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445873

폭바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히피들로부터 '불리(Bulli, 작은 소)'라 불렸던 전설의 미니버스,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가 ‘I.D. 버즈 콘셉트’로 돌아왔다. 털털거리던 엔진 대신 조용한 전기모터를 달고, 완전 자율주행기능까지 넣어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히 넓은 공간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공간 활용 방법을 제시해 눈길을 끈다.

폭바2.jpg 폭바3.jpg
  ▲▲ '불리'라 불렸던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T1)과 I.D. 버즈 콘셉트(왼쪽부터)

I.D. 버즈 콘셉트는 마이크로버스처럼 (보닛이 없는) ‘원박스’ 스타일이지만 구성은 사뭇 다르다. 현대 스타렉스처럼 앞바퀴가 운전석보다 앞에 있는 ‘세미보닛’ 구조다. 다만 ‘원박스’로 보이는 건, 앞 유리창을 보닛 앞쪽까지 당겨놨기 때문이다. 안전을 위해 공간을 희생하면서, 이전의 스타일은 유지한 셈. 물론 차체도 키우고 휠베이스를 최대한 늘려 실내 공간은 그만큼 넉넉하게 뽑아냈다. 전체 길이는 4,941mm로 그랜저(4,930mm)와 비슷하지만, 휠베이스는 3,300mm로 롤스로이스 고스트(3,295mm)와 맞먹을 정도로 길다.

폭바4.jpg

부분적으로도 마이크로버스의 특징을 이어받았다. 마이크로버스처럼 위아래를 다른 색으로 칠하고, C-필러(뒤쪽 유리창 양옆 기둥)에 송풍구 모양을 냈다. 물론 주목해야 할 건 새롭게 적용된 특징이다. 앞뒤 유리 아래에 들어간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거대한 22인치 휠, 그리고 차체 전체를 얇은 선으로 휘감은 조명 등이 들어갔다.

폭바5.jpg

특히 앞쪽 LED 헤드램프는 사람의 눈처럼 움직이는 게 특징이다 시동을 켜면 눈꺼풀을 열듯이 켜지고, 시동을 끄면 눈을 감는 시늉을 한다. 운전대를 돌리면 같은 방향으로 시선을 돌리며, 주행 중 보행자나 자전거를 발견했을 때는 쳐다보면서 존재를 알리기도 한다.

폭바6.jpg 폭바7.jpg

실내는 휴식공간처럼 아늑하게 꾸몄다. 차체 바닥엔 자작나무를 깔고, 부드러운 색감의 나파 가죽과 실내 소재를 사용했다. 아무 버튼도 없는 간결한 대시보드엔, 네모난 운전대가 달려있다. 운전대는 직접 운전할 때만 튀어나오며, 네모난 모양 그대로 잡고 돌리면 된다. 안쪽의 터치 버튼으로 변속기나 주행 장치들을 조작할 수 있으며, 가운데 폭스바겐 엠블렘을 누르면, 다시 자율주행 모드로 바뀐다. 계기반은 증강현실 기능이 있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가 대신한다.

폭바8.jpg 폭바9.jpg

특히 눈에 띄는 건 자율주행 상황을 가정한 시트 배치다. 모든 시트를 레일 위에 올려놓아, 자유롭게 시트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앞 좌석에 사이에 있는 센터콘솔은 레일을 따라 움직이며 상황에 따라 테이블, 멀티미디어 장치의 역할을 겸한다. 1열과 2열 시트를 서로 마주 보게 하고, 가운데 테이블을 하나 놓을 수 있는 셈. 상황에 따라 회의실, 또는 사무실로 사용할 수도 있다. 3열 시트는 완전히 펼쳐져, 침대로 바뀌기도 한다. 자율주행 모드를 켜놓고 뒤쪽 침대에서 ‘꿀잠’을 잘 수 있는 기능이다.

폭바10.jpg
  ▲ I.D. 버즈 콘셉트의 파워트레인. 바닥에 배터리가 낮게 깔리고 앞뒤 축에 각각 전기모터가 달린다.

파워트레인은 두 개의 전기 모터가 앞뒤에 각각 들어간다. 두 전기모터는 각각 201마력을 내며, 두 모터의 결합 출력은 369마력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60마일)까지 약 5초 만에 가속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160km다.

폭바11.jpg
  ▲ 150kW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단 30분 만에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한번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최대 주행거리는 유럽 기준(NEDC) 600km에 달하며, 미국 기준으로는 434km(270마일)을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차체 아래에 큼직하게 깔린 111kWh용량의 거대한 배터리 덕분이며, 150kW 급속 충전기로 단 30분 만에 80%를 충전할 수 있다.

플랫폼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 ‘MEB’를 키운 ‘MEB-XL’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구조가 자유로워, 뒷바퀴에만 268마력이 전달되는 저렴한 모델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폭바12.jpg

I.D. 버즈 콘셉트는 9일(현지 시각) 개막하는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실물이 공개될 예정이다. 주요 외신들은 2020년 즈음 이 차를 바탕으로 만든 전기 양산차가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CEO는 “전기자동차를 폭스바겐의 새로운 ‘트레이드마크’로 정립시킬 것”이라며, “2020년부터 시작해 2025년에는 매년 100만대의 전기차를 파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길어야 고급!' 中 VIP위해 허리 늘인 세단들

  • 등록일: 2017-04-21

▲ 메르세데스-벤츠 E 320 L(왼쪽 위), 볼보 S90 엑설런스(오른쪽 위), BMW 5시리즈 Li(아래)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BMW는 5시리즈 Li를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앞뒤 바퀴 사이 거리(휠베이스)를 늘인 중국 전용 5시리즈로 뒷좌석 공간이 넓은 게 특징이다. 보통 롱-...

중국 위한 푸조 3008 SUV는 '구형'

  • 등록일: 2017-04-21

▲ 번호판에 4008이란 이름이 붙은 푸조 3008 SUV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푸조 4008? 이상하다. 지난달 열린 2017 서울모터쇼에서 본 푸조 3008 SUV와 똑같이 생겼는데 4008이라는 낯선 이름표를 붙이고 있다. 정녕 대륙의 3008과 반도의 3008은 따로 있단 얘기일까? ▲ 여전히 현역...

가득 충전하면 500km 쌩쌩, 코로스 K-EV

  • 등록일: 2017-04-21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계가 개발하고 중국이 생산하는 자동차 코로스(Qoros)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K-EV란 전기 스포츠카를 발표했다. 육중한 덩치에도 실로 대단한 가속성능을 발휘하는데, 그보다 더 놀라운 건 이 차가 양산될 거라는 사실이다. K-EV는 코로스가 작심하...

볼보 중국 친척 ‘링크앤코 01’, 상하이 최고 인기!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로 북적인 부스는 단연 링크앤코(Link&Co)였다. 적어도 언론공개일(Press Day) 만큼은 그랬다. ▲ 링크앤코 부스로 몰려든 인파. 사람이 너무 많아 줄을 세워 입장시켰다. 기자들뿐만 아니...

부분변경된 렉서스 NX...더 강렬해졌다!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렉서스가 2017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NX 부분변경모델을 발표했다. 앞뒤모습을 살짝 다듬었는데 인상이 더욱 강렬해졌다. 그러면서도 스핀들 그릴과 삐죽한 주간주행등, 날선 헤드램프가 좀 더 조화로워졌다. 말로만 들으면 굉장히 아이러니컬한데, 렉서스가 그 어려운 ...

스코다의 친환경적 미래...비전 E 콘셉트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스코다 비전 E 콘셉트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비전 E콘셉트는 스코다의 디자인 언어와 미래 비전이 멋진 조화를 이룬 크로스오버 콘셉트다. 아울러 120년이 넘는 스코다 역사상 최초의 순수 전기차이기도 하다. 비전 E 콘셉트를...

신형 S클래스 직접 봤더니...‘디테일’이 달라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S클래스가 2017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 공개된 모델은 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모델로, 바뀐 부분은 별로 없다. 벤츠 부스 관계자는 "현재 S클래스의 조형적 완성도가 높아서, 모양을 바꾸지 않았다"며 "디테일을 세...

쿠페+SUV+전기차...폭스바겐, 'I.D. 크로즈'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폭스바겐이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I.D. 크로즈 콘셉트를 공개했다. 폭스바겐이 2016 파리모터쇼에서부터 공개해온 전기차 콘셉트의 세 번째 버전으로, 이번엔 쿠페와 SUV를 결합한 크로스오버다. 양산형 모델은 2020년 생산될 예정이다. ▲ I.D. 크로즈 콘셉트의 파워트레인 I.D. 크로즈 ...

중국형 소형 SUV, '기아 K2 크로스'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오늘(19일)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K2 크로스'를 공개했다. 중국 현지 전략형 소형 SUV로, K2 세단을 바탕으로 높이를 높이고 SUV처럼 꾸민 모델이다. 중국 출시는 올해 2분기로 예정됐다. K2 크로스는 K2 세단을 바탕으로 만든 SUV다. 길이 4,240mm, 너비 1,750mm, 높이 1...

기아 중국형 소형차 '페가스' 공개... "프라이드 아니다"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오늘(19일)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페가스'를 공개했다. 중국 전략형 소형 세단으로 기존에 판매 중인 소형 세단 K2보다 더 저렴한 저가형 모델이다. 우리나라 판매 계획은 없으며, 중국엔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 기아 페가스(위)와 신형 프라이드(아래) 페가스는...

2017 상하이 모터쇼가 주목한 모델 8대!

  • 등록일: 2017-04-19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가 개막했다. 실내 전시장 규모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모터쇼인 상하이 모터쇼는 이제 크기뿐만 아니라 내용에서도 세계 최대 모터쇼를 지향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최대 단일 자동차 시장으로 뛰어오른 중국을 차지하기 위해 각 브랜드들의 노력까...

사륜구동 전기차...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아우디가 오늘(19)일 개막한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를 공개했다. 아우디 두 번째 전기차의 모습이 담긴 콘셉트 카로, 전기로 구현한 4륜구동 '콰트로'와 진보한 LED 헤드램프 기능이 적용됐다. 출시는 오는 2019년으로 예정됐다.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카는 순...

2017 상하이 모터쇼 개막...세계 최초 공개 113대

  • 등록일: 2017-04-19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Auto Shanghai 2017)가 개막했다, 4월 19일과 20일 언론공개일(Press Day)를 시작으로 중국 상하이 국제전시장(NECC)에서 열린다. 올해로 17번째를 맞는 상하이 모터쇼는 연 2,000만 대가 넘게 팔리는 중국 자동차 시장의 엄청난 크기를 바탕으로...

뉴욕오토쇼서 공개될 '크고 강한' 신차 4대

  • 등록일: 2017-04-1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는 4월12일(미국 현지 시간) 언론공개(Press Day)를 시작으로 펼쳐질 2017 뉴욕오토쇼 소식이다. 크고 화려한 도시에서 열리는 모터쇼답게, 풍요롭고 넉넉한 대형 SUV와 엄청난 힘을 뿜어내는 초강력 스포츠카가 즐비하다. 그 중에서도 2017 뉴욕오토쇼의 경향을 절묘하게 드러내는...

쉐보레 디자이너, "볼트 EV는 유별나지 않아!"

  • 등록일: 2017-04-0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볼트 EV는 전기차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기자의 질문에 조상연 쉐보레 디자인 담당 상무는 "전기차라고 별 거 있나? 유별나게 디자인했으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가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질 수 있는 디자인이야말로 좋은 디자인 아니겠나"라고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