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 사전예약..3,475만~4,227만원

0
1110

【카미디어】 뉴스팀 = 현대차의 플래그십 SUV 팰리세이드가 베일을 완전히 벗고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팰리세이드는 디젤 2.2, 가솔린 3.8 등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고급스런 내외관에 최신 편의장비를 가득 채워 선택의 폭이 적은 국산 대형 SUV에 또 하나의 대안이 될 전망이다. 판매가격은 3,475만~4,227만원으로 최하트림은 다소 비싸게, 최고 트림은 당초 예상보다 적게 책정됐다.

신형 싼타페가 코나 ‘대(大)’자 느낌이 강한 디자인이었다면 팰리세이드는 확실히 현대차가 공들여 만든 티가 역력하다. 전체적인 인상은 플래그십 SUV 특유의 웅장함과 강한 인상을 주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보통의 대형 SUV가 7인승을 지향하는데 반해, 팰리세이드는 최대 8인승까지 운영한다. 실내 공간 뽑아내는 데에 일가견이 있는 현대차의 노하우를 최대한 녹여냈다는 자신감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팰리세이드는 전장 4,980mm, 전폭 1,975mm, 전고 1,750mm, 축간거리(휠베이스) 2,900mm의 차체 크기를 갖는다. 기아 모하비, 쌍용 G4렉스턴 등 동급 모델 중 가장 큰 사이즈로, 성인이 탑승해도 불편함이 없는 3열 헤드룸과 레그룸을 확보했다.

특히 2열 좌석에는 워크인 폴딩 버튼을 적용해 3열에 승객이 탑승할 때 2열 좌석이 앞으로 이동하면서 접혀 3열 승차 편의성을 높였다. 여러모로 형식적인 3열이 아닌 성인도 편안하게 앉을 수 있는 3열을 뽑아내는 데에 신경을 썼다.

실내는 단정하고 고급스럽게 꾸몄다. 싼타페까지 적용했던 플로팅 타입의 센터디스플레이가 아닌 클러스터와 일체형으로 디자인해 고급차의 느낌을 주고 있다. 여기에 우드트림을 폭넓게 두루고 알루미늄 버튼을 적절히 섞었으며, 대부분의 조작버튼을 높이 올라간 하이콘솔에 배치해 조작편의 성을 높였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의 최신 편의장비를 기본 혹은 옵션으로 거의 모두 선택할 수 있다 해도 무방하다. 그중 가장 최신 기술이 적용된 옵션으로는 ▲고속도로 내 곡선구간 통과시 일시적으로 감속하거나 가속을 제한하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곡선구간 자동감속’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 ▲공조기기의 바람이 직접적으로 승객에게 가지 않도록 조절 가능한 ‘확산형 천장 송풍구(루프 에어벤트) ▲내비게이션과 연계하여 차량 터널 진입시 차량 윈도우를 닫고 공조를 내기 순환 모드로 자동 전환해 실내를 쾌적하게 유지해 주는 ‘터널 연동 윈도우/공조 제어’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이 계기판 가운데 클러스터에 표시되는 ‘후측방 카메라’ 등이 있다.

팰리세이드의 디젤 2.2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리터당 12.6km의 연비를 가진다. 공차중량이 가솔린 3.8 기준 1,870kg으로 무게를 줄인 덕분으로 보인다.

팰리세이드 가격은 개소세 인하분을 반영해 디젤 2.2모델이 ▲익스클루시브 3,622만원~3,672만원 ▲프레스티지 4,177만원~4,227만원, 가솔린 3.8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75만원~3,525만원 ▲프레스티지 4,030만원~4,080만원의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