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6359

0042.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최근 온라인 상에는 어제 공개된 기아 스팅어의 송풍구 디자인을 '꼬집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가운데 송풍구 3개 넣을 것을 두고 "메르세데스-벤츠를 닮았다, 혹은 페라리를 닮았다"는 '구설'이 퍼지고 있다.


일단 보자. 기아 스팅어의 중앙 송풍구 3개가 정말 비슷하게 생겼는지. 아래 송풍구 3개를 중앙에 붙은 차들을 모두 모았다. (빠진 것도 있을 수 있다) 맨 위가 기아 스팅어이고, 그 밑에는 페라리,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폰티악, 마즈다 등이다. 


0043.jpg 0044.jpg 0045.jpg 0046.jpg 0047.jpg 0048.jpg 0049.jpg 0050.jpg 0051.jpg

▲ 위부터 아래로. 기아 스팅어(2017), 벤츠 CLA(2016), 아우디TT(2015), 폰티악 파이어버드(2001), 마즈다6(2005), 페라리 612(2004), 페라리 360모데나, 아우디 A4 컨버터블(2008), 페라리 575(2002) 


세 개의 송풍구가 연거푸 배열된 차들은 어렴풋하게나마 '공통점'을 갖고 있다. 원체 빠른 슈퍼 스포츠카이거나, 빨리 달리고픈 스포츠 루킹카이거나, 스포츠카처럼 빠른 속도를 꿈꾸는 스포츠 세단들이다. 직사각형 송풍구보다 동그란 송풍구가 젊고 활기차 보이고, 둥근 걸 2개 붙인 것보다 3개 넣은 게 더욱 빠르고 역동적으로 보인다.


0052.jpg

▲ 아우디 A8 실내(2005)


실내 디자인을 할 때, 직사각형과 수평선 등은 주로 안정적인 느낌을 줄 때 등장한다. 편안한 세단에 사각형 송풍구나 4-스포크 운전대 등이 들어간 게 이 때문이다. 


0053.jpg 0054.jpg

▲ 페라라 430 인테리어


반면 스포츠카는 화살촉처럼 뾰족한 '삼각형' 구도를 쓰곤 한다. 계기반 가운데 둥근 알피엠 미터를 크게 넣거나, 3-스포크 운전대를 넣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가운데 송풍구 역시 2개보다는 3개로 구성하면 중심으로 집중되는 느낌을 더욱 '짙게' 표현할 수 있다. 스포츠카나 스포츠 세단 등에 송풍구 3개를 넣는 게 이 때문이다.


이것이 자동차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교과서'처럼 전해 내려오는 '조형' 얘기다. 기아 스팅어는 이런 '논리'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고 보면 된다. 역동적인 느낌을 고조시키기 위해 3개의 송풍구를 중앙에 넣은 것이지, 뭔가를 베껴서 그런 게 아니라는 얘기다.


페라리를 디자인했던 피닌파리나나, 아우디의 발터 드 실바나, 메르세데스-벤츠의 고든 바그너, 그리고 현대-기아자동차의 피터 슈라이어 모두 '더욱 스포티한 느낌을 내기 위해 송풍구 세 개를 썼다'고 보는 게 좋겠다. 다들 이렇게 배웠던 사람들이고, 만은 사람들이 송풍구 세 개를 보면서 조그이나마 역동적인 느낌을 갖는다. 

 

피터 슈라이어는 상당히 교과서적인 디자인을 구사하는 디자이너다. 특히 실내 디자인에서는 '파격'보다는 '안정'에 중점을 두고 디자인하는 편이다. 피터 슈라이어가 예하 디자이너들에게 '정제(Refine)'을 강조하는 것도 '순수한 기본'을 좋아하는 그의 취향 때문이기도 하다.


0085.jpg


참고로 '스팅어'는 라는 단어는 '찌르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무기나 장난감, 자전거 등, 강하고 도발적인 느낌의 물건에 자주 쓰였던 단어다. 자동차에서도 '스팅어'를 쓴 적이 있다 .1989년에 나온 폰티액 콘셉트 카 이름이 '스팅어'였던 적이 있다.


이 글은 기아자동차 디자이너 편을 들기 위해 쓴 건 아니다. 한 때 함께 일했던 동료들이 생각나 의협심에 쓴 것도 아니다. 디자인 기껏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구설'이 떠오르는 걸 보고 있으면 괜히 답답하고 안쓰럽기까지 하다. 믿음을 잃고 미운털 박혔으니, 디자인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욕 먹는 것 아닐까?


요즈음 현대-기아자동차는 시쳇말로 '동네북'이다. 뭘 해도 여기저거서 두들겨 맞는다. 현대-기아자동차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뿌듯한' 전한점이 필요해 보인다. 


대중들은 아주 대단한 걸 바라는 게 아니다. 좋은 차, 멋진 차도 중요하지만, '자랑스럽게 타는 차, 믿고 타는 차'도 매우 중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영입에만 힘쓰지 말고, '정직, 윤리' 등에도 공들일 때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위 사건에 '정직한' 관심을 가져 줬으면 좋겠다. 전직 택시기사였던 할아버지가 아내와 딸, 손자, 손녀를 모두 잃었다. 게다가 범죄자 누명까지 쓸지 모른다. 기아자동차가 아닌, 현대자동차 얘기이긴 하지만, 두 회사를 다른 회사로 볼 수 없고, 당시 같은 엔진을 썼던 2004년식 스포티지에서도 비슷한 증세가 있다고 한다. 부디 투명하고 명쾌하게, '제대로' 마무리돼서 답답한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대중들은 디자인 잘 하는 현대-기아차 보다, '정직하고 믿음직한' 현대-기아자동차를 바랄 것이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카를로스 곤 닛산 CEO 사임...미쓰비시 집중 위해

  • 등록일: 2017-02-24

▲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 닛산의 CEO 자리를 내놓았지만 회장 자리는 유지했다.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카를로스 곤 회장이 닛산 CEO 자리를 내놨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 및 르노 CEO 겸 회장, 미쓰비시 CEO 겸 회장, 그리고 닛산 CEO 겸 회장 등의 다양한 직함 중 '닛산 CEO 자리'만 내려 놓겠다...

'현대차 결함 폭로' 전 현대차 부장 자택 '압수수색'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경찰이 현대자동차의 엔진 결함 및 리콜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가 해임된 공익제보자 김광호 씨의 경기도 용인시 자택을 지난 20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에 나선 건 경기남부지방결찰청 국제범죄수사대다.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김 씨를 고소해 수사 차원에서 압수수색...

기아 스포츠 세단 'K8' 아니다, '스팅어'로 확정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기아자동차가 처음 선보일 후륜구동 패스트백 세단의 이름이 '스팅어'로 최종 결정했다. 콘셉트카에 붙였던 이름 '스팅어'를 그대로 국내-외에 팔겠다는 얘기다. 당초 해외에는 '스팅어'로, 국내에는 'K8'로 간다는 얘기도 있었고, 국내에선 '에센시스'등의 '고급브랜드'를 붙여 판...

서울모터쇼 내달 31일 개막... 신차 32대 나온다

  • 등록일: 2017-02-2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2017 서울모터쇼가 이달 31일 개막된다. 총 300여 대 규모의 자동차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이 중 32종의 신차가 공개를 앞두고 있다.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오늘(2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2017 서울모터쇼의 자세한 내용을 공개했다. ▲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오늘(22일) 기자간담회...

네이버, IT업계 최초 자율주행차 운행한다

  • 등록일: 2017-02-2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네이버랩스가 국토교통부로부터 현재 개발 중인 자율주행자동차의 실제 도로 임시 운행을 허가 받았다. 네이버랩스는 국내 IT 업체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이번 허가는 2016년 2월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허가 제도가 도입된 이래 13번째 ...

푸조가 오펠 인수?...'불독(佛·獨) 합작' 가능할까?

  • 등록일: 2017-02-1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유럽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GM과 PSA(푸조-시트로앵)가 오펠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끼를 던진 건 미국 GM이고, 물고 싶은 건 프랑스 PSA다. 그런데 독일 정부와 노조가 으르렁댄다. 대체 무슨 사연일까? 지친다...오펠 누적 적자 23조 원 발단은 끝...

중국산 SUV-켄보 600 완판... ‘가성비’ 통했다

  • 등록일: 2017-02-1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우리나라에 처음 출시된 중국산 승용차, 켄보 600의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출시된 지 한 달이 채 되기 전에 처음 들여온 120대가 모두 판매된 것이다. 중한자동차는 중국에 켄보 600 200대를 추가 주문했으며, 초도 물량 120대는 이달 중으로 모두 출고시킬 계획이다. ▲ 켄보 600은 길이...

신형 크루즈 디젤 미국 연비 공개... 15.7km/L

  • 등록일: 2017-02-14

▲ 크루즈 디젤. 뒤쪽에 'TD' 엠블렘이 붙는다.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쉐보레가 13일(현지 시각) 신형 크루즈 디젤의 미국 연비(미국 환경보호청 기준)를 공개했다. 신형 크루즈 디젤의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 리터당 15.7km(도심 13.1km/L, 고속 19.9km/L)다. 미국에서 올봄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우리나라엔 오...

국내서 부진한 현대 i30, 해외선 호평 일색?

  • 등록일: 2017-02-1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 i30의 판매량 추락이 눈부시다. 신차 출시 후 단 한 번도 월 판매량 1,000대를 넘기지 못하더니, 지난 두 달 간은 월 판매 100대도 채우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해외에서는 잇따라 호평이 이어지면서 국내와는 다른 상황이 예고되고 있다. ▲ 지금 i30보다 인기가 좋았던 2세대 i30 ...

국토부 5년 계획, 자율주행차 달리고 신차 환불 된다

  • 등록일: 2017-02-13

▲ 차와 도로를 인식하는 자율주행 기술(보쉬)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앞으로 5년 안에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고, 문제 있는 신차의 환불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오늘(1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동차정책기본계획(2017~2021)을 최종 확정했다. 자동차정책기본계획은 정부가 5년마다 ...

2016 가장 많이 판 자동차 회사는 폭스바겐

  • 등록일: 2017-02-1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폭스바겐이 디젤게이트라는 초유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2016년 전세계 자동차 판매 1위에 올랐다. 4년 연속 1위를 이어가던 토요타는 전년대비 성장을 이어갔지만 2위로 내려앉고 말았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총 1,031만2,400대를 판매했다. 2015년 993만500대에 비해 3.8% 성장하며...

환경 인증 위반하면 '찻값+부대비용' 돌려줘야

  • 등록일: 2017-02-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앞으로 자동차 제작사가 인증 위반으로 교체·환불 명령을 받으면, 피해 고객은 자동차 값은 물론, 취등록세 등의 부가비용까지 환불받을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오늘(1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안을 내일(13일)부터 3월 말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

폭스바겐이 전 회장 고소한 이유는?

  • 등록일: 2017-02-10

▲ 페르디난드 피에히 전 폭스바겐 이사회 의장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폭스바겐 그룹이 전 이사회 의장이던 페르디난드 피에히에 법적 소송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사용을 미리 알고 중단을 요구했으나 묵살당했다”는 그의 최근 주장이 폭스바겐 그룹과 디젤게이트...

신형 그랜저 ‘시트 주름’ 고쳐준다...다른 현대차도 해당

  • 등록일: 2017-02-09

▲ 신형 그랜저의 뒷좌석 시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 차종 ‘시트 주름’ 보증수리를 실시한다. 최근 불거진 신형 그랜저 시트 주름 문제에 대한 대응으로, 신형 그랜저뿐만 아니라 현대차가 판매하는 모든 신차를 무상 수리하기로 했다. 대상은 상용차를 포함한 출고 후 6개월 이내의 모든 현대차다...

부가티 베이론 디자이너, BMW로 간다

  • 등록일: 2017-02-09

▲ BMW 브랜드의 신임 디자인 총괄 요제프 카반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계 최고의 ‘하이퍼카(Hyper Car)’로 널리 알려진 부가티 베이론을 디자인한 요제프 카반(Jozef Kabaň)이 BMW 브랜드의 디자인 수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요제프 카반이 BMW 그룹의 디자인 총괄을 맡는 건 아니다. 그 위치는 여전...

운전 중 '포켓몬고' 집중 단속... 10일간 36명 잡혀

  • 등록일: 2017-02-0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고’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운전 중 ‘포켓몬고’ 이용자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은 2월 한 달간 운전 중 포켓몬고 이용 행위를 집중단속 하겠다고 밝혔다. ▲ 포켓몬고는 지난 24일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증강현실 게임이다. 포켓몬...

기아 신형 모닝, 안전장치 넣은 ‘진짜’ 이유는?

  • 등록일: 2017-02-0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모닝엔 전에 없던 안전장치가 들어갔다. ‘긴급제동보조장치(AEB)’부터, ‘전방추돌경보장치’까지 경차답지 않게 화려한 장치들이 대거 적용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 안전을 위해 안전장치를 더했다”고 설명했지만, 업계 전문가들은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 프로그램 ‘유로앤캡(EuroN...

운전면허 난이도 상승, 학원비도 덩달아 '상승'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자동차 학원비가 급등했다. 지난 12월 22일 어려워진 운전면허시험이 시행되면서 학원비가 덩달아 오른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개정된 면허시험 시행 후 한 달 만에 23% 올랐고, 1년 전에 비해 33.2% 가격이 올랐다. 오른 가격은 전문운전학원 기준 약 53만원(부가세 제외) 수준인 것으로 ...

수입차 1월 판매, 4년반 만에 가솔린이 디젤 이겼다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결국 뒤집혔다. 지난 달 수입차 판매 통계에서 가솔린차의 판매 대수가 디젤차를 앞질렀다. 2012년 7월 이후 처음으로 가솔린이 디젤 판매량을 앞지른 것이다. 무려 53개월 만에 벌어진 역전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솔린차 ...

‘벤츠가 쌍용보다 많이 팔렸다’는 기사는 오보입니다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지난주 일부 매체를 통해 “메르데세스 벤츠 코리아의 지난 1월 실적이 수입차 업체 처음으로 7천 대를 넘으며 쌍용차를 누르고 내수 5위에 진입했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수입차 업체가 국산차 회사보다 차를 많이 팔았다는 얘기다. 업계 최초로 일어난 '사건'이라 많은 주목을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