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nc/446959


수정_1.jpg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미니밴의 대명사 오딧세이가 2017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신형 모델을 선보였다. 벌써 5세대 모델이다. 지난 2010년 출시된 4세대 모델을 7년 만에 대체하는 신형 오딧세이는 첨단 기술을 통해 보다 가족적인 미니밴이 됐다. 안전과 실용성은 물론 즐길거리까지 모두 한 단계 위로 올라섰다.


수정_2.jpg


혼다 신형 오딧세이는 미니밴의 본고장인 북미에서 가장 인기 좋은 미니밴이다. 국내에서야 RV의 디젤 엔진차 선호가 높고 국산 미니밴의 높은 가격 경쟁력 때문에 제대로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다르다. 혼다 오딧세이는 미국에서 7년 연속 가장 많이 팔린 미니밴이다.


수정_3.jpg


신형 오딧세이는 안팎으로 확실히 달라졌다. 얼굴은 혼다의 최신 디자인이 충실하게 반영됐다. 그릴 가운데로는 두툼한 크롬이 들어갔고 헤드램프는 8개의 LED로 촘촘하게 나뉘었다. 그릴 안에는 상황에 따라 스스로 열리고 닫히는 액티브 셔터 그릴이 들어갔다. 엔진이 식어있거나 바깥 가온이 차가울 때는 셔터를 닫아 공기저항을 줄이는 식이다.


수정_4.jpg


옆으로는 창문 아래로 쭉 뻗은 캐릭터 라인을 비롯해 몇 개의 선이 더 보인다. 팽팽하게, 혹은 은은하게 접혀 들어갔다. 옆으로 흐르는 선이 많은 건 역동적인 모습을 지향하는 디자인이다. 보통 볼륨감을 한껏 살리는 일반적인 미니밴의 디자인과는 다르다. 2열 창문 뒤로 비탈을 내 3열창 하단도 아래로 끌어내렸다.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디자인에 활력을 준다. 지난 4세대 오딧세이에서부터 이어진 모습이기도 하다.


수정_5.jpg


리어램프는 날카로운 끝을 앞으로 길게 내뻗었다. 앞모습처럼 리어램프 사이에 두툼한 크롬 장식이 기다랗게 들어갔다. 그리고 엉덩이를 좀 더 부풀렸다. 커다란 변화는 아닌데 훨씬 입체적인 느낌이 든다. 참! 트렁크 문은 고급 세단처럼 차 밑으로 발을 넣으면 열리게 돼 있다.


수정_6.jpg


실내도 변화가 크다. 계기반에 바늘이 사라졌다. 커다란 모니터만 들어갔다. 여기에 모든 계기와 정보가 표시된다. 변속기도 버튼식이다. P와 N은 밋밋한 버튼이지만 D단은 음각으로 구분했다. R단도 누르는 방향을 아래로 해 헷갈리지 않게 했다. 디스플레이는 따로 모니터를 꽂아 설치한 것처럼 튀어 올라왔다. 시야와 더 가깝고 손에도 더 가깝다.


수정_7.jpg


시트는 2열이 하이라이트다. 옆으로 움직인다. 매직 슬라이드라고 부르는 기능이다. 아이들을 태울 때는 편리하게 시트를 문 쪽으로 두고 운행 중에는 가운데로 이동해 부모와 좀 더 가깝게 할 수 있다. 3열로 통하는 통로를 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도 있다.


수정_8.jpg

수정_9.jpg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좋아졌다. 승객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스트리밍을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다. 물론 와이 파이로 스마트폰을 연결해야 한다. OS 시스템 업데이트도 통신망을 연결해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참고로 이 OS는 혼다가 직접 개발한 거다. 캐빈워치와 캐빈토크라는 기능도 추가됐다. 운전석에서 승객석의 상황을 모니터로 볼 수 있고, 마이크로 승객석 스피커를 통해 얘기할 수 있는 기능인데 굳이 필요한지는 모르겠다.


수정_10.jpg


물론 필요한 장비도 많이 추가됐다. 특히 주목할 것은 혼다 센싱(Honda Sensing)이다. 충돌 경보 등 첨단 장비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장치 묶음 쯤 되는 건데 전 세부모델에 기본으로 들어갔다. 청결한 환경을 위해 진공청소기도 내장형으로 넣어뒀다.


수정_11.jpg


엔진은 V6 3.5리터 자연흡기 가솔린이다. 종전에 비해 32마력 향상된 280마력을 뿜어낸다. 여기 맞물리는 변속기는 두 가지다. 기본은 자동 9단, 상위 모델은 자동 10단이다. 10단 변속기는 혼다가 직접 개발했다. 물론 미니밴 최초의 10단이기도 하다. 차체는 약 44kg 이상 가벼워졌다. 그러면서 강성은 44%나 높아졌다.


수정_12.jpg


새로운 혼다 오딧세이는 올 봄 미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출시 계획은 아직 잡혀있지 않다. 하지만 출시된다면 충분히 반향을 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 첨단 미니밴은 처음이니까.



fixed@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전 세계 딱 1대, 페라리 캘리포니아 T 국내 공개

  • 등록일: 2017-01-24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사 FMK가 ‘서울의 밤’을 테마로 제작한 캘리포니아 T 기반의 국내 최초 테일러 메이드(Tailor made) 모델을 서울 청담 전시장에 공개했다. 페라리 테일러 메이드는 자신만의 개성과 취향을 그...

혼다, 2017 파일럿 출시...상품성 높이고 가격은 그대로

  • 등록일: 2017-01-2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혼다코리아가 첨단 편의사양을 더해 상품성을 개선한 2017년형 파일럿을23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2017년형 파일럿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OS기반의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설치됐다. 여기에 애플 카플레이 기능...

포르쉐 신형 911 GTS 가격 공개... 1억 7,110만원부터

  • 등록일: 2017-01-20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최근 공개된 포르쉐 신형 911 GTS의 우리나라 가격이 공개됐다. 911 GTS의 가격은 1억 7,110만원~1억 9,490만원으로 포르쉐 911의 고성능 ‘GTS’답게 묵직한 가격을 자랑한다. 아직 출시되진 않았으며, 오는 3월 독일을 시작으...

기아 신형 모닝은 왜 그렇게 생겼을까?

  • 등록일: 2017-01-19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자동차가 신형 모닝을 출시했다. 2011년 2월에 2세대 모닝을 발표한 후 6년 만에 3세대 모델을 내놨다. 신형 모닝이 나오자마자 생김새에 대해 여러가지 의견이 교차하고 있다. 귀여운 경차 이미지를 벗고, 강하고 늠...

기아차, 2017년형 K7 출시...상품성 강화됐다

  • 등록일: 2017-01-1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기아자동차가 K7을 2017년형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19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이는 2017 K7은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 부주의 운전 경보 시스템(DAA) 등 첨단 주행∙안전 기술을 ...

현대 2017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출시...안전 높였다

  • 등록일: 2017-01-1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자동차가 안전성을 높인 ‘2017 에어로시티’를 출시했다. 신형 에어로시티는 현대차의 시내버스로 활용되는 모델로, 승객과 운전자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개선한 게 특징이다. 가격은 1억 998만원~2억 7,691만원이다. 신형 ...

중국 SUV '켄보 600', 주목할 특징 4가지

  • 등록일: 2017-01-18

▲ 중한자동차가 오늘 출시한 켄보 600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중국산 승용차(상용차 제외)가 처음으로 국내에 진출했다. 이제 우리나라 도로에서도 중국산 승용차를 볼 수 있게 된 것. 지금은 다들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지...

싼타페 크기-티볼리 가격, 中 SUV '켄보 600' 출시

  • 등록일: 2017-01-1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중국산 SUV가 우리나라 땅을 밟았다. 중국차 수입업체 중한자동차는 오늘(18일) ‘켄보 600’을 공식 출시했다. 중국 북경자동차의 북기은상이 만든 중형 SUV로, 가격은 1,999만원~2,099만원이다. 켄보 600의 가장 큰 강점은 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국내 출시...연비가 19.3 km/ℓ

  • 등록일: 2017-01-1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혼다코리아는 1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리터당 19.3km.의 복합연비를 자랑하는 어코드 하이브리드 공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정부의 하이브리드 ...

기아 신형 모닝 신차발표 Q&A 중에 생긴 일

  • 등록일: 2017-01-1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기아자동차가 신형 모닝을 출시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성대한 신차발표회를 가졌고, 행사 중간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Q&A’ 시간도 있었다. <카미디어>는 계속 손을 들어 질문하려 했지만, 결국 기회를 ...

쉐보레 신형 크루즈 출시, 1890만원부터

  • 등록일: 2017-01-17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쉐보레가 17일 서울 영등포 대선제분 문래공장에서 신형 크루즈 공개 행사를 갖고 국내 준중형 세단 시장을 재편하겠다고 나섰다. 크루즈는 2008년 첫 출시 이후 전 세계 115개국에서 4백만 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

내일 나올 신형 모닝, 먼저 살펴봤더니...

  • 등록일: 2017-01-16

▲ 기아자동차 영업점에 전시된 신형 모닝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내일(17일) 출시를 앞둔 신형 모닝을 먼저 만났다. 기아자동차 영업점에 전시된 차로, ‘럭셔리’ 모델에 자동변속기와 몇몇 옵션을 더한 1,350만원짜리 모델이다. 직접 운전할 수는 없...

'쉐보레 스파크 밴'에 들어간 '이지트로닉'은 무엇?

  • 등록일: 2017-01-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쉐보레가 오늘(12일) 이지트로닉 변속기를 추가한 스파크 밴을 출시했다. 이지트로닉은 간단히 말해 기계적으로 수동에 가깝지만, 자동변속기처럼 쓸 수 있는 변속기다. 일반 자동변속기보다 구조가 간단해, 저렴하고 효율이 ...

"첨단 미니밴은 처음이지?" 혼다 신형 오딧세이 발표

  • 등록일: 2017-01-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미니밴의 대명사 오딧세이가 2017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신형 모델을 선보였다. 벌써 5세대 모델이다. 지난 2010년 출시된 4세대 모델을 7년 만에 대체하는 신형 오딧세이는 첨단 기술을 통해 보다 가족적인 미니밴...

렉서스의 새로운 기함, '신형 LS'의 모든 것

  • 등록일: 2017-01-10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렉서스를 세상에 알린 차, LS의 5세대 신차가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공개됐다. 렉서스를 대표하는 모델답게 렉서스의 모든 기술이 총동원됐고, 최신 흐름을 따라 터보 엔진이 들어갔다. 렉서스는 “더 편안하면서도 더 민...

토요타 신형 캠리 공개, '과감한 디자인' 통할까?

  • 등록일: 2017-01-1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토요타 8세대 캠리가 2017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처음 선보였다. 지난 2014년 4월 거의 완전변경에 가까운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 이래, 불과 3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을 내놨다. ▲ 2017 북미오토쇼에서 신...

달라진 얼굴, 포드 신형 쿠가 출시...3990만원부터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9일 ‘2017 뉴 쿠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포드의 ‘원 포드(One Ford)’ 전략에 따라 개발된 SUV로 포드 고유의 실용성과 포드 유럽의 디젤 기술이 만나 탄생한 포드 유럽의 대표적 베스트셀링...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TD4 SE 출시...5980만원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랜드로버 코리아는 150마력 인제니움 디젤 엔진이 들어간 ‘디스커버리 스포츠 TD4 SE’를 디스커버리 스포츠 라인업에 추가하고 국내 판매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지난해 국내에서 총 3689대 판...

지프, ‘가솔린 SUV’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 출시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피아트 크라이슬러 코리아는 자유와 모험을 상징하는 정통 SUV 브랜드 지프의 프리미엄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의 새로운 가솔린 모델 2017 지프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을 출시했다. 그랜드 체로키는 새로워진 ...

기아 스포츠 세단 ‘스팅어(일명 K8)’ 공개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기아자동차가 스포츠 세단 ‘스팅어’를 공개했다. 지난 2011년 공개된 기아 GT 콘셉트의 양산형 모델로, 우리나라엔 ‘K8’으로 알려진 모델이다. 제네시스 G80과 플랫폼을 공유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