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41406


6663ad3b272b927937eb021cf6e2a295.jpg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환경부가 오늘(27일)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을 공포했다. 폭스바겐 인증서류 위조 사건을 계기로 자동차 제작자에 대한 처벌 내용을 강화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벌금이 차종당 최대 500억원으로 높아졌고, 조건에 따라 환경부가 자동차 제작자에 환불 및 교체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바꿨다.


몰라2.jpg

  ▲ 환경부가 지난해 불거진 폭스바겐 사건을 계기로 법을 개정했다.


이번 법 개정의 주요 내용은 환경법을 위반한 자동차 제작자에 대한 처벌 강화다. 환경부 측은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건과, 인증서류 위조 사건을 계기로 법을 개정했다”며, “자동차 제작자의 불법행위로부터 소비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자동차 제작자가 이번 폭스바겐 사건처럼 인증서류를 위조하는 등 대기환경법 위조 시 벌금이 차종당 최대 500억원으로 오른다. 지난 7월 1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오른 후 이번에 또 500억원으로 오른 것이다. 과징금 요율도 최대 현행 매출액의 3%에서 5%로 상향 조절했다.


자동차 제작자가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시 ‘환불명령’을 내릴 수 있는 제도도 추가했다. 자동차 제작자가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했지만, 부품 교체를 하지 않거나, 부품 교체로 문제를 고칠 수 없는 경우, 환경부장관이 개정된 법에 따라 기존 차량교체명령 외에 환불명령과 중고차 재매입 명령을 내릴 수 있게 바뀐 것이다.


이와 함께 환경부장관의 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제작사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는 벌칙 조항도 추가됐다.


몰라3.jpg


개정안 시행일은 공포 후 1년 후인 내년 12월 28일이다. 나정균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관은 “대기환경보전법이 실효성 있게 바뀌어, 앞으로 자동차 제작사의 불법행위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정부 지원으로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장착했던 차를 등록 말소 시 해당 장치를 반납하는 대신 금액으로 대신하는 조항도 신설됐다. 기존엔 정부의 지원금(장치 가격의 90%)으로 배출가스 저감 장치나 저공해 엔진을 장착한 차를 등록 말소할 경우, 해당 장치를 반납하도록 했지만, 이제 장치를 반납하는 대신 잔존가치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해도 되도록 바뀐다.



yj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카를로스 곤 닛산 CEO 사임...미쓰비시 집중 위해

  • 등록일: 2017-02-24

▲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 닛산의 CEO 자리를 내놓았지만 회장 자리는 유지했다.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카를로스 곤 회장이 닛산 CEO 자리를 내놨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 및 르노 CEO 겸 회장, 미쓰비시 CEO 겸 회장, 그리고 닛산 CEO 겸 회장 등의 다양한 직함 중 '닛산 CEO 자리'만 내려 놓겠다...

'현대차 결함 폭로' 전 현대차 부장 자택 '압수수색'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경찰이 현대자동차의 엔진 결함 및 리콜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가 해임된 공익제보자 김광호 씨의 경기도 용인시 자택을 지난 20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에 나선 건 경기남부지방결찰청 국제범죄수사대다.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김 씨를 고소해 수사 차원에서 압수수색...

기아 스포츠 세단 'K8' 아니다, '스팅어'로 확정

  • 등록일: 2017-02-23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기아자동차가 처음 선보일 후륜구동 패스트백 세단의 이름이 '스팅어'로 최종 결정했다. 콘셉트카에 붙였던 이름 '스팅어'를 그대로 국내-외에 팔겠다는 얘기다. 당초 해외에는 '스팅어'로, 국내에는 'K8'로 간다는 얘기도 있었고, 국내에선 '에센시스'등의 '고급브랜드'를 붙여 판...

서울모터쇼 내달 31일 개막... 신차 32대 나온다

  • 등록일: 2017-02-2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2017 서울모터쇼가 이달 31일 개막된다. 총 300여 대 규모의 자동차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이 중 32종의 신차가 공개를 앞두고 있다.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오늘(2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2017 서울모터쇼의 자세한 내용을 공개했다. ▲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오늘(22일) 기자간담회...

네이버, IT업계 최초 자율주행차 운행한다

  • 등록일: 2017-02-20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네이버랩스가 국토교통부로부터 현재 개발 중인 자율주행자동차의 실제 도로 임시 운행을 허가 받았다. 네이버랩스는 국내 IT 업체 최초로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이번 허가는 2016년 2월 시험·연구 목적의 자율주행자동차 임시운행허가 제도가 도입된 이래 13번째 ...

푸조가 오펠 인수?...'불독(佛·獨) 합작' 가능할까?

  • 등록일: 2017-02-1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유럽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GM과 PSA(푸조-시트로앵)가 오펠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끼를 던진 건 미국 GM이고, 물고 싶은 건 프랑스 PSA다. 그런데 독일 정부와 노조가 으르렁댄다. 대체 무슨 사연일까? 지친다...오펠 누적 적자 23조 원 발단은 끝...

중국산 SUV-켄보 600 완판... ‘가성비’ 통했다

  • 등록일: 2017-02-15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우리나라에 처음 출시된 중국산 승용차, 켄보 600의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출시된 지 한 달이 채 되기 전에 처음 들여온 120대가 모두 판매된 것이다. 중한자동차는 중국에 켄보 600 200대를 추가 주문했으며, 초도 물량 120대는 이달 중으로 모두 출고시킬 계획이다. ▲ 켄보 600은 길이...

신형 크루즈 디젤 미국 연비 공개... 15.7km/L

  • 등록일: 2017-02-14

▲ 크루즈 디젤. 뒤쪽에 'TD' 엠블렘이 붙는다.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쉐보레가 13일(현지 시각) 신형 크루즈 디젤의 미국 연비(미국 환경보호청 기준)를 공개했다. 신형 크루즈 디젤의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 리터당 15.7km(도심 13.1km/L, 고속 19.9km/L)다. 미국에서 올봄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우리나라엔 오...

국내서 부진한 현대 i30, 해외선 호평 일색?

  • 등록일: 2017-02-14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 i30의 판매량 추락이 눈부시다. 신차 출시 후 단 한 번도 월 판매량 1,000대를 넘기지 못하더니, 지난 두 달 간은 월 판매 100대도 채우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해외에서는 잇따라 호평이 이어지면서 국내와는 다른 상황이 예고되고 있다. ▲ 지금 i30보다 인기가 좋았던 2세대 i30 ...

국토부 5년 계획, 자율주행차 달리고 신차 환불 된다

  • 등록일: 2017-02-13

▲ 차와 도로를 인식하는 자율주행 기술(보쉬)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앞으로 5년 안에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고, 문제 있는 신차의 환불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오늘(1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동차정책기본계획(2017~2021)을 최종 확정했다. 자동차정책기본계획은 정부가 5년마다 ...

2016 가장 많이 판 자동차 회사는 폭스바겐

  • 등록일: 2017-02-12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폭스바겐이 디젤게이트라는 초유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2016년 전세계 자동차 판매 1위에 올랐다. 4년 연속 1위를 이어가던 토요타는 전년대비 성장을 이어갔지만 2위로 내려앉고 말았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총 1,031만2,400대를 판매했다. 2015년 993만500대에 비해 3.8% 성장하며...

환경 인증 위반하면 '찻값+부대비용' 돌려줘야

  • 등록일: 2017-02-12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앞으로 자동차 제작사가 인증 위반으로 교체·환불 명령을 받으면, 피해 고객은 자동차 값은 물론, 취등록세 등의 부가비용까지 환불받을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오늘(1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안을 내일(13일)부터 3월 말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

폭스바겐이 전 회장 고소한 이유는?

  • 등록일: 2017-02-10

▲ 페르디난드 피에히 전 폭스바겐 이사회 의장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폭스바겐 그룹이 전 이사회 의장이던 페르디난드 피에히에 법적 소송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사용을 미리 알고 중단을 요구했으나 묵살당했다”는 그의 최근 주장이 폭스바겐 그룹과 디젤게이트...

신형 그랜저 ‘시트 주름’ 고쳐준다...다른 현대차도 해당

  • 등록일: 2017-02-09

▲ 신형 그랜저의 뒷좌석 시트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 차종 ‘시트 주름’ 보증수리를 실시한다. 최근 불거진 신형 그랜저 시트 주름 문제에 대한 대응으로, 신형 그랜저뿐만 아니라 현대차가 판매하는 모든 신차를 무상 수리하기로 했다. 대상은 상용차를 포함한 출고 후 6개월 이내의 모든 현대차다...

부가티 베이론 디자이너, BMW로 간다

  • 등록일: 2017-02-09

▲ BMW 브랜드의 신임 디자인 총괄 요제프 카반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세계 최고의 ‘하이퍼카(Hyper Car)’로 널리 알려진 부가티 베이론을 디자인한 요제프 카반(Jozef Kabaň)이 BMW 브랜드의 디자인 수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요제프 카반이 BMW 그룹의 디자인 총괄을 맡는 건 아니다. 그 위치는 여전...

운전 중 '포켓몬고' 집중 단속... 10일간 36명 잡혀

  • 등록일: 2017-02-08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고’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운전 중 ‘포켓몬고’ 이용자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은 2월 한 달간 운전 중 포켓몬고 이용 행위를 집중단속 하겠다고 밝혔다. ▲ 포켓몬고는 지난 24일 서비스를 시작한 모바일 증강현실 게임이다. 포켓몬...

기아 신형 모닝, 안전장치 넣은 ‘진짜’ 이유는?

  • 등록일: 2017-02-07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신형 모닝엔 전에 없던 안전장치가 들어갔다. ‘긴급제동보조장치(AEB)’부터, ‘전방추돌경보장치’까지 경차답지 않게 화려한 장치들이 대거 적용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 안전을 위해 안전장치를 더했다”고 설명했지만, 업계 전문가들은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 프로그램 ‘유로앤캡(EuroN...

운전면허 난이도 상승, 학원비도 덩달아 '상승'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자동차 학원비가 급등했다. 지난 12월 22일 어려워진 운전면허시험이 시행되면서 학원비가 덩달아 오른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개정된 면허시험 시행 후 한 달 만에 23% 올랐고, 1년 전에 비해 33.2% 가격이 올랐다. 오른 가격은 전문운전학원 기준 약 53만원(부가세 제외) 수준인 것으로 ...

수입차 1월 판매, 4년반 만에 가솔린이 디젤 이겼다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결국 뒤집혔다. 지난 달 수입차 판매 통계에서 가솔린차의 판매 대수가 디젤차를 앞질렀다. 2012년 7월 이후 처음으로 가솔린이 디젤 판매량을 앞지른 것이다. 무려 53개월 만에 벌어진 역전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솔린차 ...

‘벤츠가 쌍용보다 많이 팔렸다’는 기사는 오보입니다

  • 등록일: 2017-02-06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지난주 일부 매체를 통해 “메르데세스 벤츠 코리아의 지난 1월 실적이 수입차 업체 처음으로 7천 대를 넘으며 쌍용차를 누르고 내수 5위에 진입했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수입차 업체가 국산차 회사보다 차를 많이 팔았다는 얘기다. 업계 최초로 일어난 '사건'이라 많은 주목을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