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값받는 중고 SUV는 ‘기아 쏘렌토’, ‘벤츠 GLC’

0
2862

 

【카미디어】뉴스팀 = SUV차량의 잔존가치가 국산차는 기아 쏘렌토, 수입차는 벤츠 GLC클래스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잔존가치는 중고차 시세를 결정하는 수치로, 쏘렌토와 벤츠 GLC가 중고차 값을 가장 후하게 받을 수 있는 SUV라는 얘기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SK엔카닷컴에 등록된 2017년식 모델을 대상으로 신차가격 대비 현재(2018년 10월) 시세를 비교한 결과다.

국산차의 경우 SUV 모델들의 1년 뒤 평균 잔존가치는 81.3%를 기록했다. 기아 쏘렌토가 90.6%로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나타냈으며 이어 현대 코나(87%), 기아 모하비(86.1%), 현대 투싼(85.4%), 기아 스포티지(85.2%) 등 현대·기아 브랜드의 잔존가치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르노삼성 QM3(69.9%), 쌍용 코란도(69.4%), 쉐보레 트랙스(69.3%) 등 여타 브랜드의 SUV는 비교적 낮았다. 하지만 비교적 최근 신형 모델이 출시된 르노삼성 QM6(81.5%), 쌍용 G4 렉스턴(83.9%)의 경우에는 평균 이상을 기록해 차량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수입차는 신차 프로모션과 높은 유지비 등으로 인해 1년 뒤 평균 잔존가치가 국산차 대비 낮은 76.6%를 기록했다.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벤츠 GLC클래스로 85.9%를 기록했으며 볼보 XC90(84.8%)과 푸조 3008(82.2%)이 각각 뒤를 이었다.

4위와 5위는 렉서스 NX300h(81.9%)와 레인지로버 벨라(81.1%)가 차지해 수입차는 주로 중·대형 SUV의 차량 가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