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마력짜리 하이퍼카가 온다.. 맥라렌, ‘스피드테일’ 공개 예고

0
931

【카미디어】 뉴스팀 = 맥라렌이 1,000마력짜리 하이브리드 엔진을 얹고 시속 400km를 달리는 차세대 하이퍼카 공개를 예고했다. 스피드테일(Speedtail)로 이름붙여진 멕라렌의 신형 하이퍼카는 다가오는 10월 26일 맥라렌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스피드테일은 하이퍼카를 표방하고 있는 만큼 성능이 단연 주목을 받고 있다. 일단 1,000마력이라는 어마어마한 출력만으로도 스피드테일의 성격을 엿볼 수 있다.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얹어 전설적인 맥라렌 F1의 최고 속도인 391km/h를 거뜬히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체는 고도의 경량화 및 성형 기술을 통해 그간의 맥라렌보다 더욱 유려한 디자인을 갖는 것으로 전해진다. 운전석은 맥라렌 F1에서 영감 받아 실내 가운데에 위치한다.

특히 맞춤 제작 형식인 ‘비스포크’ 방식을 채택해 세부적인 옵션과 구성을 제각각 달리했다. 덕분에 스피드테일을 보지도 않고 살 수 있을 만큼의 재력을 가진 까다로운 고객들의 다양한 입맛을 충족시키고자 했다.

스피드테일은 ‘트랙25 비즈니스 플랜’이라 이름 붙인 미래 신차 개발 계획으로 만든 첫 번째 모델이다. 향후 맥라렌의 행보를 엿볼 수 있는 아주 중요한 모델이라는 의미다.

스피드테일은 지난 2016년 11월 스피드테일 프로젝트의 공식 발표 전 106대의 구매예약이 모두 완료됐으며, 구매예약 완료한 106명의 고객만이 런던에서 개최되는 프라이빗 이벤트에 초청되어 스피드테일을 직접 만난다.

스피드테일의 상세 스펙과 인테리어는 행사 당일 공개된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