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7329


수정_1329477678480-1329761720_Travis_Pastrana.jpg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정말 방대하다. 기네스북을 찾아보니 자동차 관련 기록이 1000가지 넘는다. 워낙 많다보니, 이런 기록, 저런기록, 별의별 기록이 다 있다. 백여 건 정도를 살펴본 끝에 그 중 재미있는 기록을 일단 5개 골랐다. 헌데 못지않게 재미있는 기록이 너무 많다. 몇 번은 더 연재할 수 있겠다. 기사 거리 없을 때마다 기네스북을 또 들출테니, 오늘은 일단 다섯 개만 보시라.


수정_0_CATERS_Car_Covered_In_Hair_01.jpg


1. 세상에서 가장 많은 털로 뒤덮인 차


수정_001 (10).jpg


처음에 부문 이름만 보고 이게 뭔가 싶었다. 제목이 ‘Hairiest Car'였기 때문이다. 무슨 소린지 통 이해할 수 없었다가 사진을 보고 ’아하!‘ 했다. 이 부문 기록 달성자는 이탈리아의 미용사 마리아 루치아 무뇨(Maria Lucia Mugno)와 발렌티노 스타싸노(Valentino Stassano)다. 취미로 작업을 시작한 건 아니다. 기네스 세계기록을 염두에 두고 만든 작품이다.


수정_18ad2f06-9ac8-11e6-8214-245c330167d8.jpg


이미 눈치 챘겠지만 자동차는 피아트 500이다. 기록 작성일은 2014년 3월 15일이다. 사용된 모발은 모두 천연 모발이다. 무게는 무려 150kg. 종전의 기록을 20kg 경신했다. 꾸미는 데 든 시간만 해도 무려 150시간이다. 실로 대단한 노력이 아닐 수 없다. 아니, '기이한' 노력으로 봐야할 지도 모르겠다. 근데, 이 차 닦으려면 '카샴푸'를 써야할까, 그냥 '샴푸'를 써야할까?  



2. 가장 오랜 시간 자동차의 진행을 방해한 사람


수정_181049.jpg


떠난다는 사람을 붙잡는 것도 힘든데 달리겠다는 차를 붙잡은 사람이 있다. 오스트리아의 게랄드 게시엘(Gerald Gschiel)이다. 자동차 뒤꽁무니에 묶은 줄을 붙잡고 앞으로 달려 나가겠다고 으르렁거리는 차의 발을 꽁꽁 묶었다. 작달막한 경차도 아니다. 무려 610마력, 89.9kg·m를 내뿜는 쉐보레 콜벳 Z06이다. 그의 힘을 못 이긴 콜벳은 헛바퀴를 굴리며 하얀 연기만 풀풀 뿜어댔다. 그렇게 콜벳을 붙잡은 시간은 무려 22.33초. 2015년 7월 26일 독일 마인츠에서 기록을 세웠다. 놀라운 그의 힘에 그저 입만 쩍 벌어진다.



3. 도약대를 이용해 자동차로 가장 멀리 점프한 사람


수정_101482-longestjump-rallycar-TravisPastrana.jpg


자동차로 날았다. 82m에 1cm모자라는 81m99cm. 미국 출신의 자동차 및 모터사이클 랠리 선수 트레비스 패스트라나(Travis Pastrana)는 자신의 랠리카 스바루 임프레자 WRX STI로 딱 그만큼 날았다. 종전 기록인 52.1m를 거의 30m 가량 경신한 놀라운 기록이었다. 2009년 12월의 마지막 날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 레인보우 항에서 세워진 이 기록은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다.



4. 도약대를 이용해 자동차로 후진해 가장 멀리 점프한 사람


수정_546b30db51030_-_chevy-sonic-record-jump-lg.jpg


자동차를 타고 달려 앞으로 점프하는 것도 커다란 용기를 필요로 한다. 그런데 후진이라면 어떨까? 후진이라면 점프할 수 있을만한 속도를 내는 데에도 많은 불안함과 긴장감이 엄습할 거다. 하지만 북미에서 프로 스케이트보더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롭 듀덱(Rob Dyrdek)은 그 어려운 걸 해냈다. 쉐보레 아베오 해치백을 타고 뒤로 점프한 그의 기록은 27.21m. 2014년 2월 13일 미국 캘리포니아 발렌시아에 있는 한 놀이동산에서 새로운 세계기록을 달성했다. 운전석에 앉기 직전까지 그의 긴장감은 도저히 말로 표현하기 어려웠다고 한다. 낯섦과 불안을 이겨낸다는 것은 프로 선수에게도 어려운 도전이었을 거다.



5. 2분 안에 가장 많은 자동차 유리창을 깬 사람


수정_20170111_115508.jpg


기왓장을 깨는 격파 시범은 봤어도 자동차 유리창을 깨는 격파 시범은 본 적이 없었다. 자동차 유리가 보통 유리인가. 안전을 위해 잘 깨지지 않게 특수 처리된 강화유리다. 그런데 이걸 깬다. 그것도 맨 주먹으로. 미국 출신의 무예가 케빈 테일러는 2013년 6월 23일 터키의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지런히 놓여 있는 자동차 문짝 유리창을 하나 둘씩 깨기 시작했다. 그렇게 2분 만에 깬 창의 개수는 모두 21개. 2년 전 그가 세웠던 기록을 1개 경신했다. 힘도 힘이지만 정말 아플 것 같은데... 아무튼 그는 해냈고 결국 이뤘다.




fixed@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전기차 충전기 대폭 확대...연말까지 1,076곳 추가

  • 등록일: 2017-08-18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앞으로 도심 곳곳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운영 지침'을 개정해 18일부터 공용완속충전기 설치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안에 1,076곳을 추가해 충전소를 2배 이상 늘릴 방침이다. 그간 전기차 공공 충전기는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나 공공기...

비싼 주유소에 줄서는 검은세단... 네티즌 반응은?

  • 등록일: 2017-08-17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거리를 걷다보면 시중보다 높은 가격을 받는 주유소들이 눈에 띈다. 그리고 이곳에는 매번 검은색 고급 승용차들이 줄지어 서있다. 다른 주유소보다 비싼데도 굳이 이런 주유소로 몰리는 이유가 뭘까? 어제 저녁 SBS 8시 뉴스에서는 이런 주유소에 드나드는 차량들에 대해 다뤘다. 용산에 있...

FCA 中 인수 불발...지리자동차 "계획 없다"

  • 등록일: 2017-08-1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중국 지리자동차가 최근 제기된 FCA(피아트크라이슬러) 인수설을 부인했다. 귀 성 위에(Gui Shengyue) 지리자동차 CEO가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를 통해 "현재 그런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FCA의 중국 인수설은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를 통해 처음 보도됐다. 매...

'합선-화재' 우려 있는 푸조-시트로엥 1,226대 리콜

  • 등록일: 2017-08-1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푸조와 시트로엥의 일부 차종에서 엔진시동모터(스타터 모터)로 연결된 전선이 합선될 우려가 있어 리콜을 실시한다. 해당 차량의 수입판매원인 한불모터스(주)는 18일부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점검과 부품 재조립을 실시할 계획이다. 제작결함이 발견된 차량은 ▲푸조 508 2.0 Blue-HDi(2013....

포르쉐 대시보드 10년째 소송 중....결함일까?

  • 등록일: 2017-08-14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포르쉐가 10년째 소송에 휘말려 있다. 대시보드 때문이다. 소송을 건 포르쉐 오너들은 대시보드에 결함이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포르쉐는 말도 안 된다며 반박하는 중이다. 모든 포르쉐 모델에 결함을 주장하는 건 아니다. 일부 밝은색 대시보드가 앞유리에 비치면서 운전을 방해한다는 얘기...

경부고속도 7중 추돌 광역버스에 '첨단안전장치' 붙인다

  • 등록일: 2017-08-14

▲ 지난 7월 발생한 경부고속도로 7중 추돌사고 장면. 당시 사고 버스에는 첨단안전장치 같은 게 없었다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교통안전공단이 경기도 광역버스에 첨단안전장치를 무상 보급했다. 지난 7월 발생한 경부고속도로 7중 추돌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의 재발을 막기 위함이다. 교통안전공단이 지...

포드 몬데오도 배출가스 속였다?

  • 등록일: 2017-08-14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포드가 배출가스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독일 매체 <비르츠샤프트보케>는 독일 연방자동차청이 포드 몬데오 2.0리터 경유 모델에 대한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 장착 여부 조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폭스바겐,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 유럽 자동차 브랜드가 아닌 미국 업체의 배출가스 조작...

대시보드에 발 올렸다가 '다리 부러진' 사연

  • 등록일: 2017-08-11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딱한 소식이다. 미국의 한 여성이 대시보드에 발을 올렸다가 다리가 부러졌다고 한다. 에어백이 터지면서 다리를 부러트린 것이다. 최근 미국 자동차 및 사건 사고 매체 등에서는 미국 조지아주에서 발생한 에어백 골절 사고를 다뤘다. 미국의 한 여성이 동승석에 앉은 채 대시보드에 발을 올...

기아차 '통상임금'에 주목하는 이유...38조 달렸다

  • 등록일: 2017-08-10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기아자동차 통상임금 소송의 판결을 앞두고 자동차 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 업체들은 정부의 신중한 정책 결정을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했고, 5대 완성차 업체들은 "기아차가 소송에서 질 경우 생산 거점을 해외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초강수를 두기도 했다...

23차 협상 결렬…현대차 노조, 6년 연속 파업 돌입

  • 등록일: 2017-08-10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다. 올해로 6년 연속 파업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파업이 회사의 심각한 판매 부진과 경영 악화 상황을 무시한 처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지만, 노조는 사측이 근무원들의 일방적 양보만 강요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현대차 노조는 전날까지 23차에 걸친 교섭을 ...

에어백 오류-재규어 XJ 등 8,902대 리콜

  • 등록일: 2017-08-10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재규어 XJ를 비롯, 혼다, BMW 등 3개 업체의 4개 차종 8,902대를 리콜 한다. (자발적) 리콜은 자동차 회사가 차의 이상을 미리 파악하고 수정해주는 것으로, 건전한 자동차 문화에 꼭 필요한 활동이다. 2009년 6월 30일부터 2010년 9월 22일까...

스티커 한 장 붙였을 뿐인데…'바보'된 자율주행차

  • 등록일: 2017-08-09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자율주행차가 '새똥'이나 '스티커' 같은 사소한 장애물 때문에 오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도로 표지판 등에 붙은 이물질로 인해 자율주행차가 표지판을 잘못 인식하고 '바보'가 됐다는 내용이다. 코넬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자율주행차의 신호 인...

앞유리에 붙이는 '검사 스티커', 20년만에 부활?

  • 등록일: 2017-08-09

▲ 중국의 자동차검사 확인필증. 우리나라도 1996년까지 이런 스티커를 붙이고 다녔다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정부가 자동차검사 확인필증 제도를 재도입 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보험사기 및 각종 범죄에 이용되고 있는 '대포차'를 근절하기 위함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자동차검사 확인필증 재도입 ...

유치원차에 500만원 지원, '노후 디젤차 억제' 성공할까?

  • 등록일: 2017-08-08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서울시가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쓰이는 노후 경유차를 친환경 LPG 차량으로 교체하면 500만원을 지원해주겠다고 발표했다. 2008년 이전에 출시된 어린이 통학차량(디젤)을 폐차하고 LPG 신차를 구입해 교체할 경우 500만원을 준다는 내용이다. 경찰청에 등록된 서울 시내 어린이 통학차량은 총 ...

제네시스 소형 SUV, 'GV60' 만든다. 이유는?

  • 등록일: 2017-08-08

▲ 제네시스 GV80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제네시스가 소형 SUV를 준비중이다. 'GV60'이란 이름을 달고 제네시스의 SUV 엔트리 모델이 될 예정이며 2021년에 만나볼 수 있다. 내년에 모습을 드러낼 GV80과 GV70에 이어 제네시스의 세 번째 SUV이자 제네시스의 엔트리 SUV가 된다. 크기는 대략 현대 코나 정도일 것으로...

독일 3사 공동 "디젤 배기가스 25% 줄인다!"

  • 등록일: 2017-08-03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폭스바겐, 벤츠, BMW. 독일 대표 자동차 회사들이 디젤 배출가스에 대한 공동대책을 마련했다. 일단 디젤엔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유해가스를 25% 가량 줄이고, 공동 기금을 마련해 노후 디젤차 개선에 힘쓰겠다고 한다. 2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는 규제 당국과 자동차 업계...

'쏠리는' 코란도 투리스모 등 18,193대 리콜

  • 등록일: 2017-08-03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쌍용자동차 코란도 투리스모와 아우디 Q3와 Q5, 다임러 트럭 등, 9개 차종 1만8,193대 차량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세부 내용은 아래와 같다. 쌍용자동차에서는 2014년 3월 25일부터 2015년 1월 31일까지 제작된 코란도 투리스모 차종 7,525대가 완충장치 내 연결부품인 로우암 볼조인트 파손 ...

8월 신차 구입..."우리 회사 '할인王'은 나야 나"

  • 등록일: 2017-08-02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자동차 회사에게 8월은 매우 잔인한 달이다. 더위를 피해 모두 휴가지로 떠나면서 자동차 판매가 주춤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휴가지로 발길을 돌리는 고객들을 잡기 위해, 각 회사들이 각종 프로모션을 내걸었다. 기아자동차는 1만대 한정 최고 12% 할인 이벤트까지 터트렸다. 국산차 각 ...

유아용 카시트 1000개, 무료로 드립니다

  • 등록일: 2017-08-01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교통안전공단이 한국어린이안전재단과 함께 유아용 카시트 1,000개를 무상으로 보급한다. 자동차 안전벨트는 성인 기준으로 제작돼 키가 작은 유아와 어린이가 매면 어깨가 아닌 목 부분에 줄이 걸리게 된다. 이 경우 안전벨트로 인한 찰과상 등의 부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어린 아이들은 안전...

전기차 보급으로 촉발된 '마일세(稅)' 논란

  • 등록일: 2017-08-01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전기자동차 보급이 활발해지면서 경제 구조도 조금씩 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는 기존의 휘발유세를 대신해 주행거리에 따라 세금을 부과하는 '마일세(稅)' 도입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논의의 중심에는 테슬라가 있다. 테슬라는 최근 첫 양산차 전기차 '모델 3'를 출시하며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