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5105

국토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국토교통부가 오늘(5일) 2017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경제 살리기, 나아진 교통서비스, 신산업 육성 등을 위한 다양한 계획이 소개됐으며, 이중 교통 관련 주요 내용은 자율주행 버스 운행, 교통혼잡 완화, 그리고 교통사고 감축 등이다.

국토2.jpg
  ▲ 미국에서 개발된 자율주행 버스 '올리'

올해 자율주행 버스 달린다
국토부는 올해 자율주행 버스를 탈 수 있을 것으로 전망이다. 국토부는 오는 12월 중 경기도 판교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시범 운행이 아닌 일반인 대상의 공공 서비스며, 약 2.5km 구간(판교역~판교창조경제밸리), 12인승 버스 운행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강원도 평창에서도 올림픽 기간 중 셔틀버스 운행을 위한 시범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며, 자율주행차를 위한 정밀지도와 3차원 지도 기술 개발도 진행한다.

국토3.jpg
  ▲ 국토교통부의 2017년 안전강화 계획(출처 : 국토교통부)

교통사고 감축 위해 제한속도 50km/h로 낮춘다?
국토부는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3천명대로 줄일 계획이다. 2016년 교통사고 잠정 사망자 수 4,250명에서 최소 250명 이상 줄어드는 셈. 이를 위해 제한속도를 시속 60km에서 50km로 줄이는 시범사업을 진행하며, 사고가 잦은 도로 개선에 나선다. 또한 운전 미숙자 렌터카 대여 제한, 택시 고령종사자 자격검사제를 도입해 위험요소를 줄이고, 전세버스와 화물차 사고시 보험료 할증률을 높인다.

국토4.jpg
  ▲ 국토교통부의 2017년 교통혼잡 완화 계획(출처 : 국토교통부)

교통혼잡 완화, 광역급행버스(M-버스)-카셰어링 확대
점점 심해지는 교통혼잡 완화를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국토부는 9월부터 출·퇴근 전용 광역급행버스(M-버스)를 도입해 출퇴근 시간의 혼잡을 줄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버스전용차로 확대, 카셰어링 확대 도입, 수도권 광역 철도 구축, 시외버스 모바일 예매 및 지정좌석제 등을 시행한다.

국토5.jpg
  ▲ 국토교통부의 2017년 교통 네트워크 구축 계획(출처 : 국토교통부)

이 외에도 국토부는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5월 중 전기차 전용 번호판을 도입하며, 올해 하반기 중 주차장 설치 기준 크기를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도로 확장 및 보수 개획은 고속도로 7개 노선 개통 및 6개 노선 착공, 국도 48개 구간 개통 및 25개 구간 착공 등이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올해 경제 살리기에 주력하면서 더 나은 교통서비스와 서민·중산층 주거 안정, 신산업 육성 등에 중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교통 편의를 더하고 집 걱정을 덜어 경제 활력과 민생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애스턴 마틴 CEO "다이슨 전기차 쉽지 않아!"

  • 등록일: 2018-01-19

▲ 다이슨의 전기차 개발이 쉽지 않을 것이라 말한 앤디 팔머 애스턴 마틴 CEO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청소기와 선풍기로 유명한 회사 다이슨이 전기차 개발을 선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애스턴 마틴 CEO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작년 9월 다이슨 창업자 겸 CEO 제임스 다이슨은 임직원...

코나엔 1200만원, SM3엔 1017만원...무슨 차이?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환경부의 2018년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금액이 발표됐다. 대당 1,400만원 지급됐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배터리 용량, 주행 거리 등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이 때문에 차종 별로 보조금이 (승용차 기준) 최고 183만원까지 차이 난다. ▲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테슬라 모델S와 쉐보레 ...

'화재 우려' 있는 푸조 3008 등 1,836대 리콜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 3008에서 누유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푸조 3008 1.6 e-HD,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메르세데스-벤츠 GLC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5개 차종 1,836대다. 푸조 3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701대는 ...

2018 북미 올해의차, '스팅어' 누르고 '어코드' 선정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혼다 어코드가 '2018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 2018)'에 선정됐다. 10세대 어코드는 승용차 부문 최종 후보(Finalists)로 올라 기아 스팅어, 토요타 캠리를 제치고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혼다는 2016년 시빅, 2017년 픽업트럭 리지라인(Ridgeline)에 이어 올해...

유럽서 뽑은 '가장 안전한 차', 폭스바겐 돋보이네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기관 유로앤캡(EuroNCAP)이 '2017년 가장 안전한 차'를 발표했다. 70대 차를 ▲고급차 ▲대형 오프로더 ▲소형 오프로더 ▲소형 ▲소형 MPV ▲소형 패밀리카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실험을 진행했다. 평가 기준은 ▲성인 탑승자 안전 ▲어린이 탑승자 안전 ▲보행자 안...

다 쓴 전기차 배터리, 어디로 갈까?

  • 등록일: 2018-01-15

▲ BMW가 구형 i3로부터 회수한 폐배터리로 만든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전기차 배터리 얘기다. 각종 중금속과 화학물질 등으로 만든 전기차 배터리는 과연 어떻게 처리될까? 친환경차가 늘어날수록 전기차 배터리 처리도 함께 중요해진다. 참고로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팔린 친환경차(하이브리...

수소차 '넥쏘' 출시된다는데...충전소 '12곳' 뿐

  • 등록일: 2018-01-12

▲ 올해 3월 출시될 2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오는 3월 2세대 수소전기차(이하 수소차) 현대 '넥쏘'가 우리나라에 출시된다. 일반 소비자도 구매하기에 충분한 성능과 가격을 갖춰 수소차 대중화의 신호탄이 될 차다. 그러나 넥쏘를 산다 하더라도 제대로 충전은 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 정...

금속 파편 튀는 다카타 에어백 등 1만6,797대 리콜

  • 등록일: 2018-01-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우디 Q5, 폭스바겐 폴로, 벤츠 스프린터, 스바루 아웃백 등에 적용된 다카타社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와 A클래스, S클래스 등에도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32개 차종 1만6,797대다. 다카타社 에어백은 ...

벤츠 고집 꺾었다...신차부터 '터치스크린' 적용키로

  • 등록일: 2018-01-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가 CES 2018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선보였다. 가장 큰 변화는 '터치스크린'의 도입이다. 벤츠는 신형 A클래스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올 소형차 라인업에 터치스크린을 적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벤츠는 안전 문제 때문에 터치스크린을 적용하지 않아왔다. 촉...

코란도 스포츠 '단종'...렉스턴 스포츠로 '대체'

  • 등록일: 2018-01-0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렉스턴 스포츠가 출시되자 코란도 스포츠가 단종됐다. 쌍용자동차는 당초 두 차를 함께 팔다가 시장 상황을 본 후 코란도 스포츠를 단종시킬 예정이었다. 하지만 렉스턴 스포츠의 가격과 상품성을 고려할 때, 코란도 스포츠를 시장에 놔두는 게 의미없다고 판단했다. 코란도 스포츠는 일단 단...

아우디 평택 재고, 2016년식은 '중고차'로 판다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평택항에 묶여 있던 아우디 재고 차량 2,900대가 시중에 풀리기 시작했다. 오늘부터 2017년식 A7 50TDI 146대가 10% 할인을 걸고 판매에 들어간데 이어, 2016년식 A7 68대도 판매될 예정이다. 단 '새차'가 아닌 '중고차'다. 아우디코리아에서 품질을 인정하는 '인증 중고차'로, 일반...

3월 시행될 국산차 홈쇼핑 판매...판매노조 "결사반대"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오는 3월부터 TV 홈쇼핑으로 국산차를 살 수 있다. 1년 전 금융위원회(이하 금융회)가 국산차를 홈쇼핑에서 팔 수 있도록 바꾼 규정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그간 업계 내 이해관계 때문에 1년 간의 유예기간을 뒀는데, 유예기간이 끝나는 3월 22일부터 국산차 홈쇼핑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똑똑한 '자동차세 연납', 10% 할인에 '무이자 할부'까지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자동차세를 한 번에 미리 내는 '자동차세 연납'이 이슈다. 매년 6월과 12월 두 번 내는 자동차세를 1월에 연납하면 10% 할인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연납할 때는 카드결제도 가능하고, 카드 포인트로도 낼 수 있다. 조금만 부지런하면 누구나 '똑똑한' 납세자가 된다. 자동차세 연납제도는 19...

소방차 막는 불법주차...부서져도 보상 없다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앞으로 소방차의 긴급 출동에 방해 되는 불법 주정차 차량은 훼손돼도 보상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소방기본법 개정안은 오는 6월 27일부터 시행된다. 기존 소방기본법(25조 3항)에서도 소방차 통행이나 소방 활동에 방해가 되는 주정차 차량은 제거 또는 이동시킬 수 있다...

일명 '아우디 평택항 에디션', 드디어 '판매 시작'

  • 등록일: 2018-01-08

【카미디어】 정나은 객원기자 = 평택항에 묶여 있던 아우디 재고 차량. 일명 '아우디 평택항 에디션'이 오늘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대상차량은 2017년식 아우디 A7 50TDI 프리미엄 146대로, 아우디코리아에서는 우선 10% 할인을 내걸었다. 오늘부터 판매가 시작된 2017년식 아우디 A7 50TDI 프리미엄 모델은 원래 9,980...

'놀고 있는' 현대차 삼성동 부지, 손실 엄청나네!

  • 등록일: 2018-01-05

▲ 완공된 GBC의 조감도. 그러나 착공도 못한 채 2014년에 10조 넘게 주고 산 땅이 벌써 3년째 놀고 있다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현대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이 또 다시 암초에 부딪혔다. 국방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GBC는 이미 봉은사가 일조권으로, 서울시가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착공이 ...

2017년 국산차 판매 실적 총정리..."희비가 엇갈려!"

  • 등록일: 2018-01-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7년 국산차 회사 판매량이 집계됐다. '역대급' 부진으로 울상인 곳도 있고, 반대로 '역대급' 실적을 거둔 곳도 있다. 현대-기아차는 업계 1, 2위를 지켰지만 성적이 영 좋지 않다.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각각 내수와 수출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반면, 한국지엠은 내수와 수출 모...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선착순'은 '루머'일 뿐"

  • 등록일: 2018-01-02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환경부가 "올해(2018년) 전기차 보조금을 '선착순 지급'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전기차 등록 순으로 보조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말도 안된다"며 부정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전기차 보조금) '선착순 지급'은 혼란을...

2017 수입차 3대 키워드, '빈자리, 녹, 그리고 벤츠'

  • 등록일: 2017-12-29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벤츠천하, 폭스바겐-아우디의 빈자리, 그리고 녹 사태. 2017년 수입차 시장을 관통한 3개의 키워드다. 올 한 해 수입차 시장의 빅 이슈를 키워드 중심으로 정리했다. 사상 첫 7만대 고지 눈 앞, 벤츠천하 메르스데스-벤츠(이하 벤츠)는 2017년 수입차 시장을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올해 車리콜 역대 최대...현대-기아차 80% 차지

  • 등록일: 2017-12-2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올해 국토교통부의 리콜 대수가 288만6,124대에 달했다. 우리나라에서 자동차 리콜이 시작된 이래 사상 최대치다. 특히 현대-기아차의 리콜 대수가 80%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 시장점유율을 웃도는 수치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을 명령한 차는 총 288만6,124대에 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