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6359

0042.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최근 온라인 상에는 어제 공개된 기아 스팅어의 송풍구 디자인을 '꼬집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가운데 송풍구 3개 넣을 것을 두고 "메르세데스-벤츠를 닮았다, 혹은 페라리를 닮았다"는 '구설'이 퍼지고 있다.


일단 보자. 기아 스팅어의 중앙 송풍구 3개가 정말 비슷하게 생겼는지. 아래 송풍구 3개를 중앙에 붙은 차들을 모두 모았다. (빠진 것도 있을 수 있다) 맨 위가 기아 스팅어이고, 그 밑에는 페라리,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폰티악, 마즈다 등이다. 


0043.jpg 0044.jpg 0045.jpg 0046.jpg 0047.jpg 0048.jpg 0049.jpg 0050.jpg 0051.jpg

▲ 위부터 아래로. 기아 스팅어(2017), 벤츠 CLA(2016), 아우디TT(2015), 폰티악 파이어버드(2001), 마즈다6(2005), 페라리 612(2004), 페라리 360모데나, 아우디 A4 컨버터블(2008), 페라리 575(2002) 


세 개의 송풍구가 연거푸 배열된 차들은 어렴풋하게나마 '공통점'을 갖고 있다. 원체 빠른 슈퍼 스포츠카이거나, 빨리 달리고픈 스포츠 루킹카이거나, 스포츠카처럼 빠른 속도를 꿈꾸는 스포츠 세단들이다. 직사각형 송풍구보다 동그란 송풍구가 젊고 활기차 보이고, 둥근 걸 2개 붙인 것보다 3개 넣은 게 더욱 빠르고 역동적으로 보인다.


0052.jpg

▲ 아우디 A8 실내(2005)


실내 디자인을 할 때, 직사각형과 수평선 등은 주로 안정적인 느낌을 줄 때 등장한다. 편안한 세단에 사각형 송풍구나 4-스포크 운전대 등이 들어간 게 이 때문이다. 


0053.jpg 0054.jpg

▲ 페라라 430 인테리어


반면 스포츠카는 화살촉처럼 뾰족한 '삼각형' 구도를 쓰곤 한다. 계기반 가운데 둥근 알피엠 미터를 크게 넣거나, 3-스포크 운전대를 넣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가운데 송풍구 역시 2개보다는 3개로 구성하면 중심으로 집중되는 느낌을 더욱 '짙게' 표현할 수 있다. 스포츠카나 스포츠 세단 등에 송풍구 3개를 넣는 게 이 때문이다.


이것이 자동차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교과서'처럼 전해 내려오는 '조형' 얘기다. 기아 스팅어는 이런 '논리'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고 보면 된다. 역동적인 느낌을 고조시키기 위해 3개의 송풍구를 중앙에 넣은 것이지, 뭔가를 베껴서 그런 게 아니라는 얘기다.


페라리를 디자인했던 피닌파리나나, 아우디의 발터 드 실바나, 메르세데스-벤츠의 고든 바그너, 그리고 현대-기아자동차의 피터 슈라이어 모두 '더욱 스포티한 느낌을 내기 위해 송풍구 세 개를 썼다'고 보는 게 좋겠다. 다들 이렇게 배웠던 사람들이고, 만은 사람들이 송풍구 세 개를 보면서 조그이나마 역동적인 느낌을 갖는다. 

 

피터 슈라이어는 상당히 교과서적인 디자인을 구사하는 디자이너다. 특히 실내 디자인에서는 '파격'보다는 '안정'에 중점을 두고 디자인하는 편이다. 피터 슈라이어가 예하 디자이너들에게 '정제(Refine)'을 강조하는 것도 '순수한 기본'을 좋아하는 그의 취향 때문이기도 하다.


0085.jpg


참고로 '스팅어'는 라는 단어는 '찌르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무기나 장난감, 자전거 등, 강하고 도발적인 느낌의 물건에 자주 쓰였던 단어다. 자동차에서도 '스팅어'를 쓴 적이 있다 .1989년에 나온 폰티액 콘셉트 카 이름이 '스팅어'였던 적이 있다.


이 글은 기아자동차 디자이너 편을 들기 위해 쓴 건 아니다. 한 때 함께 일했던 동료들이 생각나 의협심에 쓴 것도 아니다. 디자인 기껏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구설'이 떠오르는 걸 보고 있으면 괜히 답답하고 안쓰럽기까지 하다. 믿음을 잃고 미운털 박혔으니, 디자인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욕 먹는 것 아닐까?


요즈음 현대-기아자동차는 시쳇말로 '동네북'이다. 뭘 해도 여기저거서 두들겨 맞는다. 현대-기아자동차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뿌듯한' 전한점이 필요해 보인다. 


대중들은 아주 대단한 걸 바라는 게 아니다. 좋은 차, 멋진 차도 중요하지만, '자랑스럽게 타는 차, 믿고 타는 차'도 매우 중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영입에만 힘쓰지 말고, '정직, 윤리' 등에도 공들일 때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위 사건에 '정직한' 관심을 가져 줬으면 좋겠다. 전직 택시기사였던 할아버지가 아내와 딸, 손자, 손녀를 모두 잃었다. 게다가 범죄자 누명까지 쓸지 모른다. 기아자동차가 아닌, 현대자동차 얘기이긴 하지만, 두 회사를 다른 회사로 볼 수 없고, 당시 같은 엔진을 썼던 2004년식 스포티지에서도 비슷한 증세가 있다고 한다. 부디 투명하고 명쾌하게, '제대로' 마무리돼서 답답한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대중들은 디자인 잘 하는 현대-기아차 보다, '정직하고 믿음직한' 현대-기아자동차를 바랄 것이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애스턴 마틴 CEO "다이슨 전기차 쉽지 않아!"

  • 등록일: 2018-01-19

▲ 다이슨의 전기차 개발이 쉽지 않을 것이라 말한 앤디 팔머 애스턴 마틴 CEO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청소기와 선풍기로 유명한 회사 다이슨이 전기차 개발을 선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애스턴 마틴 CEO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작년 9월 다이슨 창업자 겸 CEO 제임스 다이슨은 임직원...

코나엔 1200만원, SM3엔 1017만원...무슨 차이?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환경부의 2018년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금액이 발표됐다. 대당 1,400만원 지급됐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배터리 용량, 주행 거리 등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이 때문에 차종 별로 보조금이 (승용차 기준) 최고 183만원까지 차이 난다. ▲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테슬라 모델S와 쉐보레 ...

'화재 우려' 있는 푸조 3008 등 1,836대 리콜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 3008에서 누유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푸조 3008 1.6 e-HD,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메르세데스-벤츠 GLC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5개 차종 1,836대다. 푸조 3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701대는 ...

2018 북미 올해의차, '스팅어' 누르고 '어코드' 선정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혼다 어코드가 '2018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 2018)'에 선정됐다. 10세대 어코드는 승용차 부문 최종 후보(Finalists)로 올라 기아 스팅어, 토요타 캠리를 제치고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혼다는 2016년 시빅, 2017년 픽업트럭 리지라인(Ridgeline)에 이어 올해...

유럽서 뽑은 '가장 안전한 차', 폭스바겐 돋보이네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기관 유로앤캡(EuroNCAP)이 '2017년 가장 안전한 차'를 발표했다. 70대 차를 ▲고급차 ▲대형 오프로더 ▲소형 오프로더 ▲소형 ▲소형 MPV ▲소형 패밀리카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실험을 진행했다. 평가 기준은 ▲성인 탑승자 안전 ▲어린이 탑승자 안전 ▲보행자 안...

다 쓴 전기차 배터리, 어디로 갈까?

  • 등록일: 2018-01-15

▲ BMW가 구형 i3로부터 회수한 폐배터리로 만든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전기차 배터리 얘기다. 각종 중금속과 화학물질 등으로 만든 전기차 배터리는 과연 어떻게 처리될까? 친환경차가 늘어날수록 전기차 배터리 처리도 함께 중요해진다. 참고로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팔린 친환경차(하이브리...

수소차 '넥쏘' 출시된다는데...충전소 '12곳' 뿐

  • 등록일: 2018-01-12

▲ 올해 3월 출시될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오는 3월 2세대 수소전기차(이하 수소차) 현대 '넥쏘'가 우리나라에 출시된다. 일반 소비자도 구매하기에 충분한 성능과 가격을 갖춰 수소차 대중화의 신호탄이 될 차다. 그러나 넥쏘를 산다 하더라도 제대로 충전은 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 정...

금속 파편 튀는 다카타 에어백 등 1만6,797대 리콜

  • 등록일: 2018-01-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우디 Q5, 폭스바겐 폴로, 벤츠 스프린터, 스바루 아웃백 등에 적용된 다카타社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와 A클래스, S클래스 등에도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32개 차종 1만6,797대다. 다카타社 에어백은 ...

벤츠 고집 꺾었다...신차부터 '터치스크린' 적용키로

  • 등록일: 2018-0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CES 2018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선보였다. 가장 큰 변화는 '터치스크린'의 도입이다. 벤츠는 신형 A클래스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올 소형차 라인업에 터치스크린을 적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벤츠는 안전 문제 때문에 터치스크린을 적용하지 않아왔다. 촉...

코란도 스포츠 '단종'...렉스턴 스포츠로 '대체'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렉스턴 스포츠가 출시되자 코란도 스포츠가 단종됐다. 쌍용자동차는 당초 두 차를 함께 팔다가 시장 상황을 본 후 코란도 스포츠를 단종시킬 예정이었다. 하지만 렉스턴 스포츠의 가격과 상품성을 고려할 때, 코란도 스포츠를 시장에 놔두는 게 의미없다고 판단했다. 코란도 스포츠는 일단 단...

아우디 평택 재고, 2016년식은 '중고차'로 판다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평택항에 묶여 있던 아우디 재고 차량 2,900대가 시중에 풀리기 시작했다. 오늘부터 2017년식 A7 50TDI 146대가 10% 할인을 걸고 판매에 들어간데 이어, 2016년식 A7 68대도 판매될 예정이다. 단 '새차'가 아닌 '중고차'다. 아우디코리아에서 품질을 인정하는 '인증 중고차'로, 일반...

3월 시행될 국산차 홈쇼핑 판매...판매노조 "결사반대"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오는 3월부터 TV 홈쇼핑으로 국산차를 살 수 있다. 1년 전 금융위원회(이하 금융회)가 국산차를 홈쇼핑에서 팔 수 있도록 바꾼 규정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그간 업계 내 이해관계 때문에 1년 간의 유예기간을 뒀는데, 유예기간이 끝나는 3월 22일부터 국산차 홈쇼핑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똑똑한 '자동차세 연납', 10% 할인에 '무이자 할부'까지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자동차세를 한 번에 미리 내는 '자동차세 연납'이 이슈다. 매년 6월과 12월 두 번 내는 자동차세를 1월에 연납하면 10%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연납할 때는 카드결제도 가능하고, 카드 포인트로도 낼 수 있다. 조금만 부지런하면 누구나 '똑똑한' 납세자가 된다. 자동차세 연납제도는 19...

소방차 막는 불법주차...부서져도 보상 없다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앞으로 소방차의 긴급 출동에 방해 되는 불법 주정차 차량은 훼손돼도 보상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소방기본법 개정안은 오는 6월 27일부터 시행된다. 기존 소방기본법(25조 3항)에서도 소방차 통행이나 소방 활동에 방해가 되는 주정차 차량은 제거 또는 이동시킬 수 있다...

일명 '아우디 평택항 에디션', 드디어 '판매 시작'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정나은 객원기자 = 평택항에 묶여 있던 아우디 재고 차량. 일명 '아우디 평택항 에디션'이 오늘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대상차량은 2017년식 아우디 A7 50TDI 프리미엄 146대로, 아우디코리아에서는 우선 10% 할인을 내걸었다. 오늘부터 판매가 시작된 2017년식 아우디 A7 50TDI 프리미엄 모델은 원래 9,980...

'놀고 있는' 현대차 삼성동 부지, 손실 엄청나네!

  • 등록일: 2018-01-05

▲ 완공된 GBC의 조감도. 그러나 착공도 못한 채 2014년에 10조 넘게 주고 산 땅이 벌써 3년째 놀고 있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이 또 다시 암초에 부딪혔다. 국방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GBC는 이미 봉은사가 일조권으로, 서울시가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착공이 ...

2017년 국산차 판매 실적 총정리..."희비가 엇갈려!"

  • 등록일: 2018-0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국산차 회사 판매량이 집계됐다. '역대급' 부진으로 울상인 곳도 있고, 반대로 '역대급' 실적을 거둔 곳도 있다. 현대-기아차는 업계 1, 2위를 지켰지만 성적이 영 좋지 않다.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각각 내수와 수출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반면, 한국지엠은 내수와 수출 모...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선착순'은 '루머'일 뿐"

  • 등록일: 2018-01-02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환경부가 "올해(2018년) 전기차 보조금을 '선착순 지급'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등록 순으로 보조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말도 안된다"며 부정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전기차 보조금) '선착순 지급'은 혼란을...

2017 수입차 3대 키워드, '빈자리, 녹, 그리고 벤츠'

  • 등록일: 2017-12-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벤츠천하, 폭스바겐-아우디의 빈자리, 그리고 녹 사태. 2017년 수입차 시장을 관통한 3개의 키워드다. 올 한 해 수입차 시장의 빅 이슈를 키워드 중심으로 정리했다. 사상 첫 7만대 고지 눈 앞, 벤츠천하 메르스데스-벤츠(이하 벤츠)는 2017년 수입차 시장을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올해 車리콜 역대 최대...현대-기아차 80% 차지

  • 등록일: 2017-12-2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올해 국토교통부의 리콜 대수가 288만6,124대에 달했다. 우리나라에서 자동차 리콜이 시작된 이래 사상 최대치다. 특히 현대-기아차의 리콜 대수가 80%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 시장점유율을 웃도는 수치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을 명령한 차는 총 288만6,124대에 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