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nc/446959


수정_1.jpg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미니밴의 대명사 오딧세이가 2017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신형 모델을 선보였다. 벌써 5세대 모델이다. 지난 2010년 출시된 4세대 모델을 7년 만에 대체하는 신형 오딧세이는 첨단 기술을 통해 보다 가족적인 미니밴이 됐다. 안전과 실용성은 물론 즐길거리까지 모두 한 단계 위로 올라섰다.


수정_2.jpg


혼다 신형 오딧세이는 미니밴의 본고장인 북미에서 가장 인기 좋은 미니밴이다. 국내에서야 RV의 디젤 엔진차 선호가 높고 국산 미니밴의 높은 가격 경쟁력 때문에 제대로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다르다. 혼다 오딧세이는 미국에서 7년 연속 가장 많이 팔린 미니밴이다.


수정_3.jpg


신형 오딧세이는 안팎으로 확실히 달라졌다. 얼굴은 혼다의 최신 디자인이 충실하게 반영됐다. 그릴 가운데로는 두툼한 크롬이 들어갔고 헤드램프는 8개의 LED로 촘촘하게 나뉘었다. 그릴 안에는 상황에 따라 스스로 열리고 닫히는 액티브 셔터 그릴이 들어갔다. 엔진이 식어있거나 바깥 가온이 차가울 때는 셔터를 닫아 공기저항을 줄이는 식이다.


수정_4.jpg


옆으로는 창문 아래로 쭉 뻗은 캐릭터 라인을 비롯해 몇 개의 선이 더 보인다. 팽팽하게, 혹은 은은하게 접혀 들어갔다. 옆으로 흐르는 선이 많은 건 역동적인 모습을 지향하는 디자인이다. 보통 볼륨감을 한껏 살리는 일반적인 미니밴의 디자인과는 다르다. 2열 창문 뒤로 비탈을 내 3열창 하단도 아래로 끌어내렸다.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디자인에 활력을 준다. 지난 4세대 오딧세이에서부터 이어진 모습이기도 하다.


수정_5.jpg


리어램프는 날카로운 끝을 앞으로 길게 내뻗었다. 앞모습처럼 리어램프 사이에 두툼한 크롬 장식이 기다랗게 들어갔다. 그리고 엉덩이를 좀 더 부풀렸다. 커다란 변화는 아닌데 훨씬 입체적인 느낌이 든다. 참! 트렁크 문은 고급 세단처럼 차 밑으로 발을 넣으면 열리게 돼 있다.


수정_6.jpg


실내도 변화가 크다. 계기반에 바늘이 사라졌다. 커다란 모니터만 들어갔다. 여기에 모든 계기와 정보가 표시된다. 변속기도 버튼식이다. P와 N은 밋밋한 버튼이지만 D단은 음각으로 구분했다. R단도 누르는 방향을 아래로 해 헷갈리지 않게 했다. 디스플레이는 따로 모니터를 꽂아 설치한 것처럼 튀어 올라왔다. 시야와 더 가깝고 손에도 더 가깝다.


수정_7.jpg


시트는 2열이 하이라이트다. 옆으로 움직인다. 매직 슬라이드라고 부르는 기능이다. 아이들을 태울 때는 편리하게 시트를 문 쪽으로 두고 운행 중에는 가운데로 이동해 부모와 좀 더 가깝게 할 수 있다. 3열로 통하는 통로를 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도 있다.


수정_8.jpg

수정_9.jpg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좋아졌다. 승객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스트리밍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다. 물론 와이 파이로 스마트폰을 연결해야 한다. OS 시스템 업데이트도 통신망을 연결해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참고로 이 OS는 혼다가 직접 개발한 거다. 캐빈워치와 캐빈토크라는 기능도 추가됐다. 운전석에서 승객석의 상황을 모니터로 볼 수 있고, 마이크로 승객석 스피커를 통해 얘기할 수 있는 기능인데 굳이 필요한지는 모르겠다.


수정_10.jpg


물론 필요한 장비도 많이 추가됐다. 특히 주목할 것은 혼다 센싱(Honda Sensing)이다. 충돌 경보 등 첨단 장비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장치 묶음 쯤 되는 건데 전 세부모델에 기본으로 들어갔다. 청결한 환경을 위해 진공청소기도 내장형으로 넣어뒀다.


수정_11.jpg


엔진은 V6 3.5리터 자연흡기 가솔린이다. 종전에 비해 32마력 향상된 280마력을 뿜어낸다. 여기 맞물리는 변속기는 두 가지다. 기본은 자동 9단, 상위 모델은 자동 10단이다. 10단 변속기는 혼다가 직접 개발했다. 물론 미니밴 최초의 10단이기도 하다. 차체는 약 44kg 이상 가벼워졌다. 그러면서 강성은 44%나 높아졌다.


수정_12.jpg


새로운 혼다 오딧세이는 올 봄 미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출시 계획은 아직 잡혀있지 않다. 하지만 출시된다면 충분히 반향을 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 첨단 미니밴은 처음이니까.



fixed@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신형 싼타페 '막판' 시험주행 중...코나 닮았네

  • 등록일: 2017-08-1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현대 신형 싼타페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여전히 위장막을 쓰고 있어서 많은 걸 알아채긴 어렵다. 다만 앞모습이 기존 싼타페에서 꽤 많이 달라진다는 사실은 알 수 있다. ▲ 신형 싼타페(왼쪽)와 코나. 그릴을 중심으로 램...

닛산 패스파인더 부분변경 모델 사전계약 시작

  • 등록일: 2017-08-18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닛산이 7인승 패밀리 SUV 2017년형 '뉴 패스파인더'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 공식 출시는 9월 중순이며, 가격은 출시일에 공개된다. 4세대 모델을 부분변경한 '뉴 패스파인더'는 차량 전면 V-모션 그릴, 부메랑 LED 시그니처 헤...

럭셔리 쿠페 교과서, BMW 8시리즈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7-08-1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8시리즈의 실물이 공개됐다. 미국 유력 자동차 매체 <모터1>은 "BMW 8시리즈 콘셉트에 가장 잘 어울리는 단어를 찾는다면, 그건 바로 '굉장히 멋진(Stunning)'이다"라며 극찬했다. <카미디어>도 여기에 한 문장 보탠다. "멋...

현대 신형 수소전기차 공개... 최대 580km 달린다

  • 등록일: 2017-08-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현대차가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공개했다. 지난 2013년 출시된 투싼 수소전기차 이후 4년 만이다. 이번 수소전기차는 수소를 가득 채우고 최고 580km 이상 달린다. 웬만한 내연기관 SUV보다 우월한 거리다. 현대차는 17일, 서울 ...

내일 공개될 BMW 신형 Z4 '살짝' 미리보기

  • 등록일: 2017-08-1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BMW가 2인승 스포츠카 'Z4'의 신모델 공개를 하루 앞두고 새로운 티저 이미지를 선보였다. 측면 실루엣만 공개됐던 첫 번째 티저 이미지와는 달리, 전면과 측면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다. 신형 Z4는 BMW식 로드스터를 상징하는 ...

기아 스팅어 '드림 에디션' 출시…3,930만~4,180만원

  • 등록일: 2017-08-16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기아자동차가 스팅어의 한정판 모델 '드림 에디션'을 출시했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과 디자인을 적용한 것으로, 가격은 3,930만원과 4,180만원이다. '드림 에디션'은 스팅어가 출시 59일 만에 누적 계약 5,000대를 돌파한 ...

2018년형 말리부 출시..."저공해 인증 받았어요"

  • 등록일: 2017-08-11

▲ 2018 말리부에 새로 추가된 카푸치노 브라운 색상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2018 말리부가 출시됐다. 1.5 터보 모델로 '저공해차' 인증을 받아 각종 주차장 요금이 할인되는 게 특징이다. 말리부 하이브리드로도 받지 못한 저공해차 인증을 1.5터보 모...

'지프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 하이' 출시…3,580만원

  • 등록일: 2017-08-10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지프 레이게이드 론지튜드 2.4 모델을 업그레이드한 '지프 레이게이드 론지튜드 2.4 하이'가 출시됐다. 각종 안전 및 편의 장치를 추가해 상품성이 대폭 개선됐다. 가격은 3,58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지프 레니게이드는 자유로...

BMW 6시리즈 '한정판'...300대 중 200대 한국으로

  • 등록일: 2017-08-09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BMW 6시리즈의 한정판 모델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션'이 국내 출시됐다. 전 세계 300대 한정인데 그 중 200대가 우리나라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1억2,730만원. BMW '640d xDrive M 스포츠 리미티드 에디...

클래식 바이크, 'BMW 뉴 알 나인티' 3종 출시

  • 등록일: 2017-08-08

▲ 알 나인티 퓨어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 알 나인티(R nineT)의 신모델이 출시됐다. 기존 알 나인티에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세 가지 느낌으로 출시된 게 특징이다. 순수한 느낌의 '퓨어' 모델과 질주를 꿈꾸는 '레이서' 모델, 그리고 도...

9월 나올 닛산 신형 리프, 핵심은 '공기역학'

  • 등록일: 2017-08-0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닛산 리프의 2세대 모델 공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2010년 출시된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인 리프는 글로벌 시장에서 27만대 이상(5월 기준) 팔리는 등 높은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시대가 바뀌었다. 지난 7년 사이에 볼...

신형 포르쉐 카이엔, "뭐가 바뀐 거죠?"

  • 등록일: 2017-08-04

▲ 신형 카이엔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포르쉐 신형 카이엔의 프로토타입이 공개됐다. '완전' 공개가 아니어서 모든 걸 알 순 없지만, 몇몇 사진과 엔진 스펙 등을 통해 대략적인 변화를 가늠할 수 있다. 혹자들은 "바뀐 게 뭔가요?"라고 물을 정도로 ...

G4 렉스턴 7인승 출시...5인승보다 40만원 비싸!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쌍용자동차가 대형 SUV G4 렉스턴의 7인승 모델을 출시했다. 기존에 팔던 5인승 모델에 시트 두 개를 더하면서 40만원이 추가됐다. G4 렉스턴 7인승은 3열 시트를 추가해 탑승 공간을 확대한 것 외에는 기존 5인승 대비 달라진 ...

신형 QM3 판매 개시... 30만원 비싸진 이유는?

  • 등록일: 2017-08-0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차가 오늘 1일부터 신형 QM3 판매를 시작한다. 가장 저렴한 모델인 SE 트림은 2,220만원으로 가격 변화가 없고 LE, RE 트림은 각각 10만원, 30만원이 인상됐다. 르노삼성 측에서는 QM3 주력 모델인 RE 트림의 경우, 30...

르노삼성 NEW QM3 판매 개시... 2,220만원부터

  • 등록일: 2017-08-0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르노삼성의 소형 SUV, QM3 신형 모델이 판매를 개시한다. 'C'자 LED 주간주행등과 3D 타입 리어램프가 추가된 게 특징으로, 가격은 2,220만원부터 시작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일, 소형 SUV 'NEW QM3'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

테슬라 모델3에 관한 최신 소식 총정리

  • 등록일: 2017-07-3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보급형' 테슬라로 관심을 모았던 테슬라 모델3에 관한 소식이 최근 속속 들어오고 있다. 모델3 1호차가 지난 10일 출고됐고, 테슬라 모델3의 공식 차량 전달 행사가 지난 주 미국 프리몬트 공장에서 열렸으며, 오늘은 모델3 고...

메르세데스-벤츠 중형 트럭 '뉴 아록스' 출시

  • 등록일: 2017-07-3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다임러 트럭 코리아가 '뉴 아록스 에어 서스펜션 카고'를 출시한다. 대형 카고의 고하중 적재 및 운송 능력을 기반으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는 31일, 고하중 중형 트럭 '뉴 아록스(The new Arocs) 에어 서...

BMW, 뉴 4시리즈 공개... 5,800만원부터

  • 등록일: 2017-07-2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가 새로운 4시리즈를 공개했다. 출시 이후 첫 부분변경 모델로 쿠페, 컨버터블, 그란쿠페, M4 쿠페와 컨버터블이 포함된다. 가격은 쿠페 기준 5,800만원부터 시작한다. BMW코리아가 28일 부산 힐튼호텔에서 뉴 4시리즈를 공...

신형 롤스로이스 팬텀의 웅장한 데뷔

  • 등록일: 2017-07-2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롤스로이스 신형 팬텀이 모습을 공개했다. 7번의 진화 끝에 탄생한 8세대 모델이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27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 본햄스 경매장에서 신형 팬텀을 공개했다. 6년의 개발 기간에 걸쳐 완성된 팬텀은 롤스로이스...

볼보 XC40 티저 이미지 공개…"멋지네!

  • 등록일: 2017-07-2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볼보의 소형 SUV XC40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후면만 살짝 보이는 수준이지만 콘셉트카 '40.1'의 디자인이 계승됐음을 알 수 있다. 눈에 띄는 것은 후미등이다. 유선형의 도로를 연상시키는 볼보만의 이 독특한 후미등은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