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nc/444528

0042.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신형 모닝은 할인 못 해요. 꽉 쥐어 짠 가격이라서 깎을 수가 없습니다!” ‘경쟁차(쉐보레 스파크)의 막강한 할인에 대응책을 묻는 질문에 서보원 기아차 마케팅실 이사는 신형 모닝의 ‘꽉 쥐어 짠’ 가격을 재차 강조했다. 경차는 가격에 민감한 걸 알고 있기에, 더욱 든든한 골격에 고급 장치를 다수 집어넣으면서도 가격을 그대로 잡았다는 설명이다. 오늘 남양연구소 기아차디자인센터에서 열린 ‘올 뉴 모닝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직접 보고 들은 내용 중 특이한 것만 골라 정리했다. 참고로 오늘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되면서 사진 촬영이 불가능했다. 이는 곧 마땅한 자료 사진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ee19cf80b06f4879e4811d6bf5ce15ea.JPG

▲ 모닝에 김치냉장고, 스파크에 냉장고 껴 주던 2016년 초에 찍은 사진


“신형 모닝은 ‘당장’ 할인 못해...하지만 나중엔 할인할 수도”
.2015년 여름, 쉐보레가 신형 스파크를 내놨을 때, 기아 모닝은 엄청난 프로모션을 내 걸었다. 신형 스파크가 나오고 한 달 뒤인 2015년 9월부터 현금 86만원을 할인해 주면서 스파크의 신차 효과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쉐보레로서는 이제 막 나온 신차를 ‘할인’할 순 없었다. 신차 시절이라도 제 값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 틈을 타고 모닝은 할인 강도를 높이며 스파크를 꾹 누르기 시작했다. 같은 해 11월 기아 모닝은 140만원 상당의 김치냉장고를 사은품으로 붙이며 스파크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구형차에 큰 사은품을 붙여 신형차를 이긴 것이다. 참다 못한 쉐보레도 스마크에 냉장고를 상품으로 걸었다. 이후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차 선물 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 달에도 스파크를 사면 80만원 할인, 혹은 맥북(MacBook)을 준다. 반면 기아차는 신형 모닝에  선물을 내걸 생각이 없다. 신차 상품성 만으로도 스파크+맥북 정도는 이길 수 있다는 계산이다. 다만, 영원히 프로모션 없이 모닝을 팔 순 없다. 서보원 기아차 마케팅실 이사는 “신차를 바로 할인할 순 없지만, 판매 추이를 보면서 프로모션를 차차 진행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0050.jpg


“디자인 목표는 처음부터 ‘작지만 큰 차!’”
디자인 초창기 썸네일(엄지 손가락 크기로 그리는) 스케치부터 라디에이터 그릴을 길게 뽑아 그렸다. ‘ㄷ’자 형 테일램프도 양쪽으로 끌어내 차를 더 넓어 보이도록 그리기 시작했다. 폭 1.6미터를 넘지 못하는 대한민국 경차 규격을 지키면서 최대한 크게 보이려고 디자인했다. 1.6미터를 넘지 못하지만, 1.6미터 넘는 유럽 동급 경쟁차들보다 커 보이도록 그렸다는 얘기다. 모닝과 동급의 폭스바겐 업이 폭은 1.65미터로 모닝보다 5센티미터 넓다. 스마트 포포(포투) 역시 폭 1.66미터로 모닝보다 6센티미터 넓다. 1.6미터를 넘지 못하는 모닝은 더 넓어 보이는 디자인을 통해 폭스바겐 업이나 스마트 포포 등과 유럽에서 경쟁해야 한다. 한편, 이런 경차 치수 규정은 유럽 마이크로 카들이 한국에 함부로 못 들어오게 하는 ‘비관세 장벽’ 역할을 한다. 대한민국 경차 규격이 1.6미터 이하이기 때문에 (폭이 대부분 1.6미터 살짝 넘는) 유럽 마이크로 카들이 국내에 경자로 들어오지 못하는 것. 실제로 스마트코리아가 수입하고 있는 신형 포투나 포포는 현재 국내에서 경차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0048.jpg


“빨간 줄은 ‘스포츠 모델’ 아냐...그냥 ‘멋으로’ 붙인 것”
당초 신형 모닝의 렌더링이 공개된 후, 몇몇 언론은 렌더링에 그어진 붉은 줄을 두고 “스포츠 모델일 것”으로 추측하는 기사를 냈다. 그 와중에 <카미디어>는 기아차 내부 관계자로부터 “그냥 멋으로 그은 선”이라는 답변을 받아 기사를 쓰기도 했다. 신형 모닝에 그어진 줄은 최상급 프레스티지 모델에 ‘아트 콜렉션’이라는 이름으로 적용될 ‘장식’이다. 붉은 색 외에 라임 컬러, 은색(메탈) 컬러 중에 선택할 수 있다. 


0051.jpg

▲ 남양연구소에서 마무리 개발 작업 중인 신형 모닝


“신형 모닝, 마력 낮추고 토크 올리고... 스파크 '겨우' 앞섰다”
신형 모닝은 기존부터 써왔던 998cc 카파엔진을 다듬어 넣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실용영역에 토크에 주안점을 두면서 마력을 낮추고 토크는 올렸다. 기존 78마력에서 2마력 낮춘 76마력으로, 토크는 기존 9.6kgm에서 9.8kgm으로 0.2kgm 올렸다. 그 결과 쉐보레 스파크를 마력과 토크, 모든 면에서 근소하게 앞서는 엔진이 됐다. 스파크는 75마력에 토크가 9.7kgm, 신형 모닝은 76마력에 9.8kgm로 1마력과 0.1토크 앞선다. 한편, 구형 모닝은 쉐보레 스파크보다 3마력 높지만, 토크가 0.1kgm 약했다. 그래서 토크가 (약간) 모자라다는 얘기가 돌기도 했다. 신형 모닝은 스파크보다 1마력, 0.1 토크 앞서니, 이젠 ‘모자라다’는 얘기 들을 일 없을 듯하다.   


0052.jpg

▲ 남양연구소에서 마무리 개발 작업 중인 신형 모닝


“신형 모닝의 연비는 리터당 15.4km... 쉐보레 스파크 에코와 동일”
자동변속기 모델 기준으로, 기존 모닝의 연비는 리터당 15.2km. 반면 신형 모닝의 연비는 리터당 15.4km다. 0.2km/l 연비 개션을 이뤘다고 볼 수 있다. 오늘 프리젠테이션 내내 경쟁차인 쉐보레 스파크의 연비는 14.7km/l로 표시됐고, 기아차 관계자는 경쟁차보다 연비가 0.7km/l 우세하기 때문에, 3년 보유할 경우 대략 50만원 가량 이득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쉐보레 스파크는 리터당 15.4km 연비의 에코 모델도 팔고 있다. 신형 모닝과 연비가 동일하다. 한편 쉐보레 스파크 에코 모델은 그냥 모델에 비해 대략 30만원 정도 비싸다. 실제로 영업 일선에서는 “주행거리가 많은 사람들은 30만원 더 내고 (조금이나마) 연비가 우수한 ‘에코 모델’을 구입해서 연료비로 이득을 보라”고 조언한다.


0044.jpg


“동급 최초 긴급자동제동장치 적용...하지만 사람 앞에선 안 서!”
신형 모닝은 앞에 장애물을 인식하고 자동으로 정지하는 ‘긴급자동제동장치’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쉐보레 스파크는 앞에 장애물을 인식하고 경고음과 붉은등으로 ‘경고’만 해줬는데, 신형 모닝은 여기에 자동제동장치를 붙여 차가 스스로 제동하도록 만들었다. 박수치며 환영할 일이지만 다소 찜찜하다. 모닝에 붙은 긴급자동제동장치는 자동차만 감지해 반응한다. 사람까지 감지해서 자동으로 멈추는 일반적인 긴급자동제동장치 수준으로 만들려면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 ‘차만 감지하는’ 긴급자동제동장치를 붙였다고 한다.


0053.jpg

▲ 왼쪽은 기본모델, 오른쪽은 크로스오버형으로 개조된 것. 위는 스파크, 아래는 폭스바겐 업


“유럽엔 더 멋진 신형 모닝 투입... 하지만 국내엔 불가"
신형 모닝에 와일드한 범퍼를 붙이고 휠아치를 감싼 ‘크로스오버’형 모델도 만들어 뒀다고 한다. 폭스바겐 업을 크로스오버 스타일로 꾸민 ‘크로스 업’, 혹은 쉐보레 스파크를 크로스오버 스타일로 꾸민 ‘스파크 액티브’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보면 되겠다.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모닝은 그냥 모닝보다 훨씬 멋지겠지만, 국내엔 팔지 않는다. 바퀴 주변에 장식을 붙이면 대한민국 경차 규격을 넘어서기 때문이다.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모닝은 유럽을 중심으로 팔 계획이라고 한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폭스바겐 소형 세단 비르투스, 브라질서 공개

  • 등록일: 2017-11-17

▲ 폭스바겐 소형 세단 비르투스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폭스바겐이 만든 소형 세단 비르투스가 브라질에서 정식 공개됐다. 내년 1월부터 남미에서 판매가 시작된다. 비르투스는 남미 전략형 모델로,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다. 폭스바겐이 새롭게 만...

오늘 나온 차, 테슬라 트럭과 로드스터 요점 정리

  • 등록일: 2017-11-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오늘 두 대의 신형 테슬라가 공개됐다. 하나는 테슬라의 첫 상용차인 '세미트럭'이고, 다른 하나는 테슬라의 두 번째 오픈카인 '신형 로드스터'다.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직접 소개한 두 차의 요점을 정리했다. 16일(현지시...

내일 공개될 '테슬라 세미트럭', 3가지 궁금증

  • 등록일: 2017-11-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테슬라의 첫 상용차 '세미트럭' 공개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테슬라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간으로 16일 저녁 8시, 한국 시간으로는 17일 오후 1시에 공개된다. 몇 차례 공개 일정이 연기된 만큼 기대감도 커진 상...

7인승 SUV, 푸조 5008 사전 예약 시작

  • 등록일: 2017-11-16

▲ 푸조 5008 SUV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푸조가 5008 SUV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공식 출시는 다음주 21일이다. 5008 SUV는 원래 미니밴이었던 모델을 SUV로 탈바꿈시킨 모델이다. ▲ 미니밴 시절의 푸조 5008 푸조 5008 SUV은 작년 10월 열린 파리...

신형 미니 테일램프엔 '영국 국기'가 딱!

  • 등록일: 2017-11-16

▲ 카메라에 잡힌 미니 신형 쿠퍼 S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내년 출시 예정인 신형 미니(3도어-5도어 모델)의 테일램프에 영국 국기가 들어간다. 최근 찍힌 신형 미니 시험주행용 차량 사진 속에서 유니온잭 테일램프가 속속 발견되고 있다. 미니 신형 ...

현대차, 중국서 신형 ix35 출시...30대 男 공략!

  • 등록일: 2017-1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가 중국 현지 전략 모델 신형 ix35를 중국서 출시했다. ‘중국말을 알아듣는’ 커넥티비티와 9.6인치의 대형 센터페시아 모니터 등을 갖춰 30대 남성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15일(현지...

렉서스 신형 NX, 8가지 관전 포인트

  • 등록일: 2017-11-14

▲ NX의 주력은 우리나라 NX 전체 판매량의 90% 가까이를 차지하는 NX300h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렉서스가 2018년형 NX를 출시했다. 앞과 뒷모습을 바꾸고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강화한 부분변경 모델이다. 오늘(14일) 출시된 신형 NX를 둘러보니...

앞-뒤 바꾼 렉서스 뉴 NX 출시...5,720만~6,440만원

  • 등록일: 2017-11-14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부분변경된 2018년형 뉴 NX가 출시됐다. 앞뒤 범퍼를 더욱 스포티하게 다듬고 편의사양을 강화했다. 가격은 5,720만~6,440만원이다. 뉴 NX의 외관은 기존 모델 대비 더욱 촘촘해진 스핀들 그릴과 플래그십 쿠페 LC에 적용됐던 ...

BMW 신형 X3 출시, 6,870~8,360만원

  • 등록일: 2017-11-13

▲ BMW 신형 X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가 신형 X3를 출시했다. 지난 2003년 첫 출시 후 2010년에 2세대로 모습을 바꾼지 7년 만의 변화다. 3세대 신형 X3는 더욱 세련된 디자인으로 바뀌었지만, 가격은 거의 그대로다. 신형 X3는 엔진과 생김새에 ...

기아차, '중국말 알아 듣는' 중국 신형 포르테 출시

  • 등록일: 2017-11-08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기아차 중국 법인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가 신형 포르테(중문 이름: 푸뤼디)를 출시했다. 각종 편의사양이 추가되고 중국 바이두의 첨단 음성인식 기술이 들어간 것이 특징이다. 신형 포르테의 중문 이름 푸뤼디(福瑞迪)...

람보르기니-MIT 합작, 배터리 없는 전기 슈퍼카 공개

  • 등록일: 2017-11-07

▲ 람보르기니 슈퍼카 콘셉트 '테르조 밀레니오'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람보르기니가 MIT와 함께 연구한 슈퍼 콘셉트 카를 공개했다. 전기차이지만 배터리가 없다는 게 특징으로, 이름은 테르조 밀레니오, '3번째 천년'이란 뜻이다. 람보르기니는 6...

올 뉴 크루즈 디젤 가격, 최고 2,558만원..."비싸네!"

  • 등록일: 2017-11-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 가격이 공개됐다. 최저 2,249만원에서 최대 2,558만원(추가 옵션-패키지 더하지 않은 가격)으로, 기존에 팔던 1.4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보다 226만~250만원 비싸게 책정됐다. 오늘 쉐보레 홈페이지를 ...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 출시... 2억 4,900만원

  • 등록일: 2017-11-06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아우디가 'R8 V10 플러스 쿠페'를 출시했다. 신형 R8은 2015년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첫 공개됐으며, 우리나라엔 작년 부산모터쇼에서 공개된 바 있다. 신형 R8은 610마력을 내는 V형 10기통 엔진으로 최고 시속이 330km다. ...

상품성 높인 18년형 그랜저, 가격도 높아졌다

  • 등록일: 2017-11-04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그랜저가 출시 1년 만에 13만 대를 판매한 기세를 연식변경 모델로 이어간다. 이번에 출시된 2018년형 그랜저는 내외장 사양의 고급감을 높이고 선호도 높은 편의사양이 추가됐다. 가격도 25만에서 최대 170만원 올랐다. 가장 ...

지프 신형 랭글러 공개, '안 바꾼 듯 다 바꿨다'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년형 지프 랭글러의 모습이 공개됐다. 랭글러의 상징인 둥그런 헤드램프와 7 슬롯 그릴을 더욱 세련되게 다듬었다. 설명서 유출 당시 공개된 모습과는 같은 듯하면서도 살짝 다르다. 랭글러는 2차대전 당시 활약한 군용 트...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출시...3,695만원

  • 등록일: 2017-1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쌍용자동차가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을 출시했다. G4 렉스턴의 유라시아 대륙 횡단 완주를 기념하는 모델로, 다양한 옵션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가격은 3,695만원이다. '유라시아 에디션'은 G4 렉스턴의 기본 모델...

한국GM 임원과 나눈 '크루즈 디젤 가격' 얘기

  • 등록일: 2017-11-0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 디젤이 공개됐다. 하지만 가격은 발표하지 않았다. 한국지엠 측은 "시장에서의 위치 선정에 필요한 수준으로 가격을 책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한국지엠은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올 뉴 크루즈...

쉐보레 크루즈 디젤 공개, "주행성능 동급 최고"

  • 등록일: 2017-11-0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쉐보레의 준중형 세단 올 뉴 크루즈 디젤 모델이 공개됐다. 독일 오펠에서 개발한 1.6리터 디젤 엔진을 적용해 경쟁력을 강화했다. 가격은 고객 사전계약이 시작되는 6일 공개된다. 쉐보레는 17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미디...

크루즈 디젤, 아반떼 디젤보다 토크 높지만 연비 낮다

  • 등록일: 2017-10-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올 뉴 크루즈 디젤 공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크루즈 디젤은 철수설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지엠이 위기 극복을 위해 꺼내든 비장의 카드다. 상품성 강화를 위해 지금까지 크루즈에 탑재된 적 없는 새 엔진을 적용했다. 신형 크...

로터스가 만들 SUV, 포르쉐 마칸 잡겠다!

  • 등록일: 2017-10-30

▲ 유출된 도면 속 로터스 SUV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로터스가 SUV를 만든다. 로터스가 만들 것으로 보이는 SUV의 특허 도면이 유출됐다. 앞-뒤 모습이 기존 로터스와 많이 닮았다. 로터스 SUV는 포르쉐 마칸, 재규어 F-페이스 등과 맞붙을 것으로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