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350900

01.JPG

▲ 왼쪽이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 오른쪽은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부산=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비행기 1등석 수준을 목표로 만든 두 대의 고속버스가 2016 부산모터쇼에서 한 판 붙었다. 두 차 모두 올 추석부터 투입될 프리미엄 고속버스 후보다. 현대자동차는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라는 이름으로, 기아자동차는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라는 이름표를 붙이고 나왔다.


이번 경쟁의 시작은 작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토교통부는 퍼스트클래스 고속버스를 목표로 시트 개수를 줄이고, 독립형 시트에 편의 시설을 대거 갖춘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훈령 개정안을 예고했다. KTX나 항공기에 밀리고 있는 고속버스 업계를 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서울-부산 기준 KTX보다 1만원 정도 저렴한 요금까지 예상했다.


02.jpg

▲ 왼쪽이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오른쪽이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이후 올해 4월12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차관은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우등고속버스(29석)보다 적은 21개 좌석을 비행기 1등석 수준으로 꾸미고, 운임은 우등고속버스의 1.3배 수준으로 정했다. 서울-부산 노선이 우등버스는 3만4,2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4만4,400원, 서울-광주 노선은 우등이 2만6,1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3만3,900원 수준으로 발표했다.


03.JPG 04.JPG

▲ 현대 유니버스 운전석(위) 기아 그랜버드 운전석(아래)


당시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이 현대자동차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제작을 발주했고, 현대자동차는 PMP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만드는 '티노스' 와 말레이시아 자동차 부품 회사인 APM(apm-automotive.com)의 도움으로 실차 제작에 들어갔다. 이 때까지만 해도 생산량이 우월한 현대 유니버스 위주로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아자동차 그랜버드도 가만 있지 않았다. 고급버스 분야에서는 현대 유니버스보다 선호도가 높은만큼, 프리미엄 고속버스에서도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기아 그랜버드는 같은 등급의 현대 유니버스와 같은 엔진과 변속기를 쓰지만, 휠베이스와 전체 길이가 (유니버스에 비해) 50cm 가량 길어서 실내공간이 넉넉한 게 특징이다.


05.JPG 06.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트지 실내(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실내(아래). 기아 쪽이 약간 넉넉했다


2016 부산모터쇼에 전시된 두 대의 프리미엄 버스는 모두 21개의 독립식 시트에 개인용 테이블, 개인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두루 갖췄다. 하지만 두 차의 디자인은 전혀 다른 분위기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검은색과 주홍색이 대비되는 직물 시트로 젋고 발랄한 분위기를 낸 반면, 기아 그랜버스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는 낙타색 가죽에 마름모꼴 퀼팅을 넣어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꾸몄다. 또한 현대는 인조가죽과 직물을 혼용했지만, 기아자동차는 진짜 가죽을 써서 고급감을 살리기도 했다.


07.JPG 08.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시트(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시트(아래). 두 사진 모두 최대로 눕힌 상태다


실내 공간은 50cm 가량 긴 기아 그랜버드가 더 넉넉했다. 현대 유니버스의 시트 간격이 1.3미터인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1.4미터로 10cm 가량 넓다. 중간 통로 폭 역시 현대는 (38cm로) 다소 좁았지만, 기아는 (42cm로) 비교적 넉넉했다. 4cm 남짓한 차이였지만 현대는 두 명의 승객이 교차하기 빠듯한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이게 가능했다.


09.jpg 10.jpg

▲ 시트의 디테일 비교.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왼쪽)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오른쪽). 현대 쪽은 인조가죽과 직물을 쓴 반면, 기아 쪽은 퀼팅 처리된 진짜 가죽을 썼다


두 버스 모두 시트 등받이나 다리 받침 등이 모두 전동식이었다. 조작되는 범위도 비슷했다. 비행기 1등석처럼 1자로 쫙 펴지진 않았지만, 편하게 잠을 청할 정도는 충분해 보였다. 다만 기아 그랜버드는 시트를 눕히고 세우는 동작을 원터치로 할 수 있었지만, 현대 유니버스는 버튼을 눌러 일일히 조작해야 했다. 또한 기아는 헤드레스트까지 전동식으로 조절됐지만, 현대는 베개 형식으로 고정된 형태였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화면 크기나 메뉴는 대동소이했다. 슬라이드 방식으로 테이블이 나오는 것, 컵홀더나 USB포트를 갖춘 것도 비슷했지만, 기아 그랜버드에는 휴대폰을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무선충전패드를 마련해 차별화했다.


12.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각 시트마다 커튼이 준비돼 있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에는 각 시트에 커튼이 쳐 있어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관람객들은 커튼이 좀 과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21명의 승객을 운전사 혼자 돌봐야 하는 운행 환경에서 무슨 일이 생길 수 있지 않느냐는 염려였다.


11.JPG

▲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에는 냉장고가 준비돼 있다. 승객들이 들고 타는 식재료 등을 낮은 온도로 보관할 수 있게 배려했다


두 버스는 2016 부산모터쇼가 열리는 오는 6월12일까지 부산모터쇼 1전시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각 회사의 각오도 대단했다. 현대자동차 현장 관계자는 "관람객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 본사에 보고 후 수정 보완할 계획"이라며, "9월부터 실제 운행될 프리미엄 버스는 이것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올 추석부터 서울-부산, 서울-광주 구간에 27대가 시범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가 투입될지,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가 선택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 현장에서 만난 고속버스 업계 관계자는 "현장에서 둘러본 느낌과 관객들의 반응을 토대로 각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운행에 들어갈 것"이라며 "(사업자의 전략과 취향 등에 따라)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와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가 골고루 선택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길어야 고급!' 中 VIP위해 허리 늘인 세단들

  • 등록일: 2017-04-21

▲ 메르세데스-벤츠 E 320 L(왼쪽 위), 볼보 S90 엑설런스(오른쪽 위), BMW 5시리즈 Li(아래)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BMW는 5시리즈 Li를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앞뒤 바퀴 사이 거리(휠베이스)를 늘인 중국 전용 5시리즈로 뒷좌석 공간이 넓은 게 특징이다. 보통 롱-...

중국 위한 푸조 3008 SUV는 '구형'

  • 등록일: 2017-04-21

▲ 번호판에 4008이란 이름이 붙은 푸조 3008 SUV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푸조 4008? 이상하다. 지난달 열린 2017 서울모터쇼에서 본 푸조 3008 SUV와 똑같이 생겼는데 4008이라는 낯선 이름표를 붙이고 있다. 정녕 대륙의 3008과 반도의 3008은 따로 있단 얘기일까? ▲ 여전히 현역...

가득 충전하면 500km 쌩쌩, 코로스 K-EV

  • 등록일: 2017-04-21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계가 개발하고 중국이 생산하는 자동차 코로스(Qoros)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K-EV란 전기 스포츠카를 발표했다. 육중한 덩치에도 실로 대단한 가속성능을 발휘하는데, 그보다 더 놀라운 건 이 차가 양산될 거라는 사실이다. K-EV는 코로스가 작심하...

볼보 중국 친척 ‘링크앤코 01’, 상하이 최고 인기!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로 북적인 부스는 단연 링크앤코(Link&Co)였다. 적어도 언론공개일(Press Day) 만큼은 그랬다. ▲ 링크앤코 부스로 몰려든 인파. 사람이 너무 많아 줄을 세워 입장시켰다. 기자들뿐만 아니...

부분변경된 렉서스 NX...더 강렬해졌다!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렉서스가 2017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NX 부분변경모델을 발표했다. 앞뒤모습을 살짝 다듬었는데 인상이 더욱 강렬해졌다. 그러면서도 스핀들 그릴과 삐죽한 주간주행등, 날선 헤드램프가 좀 더 조화로워졌다. 말로만 들으면 굉장히 아이러니컬한데, 렉서스가 그 어려운 ...

스코다의 친환경적 미래...비전 E 콘셉트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스코다 비전 E 콘셉트가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비전 E콘셉트는 스코다의 디자인 언어와 미래 비전이 멋진 조화를 이룬 크로스오버 콘셉트다. 아울러 120년이 넘는 스코다 역사상 최초의 순수 전기차이기도 하다. 비전 E 콘셉트를...

신형 S클래스 직접 봤더니...‘디테일’이 달라

  • 등록일: 2017-04-20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S클래스가 2017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 공개된 모델은 6세대 S클래스의 부분변경모델로, 바뀐 부분은 별로 없다. 벤츠 부스 관계자는 "현재 S클래스의 조형적 완성도가 높아서, 모양을 바꾸지 않았다"며 "디테일을 세...

쿠페+SUV+전기차...폭스바겐, 'I.D. 크로즈'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폭스바겐이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I.D. 크로즈 콘셉트를 공개했다. 폭스바겐이 2016 파리모터쇼에서부터 공개해온 전기차 콘셉트의 세 번째 버전으로, 이번엔 쿠페와 SUV를 결합한 크로스오버다. 양산형 모델은 2020년 생산될 예정이다. ▲ I.D. 크로즈 콘셉트의 파워트레인 I.D. 크로즈 ...

중국형 소형 SUV, '기아 K2 크로스'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오늘(19일)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K2 크로스'를 공개했다. 중국 현지 전략형 소형 SUV로, K2 세단을 바탕으로 높이를 높이고 SUV처럼 꾸민 모델이다. 중국 출시는 올해 2분기로 예정됐다. K2 크로스는 K2 세단을 바탕으로 만든 SUV다. 길이 4,240mm, 너비 1,750mm, 높이 1...

기아 중국형 소형차 '페가스' 공개... "프라이드 아니다"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오늘(19일)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페가스'를 공개했다. 중국 전략형 소형 세단으로 기존에 판매 중인 소형 세단 K2보다 더 저렴한 저가형 모델이다. 우리나라 판매 계획은 없으며, 중국엔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 기아 페가스(위)와 신형 프라이드(아래) 페가스는...

2017 상하이 모터쇼가 주목한 모델 8대!

  • 등록일: 2017-04-19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가 개막했다. 실내 전시장 규모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모터쇼인 상하이 모터쇼는 이제 크기뿐만 아니라 내용에서도 세계 최대 모터쇼를 지향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최대 단일 자동차 시장으로 뛰어오른 중국을 차지하기 위해 각 브랜드들의 노력까...

사륜구동 전기차...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7-04-19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아우디가 오늘(19)일 개막한 '2017 상하이모터쇼'에서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를 공개했다. 아우디 두 번째 전기차의 모습이 담긴 콘셉트 카로, 전기로 구현한 4륜구동 '콰트로'와 진보한 LED 헤드램프 기능이 적용됐다. 출시는 오는 2019년으로 예정됐다.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카는 순...

2017 상하이 모터쇼 개막...세계 최초 공개 113대

  • 등록일: 2017-04-19

【상하이(중국)=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2017 상하이 모터쇼(Auto Shanghai 2017)가 개막했다, 4월 19일과 20일 언론공개일(Press Day)를 시작으로 중국 상하이 국제전시장(NECC)에서 열린다. 올해로 17번째를 맞는 상하이 모터쇼는 연 2,000만 대가 넘게 팔리는 중국 자동차 시장의 엄청난 크기를 바탕으로...

뉴욕오토쇼서 공개될 '크고 강한' 신차 4대

  • 등록일: 2017-04-1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오는 4월12일(미국 현지 시간) 언론공개(Press Day)를 시작으로 펼쳐질 2017 뉴욕오토쇼 소식이다. 크고 화려한 도시에서 열리는 모터쇼답게, 풍요롭고 넉넉한 대형 SUV와 엄청난 힘을 뿜어내는 초강력 스포츠카가 즐비하다. 그 중에서도 2017 뉴욕오토쇼의 경향을 절묘하게 드러내는...

쉐보레 디자이너, "볼트 EV는 유별나지 않아!"

  • 등록일: 2017-04-03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볼트 EV는 전기차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기자의 질문에 조상연 쉐보레 디자인 담당 상무는 "전기차라고 별 거 있나? 유별나게 디자인했으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가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질 수 있는 디자인이야말로 좋은 디자인 아니겠나"라고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