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3분기까지 20만대 팔았다..’파나메라’가 일등공신

0
4911

【카미디어】 뉴스팀 = 포르쉐가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까지 전 세계에 총 196,562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실적이다. 전년 대비 판매량이 무려 60%나 껑충 뛰어오른 파나메라가 포르쉐 브랜드의 판매량 신장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포르쉐는 본고장인 유럽에서 66,551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약 9%의 증가한 실적을 냈다. 특히 독일에서 성장세가 눈부셨다. 독일에서의 판매량은 약 13% 증가한 24,709대를 판매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지역과 중동, 아프리카를 통틀어서는 77,594대를 팔았다. 지난해 보다 3,000여대 늘어난 수치다. 단일 시장 중 가장 큰 규모의 중국에서는 2,000여대, 약 4% 늘어난 56,254대를 팔았다.

9월 말 누적 기준, 차량 별 판매량으로는 60%의 증가율을 보인 파나메라의 성장세가 단연 돋보인다. 특히 올해 유럽서 판매된 파나메라의 60% 이상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911역시 판매량이 19% 증가하며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으며, 가장 수요가 높은 모델인 마칸과 카이엔은 각각 68,050대와 49,715대를 판매하며 판매량을 견인했다.

포르쉐 측은 올해 3분기까지의 높은 실적에 흡족해 하며, 특히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률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새로 도입된 국제표준연비측정방식인 WLTP 도입과 디젤 모델 생산 중단 등 중요 과제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포르쉐는 최근 파리 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신형 마칸을 비롯해 신형 911 및 718 박스터 등 새로운 배출가스 규정을 충족하는 신 모델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2월 중순 이후 포르쉐 라인업에는 디젤 모델이 제외되고 있다. 포르쉐는 이미 지난 9월 말 더 이상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한 바 있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