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승용차 시대 막내리나..클린디젤 정책 공식 폐기

0
493

【카미디어】 뉴스팀 = 정부가 클린디젤 정책을 공식 폐기한다. 정부는 저공해 경유차에게 주어지던 각종 혜택을 모두 폐지하고, 공공부문에서 경유차도 2030년까지 ‘제로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휘발유차보다 더 깨끗하다며 국내에서 판매가 장려됐던 디젤 승용차의 시대의 종말도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클린디젤 정책을 공식 폐기하겠다고 선언한 대목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경유차는 휘발유보다 연비가 더 좋고 이산화탄소를 덜 배출한다는 이유로 ‘클린디젤’이라는 이름이 붙어 판매가 장려됐다. 특히 2010년 하반기부터는 유로5 이상 기준을 만족하는 경유차에 환경개선부담금을 면제해 주면서 경유차 보급률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아우디폭스바겐그룹은 클린디젤 정책을 등에 업고 가장 많은 디젤차 라인업을 출시하며 국내 수입차 시장을 석권했다.>

 

그러나 폭스바겐의 디젤 배출가스 조작 사건이 터지면서 상황은 급반전됐다. 디젤 승용차의 판매가 크게 위축됐고, 최근 경유차가 미세먼지 배출의 주범으로 꼽히면서 클린디젤 정책은 공식 폐기되기에 이르렀다.

그간 디젤 승용차 대부분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저공해 자동차 제3종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이번 정부 대책으로 저공해 경유차 인정 기준이 삭제된다. 이에 따라 주차료·혼잡 통행료 감면 등 약 95만대의 경유차에 주어지던 혜택이 전면 폐지된다.

국내 경유차 비율은 2011년 36.3%에서 2014년 39.4%, 2017년에는 42.5%로 늘어났다. 지난해 전국 자동차 2,253만대 중 경유차는 958만대에 달한다.

클린디젤 정책 폐기에는 공공부문이 앞장선다. 이번 대책에는 공공 부문의 친환경차 구매비율을 2020년까지 100%로, 2030년까지 공공기관의 경유차를 아예 없애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겼다.한편, 정부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높은 경유 트럭들에 대해서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의 경우 경유차 이용비율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노후 경유 트럭을 폐차하고, LPG 1톤 트럭을 구매할 때 주던 보조금을 기존의 최대 165만원에서 565만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중·대형 화물차의 폐차 보조금 역시 기존의 최대 770만원보다 확대 지급할 방침이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