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디어>즐겨찾기
copy : http://www.carmedia.co.kr/fis/439613


수정_Japanese_car_accident.jpg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이제 범퍼는 단순한 플라스틱 보호대가 아니다. 스마트카 시대에 맞게 각종 센서와 카메라를 비롯해 다양한 장치가 들어가는 경우가 많아졌다. 첨단이란 표현이 아깝지 않을 만큼. 그런데 그 때문에 보험료가 인상됐다. 첨단 범퍼가 늘어나면서 단순 접촉사고에도 수리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갔기 때문이다. 일단은 미국 얘기다.


미국 최대의 자동차보험사 스테이트팜(State Farm)은 지난 10월 31일이후로 자동차 보험료를 5.9% 인상했다. 수리비용 증가 때문이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에 보험료가 인상될 운전자는 일리노이주 전체 운전자의 1/3이나 된다”고 보도했다.


수정_car_Radar_driverlessvolvo.jpg


수리비가 늘어나는 건 물가나 임금이 올라서가 아니다. 자동차에 들어가는 첨단 장비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스테이트팜 관계자는 “자동차 수리비용은 기술의 발달로 인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며 “이로 인한 비용 증가가 막대해지는 상황이었지만 그동안은 그저 지켜보고만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인상분은 지금까지 소모됐던 비용을 반영한 건 아니며 앞으로 증가할 금액을 예측해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단, 보험료 인상은 모든 자동차를 대상으로 하는 건 아니다. 첨단장비가 적용된 차만 대상으로 하며 채용 장비에 따른 차등도 뒀다.


스마트카의 증가로 인한 미국내 자동차 보험료 인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스테이트가 지난 6월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6.9%를 인상했다. 가이코도 내년 2월 6일부터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3.5%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올스테이트 관계자는 “보다 신형이고 좀 더 정교하게 만들어진 차, 특히 첨단 안전 장비로 무장한 차는 당연히 수리비용이 올라간다”며 당위성을 강조했다.


수정_AL140105_large.jpg


하지만 이런 첨단 장비는 운전자의 생명을 지키고 부상을 방지한다. 물론 완벽한 안전을 보장할 순 없지만 예전에 비해 승객의 부상률이 낮아진 건 사실이다. 보험사의 의료비 부담도 그만큼 줄어들었다. 올스테이트 관계자는 “이런 사실을 당연히 고려했으며 의료비 지출이 앞으로 더욱 낮아질 것을 예상했다”면서도 “하지만 수리비용의 증가폭이 훨씬 더 컸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단순 접촉사고에도 가슴이 철렁해질 수 있겠다. 아직까지는 미국의 얘기지만 언제 국내 사례로 변할지 모른다.



fixed@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List of Articles

화재 가능성 있는 구형 카니발 등 21만3,322대 리콜

  • 등록일: 2018-06-1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기아 카니발에서 에어컨 배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E 220d, 한국지엠 G2X, 다임러 트럭 아록스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11개 차종 21만3,322대다. 2005년 6월 10일부터 2014년 4월 11일까지 제작된 그랜드 ...

혼다 오딧세이 리콜, "등받이 수리 받으세요"

  • 등록일: 2018-05-3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혼다 오딧세이에서 등받이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미니 쿠퍼 S, BMW X3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23개 차종 2,806대다. 2013년 11월 7일부터 2015년 6월 5일까지 제작된 혼다 오딧세이 703대는 2열 왼쪽 시트의 등받이 고정장치...

'박물관급' 클래식카, 어이없는 사고로 파손된 사연

  • 등록일: 2018-05-28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최근 미국에서 87년된 클래식카가 사고로 파손되는 일이 벌어졌다. 아버지에서 아들로, 대를 이어 타던 보물같은 차다. 하지만, 운전 중 휴대폰을 보던 운전자가 들이받아 크게 부서지고 말았다. 윌리엄 스미스는 최근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에 있는 직장 근처 한 도로에 1931년식 포드 모...

겟차-차카고 제휴, '신차 구매'에 '신차 서비스' 더한다

  • 등록일: 2018-05-17

▲ 겟차 정유철 대표(좌)와 차카고 정종훈 대표(우)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온라인 신차 구매 플랫폼 ㈜겟차(대표 정유철)가 신차 서비스 전문 플랫폼 ㈜차카고(대표 정종훈)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겟차를 통해 신차를 구매한 고객은 차카고의 신차 점검 및 썬팅, 블랙박스 장착, 유리막 코팅 등 서비...

'다카타 에어백' 쓴 GM 차량, 2년 만에 리콜

  • 등록일: 2018-05-17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과 지엠 코리아가 다카타 에어백 리콜을 실시한다. 위험성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리콜을 미뤄왔지만, 정부의 계속된 요구로 결국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 대상은 2개 차종 712대다. 다카타 에어백은 팽창할 때 금속 파편이 튀어나와 승객을 다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 전 세계...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도전..."내년 흑자 전환할 것"

  • 등록일: 2018-05-12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이 경영 정상화 계획을 공개했다. SUV 및 CUV 신차와 차세대 엔진 개발 등을 통해 2019년엔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11일 오후 산업은행으로부터 금융제공확약서(LOC)를 발급받은 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입장자료를 발표했다. 정부와 GM은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테슬라 화재 사고 발생...이번에도 배터리 때문?

  • 등록일: 2018-05-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미국에서 테슬라 모델S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추돌 후 갑자기 차체에서 불길이 치솟은 것이다. 모델X 폭발 사고가 발생한지 한 달 반 만의 일이다. 현지 조사기관은 배터리 화재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고는 지난 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남동부 도시 포트 로더데일의 한 도로에서 발...

달라지는 車 번호판 제도, '꺾기' 막는다

  • 등록일: 2018-05-11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앞으로 번호판을 고의로 꺾어 단속 카메라를 피하는 '꼼수'가 전면 금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마련해 행정예고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은 자동차 번호판을 가리거나 알아보기 어렵게 한 차는 운행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유리창 빠지는' 제네시스 G80 등 4,506대 리콜

  • 등록일: 2018-05-10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제네시스 G80 등 일부 차종에서 유리창이 빠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벤츠 C200, 크라이슬러 300C, 굴삭기, 콘크리트펌프, 지게차, 롤러 등 건설기계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자동차 32개 차종 3,723대, 건설기계 4종 783대다. 제...

세계최초 AMG 적용 트랙 오픈...'전용' 아니고 '적용'

  • 등록일: 2018-05-08

【용인=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세계 최초의 AMG 브랜드 적용 트랙 ‘AMG 스피드웨이(AMG Speedway)’를 공식 오픈했다. 조목조목 잘 읽어야 한다. AMG '전용' 트랙이 아닌 AMG '적용' 트랙이다. '전용'과 '적용'은 받침이 뒤바뀐 정도의 차이다, 자칫 '오타'로 혼동할 수 있지만, 뜻은 사뭇 다...

'테슬라 : 니콜라' 전기 트럭 소송, 누가 이길까?

  • 등록일: 2018-05-04

▲ 테슬라 전기트럭 '세미'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테슬라가 최근 경쟁 업체 니콜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 트럭 디자인을 표절했다는 이유다. 테슬라 측은 표절이 아니라고 맞서고 있다. 니콜라가 문제 삼은 차는 테슬라가 작년 11월 공개한 트럭 '세미'다. '세미'가 자사의 전기 트럭 '니콜라 ...

'철수설'에서 '7조 투자'로...한국지엠 사태 총정리

  • 등록일: 2018-04-27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어제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한 합의안이 마련됐다. GM과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에 약 7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로써 작년부터 불거진 한국지엠 철수설은 일단락됐다. 아직 법적 효력이 있는 합의서가 만들어진 건 아니지만, 사실상 사태가 마무리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한국...

한국지엠 창원서 만들 신차는 하이브리드 CUV?

  • 등록일: 2018-04-24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한국지엠 노사의 임단협 교섭이 어제 오후 극적으로 타결됐다. 노사는 회사 정상화와 미래 발전을 위해 SUV와 CUV 신차를 각각 한 대씩 배정하겠다고 합의했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의 향후 신차 배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 창원공장에 배정될 신형 CUV로 FNR-X가 거론되고 있다. ...

2층 버스 슬라롬, 이래도 안 넘어지나?

  • 등록일: 2018-04-23

【카미디어】 장진택 기자 = 지난 금요일 경기도 김포에 있는 사설 활주로에 서 2대의 2층 버스가 질주하고 있었다. 두 차 모두 73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만버스의 라이온스 2층 버스로, 경기도와 서울 일대에 운행 중인 것과 같은 차다. 노선을 따라 곱게 달리던 버스를 비행기 활주로에 가져온 이유는, '주행 시험' ...

'조향장치 결함' 링컨 MKZ 등 6만9,803대 리콜

  • 등록일: 2018-04-1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링컨 MKZ 등 일부 차종에서 조향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한국지엠 윈스톰, BMW 320i, 아우디 Q5, 재규어 XF와 E-페이스, 미쓰비시 RVR, 벤츠 스프린터 등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33개 차종 6만9,803대다. 링컨 MKZ 2,449대와...

독일서도 안 팔리는 디젤차...1년 만에 10% 감소

  • 등록일: 2018-04-06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독일에서 디젤차 위상이 예전 같지 않다. 디젤 게이트 여파와 친환경차 판매 증가, 각종 규제 등이 겹치며 판매량이 빠르게 줄고 있다. 독일자동차산업협회(Verband der Automobilindustrie, VD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독일 내 자동차 판매량은 87만8,600대로 집계됐다. 그 중 디젤차 비중은 ...

'브레이크 결함' 지프 랭글러 등 531대 리콜

  • 등록일: 2018-04-05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지프 랭글러에서 브레이크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렉서스 일부 차종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총 4개 차종 531대다. 2017년 8월 7일부터 9월 19일까지 제작된 지프 랭글러(JK) 489대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음에도 제동등이 계속 켜져...

배출가스 조작 아우디-폭스바겐, "성실히 '리콜' 하겠다"

  • 등록일: 2018-04-03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가 국내 판매한 일부 차량 1만3,000여 대에 배출가스 조작 프로그램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이들 수입사에 결함시정 명령과 함께 최대 14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측은 "해당 차량을 철저히 조사해 환경부...

3월 국산차 판매, 한국지엠 사상 첫 '꼴찌'

  • 등록일: 2018-04-02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3월 국산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한국지엠은 쌍용에 이어 르노삼성자동차에도 밀리며 사상 처음으로 국내판매량 '꼴찌'를 기록했다. 반면, 쌍용자동차는 지난 달에 이어 이번에도 3위를 차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지엠의 3월 판매 대수는 6,272대다. 전월 대비 26%나 떨어졌던 2월(5,80...

'계기반 결함' 페라리 2대 등 4만7,936대 리콜

  • 등록일: 2018-03-29

【카미디어】 박혜성 기자 = 페라리 488 GTB 2대에서 계기반 결함이 발견됐다. 이 밖에도 BMW 528i와 X5 M50d, 메르세데스-벤츠 CLA 200d, 아우디 A6 50 TFSI 콰트로, 폭스바겐 CC 2.0 TDI BMT,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2,0 블루-HDi, 포드 머스탱, 페라리 488 GTB, 할리데이비슨 FLHX, 가와사키 ZX-10R 등에서 제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