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2991

스노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눈이 내리면 여지없이 뿌려지는 제설제, 염화칼슘에 대한 이야기다. 염화칼슘은 저렴하고 효과적이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제설제다. 특히 눈을 잘 녹이는 만큼, 자동차와 도로도 잘 녹여서 문제다.

스노2.jpg

염화칼슘의 여러 문제 중 운전자에게 가장 와 닿는 문제는 역시 '부식'이다. 정부가 맘껏 뿌려댄 염화칼슘에 녹이 난 차체를 수리하는 건 오롯이 운전자 몫이기 때문. 염화칼슘에 포함된 염소가 철로 된 차체에 달라붙어 부식을 유발한다. 특히 타이어에 튕겨져 올라와 차체 구석구석에 묻기 때문에 안쪽에서부터 녹이 발생하면 답도 없다. 안쪽에서 발생한 녹이 눈에 보일 때쯤이면 이미 피부암 말기라고 보면 될 정도다.

염화칼슘은 잘 떨어지지도 않는다. 타이어에 튕겨져 곳곳에 침투하는 것은 물론, 눈 또는 흙과 뭉쳐져 달라붙는다. 염화칼슘이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철판을 쓸데없이 촉촉하게 만들기도 한다.

스노7.jpg
  ▲ 차의 하부를 씻어주는 장치

차에 ‘백해무익’한 염화칼슘에 대비하는 방법은 잦은 세차와 코팅이다. 염화칼슘이 뿌려진 지역을 지나면 바로 세차장에서 고압세차기로 하부에 물을 뿌려주는 게 좋다. 염화칼슘은 물에 녹기 때문에 말라붙기 전 바로 씻어야 녹이 피어나는 걸 방지할 수 있다. 그리고 차체(하부)에 보호막을 만들어 주는 ‘언더코팅’을 하면 부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물론 제대로 된 업체에서 꼼꼼하게 코팅제를 발라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가장 안전하고 속 편한 방법은, (다소 허무하긴 하지만) 눈 오는 날엔 그냥 지하주차장에 세워두는 것이다.

스노5.jpg
  ▲ 도로에 구멍이 나는 '포트홀'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염화칼슘이다.

염화칼슘은 도로도 잘 녹인다. 겨울철이 지나고 나면, 도로에 없었던 구멍이 많이 생긴 걸 볼 수 있는데, 이걸 ‘포트홀’이라고 한다. 도로 위에 뿌려진 염화칼슘이 화학반응을 일으켜, 아스팔트의 결합력을 떨어뜨리고 부서지게 만든다. 지난 4년간(2012~2015) 이렇게 생긴 포트홀이 서울에서만 30만 건을 넘었다고 한다. 포트홀은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차에 손상을 주고, 심하면 사고를 유발하기도 한다.

스노4.jpg
  ▲ 염화칼슘이 '블랙아이스'를 유발한다.

‘블랙아이스(도로 위 얇은 얼음막)’ 현상을 유발하는 것도 문제다. 염화칼슘은 1g 당 14g의 물을 흡수할 수 있는 뛰어난 제습제다. 그래서 도로에 물을 머금게 하고, 이렇게 머금은 물이 증발하지 않고 얼어서, 나중에 블랙아이스 현상을 유발한다. 블랙아이스는 언제 어디서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겨울철 미끄러짐 사고의 주된 원인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도로 위 철제 구조물을 부식시키거나, 토양에 흡수되어야 할 물을 머금어 식물을 말려 죽이는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

스노6.jpg
  ▲ 염화칼슘

이러한 다양한 문제 때문에 OECD(경제협력기구)에서는 염화칼슘 사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선진국들도 염화칼슘 대신 다른 제설제를 사용하는 추세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염화칼슘을 주요 제설제로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 정부에서는 친환경 제설제를 20% 비율로 사용하도록 권고했지만, 대부분 지자체는 2% 또는 많아야 10% 정도만 친환경 제설제를 사용하는 중이다. 올해도 눈이 내리면, 대량의 염화칼슘이 뿌려질 예정인 셈이다.

부작용 투성이인 염화칼슘을 계속해서 사용하는 이유는 저렴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염화칼슘 가격은 1kg당 약 180원 선. 350원 선인 친환경 제설제보다 두 배 가까이 저렴하고 다른 제설제보다도 훨씬 저렴한 가격이다. 그래서 2014년부터 조달청이 환경표지를 획득한 제설제만 공급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에 중국산 염화칼슘이 도로 위에 뿌려지고 있다.

스노3.jpg

김태수 서울시 의원에 따르면, 지난 4년간(2012~2015) 서울에서만 ‘포트홀’ 관련 보수비로 83억 9,900만원을 사용했다고 한다. 저렴해서 뿌린 염화칼슘 때문에 큰 돈을 보수비로 사용하고 있는 셈. 게다가 각 운전자들이 자동차에 발생한 녹 때문에 쓰는 돈까지 합하면 피해액의 규모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올해도 이미 많은 지자체들이 대규모로 염화칼슘을 구매해놨다고 한다. 즉 눈과 함께 수많은 염화칼슘이 도로에 흩뿌려질 예정이다. 염화칼슘으로부터 ‘내 차’라도 보호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때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운전대 결함-현대 싼타페 등. 5만3,719대 리콜

  • 등록일: 2018-02-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현대 싼타페(DM)에서 운전대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C200과 토요타 시에나, 혼다 크로스투어와 CR-V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42개 차종 5만3,719대다. 현대 싼타페(DM) 2만17대와 맥스크루즈(NC) 2,958대는 운...

잠금잠치 결함 벤츠 S클래스 등 3,302대 리콜

  • 등록일: 2018-02-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서 잠금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BMW X6와 C650 바이크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54개 차종 3,302대다. 메르세데스-벤츠 S 350d 4MATIC L 등 21개 차종 1,440대는 차량 문 잠금장치 결함이 발견됐...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올란도-크루즈도 단종!

  • 등록일: 2018-02-1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이 군산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 곳에서 생산하던 신형 크루즈와 올란도도 단종한다. 또한 2,000여 명의 근로자들에겐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13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군산공장 폐쇄에 대해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佛 '운전 중 휴대폰 금지' 강화, 차 세워도 안돼!

  • 등록일: 2018-02-0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프랑스가 운전 중 휴대폰 사용 금지를 강화했다. 운전 중 통화 금지는 물론, 길 가에 차를 잠시 세우고 통화해도 처벌을 받는다. 운전 중 휴대폰 사용 금지 규정은 대부분의 나라에서 시행 중이다. 하지만, 최근 프랑스는 운전 중이 아니더라도 차 안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

효리네민박, 계속 볼보 타는 이유는?

  • 등록일: 2018-02-08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JTBC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효리네민박> 2편이 시작됐다. 조촐하게 시작됐던 1편에 비해 꽤 많은 간접노출(PPL)이 눈에 띈다. 1편에 없던 음료나 매트리스 등이 자주 노출되고, 진공청소기도 LG전자 제품으로 바뀌었다. 다만 자동차는 1편에 이어 볼보가 계속 등장한다. 물론, 1편...

차 많이 막히는 도시, LA 6년 연속 1위

  • 등록일: 2018-02-0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세계에서 가장 교통 체증이 심각한 도시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주요 도시들이 '붐비는 도시' 상위권을 휩쓸었다. 서울을 비롯한 우리나라 도시는 순위권에 들지 않았다. ▲ 미국 로스앤젤레스는 6년 연속 '가장 붐비는 도시'로 선...

수입차 판매왕 '벤츠', 르노삼성보다 많이 팔았다

  • 등록일: 2018-02-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8년 1월 수입차 판매대수가 집계됐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메르세데스-벤츠의 독주는 계속됐다. 브랜드별 판매량, 차종별 판매량 모두 벤츠가 1위를 휩쓸었다. 심지어 국산차 업체들까지 위협하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달 팔린 수입차는 총 2만1,075대다...

'수입차, 얼마나 깎아주나?'...실시간 할인가격 공개

  • 등록일: 2018-02-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온라인 신차 구매 플랫폼 ㈜겟차(대표 정유철)가 수입차 실거래가 공개 서비스 '겟차 시세'를 오픈했다. 특정 소비자만 알 수 있었던 수입차 실거래가를 모든 고객이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 동안 수입차 실거래가는 소비자 가격에 비해 상당한 금액 차이가 나는 일이 관행처럼 이어져왔...

30초에 '53억', 현대-기아차 2018 슈퍼볼 광고

  • 등록일: 2018-02-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5일 오전(한국시간) 개최된 슈퍼볼은 1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포츠 축제다. 시청자 수가 워낙 많다 보니 광고 경쟁도 매우 치열하다. 올해 슈퍼볼 광고비는 30초당 무려 53억원에 달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자동차 브랜드 중에선 현대와 기아가 매년 슈퍼볼 광고를 내보내고...

'중량 35kg 초과' 미니 쿠퍼 등 9,531대 리콜

  • 등록일: 2018-02-0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니가 차량 중량을 실제보다 95kg 가볍게 신고했다고 한다. 또 푸조 3008, 닛산 Q30, 애스턴마틴 DB9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2개 차종 9,531대다. 미니 쿠퍼 D 5 도어 등 미니의 4개 차종 7,955대는 판매 전 자체 측정해 신고한 ...

독일 배출가스 실험...이러다 사람 잡겠네!

  • 등록일: 2018-01-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독일 자동차 업계가 원숭이를 대상으로 배출가스 실험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그런데, 이들이 사람을 대상으로도 실험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독일 현지 언론은 '유럽 운송분야 환경보건연구그룹(European Research Group on Environment and Health in the Trans...

농부가 만든 람보르기니 , 미드십 엔진이긴 한데...

  • 등록일: 2018-01-2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태국의 한 농부가 람보르기니를 직접 만들었다. 너무 갖고 싶었지만, 너무 비싸서, 직접 만들어낸 것이다. 농부의 실력 치곤 꽤 놀랍다. 지붕도 자동으로 열리고, 등 뒤에 엔진이 있는 '미드십' 타입이다. 그런데 람보르기니의 12기통이 아니다. 바이크에서 떼어낸 작은 엔진으로 질주한다. ...

신형 K5 택시에 '도넛형 탱크' 안 넣는 이유는?

  • 등록일: 2018-01-26

▲ 어제 출시된 신형 K5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큰 트렁크를 들고 공항가는 택시를 타면 괜히 불편하다. 택시 트렁크에 거대한 LPG 통이 들어있어 트렁크 실을 공간이 넉넉하지 않다. 3명이 함께 공항에 갈 때는 큰 트렁크를 무릎 위에 올려야 할 때도 있다. 불편하기도 하지만, 안전에도 문제가 될 듯하다. ...

조만간 바뀔 교통안전 법규, 어떤 게 있나?

  • 등록일: 2018-01-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앞으로 도심 지역 자동차 제한속도가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아진다. 또한, 불법 주정차 행위나 교차로-횡단보도 등에서의 과속 및 신호위반, 휴대폰 사용 단속도 강화된다. 정부는 2017년 기준 4,200명 수준인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22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

애스턴 마틴 CEO "다이슨 전기차 쉽지 않아!"

  • 등록일: 2018-01-19

▲ 다이슨의 전기차 개발이 쉽지 않을 것이라 말한 앤디 팔머 애스턴 마틴 CEO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청소기와 선풍기로 유명한 회사 다이슨이 전기차 개발을 선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애스턴 마틴 CEO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작년 9월 다이슨 창업자 겸 CEO 제임스 다이슨은 임직원...

코나엔 1200만원, SM3엔 1017만원...무슨 차이?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환경부의 2018년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금액이 발표됐다. 대당 1,400만원 지급됐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배터리 용량, 주행 거리 등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이 때문에 차종 별로 보조금이 (승용차 기준) 최고 183만원까지 차이 난다. ▲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테슬라 모델S와 쉐보레 ...

'화재 우려' 있는 푸조 3008 등 1,836대 리콜

  • 등록일: 2018-01-1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푸조 3008에서 누유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푸조 3008 1.6 e-HD,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메르세데스-벤츠 GLC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5개 차종 1,836대다. 푸조 3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701대는 ...

2018 북미 올해의차, '스팅어' 누르고 '어코드' 선정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혼다 어코드가 '2018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 2018)'에 선정됐다. 10세대 어코드는 승용차 부문 최종 후보(Finalists)로 올라 기아 스팅어, 토요타 캠리를 제치고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혼다는 2016년 시빅, 2017년 픽업트럭 리지라인(Ridgeline)에 이어 올해...

유럽서 뽑은 '가장 안전한 차', 폭스바겐 돋보이네

  • 등록일: 2018-01-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기관 유로앤캡(EuroNCAP)이 '2017년 가장 안전한 차'를 발표했다. 70대 차를 ▲고급차 ▲대형 오프로더 ▲소형 오프로더 ▲소형 ▲소형 MPV ▲소형 패밀리카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실험을 진행했다. 평가 기준은 ▲성인 탑승자 안전 ▲어린이 탑승자 안전 ▲보행자 안...

다 쓴 전기차 배터리, 어디로 갈까?

  • 등록일: 2018-01-15

▲ BMW가 구형 i3로부터 회수한 폐배터리로 만든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 【카미디어】 조문곤 기자 = 전기차 배터리 얘기다. 각종 중금속과 화학물질 등으로 만든 전기차 배터리는 과연 어떻게 처리될까? 친환경차가 늘어날수록 전기차 배터리 처리도 함께 중요해진다. 참고로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팔린 친환경차(하이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