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6359

0042.jpg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최근 온라인 상에는 어제 공개된 기아 스팅어의 송풍구 디자인을 '꼬집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가운데 송풍구 3개 넣을 것을 두고 "메르세데스-벤츠를 닮았다, 혹은 페라리를 닮았다"는 '구설'이 퍼지고 있다.


일단 보자. 기아 스팅어의 중앙 송풍구 3개가 정말 비슷하게 생겼는지. 아래 송풍구 3개를 중앙에 붙은 차들을 모두 모았다. (빠진 것도 있을 수 있다) 맨 위가 기아 스팅어이고, 그 밑에는 페라리,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폰티악, 마즈다 등이다. 


0043.jpg 0044.jpg 0045.jpg 0046.jpg 0047.jpg 0048.jpg 0049.jpg 0050.jpg 0051.jpg

▲ 위부터 아래로. 기아 스팅어(2017), 벤츠 CLA(2016), 아우디TT(2015), 폰티악 파이어버드(2001), 마즈다6(2005), 페라리 612(2004), 페라리 360모데나, 아우디 A4 컨버터블(2008), 페라리 575(2002) 


세 개의 송풍구가 연거푸 배열된 차들은 어렴풋하게나마 '공통점'을 갖고 있다. 원체 빠른 슈퍼 스포츠카이거나, 빨리 달리고픈 스포츠 루킹카이거나, 스포츠카처럼 빠른 속도를 꿈꾸는 스포츠 세단들이다. 직사각형 송풍구보다 동그란 송풍구가 젊고 활기차 보이고, 둥근 걸 2개 붙인 것보다 3개 넣은 게 더욱 빠르고 역동적으로 보인다.


0052.jpg

▲ 아우디 A8 실내(2005)


실내 디자인을 할 때, 직사각형과 수평선 등은 주로 안정적인 느낌을 줄 때 등장한다. 편안한 세단에 사각형 송풍구나 4-스포크 운전대 등이 들어간 게 이 때문이다. 


0053.jpg 0054.jpg

▲ 페라라 430 인테리어


반면 스포츠카는 화살촉처럼 뾰족한 '삼각형' 구도를 쓰곤 한다. 계기반 가운데 둥근 알피엠 미터를 크게 넣거나, 3-스포크 운전대를 넣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가운데 송풍구 역시 2개보다는 3개로 구성하면 중심으로 집중되는 느낌을 더욱 '짙게' 표현할 수 있다. 스포츠카나 스포츠 세단 등에 송풍구 3개를 넣는 게 이 때문이다.


이것이 자동차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교과서'처럼 전해 내려오는 '조형' 얘기다. 기아 스팅어는 이런 '논리'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고 보면 된다. 역동적인 느낌을 고조시키기 위해 3개의 송풍구를 중앙에 넣은 것이지, 뭔가를 베껴서 그런 게 아니라는 얘기다.


페라리를 디자인했던 피닌파리나나, 아우디의 발터 드 실바나, 메르세데스-벤츠의 고든 바그너, 그리고 현대-기아자동차의 피터 슈라이어 모두 '더욱 스포티한 느낌을 내기 위해 송풍구 세 개를 썼다'고 보는 게 좋겠다. 다들 이렇게 배웠던 사람들이고, 만은 사람들이 송풍구 세 개를 보면서 조그이나마 역동적인 느낌을 갖는다. 

 

피터 슈라이어는 상당히 교과서적인 디자인을 구사하는 디자이너다. 특히 실내 디자인에서는 '파격'보다는 '안정'에 중점을 두고 디자인하는 편이다. 피터 슈라이어가 예하 디자이너들에게 '정제(Refine)'을 강조하는 것도 '순수한 기본'을 좋아하는 그의 취향 때문이기도 하다.


0085.jpg


참고로 '스팅어'는 라는 단어는 '찌르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무기나 장난감, 자전거 등, 강하고 도발적인 느낌의 물건에 자주 쓰였던 단어다. 자동차에서도 '스팅어'를 쓴 적이 있다 .1989년에 나온 폰티액 콘셉트 카 이름이 '스팅어'였던 적이 있다.


이 글은 기아자동차 디자이너 편을 들기 위해 쓴 건 아니다. 한 때 함께 일했던 동료들이 생각나 의협심에 쓴 것도 아니다. 디자인 기껏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구설'이 떠오르는 걸 보고 있으면 괜히 답답하고 안쓰럽기까지 하다. 믿음을 잃고 미운털 박혔으니, 디자인 잘 해 놓고도 이러저러한 욕 먹는 것 아닐까?


요즈음 현대-기아자동차는 시쳇말로 '동네북'이다. 뭘 해도 여기저거서 두들겨 맞는다. 현대-기아자동차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뿌듯한' 전한점이 필요해 보인다. 


대중들은 아주 대단한 걸 바라는 게 아니다. 좋은 차, 멋진 차도 중요하지만, '자랑스럽게 타는 차, 믿고 타는 차'도 매우 중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영입에만 힘쓰지 말고, '정직, 윤리' 등에도 공들일 때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위 사건에 '정직한' 관심을 가져 줬으면 좋겠다. 전직 택시기사였던 할아버지가 아내와 딸, 손자, 손녀를 모두 잃었다. 게다가 범죄자 누명까지 쓸지 모른다. 기아자동차가 아닌, 현대자동차 얘기이긴 하지만, 두 회사를 다른 회사로 볼 수 없고, 당시 같은 엔진을 썼던 2004년식 스포티지에서도 비슷한 증세가 있다고 한다. 부디 투명하고 명쾌하게, '제대로' 마무리돼서 답답한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대중들은 디자인 잘 하는 현대-기아차 보다, '정직하고 믿음직한' 현대-기아자동차를 바랄 것이다.  



j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순정 머플러로 멋낸 기아 스팅어 디젤, 합법일까?

  • 등록일: 2017-11-20

▲ 스팅어 디젤 오너들 사이에서 '순정 듀얼 머플러'로 바꿔 끼는 튜닝이 유행이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최근 기아 스팅어의 머플러 튜닝이 급속히 늘어났다. 모두 스팅어 디젤 오너들이다. 스팅어 2.0 터보와 3.3 터보 등, 가솔린 터보 모델은 머플러가 양쪽에 있는 듀얼 머플러다. 반면 2.2 디젤 모델에는 오른쪽...

국가대표 전기차-아이오닉, 미국서 천대받는 이유는?

  • 등록일: 2017-11-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이오닉의 미국 판매량이 심상치 않다. 특히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시장 점유율이 1%도 채 안 된다. 말 그대로 '죽을 쑤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우리나라에서 아이오닉은 전기차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얼마나 인기가 많은지 ...

사륜구동 넣은 신형 M5, 원래는 '후륜구동'이었다

  • 등록일: 2017-11-17

▲ BMW 신형 M5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네바퀴 굴림' 신형 M5가 애초에 '뒷바퀴 굴림'을 목표로 개발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BMW M부문 부사장의 입에서 나온 얘기다. ▲ 더크 해커 BMW M부문 부사장 더크 해커 BMW M부문 부사장은 신형 M5가 개발 초기 단계만 해도 뒷바퀴 굴림이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는...

'운전대 고장' 기아 쏘울 등 9,167대 리콜

  • 등록일: 2017-11-1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기아 쏘울에서 운전대 부품 결함이 발견됐다. 또한 포드 이스케이프와 링컨 MKZ, 메르세데스-벤츠 E300 등 일부 차종에서도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 리콜 대상은 총 4개 차종 9,167대다. 2013년 10월 16일부터 2015년 9월 30일까지 제작된 기아 쏘울 9,123대는 운전대 끝에 ...

"테슬라는 인종차별 온상", 前 직원들 집단 소송

  • 등록일: 2017-11-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테슬라가 인종차별 문제로 피소됐다. 100명이 넘는 흑인 직원들이 "테슬라는 인종차별의 온상"이라며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테슬라 전직 직원이 인권 문제로 소송을 제기한 건 올해 들어서만 벌써 네 번째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공장에서 일했던 직원 마커스 본은 최근 10...

페라리만큼 비싼 '페라리 책', 소더비 경매서 1억 7천

  • 등록일: 2017-11-14

▲ 다이아몬드가 박힌 페라리 엠블럼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6년 전 페라리가 만든 책이 최근 경매 시장에 나왔다. 경매 시작가가 15만 달러, 우리 돈 1억 7천만원이다. ▲ 더 오피셜 페라리 오푸스 디아망떼 에디션 지난 2011년 페라리는 책 한 권을 만들었다. '더 오피셜 페라리 오푸스(The Official Ferrari Opu...

반려견 데리고 버스타면 안됩니까?

  • 등록일: 2017-11-12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반려견을 키우는 정 모 씨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다. 부산서 유기견을 새로 입양해 서울행 고속버스에 타려다 거절당한 것이다. 버스기사가 "반려동물은 탑승이 안 되니 화물칸에 넣어 달라"고 말했다. 정 모 씨는 며칠 전 비행기를 탔을 때 반려견을 이동장에 넣어 함께 부산에 내려간 적이 ...

BMW·벤츠·포르쉐, 703억 과징금...벤츠는 유감?

  • 등록일: 2017-11-09

▲ 판매 중단을 알린 BMW X1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독일차 3社가 배출가스 인증서류 조작 등으로 과징금 703억원을 물게 됐다. BMW는 608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의 과징금을 기록했다. BMW는 즉각 해당 차종을 자진 판매 중지했고, 포르쉐는 내부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결...

여성 운전 허용 기념 '코카콜라 광고'...비난 받는 이유는?

  • 등록일: 2017-11-09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코카콜라가 새로운 TV 광고를 만들었다. 내년부터 사우디에서 여성이 운전이 가능해진 걸 기념하는 광고다. 의미 있는 광고이긴 하지만, 일각에선 '역사적인 순간을 (무리하게) 상업에 이용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코카콜라 광고 영상 광고 영상 속 여성은 처음으로 잡아본 운전대가 ...

한-미 정상회담에 車업계 긴장...美수출관세 부활?

  • 등록일: 2017-11-0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미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 재개정 협상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예의주시하던 자동차 업계는 앞으로 일어날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작년에 폐지된 미국 자동...

푸조 208 광고, 英서 방송 금지...'문자' 때문?

  • 등록일: 2017-11-03

▲ 푸조 208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푸조가 영국서 예상 못한 봉변을 당했다. 소형 해치백 208의 TV 광고가 영국 방송 금지 조치를 받은 것이다. 이번 조치는 208에 들어간 커넥티드 기술이, 운전자 주의를 흩트린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결정이다. >>> 푸조 208 TV 광고 영상 푸조 소형 해치백 208의 광고 영상이 영국...

'차체 부식' 혼다코리아, "우리는 수입판매사일 뿐"

  • 등록일: 2017-11-01

▲ 질의 중인 주승용 의원과 정우영 사장(국회TV 캡처) 【카미디어】 김민겸 기자 = 혼다코리아가 국정감사서 '부식 결함'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단순히 수입과 판매만 하는 회사여서, 부식으로 인한 안전 문제에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고 답했다. ▲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혼다코리아 홈...

'가짜 휘발유' 판별 용지 나왔다...경유는 없나?

  • 등록일: 2017-10-31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11월 1일부터 내 차에 '짝퉁' 휘발유가 들어가 있는지를 쉽게 알 수 있게 된다. 앞으로 자동차 검사소에서 자동차 검사를 할 때 가짜 휘발유가 들어가 있는지도 함께 점검해 준다. 한국조폐공사에서 개발한 가짜 휘발유 판별용지로 2분이면 확인이 가능해진 것이다. 교통안전공단은 운전자가 ...

한국닛산, '디젤車' 단념한다...친환경차에 주력

  • 등록일: 2017-10-30

▲ 닛산의 판매량을 이끌었던 캐시카이. 현재도 유럽을 '평정'중이지만 우리나라에선 팔지 않는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한국닛산과 인피니티 코리아(이하 한국닛산)가 우리나라에 디젤차를 들여오지 않기로 했다. 인증 취소로 판매가 중단됐던 닛산 캐시카이와 인피니티 Q50 2.2 디젤의 재인증을 추진하지 않기로 ...

쏘나타 커스텀 핏, '소통하는 현대차' 말은 좋지만...

  • 등록일: 2017-10-30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가 지난 28일 쏘나타 커스텀 핏(Custom-Fit)을 내놨다. '커스텀 핏'이라는 이름도 고객이 직접 짓고, 각종 편의사양 등 트림 구성도 고객 의견으로 만들었다. 커스텀 핏의 키워드는 '소통'이다. "현대차는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기업입니다!"라고 외치는 현대차의 목소리를 대변...

5천년 된 '장난감 자동차' 발견...신기하네!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최근 터키에서 장난감 자동차가 발견됐다. 흙으로 빚은 듯한 차체에 나뭇가지로 바퀴를 연결한 모습이 엉성해 보인다. 그런데 이 장난감은 보통 물건이 아니다. 무려 5,000년 전 만들어진 물건이라고 한다. 터키 관영 매체 <아나돌루 통신>은 터키 남동부 샨리우르파에 위치한 마을 소으마타...

'브레이크 고장' C4 칵투스 등 11만2,247대 리콜

  • 등록일: 2017-10-2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시트로엥의 소형 SUV C4 칵투스에서 브레이크 부품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쉐보레 스파크, BMW M6 쿠페, 혼다 시빅 등에서 제작 결함이 확인돼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 대상은 4개 차종 11만2,247대다. 2017년 5월 31일 제작된 시트로엥 C4 칵투스 1.6 Blue-HDi 14대는 브레이크 호...

신형 캠리 하이브리드, 보조금 제대로 못받는 이유는?

  • 등록일: 2017-10-24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지난 19일 신형 캠리가 출시됐다. 이미 1,200대가 넘는 계약이 이뤄졌고, 그중 900대 이상이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하지만 캠리 하이브리드를 구입하기 위해 견적서를 작성하다보면 이상한 점이 발견된다. 분명 '하이브리드'인데 하이브리드 보조금 100만원을 받을 수 없다는 점 때문이다. 그렇...

꼭 알아두세요, 오늘부터 달라지는 도로교통법

  • 등록일: 2017-10-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10월 24일, 바로 오늘부터 바뀌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정리했다. 당장 오늘부터 적용되는 것도 있고, 오늘 공포된 후 내년부터 시행되는 것도 있다. 잘 숙지해서 불이익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 주차 중 옆 차 긁으면 연락처 남기세요 앞으로 지하주차장과 같이 '도로가 아닌 곳'...

국감에 선 한국GM, '철수 안 한다' 언급 회피

  • 등록일: 2017-10-23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끝내 "(한국지엠이) 철수하지 않는다"는 확답을 내놓지 않았다. 카젬 사장은 국정감사에서 한국지엠 철수를 놓고 수차례 질문을 받았지만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지속 가능한 모델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말만 되풀이했다. 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