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445873

폭바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히피들로부터 '불리(Bulli, 작은 소)'라 불렸던 전설의 미니버스,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가 ‘I.D. 버즈 콘셉트’로 돌아왔다. 털털거리던 엔진 대신 조용한 전기모터를 달고, 완전 자율주행기능까지 넣어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히 넓은 공간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공간 활용 방법을 제시해 눈길을 끈다.

폭바2.jpg 폭바3.jpg
  ▲▲ '불리'라 불렸던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T1)과 I.D. 버즈 콘셉트(왼쪽부터)

I.D. 버즈 콘셉트는 마이크로버스처럼 (보닛이 없는) ‘원박스’ 스타일이지만 구성은 사뭇 다르다. 현대 스타렉스처럼 앞바퀴가 운전석보다 앞에 있는 ‘세미보닛’ 구조다. 다만 ‘원박스’로 보이는 건, 앞 유리창을 보닛 앞쪽까지 당겨놨기 때문이다. 안전을 위해 공간을 희생하면서, 이전의 스타일은 유지한 셈. 물론 차체도 키우고 휠베이스를 최대한 늘려 실내 공간은 그만큼 넉넉하게 뽑아냈다. 전체 길이는 4,941mm로 그랜저(4,930mm)와 비슷하지만, 휠베이스는 3,300mm로 롤스로이스 고스트(3,295mm)와 맞먹을 정도로 길다.

폭바4.jpg

부분적으로도 마이크로버스의 특징을 이어받았다. 마이크로버스처럼 위아래를 다른 색으로 칠하고, C-필러(뒤쪽 유리창 양옆 기둥)에 송풍구 모양을 냈다. 물론 주목해야 할 건 새롭게 적용된 특징이다. 앞뒤 유리 아래에 들어간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거대한 22인치 휠, 그리고 차체 전체를 얇은 선으로 휘감은 조명 등이 들어갔다.

폭바5.jpg

특히 앞쪽 LED 헤드램프는 사람의 눈처럼 움직이는 게 특징이다 시동을 켜면 눈꺼풀을 열듯이 켜지고, 시동을 끄면 눈을 감는 시늉을 한다. 운전대를 돌리면 같은 방향으로 시선을 돌리며, 주행 중 보행자나 자전거를 발견했을 때는 쳐다보면서 존재를 알리기도 한다.

폭바6.jpg 폭바7.jpg

실내는 휴식공간처럼 아늑하게 꾸몄다. 차체 바닥엔 자작나무를 깔고, 부드러운 색감의 나파 가죽과 실내 소재를 사용했다. 아무 버튼도 없는 간결한 대시보드엔, 네모난 운전대가 달려있다. 운전대는 직접 운전할 때만 튀어나오며, 네모난 모양 그대로 잡고 돌리면 된다. 안쪽의 터치 버튼으로 변속기나 주행 장치들을 조작할 수 있으며, 가운데 폭스바겐 엠블렘을 누르면, 다시 자율주행 모드로 바뀐다. 계기반은 증강현실 기능이 있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가 대신한다.

폭바8.jpg 폭바9.jpg

특히 눈에 띄는 건 자율주행 상황을 가정한 시트 배치다. 모든 시트를 레일 위에 올려놓아, 자유롭게 시트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앞 좌석에 사이에 있는 센터콘솔은 레일을 따라 움직이며 상황에 따라 테이블, 멀티미디어 장치의 역할을 겸한다. 1열과 2열 시트를 서로 마주 보게 하고, 가운데 테이블을 하나 놓을 수 있는 셈. 상황에 따라 회의실, 또는 사무실로 사용할 수도 있다. 3열 시트는 완전히 펼쳐져, 침대로 바뀌기도 한다. 자율주행 모드를 켜놓고 뒤쪽 침대에서 ‘꿀잠’을 잘 수 있는 기능이다.

폭바10.jpg
  ▲ I.D. 버즈 콘셉트의 파워트레인. 바닥에 배터리가 낮게 깔리고 앞뒤 축에 각각 전기모터가 달린다.

파워트레인은 두 개의 전기 모터가 앞뒤에 각각 들어간다. 두 전기모터는 각각 201마력을 내며, 두 모터의 결합 출력은 369마력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60마일)까지 약 5초 만에 가속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160km다.

폭바11.jpg
  ▲ 150kW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단 30분 만에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한번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최대 주행거리는 유럽 기준(NEDC) 600km에 달하며, 미국 기준으로는 434km(270마일)을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차체 아래에 큼직하게 깔린 111kWh용량의 거대한 배터리 덕분이며, 150kW 급속 충전기로 단 30분 만에 80%를 충전할 수 있다.

플랫폼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 ‘MEB’를 키운 ‘MEB-XL’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구조가 자유로워, 뒷바퀴에만 268마력이 전달되는 저렴한 모델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폭바12.jpg

I.D. 버즈 콘셉트는 9일(현지 시각) 개막하는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실물이 공개될 예정이다. 주요 외신들은 2020년 즈음 이 차를 바탕으로 만든 전기 양산차가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CEO는 “전기자동차를 폭스바겐의 새로운 ‘트레이드마크’로 정립시킬 것”이라며, “2020년부터 시작해 2025년에는 매년 100만대의 전기차를 파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2018 북미국제오토쇼서 데뷔한 '신차' 총정리

  • 등록일: 2018-01-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 북미국제오토쇼가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미국 최대 규모이자, 한 해의 자동차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모터쇼인 만큼 올해도 전 세계 자동차 업체들이 다양한 차를 선보였다. 그 중 이번 모터쇼를 통해 데뷔한 신차와 콘셉트 카를 모두 모았다. 현대 신형 벨로스터, 벨로스터 N 현대자동차...

2018 북미국제오토쇼 등장할 '신차' 미리 보기

  • 등록일: 2018-0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 북미국제오토쇼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도 쟁쟁한 신차들이 모터쇼장을 달굴 예정이다. 올해 쇼에서는 30여 업체에서 20여 종 가량의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중 가장 주목할만한 8대를 소개한다. 북미국제오토쇼는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쇼다. 미국을 대표하는 디트로이트에...

2018 CES에 나올 자동차 신기술 4가지

  • 등록일: 2018-01-0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제품 쇼 '국제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CES)' 개최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자동차에 각종 첨단 IT 기술이 들어가면서 자동차 업계의 CES 참여도 매년 늘고 있다. 올해도 국내외 다양한 자동차 브랜드와 부품 회사가 콘셉트카와 신기술을 출품한다. 그 중 가...

2017 LA 오토쇼에서 주목받은 콘셉트카 6대

  • 등록일: 2017-12-0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금 미국에선 LA 오토쇼가 열리고 있다. 지난 12월 1일 개막해 1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모터쇼엔 1천여 대의 자동차가 전시되고 있다. 이 중 특히 주목 받은 콘셉트카 6대를 소개한다. 마즈다 비전 쿠페 콘셉트 비전 쿠페 콘셉트는 마즈다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모델이다. 마즈다의...

2017 LA 오토쇼에 나올 '신차' 미리보기

  • 등록일: 2017-11-2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LA 오토쇼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12월 1일부터 10일간 열리는 올해 행사(언론공개일은 11월 27일~30일)엔 1,000여대의 자동차가 전시되며, 50대 이상의 신차가 데뷔할 예정이다. 열흘이나 남았지만, 벌써부터 '신차' 소문이 무성하다. 2017 LA 오토쇼에 나올 신차를 미리 살펴봤다. ...

현대기아차가 광저우 모터쇼서 선보인 신차 3종

  • 등록일: 2017-11-1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2017 중국 광저우 모터쇼가 오늘(17일) 개막했다. 현대기아차는 신차 3종을 비롯해 각종 친환경차 및 고성능차, 자율주행차 등을 선보였다. 역시나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 행사를 통해 최초로 선보인 신차 3종이다. 중국형 코나, 엔시노 '엔시노(ENCINO)'는 국내에서 소형 SUV시장을 석...

美 튜닝쇼에 나온 '주홍 스팅어-파랑 스팅어'

  • 등록일: 2017-11-01

▲ 스팅어 GT 페더레이션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세계 최대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시회인 미국 세마쇼(SEMA;Special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에 기아 스팅어 두 대가 등장했다. 그냥 스팅어가 아니다. 주홍색과 파란색으로 칠했고, 엔진과 하체 등을 손 본 '튜닝 스팅어'다. 기아차는 이번 튜닝카를 공개...

2017 도쿄모터쇼 나온 콘셉트카 총정리

  • 등록일: 2017-10-2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터쇼의 백미 중 하나는 콘셉트 카다. 양산차와는 거리가 먼 소재와 디자인을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미래에 나올 차를 미리 보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도쿄 모터쇼에는 눈을 사로잡는 콘셉트 카가 대거 선보였다. 콘셉트 카를 다 둘러봤다면 모터쇼의 절반 이상을 본 것이나 마찬...

해외 신차 '0'...'국내 잔치'된 도쿄국제모터쇼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도쿄모터쇼가 25일 미디어 데이를 시작으로 개막됐다. 올해 행사에는 총 371종의 자동차, 오토바이가 전시된다. 그 중 '월드 프리미어'는 64종, '일본 프리미어'는 62종이다. 그런데 월드 프리미어 차 중 해외 브랜드 모델은 단 한 대도 없다. 모두 일본차뿐이다. 일본 브랜드들은 이번 ...

2017 도쿄모터쇼에 혼다가 선보인 콘셉트카 6종

  • 등록일: 2017-10-2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도쿄 모터쇼가 개막했다. 45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전세계 24개 완성차 업체가 다양한 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혼다 또한 8종의 세계 최초 공개 모델과 일본 최초 공개 10종 등 총 50종의 자동차-모터사이클을 선보인다. 그 중 가장 주목할만한 6개 모델을 소개한다. 사람과 소통하는 ...

2017 도쿄모터쇼에 닛산이 들고 나온 콘셉카 5대

  • 등록일: 2017-10-25

▲ IMx 콘셉트 카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닛산이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도쿄 모터쇼에서 다양한 친환경차 모델과 콘셉트 카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공개될 차는 고효율의 SUV부터 응급차 및 냉장차 등 효율뿐만 아니라 실용성을 갖춘 모델들이 망라되어 있다. 이번 도쿄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닛산차 5...

강력, 혹은 고급...美 튜닝쇼 나올 머스탱 튜닝카

  • 등록일: 2017-10-2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드가 2017 세마쇼에서 특별한 머스탱을 대거 공개한다. 머스탱은 포드가 매년 선보인 튜닝카 중에서도 가장 큰 인기를 누려왔다. 높은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무려 7대의 머스탱이 준비됐다. 과연 이번 세마쇼를 빛낼 머스탱은 어떤 모습인지 미리 살펴봤다. '레이저 장비' 장착한 매드 인더...

미국 튜닝쇼에 등장할 현대자동차...엄청나네!

  • 등록일: 2017-10-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세계 최대 자동차 튜닝 전시회 '2017 세마쇼(SEMA SHOW)'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행사에도 100여개 국가에서 온 2,000여 개 업체들이 다양한 튜닝카와 튜닝 제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매년 행사에 참가해온 현대자동차도 다양한 튜닝카를 준비해놓고 행사 개막을 기다리고 있...

토요타가 꿈꾸는 미래차 '콘셉트-i 라이드'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토요타가 도쿄 모터쇼를 앞두고 소형 전기차 '콘셉트-i 라이드'를 선보였다. 2017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공개된 '콘셉트-i'를 작게 만든 버전으로, 토요타가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차다. ▲ 토요타가 올해 초 2017 CES에서 공개한 '콘셉트-i' 토요타가 올해 초...

美 튜닝쇼 나올 괴물연비 아이오닉, "1L로 35km"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이달 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SEMA쇼(Speciality Equip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 Show, 이하 세마)에 연비가 80mpg(미 복합연비 기준, 34.4km/l)를 넘는 아이오닉이 등장할 예정이다. 미국 튜닝업체 비스모토 엔지니어링(Bisimoto Engineering)이 튜닝한 아이오닉은 전기모터와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