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소리 나는 수입 중고차, 3년 새 67% 늘어

0
465

【카미디어】 뉴스팀 = 1억원이 넘는 고가 수입 중고차 매물이 최근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중고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에 등록된 매물을 분석한 결과다. 국내 수입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1억원 이상의 고가 수입차 판매 역시 늘어난 것이 그 이유로 꼽힌다.

SK엔카닷컴에 올해 등록된 수입 중고차 대수는 21만5,118대로 2015년에 비해 약 26% 증가했다. 이중 1억원 이상의 매물은 2015년 대비 67% 늘어난 2만9,564대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기존에 수입차를 구매한 소비자가 다음 차량 구매 시 눈을 한 단계 높이는 성향이 주된 요인이라고 분석한다. 이 경우 보다 희소성 있는 브랜드를 찾으면서 자연스럽게 1억원이 넘는 높은 가격대의 차량의 수요가 높아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1억 이상의 매물 가운데 럭셔리 브랜드 매물 역시 2015년에 비해 크게 늘었다. 롤스로이스는 7대에서 50대로 약 6배, 람보르기니는 20대에서 73대로 약 3배, 페라리는 30대에서 113대로 약 3배, 벤틀리는 155대에서 462대로 약 2배, 포르쉐는 1,177대에서 3,304대로 약 2배 늘어났다.

한편, 현재 SK엔카에 등록된 매물 중 가장 비싼 차는 전세계에서 599대만 출고된 2011년식 페라리 599 GTO 6.0 V12다. 현재는 프리미엄이 붙어 매물가가 무려 9억원에 달한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국내 수입차 시장이 점차 커지고 럭셔리 브랜드에 관심을 가지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슈퍼카 브랜드 매물의 경우, 옵션에 따라 출고가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본인의 취향을 고려해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