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mt/350900

01.JPG

▲ 왼쪽이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 오른쪽은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부산=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비행기 1등석 수준을 목표로 만든 두 대의 고속버스가 2016 부산모터쇼에서 한 판 붙었다. 두 차 모두 올 추석부터 투입될 프리미엄 고속버스 후보다. 현대자동차는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라는 이름으로, 기아자동차는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라는 이름표를 붙이고 나왔다.


이번 경쟁의 시작은 작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토교통부는 퍼스트클래스 고속버스를 목표로 시트 개수를 줄이고, 독립형 시트에 편의 시설을 대거 갖춘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훈령 개정안을 예고했다. KTX나 항공기에 밀리고 있는 고속버스 업계를 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서울-부산 기준 KTX보다 1만원 정도 저렴한 요금까지 예상했다.


02.jpg

▲ 왼쪽이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오른쪽이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이후 올해 4월12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차관은 프리미엄 고속버스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우등고속버스(29석)보다 적은 21개 좌석을 비행기 1등석 수준으로 꾸미고, 운임은 우등고속버스의 1.3배 수준으로 정했다. 서울-부산 노선이 우등버스는 3만4,2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4만4,400원, 서울-광주 노선은 우등이 2만6,100원인 반면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3만3,900원 수준으로 발표했다.


03.JPG 04.JPG

▲ 현대 유니버스 운전석(위) 기아 그랜버드 운전석(아래)


당시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이 현대자동차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제작을 발주했고, 현대자동차는 PMP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만드는 '티노스' 와 말레이시아 자동차 부품 회사인 APM(apm-automotive.com)의 도움으로 실차 제작에 들어갔다. 이 때까지만 해도 생산량이 우월한 현대 유니버스 위주로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아자동차 그랜버드도 가만 있지 않았다. 고급버스 분야에서는 현대 유니버스보다 선호도가 높은만큼, 프리미엄 고속버스에서도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기아 그랜버드는 같은 등급의 현대 유니버스와 같은 엔진과 변속기를 쓰지만, 휠베이스와 전체 길이가 (유니버스에 비해) 50cm 가량 길어서 실내공간이 넉넉한 게 특징이다.


05.JPG 06.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트지 실내(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실내(아래). 기아 쪽이 약간 넉넉했다


2016 부산모터쇼에 전시된 두 대의 프리미엄 버스는 모두 21개의 독립식 시트에 개인용 테이블, 개인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두루 갖췄다. 하지만 두 차의 디자인은 전혀 다른 분위기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검은색과 주홍색이 대비되는 직물 시트로 젋고 발랄한 분위기를 낸 반면, 기아 그랜버스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는 낙타색 가죽에 마름모꼴 퀼팅을 넣어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꾸몄다. 또한 현대는 인조가죽과 직물을 혼용했지만, 기아자동차는 진짜 가죽을 써서 고급감을 살리기도 했다.


07.JPG 08.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시트(위)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 시트(아래). 두 사진 모두 최대로 눕힌 상태다


실내 공간은 50cm 가량 긴 기아 그랜버드가 더 넉넉했다. 현대 유니버스의 시트 간격이 1.3미터인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1.4미터로 10cm 가량 넓다. 중간 통로 폭 역시 현대는 (38cm로) 다소 좁았지만, 기아는 (42cm로) 비교적 넉넉했다. 4cm 남짓한 차이였지만 현대는 두 명의 승객이 교차하기 빠듯한 반면, 기아 그랜버드는 이게 가능했다.


09.jpg 10.jpg

▲ 시트의 디테일 비교.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왼쪽)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오른쪽). 현대 쪽은 인조가죽과 직물을 쓴 반면, 기아 쪽은 퀼팅 처리된 진짜 가죽을 썼다


두 버스 모두 시트 등받이나 다리 받침 등이 모두 전동식이었다. 조작되는 범위도 비슷했다. 비행기 1등석처럼 1자로 쫙 펴지진 않았지만, 편하게 잠을 청할 정도는 충분해 보였다. 다만 기아 그랜버드는 시트를 눕히고 세우는 동작을 원터치로 할 수 있었지만, 현대 유니버스는 버튼을 눌러 일일히 조작해야 했다. 또한 기아는 헤드레스트까지 전동식으로 조절됐지만, 현대는 베개 형식으로 고정된 형태였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화면 크기나 메뉴는 대동소이했다. 슬라이드 방식으로 테이블이 나오는 것, 컵홀더나 USB포트를 갖춘 것도 비슷했지만, 기아 그랜버드에는 휴대폰을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무선충전패드를 마련해 차별화했다.


12.jpg

▲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각 시트마다 커튼이 준비돼 있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에는 각 시트에 커튼이 쳐 있어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관람객들은 커튼이 좀 과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21명의 승객을 운전사 혼자 돌봐야 하는 운행 환경에서 무슨 일이 생길 수 있지 않느냐는 염려였다.


11.JPG

▲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에는 냉장고가 준비돼 있다. 승객들이 들고 타는 식재료 등을 낮은 온도로 보관할 수 있게 배려했다


두 버스는 2016 부산모터쇼가 열리는 오는 6월12일까지 부산모터쇼 1전시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각 회사의 각오도 대단했다. 현대자동차 현장 관계자는 "관람객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 본사에 보고 후 수정 보완할 계획"이라며, "9월부터 실제 운행될 프리미엄 버스는 이것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올 추석부터 서울-부산, 서울-광주 구간에 27대가 시범 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가 투입될지, 기아 그랜버드 프리미엄 골드 익스프레스가 선택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 현장에서 만난 고속버스 업계 관계자는 "현장에서 둘러본 느낌과 관객들의 반응을 토대로 각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운행에 들어갈 것"이라며 "(사업자의 전략과 취향 등에 따라) 현대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와 기아 그랜버드 골드 익스프레스가 골고루 선택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AMG GT 4도어 쿠페 출시...성능-공간 다 잡았다

  • 등록일: 2018-03-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AMG GT 4도어 쿠페를 선보였다.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최초의 4도어 모델로, 강력한 성능에 넉넉한 공간까지 갖춘 럭셔리 쿠페다. AMG GT 63과 AMG GT 53 두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되며, 올 여름부터 유럽을 시작으로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

현대차 디자인 바뀐다, '르 필 루즈'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8-03-0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현대자동차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르 필 루즈'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반영한 첫 번째 모델로, 향후 현대차가 선보일 미래 자동차의 모습을 보여준다. '르 필 루즈'는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

'우아한 다이내믹', BMW M8 그란 쿠페 콘셉트 공개

  • 등록일: 2018-03-0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M8 그란 쿠페 콘셉트카를 최초 공개했다. 강력함과 우아함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독보적 아우라를 뿜어낸다. M8 그란 쿠페는 20년 만에 돌아온 8시리즈의 4도어 쿠페 모델이다. 앞서 공개된 8시리즈 콘셉트카를 토대로 BMW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해 금방이...

포르쉐 최초의 CUV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 공개

  • 등록일: 2018-03-0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포르쉐가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전기 콘셉트카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를 공개했다. 높은 운동 성능에 오프로드 능력을 더한 포르쉐 최초의 CUV(Cross-Utility Vehicle) 모델이다. 미션 E 크로스 투리스모는 포르쉐의 대표 모델 '911'의 디자인을 계승해 날렵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하고 ...

2018 제네바 모터쇼 '신차' 미리 보기

  • 등록일: 2018-03-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 개막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88회째 열리는 올해 전시엔 180여 개 자동차 업체가 신차 110종을 포함해 총 900여 종의 차를 전시한다. 그 중 가장 주목할만한 차 18대를 정리했다. 아우디 신형 A6 신형 A6는 2011년 7세대 출시 후 7년 만에 공개된 8세대 모델로, 볼륨...

2018 북미국제오토쇼서 데뷔한 '신차' 총정리

  • 등록일: 2018-01-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 북미국제오토쇼가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미국 최대 규모이자, 한 해의 자동차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모터쇼인 만큼 올해도 전 세계 자동차 업체들이 다양한 차를 선보였다. 그 중 이번 모터쇼를 통해 데뷔한 신차와 콘셉트 카를 모두 모았다. 현대 신형 벨로스터, 벨로스터 N 현대자동차...

2018 북미국제오토쇼 등장할 '신차' 미리 보기

  • 등록일: 2018-0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 북미국제오토쇼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도 쟁쟁한 신차들이 모터쇼장을 달굴 예정이다. 올해 쇼에서는 30여 업체에서 20여 종 가량의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중 가장 주목할만한 8대를 소개한다. 북미국제오토쇼는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쇼다. 미국을 대표하는 디트로이트에...

2018 CES에 나올 자동차 신기술 4가지

  • 등록일: 2018-01-0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제품 쇼 '국제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CES)' 개최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자동차에 각종 첨단 IT 기술이 들어가면서 자동차 업계의 CES 참여도 매년 늘고 있다. 올해도 국내외 다양한 자동차 브랜드와 부품 회사가 콘셉트카와 신기술을 출품한다. 그 중 가...

2017 LA 오토쇼에서 주목받은 콘셉트카 6대

  • 등록일: 2017-12-0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금 미국에선 LA 오토쇼가 열리고 있다. 지난 12월 1일 개막해 1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모터쇼엔 1천여 대의 자동차가 전시되고 있다. 이 중 특히 주목 받은 콘셉트카 6대를 소개한다. 마즈다 비전 쿠페 콘셉트 비전 쿠페 콘셉트는 마즈다의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모델이다. 마즈다의...

2017 LA 오토쇼에 나올 '신차' 미리보기

  • 등록일: 2017-11-2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LA 오토쇼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12월 1일부터 10일간 열리는 올해 행사(언론공개일은 11월 27일~30일)엔 1,000여대의 자동차가 전시되며, 50대 이상의 신차가 데뷔할 예정이다. 열흘이나 남았지만, 벌써부터 '신차' 소문이 무성하다. 2017 LA 오토쇼에 나올 신차를 미리 살펴봤다. ...

현대기아차가 광저우 모터쇼서 선보인 신차 3종

  • 등록일: 2017-11-1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2017 중국 광저우 모터쇼가 오늘(17일) 개막했다. 현대기아차는 신차 3종을 비롯해 각종 친환경차 및 고성능차, 자율주행차 등을 선보였다. 역시나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 행사를 통해 최초로 선보인 신차 3종이다. 중국형 코나, 엔시노 '엔시노(ENCINO)'는 국내에서 소형 SUV시장을 석...

美 튜닝쇼에 나온 '주홍 스팅어-파랑 스팅어'

  • 등록일: 2017-11-01

▲ 스팅어 GT 페더레이션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세계 최대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시회인 미국 세마쇼(SEMA;Special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에 기아 스팅어 두 대가 등장했다. 그냥 스팅어가 아니다. 주홍색과 파란색으로 칠했고, 엔진과 하체 등을 손 본 '튜닝 스팅어'다. 기아차는 이번 튜닝카를 공개...

2017 도쿄모터쇼 나온 콘셉트카 총정리

  • 등록일: 2017-10-27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모터쇼의 백미 중 하나는 콘셉트 카다. 양산차와는 거리가 먼 소재와 디자인을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미래에 나올 차를 미리 보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도쿄 모터쇼에는 눈을 사로잡는 콘셉트 카가 대거 선보였다. 콘셉트 카를 다 둘러봤다면 모터쇼의 절반 이상을 본 것이나 마찬...

해외 신차 '0'...'국내 잔치'된 도쿄국제모터쇼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도쿄모터쇼가 25일 미디어 데이를 시작으로 개막됐다. 올해 행사에는 총 371종의 자동차, 오토바이가 전시된다. 그 중 '월드 프리미어'는 64종, '일본 프리미어'는 62종이다. 그런데 월드 프리미어 차 중 해외 브랜드 모델은 단 한 대도 없다. 모두 일본차뿐이다. 일본 브랜드들은 이번 ...

2017 도쿄모터쇼에 혼다가 선보인 콘셉트카 6종

  • 등록일: 2017-10-2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 도쿄 모터쇼가 개막했다. 45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전세계 24개 완성차 업체가 다양한 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혼다 또한 8종의 세계 최초 공개 모델과 일본 최초 공개 10종 등 총 50종의 자동차-모터사이클을 선보인다. 그 중 가장 주목할만한 6개 모델을 소개한다. 사람과 소통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