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신형 아발론, 무엇이 달라졌나?

0
650

 

【카미디어】 뉴스팀 = 토요타가 6일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를 우리나라 시장에 내놨다. 아발론은 토요타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캠리에 가려져 존재감은 크지 않지만 플래그십 세단인 만큼 토요타가 상당히 심혈을 기울인 모델이다. 신형 아발론은 왜소한 존재감을 키우기 위해 기존 모델의 내외부를 완전히 뜯어 고쳐서 돌아왔다.

아발론은 2013년부터 가솔린 모델을 판매해 왔지만 연비와 공간을 모두 잡은 캠리에 밀려 판매량으로는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번 신형 아발론은 하이브리드 모델만으로 출시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신형 아발론은 뼈대부터 달라졌다. 최신 토요타 모델에 적용되고 있는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 플랫폼으로 만들어졌다. TNGA 플랫폼은 저중심 설계와 좌우로 넓어 보이는 비율을 가지고 있어 디자인과 주행성능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플랫폼이다. 덕분에 차체는 기존 아발론보다 길이 15mm, 휠베이스는 50mm나 늘어나 실내공간이 크게 늘어났고, 폭은 15mm 넓어져 공간과 주행성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전면 그릴은 더욱 커지고 넓어져 과격해졌다. 과격한 앞모습과는 달리 뒷모습은 과격함보다는 안정감을 택한 디자인이다.

하이브리드 엔진을 채택하면서 효율도 기존 가솔린 모델 대비 20% 좋아졌다. 178마력을 내는 4기통 가솔린 엔진과 88마력을 내는 전기모터가 더해져, 총 218마력의 총 출력을 낸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6.6km다.

실내는 새로운 레이아웃이 적용됐다. 운전석과 동반석이 명확하게 구분되어 상호 독립적인 공간을 제공하게끔 되어 있다. 또한 기존 모델대비 가죽질감과 마감재의 품질을 높인 것도 눈에 띈다.

 

단일 트림으로 출시된 만큼 편의 사양은 최신 토요타 최상급 트림들에 들어가는 옵션들이 대부분 적용됐다. 4가지 안전 예방 기술(차선이탈 경고 LDA,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DRCC, 긴급 제동 보조시스템 PCS, 오토매틱 하이빔 AHB)을 모두 갖춘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SS)가 새롭게 적용됐고,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BSM) 및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 등도 들어갔다.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는 단일트림으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개소세와 하이브리드 감면혜택이 적용되어 4,660만원이다. 기존 4,800만원에 비해 140만원 인하된 가격이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