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350900

01.JPG

▲ 왼쪽이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 오른쪽은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부산=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비행기 1등석 수준을 목표로 만든 두 대의 고속버스가 2016 부산모터쇼에서 한 판 붙었다. 두 차 모두 올 추석부터 투입될 프리미엄 고속버스 후보다. 현대자동차는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라는 이름으로, 기아자동차는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라는 이름표를 붙이고 나왔다.


이번 경쟁의 시작은 작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토교통부는 퍼스트클래스 고속버스를 목표로 시트 개수를 줄이고, 독립형 시트에 편의 시설을 대거 갖춘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훈령 개정안을 예고했다. KTX나 항공기에 밀리고 있는 고속버스 업계를 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서울-부산 기준 KTX보다 1만원 정도 저렴한 요금까지 예상했다.


02.jpg

▲ 왼쪽이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오른쪽이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이후 올해 4월12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차관은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우등고속버스(29석)보다 적은 21개 좌석을 비행기 1등석 수준으로 꾸미고, 운임은 우등고속버스의 1.3배 수준으로 정했다. 서울-부산 노선이 우등버스는 3만4,2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4만4,400원, 서울-광주 노선은 우등이 2만6,1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3만3,900원 수준으로 발표했다.


03.JPG 04.JPG

▲ 현대 유니버스 운전석(위) 기아 그랜버드 운전석(아래)


당시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이 현대자동차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제작을 발주했고, 현대자동차는 PMP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만드는 '티노스' 와 말레이시아 자동차 부품 회사인 APM(apm-automotive.com)의 도움으로 실차 제작에 들어갔다. 이 때까지만 해도 생산량이 우월한 현대 유니버스 위주로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아자동차 그랜버드도 가만 있지 않았다. 고급버스 분야에서는 현대 유니버스보다 선호도가 높은만큼, 프리미엄 고속버스에서도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기아 그랜버드는 같은 등급의 현대 유니버스와 같은 엔진과 변속기를 쓰지만, 휠베이스와 전체 길이가 (유니버스에 비해) 50cm 가량 길어서 실내공간이 넉넉한 게 특징이다.


05.JPG 06.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트지 실내(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실내(아래). 기아 쪽이 약간 넉넉했다


2016 부산모터쇼에 전시된 두 대의 프리미엄 버스는 모두 21개의 독립식 시트에 개인용 테이블, 개인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두루 갖췄다. 하지만 두 차의 디자인은 전혀 다른 분위기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검은색과 주홍색이 대비되는 직물 시트로 젋고 발랄한 분위기를 낸 반면, 기아 그랜버스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는 낙타색 가죽에 마름모꼴 퀼팅을 넣어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꾸몄다. 또한 현대는 인조가죽과 직물을 혼용했지만, 기아자동차는 진짜 가죽을 써서 고급감을 살리기도 했다.


07.JPG 08.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시트(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시트(아래). 두 사진 모두 최대로 눕힌 상태다


실내 공간은 50cm 가량 긴 기아 그랜버드가 더 넉넉했다. 현대 유니버스의 시트 간격이 1.3미터인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1.4미터로 10cm 가량 넓다. 중간 통로 폭 역시 현대는 (38cm로) 다소 좁았지만, 기아는 (42cm로) 비교적 넉넉했다. 4cm 남짓한 차이였지만 현대는 두 명의 승객이 교차하기 빠듯한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이게 가능했다.


09.jpg 10.jpg

▲ 시트의 디테일 비교.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왼쪽)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오른쪽). 현대 쪽은 인조가죽과 직물을 쓴 반면, 기아 쪽은 퀼팅 처리된 진짜 가죽을 썼다


두 버스 모두 시트 등받이나 다리 받침 등이 모두 전동식이었다. 조작되는 범위도 비슷했다. 비행기 1등석처럼 1자로 쫙 펴지진 않았지만, 편하게 잠을 청할 정도는 충분해 보였다. 다만 기아 그랜버드는 시트를 눕히고 세우는 동작을 원터치로 할 수 있었지만, 현대 유니버스는 버튼을 눌러 일일히 조작해야 했다. 또한 기아는 헤드레스트까지 전동식으로 조절됐지만, 현대는 베개 형식으로 고정된 형태였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화면 크기나 메뉴는 대동소이했다. 슬라이드 방식으로 테이블이 나오는 것, 컵홀더나 USB포트를 갖춘 것도 비슷했지만, 기아 그랜버드에는 휴대폰을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무선충전패드를 마련해 차별화했다.


12.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각 시트마다 커튼이 준비돼 있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에는 각 시트에 커튼이 쳐 있어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관람객들은 커튼이 좀 과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21명의 승객을 운전사 혼자 돌봐야 하는 운행 환경에서 무슨 일이 생길 수 있지 않느냐는 염려였다.


11.JPG

▲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에는 냉장고가 준비돼 있다. 승객들이 들고 타는 식재료 등을 낮은 온도로 보관할 수 있게 배려했다


두 버스는 2016 부산모터쇼가 열리는 오는 6월12일까지 부산모터쇼 1전시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각 회사의 각오도 대단했다. 현대자동차 현장 관계자는 "관람객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 본사에 보고 후 수정 보완할 계획"이라며, "9월부터 실제 운행될 프리미엄 버스는 이것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올 추석부터 서울-부산, 서울-광주 구간에 27대가 시범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가 투입될지,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가 선택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 현장에서 만난 고속버스 업계 관계자는 "현장에서 둘러본 느낌과 관객들의 반응을 토대로 각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운행에 들어갈 것"이라며 "(사업자의 전략과 취향 등에 따라)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와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가 골고루 선택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토요타가 꿈꾸는 미래차 '콘셉트-i 라이드'

  • 등록일: 2017-10-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토요타가 도쿄 모터쇼를 앞두고 소형 전기차 '콘셉트-i 라이드'를 선보였다. 2017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공개된 '콘셉트-i'를 작게 만든 버전으로, 토요타가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차다. ▲ 토요타가 올해 초 2017 CES에서 공개한 '콘셉트-i' 토요타가 올해 초...

美 튜닝쇼 나올 괴물연비 아이오닉, "1L로 35km"

  • 등록일: 2017-10-1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이달 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SEMA쇼(Speciality Equip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 Show, 이하 세마)에 연비가 80mpg(미 복합연비 기준, 34.4km/l)를 넘는 아이오닉이 등장할 예정이다. 미국 튜닝업체 비스모토 엔지니어링(Bisimoto Engineering)이 튜닝한 아이오닉은 전기모터와 배...

미니밴과 SUV를 합치면? 토요타 크루저 Tj 콘셉트

  • 등록일: 2017-10-09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토요타가 2017 도쿄 모터쇼에서 미니밴과 SUV를 합친 형태의 'Tj 크루저'를 공개한다. Tj 크루저는 밴의 적재 성능과 SUV의 강력한 디자인을 합친 새로운 장르의 콘셉트 카다. Tj 크루저의 'Tj'는 각각 'Toolbox'의 'T'와 'Joy'의 'j'에서 따왔다. 다양한 활용성과 즐거움을 모두 누릴 수 ...

도쿄모터쇼 미리 보기... '주목'할 신차 10대

  • 등록일: 2017-10-04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2017 도쿄 모터쇼가 3주 앞으로 다가왔다. 45주년을 맞는 이번 도쿄 모터쇼에서는 과거를 주름잡던 일본 스포츠카들의 후속 모델을 비롯, 신차들이 대거 등장할 예정이다. 특히 모터쇼의 꽃, 콘셉트 카들을 대거 준비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2017 도쿄 모터쇼에서 주목해야 할 ...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등장한 '신기술' 총정리

  • 등록일: 2017-09-2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난 14일 시작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가 어느덧 막바지를 향하고 있다. 기술 강국 독일에서 열리는 모터쇼답게 올해도 다양한 첨단 기술이 공개됐다. 특히 이번 행사 주제가 'Future Now'인 만큼 각 업체들은 미래 자동차와 관련된 기술들을 선보였다. 그 중 주목할만한 신기술을 정...

'하드코어 끝판왕' 미니 JCW GP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7-09-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니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니 JCW GP 콘셉트'를 선보였다. 둥글둥글한 헤드램프를 보면 분명 미니가 맞는 것 같은데, 특유의 귀여운 느낌은 찾아보기 힘들다. 검정색 차체와 공격적인 파츠들은 지금까지 나온 미니 중 가장 하드코어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 귀여운 이미지와...

60년전 영광의 부활, 보그바르트 이자벨라

  • 등록일: 2017-09-14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중국 자본이 부활시킨 독일 자동차 브랜드, '보그바르트'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새로운 콘셉트 카를 공개했다. 아자벨라 콘셉트(Isabella Concept)라는 이름의 이 차는 4도어 스포츠 세단 스타일의 순수 전기차 콘셉트 카다.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이자벨라 콘셉트 카...

'커졌다-작아졌다' , 콘티넨탈 신개념 타이어 공개

  • 등록일: 2017-09-14

▲ 신기술이 적용된 콘티넨탈 타이어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콘티넨탈이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안전 운전을 위한 특제 타이어를 공개했다. 특수 고무를 이용한 타이어로, 표면이 손상되면 이를 바로 운전자에게 알린다. 도로 상황에 따라 타이어 크기를 '늘렸다 줄였다'도 할 수 있다. 자동차 부품을 만드는 ...

버튼 하나로 목적지까지...폭스바겐 ‘세드릭’

  • 등록일: 2017-09-13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폭스바겐 그룹이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자율주행 콘셉트 카를 선보였다. 이름부터가 자율주행 차를 의미하는 ‘세드릭 (SEDRIC: SElf-DRIving Car)’이다.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세드릭의 최신버전으로, 운전자가 필요없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차'다. 세드릭은 콘셉...

집과 하나 되는 차-르노 심비오즈, '신비하쥬?'

  • 등록일: 2017-09-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르노가 신개념 콘셉트 카 '심비오즈'를 공개했다. 심비오즈는 "난 빨라!"라며 자랑하는 여느 콘셉트 카와 다르다. '주거공간과의 융합'을 콘셉트로, 주차하면 거실과 차 실내가 연결되는 게 특징이다. 심비오즈라는 이름은 '함께 살다(Living Together)'라는 의미의 고대 그리스어 'sumbio...

3시리즈급 전기차, BMW i 비전 다이내믹스 공개

  • 등록일: 2017-09-13

▲ BMW 'i 비전 다이내믹스'와 함께 선 하랄드 크루거 BMW 그룹 회장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BMW의 새로운 전기 콘셉트 카, 'i 비전 다이내믹스'가 공개됐다. 3시리즈 정도 크기의 완전 전기차로, 항속거리 600km, 최고시속 200km, 시속 100km까지 4초만에 가속된다고 한다. BMW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

'A클래스의 미래' 메르세데스-벤츠 EQA 공개

  • 등록일: 2017-09-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전기차 콘셉트카 'EQA'를 공개했다. A클래스를 떠올리게 하는 외형과 '가상 라디에이터 그릴' 역할을 하는 검정색 패널이 눈에 띈다. 지난해 벤츠는 전기차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기차 전용 브랜드 이름을 'EQ'로 정했다고 알렸다. 'EQA'는 A클래스 크기의 소형 해치백 스타...

전기모터 SUV, 폭스바겐 I.D. 크로즈 2 공개

  • 등록일: 2017-09-12

▲ 폭스바겐 'I.D. 크로즈 2'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폭스바겐이 전기차 SUV 'I.D.크로즈 2'를 공개했다. 양산형에 다가간 현실적 콘셉트카다. 폭스바겐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을 앞둔 11일(현지시간), 전기차 콘셉트카 'I.D. 크로즈 2'를 공개했다. 폭스바겐은 2020년을 전기차 트렌드로의 전환점으로 보...

지붕 열고 '제로백' 3초,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 등록일: 2017-09-12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람보르기니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를 공개했다. '지붕이 얼리는 아벤타도르 S'가 나왔다는 얘기다. 740마력을 내는 괴력의 엔진은 그대로 들어갔지만, 강성 보강을 위한 차체 무게 증가로 인해, 시속 100km까지 이르는 시간이 0.1초 가량 느려졌다. 아벤타...

아우디 R8, 사륜구동 대신 '후륜구동' 넣었다

  • 등록일: 2017-09-12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아우디가 새로운 R8을 선보인다. 더 이상 '네바퀴 굴림'이 아니다. R8 최초로 '뒷바퀴 굴림'이 적용됐다. 아우디는 지난 11일(현지 시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을 앞둔 전야제에서 새로운 R8을 공개했다. 지난 2006년부터 고수해 온 '아우디 콰트로(네바퀴 굴림)'에서 '콰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