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2991

스노1.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눈이 내리면 여지없이 뿌려지는 제설제, 염화칼슘에 대한 이야기다. 염화칼슘은 저렴하고 효과적이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제설제다. 특히 눈을 잘 녹이는 만큼, 자동차와 도로도 잘 녹여서 문제다.

스노2.jpg

염화칼슘의 여러 문제 중 운전자에게 가장 와 닿는 문제는 역시 '부식'이다. 정부가 맘껏 뿌려댄 염화칼슘에 녹이 난 차체를 수리하는 건 오롯이 운전자 몫이기 때문. 염화칼슘에 포함된 염소가 철로 된 차체에 달라붙어 부식을 유발한다. 특히 타이어에 튕겨져 올라와 차체 구석구석에 묻기 때문에 안쪽에서부터 녹이 발생하면 답도 없다. 안쪽에서 발생한 녹이 눈에 보일 때쯤이면 이미 피부암 말기라고 보면 될 정도다.

염화칼슘은 잘 떨어지지도 않는다. 타이어에 튕겨져 곳곳에 침투하는 것은 물론, 눈 또는 흙과 뭉쳐져 달라붙는다. 염화칼슘이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철판을 쓸데없이 촉촉하게 만들기도 한다.

스노7.jpg
  ▲ 차의 하부를 씻어주는 장치

차에 ‘백해무익’한 염화칼슘에 대비하는 방법은 잦은 세차와 코팅이다. 염화칼슘이 뿌려진 지역을 지나면 바로 세차장에서 고압세차기로 하부에 물을 뿌려주는 게 좋다. 염화칼슘은 물에 녹기 때문에 말라붙기 전 바로 씻어야 녹이 피어나는 걸 방지할 수 있다. 그리고 차체(하부)에 보호막을 만들어 주는 ‘언더코팅’을 하면 부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물론 제대로 된 업체에서 꼼꼼하게 코팅제를 발라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가장 안전하고 속 편한 방법은, (다소 허무하긴 하지만) 눈 오는 날엔 그냥 지하주차장에 세워두는 것이다.

스노5.jpg
  ▲ 도로에 구멍이 나는 '포트홀'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염화칼슘이다.

염화칼슘은 도로도 잘 녹인다. 겨울철이 지나고 나면, 도로에 없었던 구멍이 많이 생긴 걸 볼 수 있는데, 이걸 ‘포트홀’이라고 한다. 도로 위에 뿌려진 염화칼슘이 화학반응을 일으켜, 아스팔트의 결합력을 떨어뜨리고 부서지게 만든다. 지난 4년간(2012~2015) 이렇게 생긴 포트홀이 서울에서만 30만 건을 넘었다고 한다. 포트홀은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차에 손상을 주고, 심하면 사고를 유발하기도 한다.

스노4.jpg
  ▲ 염화칼슘이 '블랙아이스'를 유발한다.

‘블랙아이스(도로 위 얇은 얼음막)’ 현상을 유발하는 것도 문제다. 염화칼슘은 1g 당 14g의 물을 흡수할 수 있는 뛰어난 제습제다. 그래서 도로에 물을 머금게 하고, 이렇게 머금은 물이 증발하지 않고 얼어서, 나중에 블랙아이스 현상을 유발한다. 블랙아이스는 언제 어디서 생길지 모르기 때문에 겨울철 미끄러짐 사고의 주된 원인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도로 위 철제 구조물을 부식시키거나, 토양에 흡수되어야 할 물을 머금어 식물을 말려 죽이는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

스노6.jpg
  ▲ 염화칼슘

이러한 다양한 문제 때문에 OECD(경제협력기구)에서는 염화칼슘 사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선진국들도 염화칼슘 대신 다른 제설제를 사용하는 추세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염화칼슘을 주요 제설제로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 정부에서는 친환경 제설제를 20% 비율로 사용하도록 권고했지만, 대부분 지자체는 2% 또는 많아야 10% 정도만 친환경 제설제를 사용하는 중이다. 올해도 눈이 내리면, 대량의 염화칼슘이 뿌려질 예정인 셈이다.

부작용 투성이인 염화칼슘을 계속해서 사용하는 이유는 저렴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염화칼슘 가격은 1kg당 약 180원 선. 350원 선인 친환경 제설제보다 두 배 가까이 저렴하고 다른 제설제보다도 훨씬 저렴한 가격이다. 그래서 2014년부터 조달청이 환경표지를 획득한 제설제만 공급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에 중국산 염화칼슘이 도로 위에 뿌려지고 있다.

스노3.jpg

김태수 서울시 의원에 따르면, 지난 4년간(2012~2015) 서울에서만 ‘포트홀’ 관련 보수비로 83억 9,900만원을 사용했다고 한다. 저렴해서 뿌린 염화칼슘 때문에 큰 돈을 보수비로 사용하고 있는 셈. 게다가 각 운전자들이 자동차에 발생한 녹 때문에 쓰는 돈까지 합하면 피해액의 규모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올해도 이미 많은 지자체들이 대규모로 염화칼슘을 구매해놨다고 한다. 즉 눈과 함께 수많은 염화칼슘이 도로에 흩뿌려질 예정이다. 염화칼슘으로부터 ‘내 차’라도 보호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때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조향장치 결함' 링컨 MKZ 등 6만9,803대 리콜

  • 등록일: 2018-04-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링컨 MKZ 등 일부 차종에서 조향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한국지엠 윈스톰, BMW 320i, 아우디 Q5, 재규어 XF와 E-페이스, 미쓰비시 RVR, 벤츠 스프린터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33개 차종 6만9,803대다. 링컨 MKZ 2,449대와...

독일서도 안 팔리는 디젤차...1년 만에 10% 감소

  • 등록일: 2018-04-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독일에서 디젤차 위상이 예전 같지 않다. 디젤 게이트 여파와 친환경차 판매 증가, 각종 규제 등이 겹치며 판매량이 빠르게 줄고 있다. 독일자동차산업협회(Verband der Automobilindustrie, VD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독일 내 자동차 판매량은 87만8,600대로 집계됐다. 그 중 디젤차 비중은 ...

'브레이크 결함' 지프 랭글러 등 531대 리콜

  • 등록일: 2018-04-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프 랭글러에서 브레이크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렉서스 일부 차종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4개 차종 531대다. 2017년 8월 7일부터 9월 19일까지 제작된 지프 랭글러(JK) 489대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음에도 제동등이 계속 켜져...

배출가스 조작 아우디-폭스바겐, "성실히 '리콜' 하겠다"

  • 등록일: 2018-04-0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가 국내 판매한 일부 차량 1만3,000여 대에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이들 수입사에 결함시정 명령과 함께 최대 14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측은 "해당 차량을 철저히 조사해 환경부...

3월 국산차 판매, 한국지엠 사상 첫 '꼴찌'

  • 등록일: 2018-04-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3월 국산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한국지엠은 쌍용에 이어 르노삼성자동차에도 밀리며 사상 처음으로 국내판매량 '꼴찌'를 기록했다. 반면, 쌍용자동차는 지난 달에 이어 이번에도 3위를 차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지엠의 3월 판매 대수는 6,272대다. 전월 대비 26%나 떨어졌던 2월(5,80...

'계기반 결함' 페라리 2대 등 4만7,936대 리콜

  • 등록일: 2018-03-2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페라리 488 GTB 2대에서 계기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BMW 528i와 X5 M50d, 메르세데스-벤츠 CLA 200d, 아우디 A6 50 TFSI 콰트로, 폭스바겐 CC 2.0 TDI BMT,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2,0 블루-HDi, 포드 머스탱, 페라리 488 GTB, 할리데이비슨 FLHX, 가와사키 ZX-10R 등에서 제작 ...

테슬라 폭발-운전자 사망...배터리 때문?

  • 등록일: 2018-03-2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국에서 테슬라 모델 X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추돌 사고가 난 후 차가 폭발해버린 것이다. 현지 경찰은 배터리가 폭발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중 마운틴뷰 남단 101번 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파란색 테슬라 모델 X를 몰고 가던 38세 남...

벤츠, BMW "북미국제오토쇼 안 나가요"

  • 등록일: 2018-03-26

▲ BMW는 올해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X2를 최초 공개했다. 하지만, 내년 행사는 불참하기로 했다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BMW가 내년 북미 국제 오토쇼 불참을 선언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불참 선언한지 한 달 반 만의 일이다. 북미 국제 오토쇼 주최측은 연이은 부진과 주요 업체 불참으로 개최일을 1월에서 10월로...

우버 자율주행차 사고 영상 본 네티즌 반응

  • 등록일: 2018-03-2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우버 자율주행차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어둠 속에서 갑자기 나타난 보행자와, 이를 전혀 발견하지 못한 자율주행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피할 수 없는 사고였다'고 말하는 네티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자율주행차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반응이다. >>>현지 경찰이 공...

다카타 에어백 쓴 지프 랭글러 등 5,137대 리콜

  • 등록일: 2018-03-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프 랭글러와 크라이슬러 300C에 적용된 다카타社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C200, 렉서스 NX300h, 포드 퓨전과 이스케이프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29개 차종 5,137대다. 지프 랭글러(JK, 2012년 8...

우버 사고 여파, "우리도 자율주행 중단합니다"

  • 등록일: 2018-03-2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우버 자율주행차 사고 후폭풍이 거세다. 기술 결함 때문은 아닌 것으로 드러났지만, 안전성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관련 업체들도 하나둘씩 자율주행 시험 운행 중단을 발표하고 있다. 사고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오후 10시경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도시 템피에서 발생했다. 엘레...

애스턴 마틴 첫 SUV 이름은 '바레카이'??

  • 등록일: 2018-03-19

▲ 사진은 DBX 콘셉트카. 양산형 모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애스턴 마틴이 최근 '바레카이'라는 이름을 상표 출원했다. 애스턴 마틴 측은 입장 발표를 피하고 있지만, 여러 정황들로 미뤄 볼 때 '바레카이'는 애스턴 마틴이 개발 중인 SUV 'DBX'의 이름으로 더없이 적합해 보인다. 외신들도...

다카타 에어백 쓴 재규어 XF 등 9,710대 리콜

  • 등록일: 2018-03-1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재규어 XF와 페라리 일부 모델에 적용된 다카타社 에어백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푸조 3008, BMW X3,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LF HEV), 기아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JF PHEV), 오텍 뉴파워 내장탑차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

신형 카니발 '하이-리무진', 함께 나오지 못한 이유?

  • 등록일: 2018-03-1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오늘 기아 신형 카니발이 출시됐다. 2014년 첫 출시 후 4년만의 '부분변경'이다. 3.3리터 가솔린 및 2.2리터 디젤엔진 모델은 물론, 7인승과 9인승, 11인승까지 모두 출시됐지만, 지붕이 높은 하이-리무진은 함께하지 못했다. 하이-리무진도 함께 공개했던 4년 전 신차발표와 대조적이었다. ...

달라지는 번호판, 투표로 결정하세요

  • 등록일: 2018-03-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2019년부터 새로운 번호판 제도가 시행될 예정이다. 쓸 수 있는 등록번호 조합이 고갈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는 번호체계 개편과 함께 디자인 도입, 글씨체 변경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2주간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 의견 수렴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에 ...

'히터 결함' 아우디 A4 등 2만5,600대 리콜

  • 등록일: 2018-03-08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우디 A4에서 히터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크라이슬러 300C와 르노삼성 QM3, 스즈키 GSX-R1000A 바이크, KTM 1290 슈퍼 듀크 R 바이크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21개 차종 2만5,600대다. 아우디 A4 2.0 TDI 등 13개 차종 2만3,...

'에어백 이상' 애스턴 마틴 DB11 등 2,993대 리콜

  • 등록일: 2018-03-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애스턴 마틴 DB11에서 에어백 이상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GLE와 볼보트럭, 인디언 바이크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4개 차종 2,993대다. 2016년 6월 27일부터 2017년 10월 17일까지 제작된 애스턴 마틴 DB11 28대...

볼보 CEO "더 이상 가솔린 엔진 안 만든다"

  • 등록일: 2018-02-2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볼보가 가솔린 엔진 개발 중단을 선언했다. 대신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최근 신형 V60 공개 행사에 참석한 하칸 사무엘손 볼보 CEO는 향후 차세대 가솔린 엔진을 개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사용 중인 터보차저 엔진이 볼보의 마지막 ...

운전대 결함-현대 싼타페 등. 5만3,719대 리콜

  • 등록일: 2018-02-2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현대 싼타페(DM)에서 운전대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C200과 토요타 시에나, 혼다 크로스투어와 CR-V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42개 차종 5만3,719대다. 현대 싼타페(DM) 2만17대와 맥스크루즈(NC) 2,958대는 운...

잠금잠치 결함 벤츠 S클래스 등 3,302대 리콜

  • 등록일: 2018-02-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서 잠금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BMW X6와 C650 바이크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54개 차종 3,302대다. 메르세데스-벤츠 S 350d 4MATIC L 등 21개 차종 1,440대는 차량 문 잠금장치 결함이 발견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