 1986년엔 대우자동차로 바뀌면서 대우 엘프로 불렸다. 

page.jpg
▲ 제너럴모터스코리아는 시간이 흐르면서 새한자동차(좌), 그리고 대우자동차로 바뀌었다

오늘 출시한 엘프는 '이스즈'가 붙는다. 이스즈의 국내 공식 총판, 큐로모터스(Quro Motors)가 직접 들여오면서 이스즈 엘프가 됐다. 45년 만에 잃었던 이름을 되찾은 셈이다.

page12.jpg

2.5톤 -> 3.5톤
엘프가 처음 우리나라를 찾았을 땐, 적재적량이 2.5톤이었다. 당시엔 1톤 트럭이 없었다. 작은 짐은 픽업(포니 픽업이나 브리사 픽업, 혹은 맥스)이 날랐고, 그 위에 2.5톤 기아 타이탄, 현대 바이슨, 그리고 새한 엘프가 있었다. 이보다 더 무겁고 큰 짐은 4.5톤 기아 복사가 주로 날랐다. 검은 연탄을 가득 실어 나르던 4.5톤 복사 트럭을 본 적 있다면 '아재 인증'이다. 

page11111111111111111.jpg
▲ 포니 픽업(위)과 기아 복사. 기아는 타이탄, 복사 등으로 강한 이미지를 이름에 담았다

오늘 출시된 이스즈 엘프는 3.5톤 급이다. 큐로모터스 민병관 사장은 이에 대해, "3.5톤 급은 중형 트럭 시장을 이끄는 볼륨 모델"이라며 3.5톤 모델을 들여온 이유를 설명했다. 엘프가 맞붙을 강력한 라이벌, 현대 마이티 역시 3.5톤 모델이 도로 위 대세 트럭이다.

4HK1-TCS 4기통 엔진.jpg
▲ 엘프에 들어가는 5.2리터 엔진

2,369cc -> 5,193cc
배기량이 두 배 넘게 늘어났다. 당시 엘프의 2.4리터급 엔진은 경쟁 모델이었던 기아 타이탄의 2.7리터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지금은 상황이 뒤바뀌었다. 엘프의 경쟁 상대, 마이티가 3.9리터 엔진을 쓴다. 엘프가 마이티보다 1.3리터 가량 배기량이 더 높다.

F100000701.jpg
▲ 기아산업 시절, 타이탄의 지면 광고

75마력 -> 190마력
초기 엘프가 보여준 엔진 출력은 지금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물론, 자연흡기 엔진과 터보 엔진을 숫자로만 비교하는 건 무리가 있다. 터보 엔진은 마음만 먹으면 출력을 더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초기 엘프의 3배, 혹은 그 이상의 힘을 낼 수도 있는 것이다. 하지만 연료 효율과 엔진 내구성 등을 고려해 190 마력 정도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이는 마이티의 최고 출력인 170마력보다 20마력 높은 수치다. 둘 모두 4기통 엔진으로, 한 개의 실린더에서 내는 힘은 엘프가 5마력 더 높다. 반면 실제 파워를 의미하는 토크는 마이티 쪽이 월등하다. (엘프는 52kg.m, 마이티는 62kg.m)

6단 자동화 변속기 Smoother (AMT) (1).jpg
page1.jpg
 엘프에 들어가는 6단 자동 변속기
▲ 클러치가 없어지고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 페달만 남았다(왼쪽). 다루기 쉽게 바뀐 기어 노브

수동 변속기 -> 자동 변속기
1973년 엘프는 클러치를 부지런히 '밟고 떼고' 해야만 했다. 다른 경쟁 트럭들도 마찬가지였다. 지금은 1톤 트럭 포터의 경우, 판매량 절반이 자동변속기 모델이다. 3.5톤 트럭의 상황은 다르다. 3.5톤 트럭의 터줏대감, 마이티는 여전히 수동 변속기를 고수하고 있다. 오늘 나온 엘프는 자동변속기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마이티엔 없는 '선택권'이 엘프에는 있다.

GM시보레.JPG
▲ GM'코리어'에서 출시한 카고트럭(엘프)의 신문 기사. 코리어는 코리아(Korea)를 뜻한다

2,296,000원 -> 53,438,000원
1973년 엘프의 출시 당시 가격은 229만 6천원이었다. 이게 지금은 얼마 정도의 가치인지 알아봤다. 공신력 있는 통계청 홈페이지의 화폐가치계산 기능을 활용해 소비자물가지수를 반영한 물가상승지표는 '약 16배'다. 45년 동안 평균 물가가 16배 올랐다는 얘기, 100원짜리 과자가 1,600원 됐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이걸로 환산하면 1973년의 229만원은 지금의 3,690만원이다. 만약 엘프가 2세대 모델 그대로 타임머신을 타고 왔다면, 비싼 게 맞다. 하지만 1973년의 엘프와 2017년의 엘프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앞서 비교했듯, 더 많이 실을 수 있고, 엔진도 커졌고, 힘도 더 세졌다. 내구성이 좋아진 건 물론이다. 그래서 1,410만원 더 비싸지만, 함부로 비싸다고 말하긴 좀 눈치 보인다.

ELF Images (7).jpg
차선 인식 카메라 (LDWS 기능).jpg
▲ 엘프의 실내 모습
▲ 룸미러 옆에 달린 카메라는 차선을 인식, 차선이탈 경보를 담당한다

큐로모터스는 엘프를 출시하면서, "5년 내 3.5톤 트럭 시장의 30%를 차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이티에 으름장을 놓은 셈이다. 여기엔 엘프의 '상품성'과 큐로모터스의 'A/S망 구축'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엘프는 마이티엔 없는 자동변속기, 그리고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을 갖고 있다. 큐로모터스는 현재 전국 7개 주요 거점에 마련한 서비스 센터의 숫자를 더 늘려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오늘 나온 트럭, 이스즈 엘프는 단축 모델이 5,343만8천원 장축 모델이 5,412만원이다. 경쟁모델인 현대 마이티는 단축 모델이 4,766만원, 장축이 5,046만원이다. 엘프는 운전석-동반석 에어백, 전후 디스크 브레이크, 차선이탈 경고장치 등이 기본이지만, 마이티는 세이프티 패키지(295만원)를 선택해야 운전석 에어백, 디스크 브레이크, 차선이탈 경고장치를 추가해야 한다. 또한 엘프는 198만원에 자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지만, 마이티는 자동변속기가 없다. 

kmk@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Search templates (CTRL+Space)
List of Articles

벤츠 첫 PHEV 'GLC 350 e 4매틱' 공개

  • 등록일: 2018-01-1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전기차 브랜드 'EQ'를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벤츠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GLC 350 e 4MATIC를 먼저 출시하고, 향후 다양한 친환경차를 국내 도입할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Q는 ...

'최강 세단' 메르세데스-AMG E 63 4매틱 플러스 출시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의 고성능 버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4MATIC+'가 출시됐다. 최고출력 571마력의 고성능 엔진을 얹어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가격은 1억5,400만원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우리나라...

미국서 기아 신형 K3 공개...X자 눈매 '주목'

  • 등록일: 2018-01-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기아자동차가 2018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공개했다. 6년 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K3는 기아차의 최신 디자인을 적극 반영해 더욱 세련된 모습으로 변신했다. 특히, X자 형태 주간주행등이 눈에 띈다. 신...

더 화끈해진 '핫 해치', 현대 신형 벨로스터 공개

  • 등록일: 2018-01-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18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신형 벨로스터를 공개했다. 2011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7년 만에 등장한 풀-체인지 모델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고성능 모델 '벨로스터 N'도 함께 선보였다. 신형 벨로스터는 이전 모델...

크고, 고급스럽고, 가격도 저렴...VW 신형 제타 공개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폭스바겐 신형 제타가 디트로이트 오토쇼서 베일을 벗었다.폭스바겐의 최신 차체인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형 1.4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들어갔다. 특히 동급 이상의 고급스러운 실내가 특징이다. 가격도 북미 기준 1...

가득 충전하면 390km, '코나 일렉트릭' 예약 시작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가 오늘(15일)부터 '코나 일렉트릭'의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코나에 전기 구동계를 얹어 1회 충전에 390km(제조사 자체 측정치) 이상 갈 수 있다. 예상 가격은 최소 4,300만원부터 4,800만원 이상(보조금을 고려하지 않은...

포드 2018년형 익스플로러 출시...5,540만원부터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드코리아가 인기 SUV 익스플로러의 2018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디자인을 살짝 바꾸고, 안전-편의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가격은 5,540만원에서 5,790만원으로, 이전 모델과 동일하다. 익스플로러는 매년 높은 판매...

신형 벨로스터, 모터쇼 데뷔 앞두고 사진 유출

  • 등록일: 2018-01-14

▲신형 벨로스터에는 1.4리터 터보와 1.6리터 터보 2가지의 엔진이 들어가고 모두 7단 DCT가 맞물린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신형 벨로스터가 겉모습을 완전히 드러냈다. 디트로이트 오토쇼 공개를 앞두고 사진이 유출된 것이다. 사진 속 신형 벨로스...

미니, 2018 NAIAS서 뉴 미니 3종 최초 공개

  • 등록일: 2018-01-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가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다양한 신차를 공개한다. 신차뿐 아니라 브랜드를 대표하는 다양한 모델들을 대거 전시할 예정이다. 미니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뉴 미니 와 뉴 미니 5도어, 뉴 ...

BMW 뉴 X2-뉴 i8 쿠페, 2018 NAIAS서 최초 공개

  • 등록일: 2018-01-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가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다양한 신차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이번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되는 차는 뉴 X2와 뉴 i8 쿠페다. BMW X시리즈에 새롭게 추가된 뉴 X2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스포티함을 갖춘 모델로, ...

4년 만에 컴백 '혼다 인사이트'...해치백 대신 세단

  • 등록일: 2018-01-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혼다가 2018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신형 인사이트를 공개한다. 가장 큰 변화는 해치백 형태를 버리고 세단으로 거듭났다는 점이다. 혼다는 완전히 바뀐 인사이트를 4년 만에 출시하며 하이브리드 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 1세...

벤츠 스프린터 미니버스 출시...9,870만원부터

  • 등록일: 2018-01-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를 기반으로 개발된 미니버스 '엔트리'가 출시됐다. 소규모 단체 관광부터 유치원 및 학원 통학용 등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는 15~21인승 차다. 가격은 9,870만원부터 1억590만원까지다. 메르세데스-...

지프 그랜드 체로키 25주년 스페셜 에디션 출시

  • 등록일: 2018-01-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피아트크라이슬러 코리아(이하 FCA 코리아)가 지프 그랜드 체로키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했다.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 그랜드 체로키 탄생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20대 한정 판매된다. 가격은 7,080만원(부가세 포함)이...

기아 신형 K3 스케치 공개...'스팅어 닮았네!'

  • 등록일: 2018-01-11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기아차가 올 뉴 K3의 스케치를 공개했다. 2012년 출시 후 6년만에 풀-체인지되는 2세대 모델이다. 스케치를 통해 공개된 신형 K3는 기존보다 역동적인 디자인과 볼륨감이 더해져 마치 '베이비 스팅어' 같은 느낌이다. 신형 K3의...

만트럭버스코리아, TGX 스페셜 에디션 2종 출시

  • 등록일: 2018-0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만트럭버스코리아가 TGX 국내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스페셜 에디션 2종을 선보였다. 공개된 모델은 'MAN TGX 500마력 6x2 이피션트라인3 트랙터'와 'MAN TGX 460마력 6x2 경제형 트랙터'로, 특별한 레터링과 캡 디자인이 적용돼...

쌍용 렉스턴 스포츠 출시...2,320만~3,058만원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쌍용자동차가 G4 렉스턴의 픽업트럭 모델 '렉스턴 스포츠'를 출시했다. G4 렉스턴을 기반으로 공간성과 실용성을 극대화한 오픈 데크를 추가한 모델이다. 가격은 2,320만~3058만원이다. G4 렉스턴의 시작가격이 3,350만원인 것을 ...

'직렬6기통' BMW 540i 출시...1억140만원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 5시리즈의 최상위 가솔린 모델 '뉴 540i xDrive M 스포츠 패키지 플러스가 출시됐다. 신형 6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높은 효율과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가격은 1억140만원이다. BMW 5시리즈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

"테슬라 한 판 붙자"...中 바이톤 콘셉트카 공개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중국의 신생 전기차 브랜드, 바이톤이 CES 2018 개막을 앞두고 전기 SUV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바이톤은 테슬라, BMW, 닛산 출신 임원들이 설립한 '퓨처 모빌리티'의 전기차 브랜드로, 조만간 '테슬라 대항마'로 급성장할 것이 ...

신형 벨로스터 출시 앞두고 '스케치' 추가 공개

  • 등록일: 2018-01-0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자동차가 이달 중 출시할 신형 벨로스터의 '스케치'를 추가로 공개했다. 벨로스터 특유의 1+2도어 디자인이 유지됐고, 앞은 현대차의 최신 캐스캐이딩 그릴로 바뀌었다. 실내는 철저하게 운전자 중심의 디자인이 새로 적용...

'가성비' 높인 트랙스 LT 코어 출시...2,180만원부터

  • 등록일: 2018-01-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가 트랙스 LT 코어 트림을 출시한다. 고객 선호 비중이 높은 사양을 한데 모아 상품성과 가성비를 높인 모델이다. 가격은 1.4리터 가솔린 모델이 2,180만원, 1.6리터 디젤 모델은 2,430만원이다. 트랙스 LT 코어(Core) 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