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페이스’, 익숙한 듯 낯선 ‘아기 재규어’

0
671
DSC08301.JPG
 
【카미디어】박혜성 기자 = 재규어 E-페이스를 타봤다. F-페이스에 이어 출시된 재규어의 두 번째 SUV이자, 최초의 컴팩트 SUV다. 재규어 입장에선 소형 SUV가 생소한 장르다 보니 이곳저곳에서 ‘재규어 DNA’를 가져와 잔뜩 넣어놨다. 그럼에도 ‘재규어답지 않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몇 군데 보인다. 재규어인듯 아닌듯, 익숙하면서도 왠지 낯선 느낌이다.
겉모습
E-페이스는 스포츠카인 F-타입 디자인을 토대로 크기를 키운 SUV다. 세단 모델의 헤드램프를 이식한 F-페이스와는 달리, E-페이스엔 F-타입의 마름모꼴 헤드램프가 달려있다. 여기에 ‘J 블레이드 주간 주행등’을 달아 재규어 식구임을 강조했다. 라디에이터 그릴도 재규어 특유의 ‘허니콤 매시 그릴’을 달았으며, 그릴과 헤드램프 아래엔 커다란 공기 흡입구를 뚫어놨다.
 
외관.jpg
 
뒷부분에도 재규어 패밀리룩을 충실히 반영, 날렵한 리어램프 속에 끝부분이 둥글게 꺾인 가로줄 라인을 새겼다. 둥글게 꺾인 부분을 각지게 처리해 기존 모델들과는 색다른 느낌을 준다. 아래엔 커다란 배기구를 양쪽에 하나씩 뚫어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하지만, 전체적 실루엣은 재규어치곤 ‘똥똥’하다. ‘뚱뚱’까진 아니지만, 날렵하지도 않다. 덩치를 크게 키우다 보니 재규어 특유의 늘씬한 멋이 줄었다. 헤드램프도 날카롭다기 보단 둥글둥글한 느낌이다. 잘생긴 F-타입이 살찌면 이렇게 변할 것 같다.
 
재규어두마리.jpg
 
이 밖에도, 앞유리에 어미 재규어와 새끼 재규어가 거니는 모습을 새겨 브랜드를 ‘깨알같이’ 드러냈다. 재규어 측에선 E-페이스를 짐승의 새끼란 뜻의 ‘컵(cub)’이라 부른다고 한다. 그림 속 새끼 재규어가 E-페이스인 셈이다. 사이드 미러 아래로 비춰지는 ‘웰컴 라이트’에도 동일한 그림을 넣었다.
 
속모습
실내도 F-타입을 닮았다. 대신, 물리 버튼을 줄이고, 화려한 치장이나 군더더기 없이 딱 필요한 것만 갖춰 단순하게 만들었다. 문짝이나 대시보드 등을 모두 플라스틱으로 둘러 고급스러움은 다소 부족하다. 컴팩트 SUV라곤 하지만, 가격대를 생각하면 아쉬운 부분이다.
 
DSC08190.JPG
 
최대한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시트 포지션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시트가 높으면 앉을 때 다리가 많이 접혀 다리를 쭉 펴고 앉을 때보다 필요한 공간이 줄어든다. 덕분에 크게 좁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또한, 곳곳에 수납공간을 적용해 실용성을 높였다.
 
DSC08180.JPG
 
센터페시아엔 10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를 넣었다. 내비게이션과 라디오, 후방 카메라 영상 등은 모두 여기서 관리한다. 터치 느낌도 좋고, 반응 속도도 빨라 사용하기 편하다. 아래엔 에어컨 및 히터 조절을 위한 버튼 몇개와 동그란 다이얼이 자리잡고 있다. 다이얼 위에 온도가 표시돼 매우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DSC08204.JPG
 
천장엔 뒷자석까지 이어진 대형 선루프가 달려있다. 면적이 꽤 넓어서 개방감도 우수하고, 밤엔 별을 보며 낭만을 즐길 수도 있다. 하지만 그냥 유리로만 돼있고, 열리진 않는다. 유리를 덮는 장치도 따로 없다.
 
DSC08241.JPG
 
달리는 느낌
E-페이스엔 재규어가 자랑하는 2.0리터 4기통 터보차저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미국 자동차 매체 <워즈오토>의 ‘2018 10대 엔진’에도 선정된 그 엔진이다. 소형 SUV치곤 높은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37.2kg.m를 발휘한다. 하지만, 공차중량이 1,832kg로 무거운 편이라 가속이 살짝 굼뜬 편이다. 힘이 부족하진 않지만, 재빠르게 치고 나가는 건 아닌 딱 그 정도다. 고양잇과 맹수가 질주하는 듯한 ‘재규어 감성’을 느끼기엔 덩치가 너무 크다.
 
DSC08251.JPG
 
차체가 크고 높음에도 코너링 성능은 준수한 편이다. 속도를 줄이지 않고 코너를 돌아도 4개 바퀴가 바닥을 꽉 움켜잡은 채 차체를 바닥에 낮게 깔아준다. 멈추는 실력도 수준급이다. 급브레이크를 밟으면 길게 미끄러지지 않고 이내 차체를 멈춰세운다. 소형 SUV라는 생소한 장르임에도 ‘재규어답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Jaguar-E-Pace-2018-1024-1c.jpg
 
주행 모드는 컴포트와 에코, 다이내믹, 윈터 중 고를 수 있다. 특히, 다이내믹 모드를 선택하면 계기판 색깔이 빨갛게 바뀌면서 한층 더 역동적인 배기음을 뿜어낸다. 다른 모드를 선택해도 검정색(컴포트), 초록색(에코), 파란색(윈터) 등 고유의 색깔로 바뀐다. 다만, 모드 변경 속도가 살짝 느리다. 이 때문에 계기판 색이 바뀔 때도 약간의 딜레이가 있다.
 
계기판.jpg
 
놓치면 안 되는 특징
E-페이스는 재규어 중에선 매우 드문 전륜 기반의 4륜구동 모델이다. 재규어 역사상 전륜구동 구조를 기본으로 한 모델은 X-타입과 E-페이스 단 둘뿐이다.
 
Jaguar-X-Type-2008-1024-01.jpg
▲ 재규어 최초의 전륜구동 모델 ‘X-타입’
 
재규어가 전통적으로 후륜구동 스포츠카와 고급 세단을 만들어 온 회사다 보니, E-페이스는 다른 모델들과는 달리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재규어 후륜 모델에 익숙해져 있다면 E-페이스는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주행 느낌이 나쁘다는 건 아니다. X-타입도 전륜구동 모델이었지만, 주행 감각에서는 남다른 인정을 받은 바 있다. 
기억해야 할 숫자
E-페이스는 길이가 4,395mm, 너비는 1,984mm, 높이 1,649mm, 휠베이스 2,681mm다. 소형 SUV라고 하지만, 실제 크기는 준중형 수준이다. 소형인 코나(길이 4,165mm 너비 1,800mm 높이 1,550mm 휠베이스 2,600mm)보단 준중형 투싼(길이 4,475mm 너비 1,850mm 높이 1,645mm 휠베이스 2,670mm)에 더 가깝다. 길이를 제외하면, 투싼보다 덩치가 더 크다. (투싼과 지붕 높이가 비슷하며, 길이는 8cm 짧지만, 폭이 13cm 가량 넓다)
 
경쟁 모델로 거론되는 ▲BMW X2(길이 4,360mm 너비 1,824mm 높이 1,526mm 휠베이스 2,670mm) ▲메르세데스-벤츠 GLA(길이 4,440mm 너비 1,805mm 높이 1,540mm 휠베이스 2,700mm) ▲아우디 Q3(길이 4,388mm 너비 1,831mm 높이 1,608mm 휠베이스 2,603mm) ▲볼보 XC40(길이 4,425mm 너비 1,863mm 높이 1,652mm 휠베이스 2,702mm)등과 비교해도 큰 편에 속한다.
 
DSC08297.JPG
 
가격은 ▲P250 S 5,530만원 ▲P250 SE 6,070만원 ▲P250 R-다이내믹 SE 6,470만원이다. 경쟁 모델 중 현재 유일하게 국내 판매 중인 메르세데스-벤츠 GLA(▲GLA220 4590만원 ▲GLA220 프리미엄 4,830만원 ▲GLA220 4매틱 5,380만원)와 비교하면 비싼 편이다.
 
>>> 재규어 E-페이스 급가속 영상

 

comet@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