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445873

폭바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히피들로부터 '불리(Bulli, 작은 소)'라 불렸던 전설의 미니버스,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가 ‘I.D. 버즈 콘셉트’로 돌아왔다. 털털거리던 엔진 대신 조용한 전기모터를 달고, 완전 자율주행기능까지 넣어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히 넓은 공간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공간 활용 방법을 제시해 눈길을 끈다.

폭바2.jpg 폭바3.jpg
  ▲▲ '불리'라 불렸던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T1)과 I.D. 버즈 콘셉트(왼쪽부터)

I.D. 버즈 콘셉트는 마이크로버스처럼 (보닛이 없는) ‘원박스’ 스타일이지만 구성은 사뭇 다르다. 현대 스타렉스처럼 앞바퀴가 운전석보다 앞에 있는 ‘세미보닛’ 구조다. 다만 ‘원박스’로 보이는 건, 앞 유리창을 보닛 앞쪽까지 당겨놨기 때문이다. 안전을 위해 공간을 희생하면서, 이전의 스타일은 유지한 셈. 물론 차체도 키우고 휠베이스를 최대한 늘려 실내 공간은 그만큼 넉넉하게 뽑아냈다. 전체 길이는 4,941mm로 그랜저(4,930mm)와 비슷하지만, 휠베이스는 3,300mm로 롤스로이스 고스트(3,295mm)와 맞먹을 정도로 길다.

폭바4.jpg

부분적으로도 마이크로버스의 특징을 이어받았다. 마이크로버스처럼 위아래를 다른 색으로 칠하고, C-필러(뒤쪽 유리창 양옆 기둥)에 송풍구 모양을 냈다. 물론 주목해야 할 건 새롭게 적용된 특징이다. 앞뒤 유리 아래에 들어간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거대한 22인치 휠, 그리고 차체 전체를 얇은 선으로 휘감은 조명 등이 들어갔다.

폭바5.jpg

특히 앞쪽 LED 헤드램프는 사람의 눈처럼 움직이는 게 특징이다 시동을 켜면 눈꺼풀을 열듯이 켜지고, 시동을 끄면 눈을 감는 시늉을 한다. 운전대를 돌리면 같은 방향으로 시선을 돌리며, 주행 중 보행자나 자전거를 발견했을 때는 쳐다보면서 존재를 알리기도 한다.

폭바6.jpg 폭바7.jpg

실내는 휴식공간처럼 아늑하게 꾸몄다. 차체 바닥엔 자작나무를 깔고, 부드러운 색감의 나파 가죽과 실내 소재를 사용했다. 아무 버튼도 없는 간결한 대시보드엔, 네모난 운전대가 달려있다. 운전대는 직접 운전할 때만 튀어나오며, 네모난 모양 그대로 잡고 돌리면 된다. 안쪽의 터치 버튼으로 변속기나 주행 장치들을 조작할 수 있으며, 가운데 폭스바겐 엠블렘을 누르면, 다시 자율주행 모드로 바뀐다. 계기반은 증강현실 기능이 있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가 대신한다.

폭바8.jpg 폭바9.jpg

특히 눈에 띄는 건 자율주행 상황을 가정한 시트 배치다. 모든 시트를 레일 위에 올려놓아, 자유롭게 시트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앞 좌석에 사이에 있는 센터콘솔은 레일을 따라 움직이며 상황에 따라 테이블, 멀티미디어 장치의 역할을 겸한다. 1열과 2열 시트를 서로 마주 보게 하고, 가운데 테이블을 하나 놓을 수 있는 셈. 상황에 따라 회의실, 또는 사무실로 사용할 수도 있다. 3열 시트는 완전히 펼쳐져, 침대로 바뀌기도 한다. 자율주행 모드를 켜놓고 뒤쪽 침대에서 ‘꿀잠’을 잘 수 있는 기능이다.

폭바10.jpg
  ▲ I.D. 버즈 콘셉트의 파워트레인. 바닥에 배터리가 낮게 깔리고 앞뒤 축에 각각 전기모터가 달린다.

파워트레인은 두 개의 전기 모터가 앞뒤에 각각 들어간다. 두 전기모터는 각각 201마력을 내며, 두 모터의 결합 출력은 369마력이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60마일)까지 약 5초 만에 가속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160km다.

폭바11.jpg
  ▲ 150kW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단 30분 만에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한번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최대 주행거리는 유럽 기준(NEDC) 600km에 달하며, 미국 기준으로는 434km(270마일)을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차체 아래에 큼직하게 깔린 111kWh용량의 거대한 배터리 덕분이며, 150kW 급속 충전기로 단 30분 만에 80%를 충전할 수 있다.

플랫폼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 ‘MEB’를 키운 ‘MEB-XL’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구조가 자유로워, 뒷바퀴에만 268마력이 전달되는 저렴한 모델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폭바12.jpg

I.D. 버즈 콘셉트는 9일(현지 시각) 개막하는 2017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실물이 공개될 예정이다. 주요 외신들은 2020년 즈음 이 차를 바탕으로 만든 전기 양산차가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폭스바겐 CEO는 “전기자동차를 폭스바겐의 새로운 ‘트레이드마크’로 정립시킬 것”이라며, “2020년부터 시작해 2025년에는 매년 100만대의 전기차를 파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2017 서울모터쇼 미리 보기... 주목할 신차는?

  • 등록일: 2017-03-2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올해 국내 최대의 자동차 쇼, 2017 서울모터쇼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총 300여 대의 차가 전시될 예정이며, 이중 32종의 신차가 베일을 벗는다.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주요' 신차들을 먼저 살펴봤다. 티볼리 흥행 잇는 쌍용의 야심작, 'Y400' Y400(개발...

‘다이아몬드 빛’ 롤스로이스, 제네바모터쇼에 등장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롤스로이스는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롤스로이스 고스트 엘레강스(Elegance)’를 처음 선보였다. 최고급 브랜드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주고자 비스포크(Bespoke, 주문제작) 역량을 총동원해 만든 작품이다. 롤스로이스는 “고스트 엘레강스는 단순히 돈으로만은 살 수 없는 우아함에...

'최강'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제네바서 공식 데뷔

  • 등록일: 2017-03-0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가장 빠르고 강력한 페라리가 2017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그 모습을 드러냈다. 바로 812 슈퍼패스트(812 Superfast)다. V형 12기통 엔진은 페라리가 출범한 1947년부터 지켜온 심장이다. 그리고 812 슈퍼 패스트는 자그마치 70년이라는 긴시간동안 끊임없이 12기통 엔진을...

벤틀리, 고성능+최고급=뮬리너...제네바서 선보여

  • 등록일: 2017-03-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벤틀리는 3월 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을 알리는 ‘2017 제네바 모터쇼(87th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한정 생산되는 궁극의 럭셔리 SUV 벤테이가 뮬리너(Bentayga Mulliner)를 공개한다. 더불어 가장 아름다운 귀금속에서 영감을 받아 단 50대만 한정 생산되는 신...

현대차, FE 수소전기차 콘셉트...친환경 SUV의 미래

  • 등록일: 2017-03-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FE 수소전기차 콘셉트(FE Fuel Cell Concept)’를 공개했다. 아울러 i30의 첫 번째 파생 모델 ‘i30 왜건’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가 이번에 공개한 ‘FE 수소전기차 콘셉트’에는 가솔린 차와 동등한 수준의 동력 성능과 800km 이상의 ...

포르쉐, 911 GT3 공개...도로와 서킷 모두 점령

  • 등록일: 2017-03-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포르쉐가 2017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신형 911 GT3를 공개한다. 신형 911 GT3는 포르쉐의 정통 모터 스포츠 기술을 기반으로 한 경량화된 차체와 강력한 퍼포먼스를 갖춘 모델이다. 덕분에 일반 도로에서도 트랙에서와 같은 차별화된 주행감을 제공한다. 사실상 911 GT3...

FCA, 60년을 담다...’500’ 60주년 기념 모델 공개

  • 등록일: 2017-03-08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그룹은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친퀘첸토(500) 탄생 6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모델을 선보였다. 지프는 신형 컴패스를 유럽 최초로 공개했다. 500 60주년 특별 모델은 초기 500의 대시보드, 전면 로고, 스포일러, 도어, 스티어링 휠 등을 현대적인 ...

“코란도 부활”, 쌍용 XAVL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7-03-0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쌍용자동차가 7일(현지 시각) 2017 제네바모터쇼에서 XAVL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코란도’라는 이름만이 아닌 ‘뉴 코란도(3세대)’의 스타일까지 계승한 콘셉트카로, 쌍용차의 차세대 전략 모델이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쌍용차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넣어 쌍용차의 미래에 대한 비전도 표현...

국제전기차엑스포, 볼트-트위지-자율주행차 출격!

  • 등록일: 2017-03-0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전기차와 자연의 융합’이라는 주제로 열릴 이번 모터쇼는 농업용 전기차에 오토바이까지 이색적인 볼거리로 채워질 예정이다.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는 오늘(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행사 소개와 그간의 활동사항을 발표했...

신차가 ‘주렁주렁’, 2017 제네바모터쇼 미리보기

  • 등록일: 2017-03-06

▲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유럽의 가장 빠른 모터쇼, 2017 제네바모터쇼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제네바모터쇼는 7일(현지 시각)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9일 개막식을 통해 막을 올릴 예정이다. 유럽에서 매년 가장 일찍 열리는 모터쇼인 만큼, 수많은 신차들이 베일을 벗을 준비를 하고...

닛산 캐시카이, '로그 스포츠'로 이름 바꿔 북미 출시

  • 등록일: 2017-01-10

▲ 닛산 로그 스포츠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닛산이 2017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로그 스포츠를 공개했다. 그런데 어딘지 낯이 익다. 캐시카이다. 유럽 시장 공략 모델인 캐시카이를 조금 다듬어 북미 시장에 로그 스포츠로 내놓은 거다. ▲ (맨 위부터) 로그, 로그 스포츠, 캐시카이 지난해 ...

'불리'의 미래 여행, 폭스바겐 I.D. 버즈 콘셉트

  • 등록일: 2017-01-0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히피들로부터 '불리(Bulli, 작은 소)'라 불렸던 전설의 미니버스,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가 ‘I.D. 버즈 콘셉트’로 돌아왔다. 털털거리던 엔진 대신 조용한 전기모터를 달고, 완전 자율주행기능까지 넣어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히 넓은 공간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공간 활용 방법을 제...

2017 CES에서 주목할 車기술 네 가지

  • 등록일: 2016-12-29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지상 최대의 전자쇼, CES가 내년 1월 5일 개막한다. 최근 CES는 소비자 가전쇼(Consumer Electronics Show)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많은 완성차 및 자동차 관련 업체가 참가하고 있다. 자동차에 들어가는 각종 최첨단 기술이 전자 및 IT 기술을 기반으로 ...

2017 북미국제오토쇼 등장할 ‘신차’ 미리 보기

  • 등록일: 2016-12-28

▲ 아우디 Q8 e-트론 콘셉트, 기아 GT 양산형 모델, 폭스바겐 전기차 콘셉트 티저 이미지(위에서부터)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5대 모터쇼, 2017 북미국제오토쇼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내달 8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며, 이날 수많은 신차들이 베일을 벗을 준비...

현대차, 상파울루 모터쇼에 '픽업 콘셉트 카' 공개

  • 등록일: 2016-11-15

【카미디어】 곽준혁 기자 = 현대차가 브라질 상파울루 모터쇼에서 픽업트럭 콘셉트 카 '크레타 STC'를 공개했다. 지난해 산타크루즈 이후 두 번째로 공개한 픽업트럭으로, '산타크루즈의 남미형 모델'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크레타 STC는 향후 브라질 공장에서 생산될 계획이다. 크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